read 5293 vote 0 2011.06.21 (13:43:13)

아파트 음식물 쓰레기를 뒤지는 냥이들이 눈에 띄길래 사료를 주기시작했어요 그러다보니 개체수가 일곱마리까지 늘었네요 이녀석들이 저녁이면 밥줄때를 기다리고 모여들 있으니 사람들눈에 띄기시작했고 급기야 길고양이 사료주지말라고 관리실에서 공고까지 했어요 무시하고 늦은밤 몰래 주곤했는데 요즈음은 아파트규약이 어쩌고 하면서 벌금 10만원고지등 협박성 공고문을 붙여놨네요 그리고 주변곳곳에 고양이 그림그려서 먹이주지말라고 팻말까지 세워놨어요 어쩌죠? 녀석들중 TNR 한 냥이도 세마리 있던데... 너무 야단스러워 어제는 밥을 못줬어요  좀 도와주세요

전병숙

2011.06.21 (21:38:57)
*.224.232.77

저도 아파트단지에서 길냥이들 사료준지 7년이나 되었어요.처음에는 그야말로 말도 많고 탈도 많았었고 관리소장이 여자라서 더욱 힘들었어요.회유도 해보고 싸우기도 하고 나중엔 고양이들이 사는 지하마저 모두 막아버리고 그야말로 정신적고통은 말할 수 없었어요.나중엔 구청에 전화도 하고 주민들 동의서도 받고 그중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더 많아서 이제까지 계속 사료와 물을 꼭꼭 챙겨주고 있어요.자신과의 싸움이기도 하고 의지이기도 한 것 같애요.
최경숙님도 그대로 포기하지 말고 굳굳하게 이겨나가시길 바래요.
고양이밥주는 것은 결코! 나쁜 일이 아니기 때문에 얼마든지 당당해질 필요가 있다고 봐요.
회장님께 전화를 하셔서 자문을 구해보도록 해봐요.도와주실꺼예요.
열사람중에 한두사람만 고양이들 밥주는 것 이해주는 현실이지만 포기하지마시고 당당하게 맞서도록 해요.
아마도 녀석들은 밤새도록 최경숙님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을것입니다.
전병숙

2011.06.21 (21:52:22)
*.224.232.77

굳세게 버티세요.보통의 사람들은 약해보이는 사람에게는 강하게 나오고 자기보다 강해보이는 사람에게는 말도 못하는 것이 태반입니다.비굴하고 야비하고 졸렬한 근성을 가진것이 사람의 본성이기도 하지요.
더군다나 불임수술한 녀석들도 있다고 하셨는데 나머지 애들도 잡아서 개체수가 많아지기전에 불임수술 해주시고 관리소장한테 잘 말씀드려보세요.이세상은 사람만 사는 것이 아니건만........나보다 약하고 힘없는 동물한테 밥주는 것이 무슨 잘못이며 그릇된 처사냐고 부탁드려보세요.저도 그렇게해서 7~8년넘게 밥을 주고 있으니까요.절대로 기죽지 마시고 당당하게 주민으로써의 자부심을 보여드리도록 하셨으면 합니다.승리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62362
4638 "세상에 이런일이" 보셨나요..? 김보경 2002-09-05 5271
4637 보신닷컴관련 성남시청에 항의전화/민원부탁드립니다!! 4 한지민 2007-07-03 5251
4636 산책할때 강아지를 데리고 다니면 안되는 법이 있나요??답답합니다... 4 권소희 2007-02-15 5241
4635 오늘이 생일이신분들이 계실거 같아서요.(^^) 10 박혜선 2006-01-27 5240
4634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도와주세요... 8 윤진 2007-08-31 5236
4633 강아지 3마리 4 전언정 2006-06-23 5234
4632 <font color=#660000 size=2><b>2007년 달력 후보에 탈락된 고양이들 3 kaps 2007-03-09 5221
4631 다윗동산의 부상당한 곰이야기 6 이상호 2007-03-18 5215
4630 고양이를 태워죽인 엽기만행 충격 5 이두환 2005-10-08 5213
4629 동물관련 호칭 문제...... 11 고영선 2007-05-22 5207
4628 <font size=2 color=ff9900><b>2007년 지구의날 행사 참가 사진 4 kaps 2007-04-28 5200
4627 연평도 갔다왔습니다. 7 이두환 2010-12-02 5170
4626 안녕하세요? 1 박홍수 2007-04-29 5166
4625 대전유기견의 대모의 청천벽력 7 고중철 2006-04-12 5153
4624 대구에서 동물 화장말입니다.. 서미숙 2006-12-22 5152
4623 성철 스님이 살아 생전 2번하셨다는 주례사.. 성혜진 2003-06-08 5145
4622 34회 협회지에서-교황과 집없는 고양이(교황의 꿈이야기)- kaps 2002-08-22 5145
4621 강원도 홍천 양덕원 대한학원 앞 집에서 개 유기견 두마리 구조 부탁드립니다. 허제나 2011-05-25 5138
4620 저희 순돌이 때문에 궁금한 점이 있어서요 1 김문희 2008-02-07 5132
4619 " 개고기 라는 단어 쓰지 않아야 합니다. " 박소현 2007-07-10 510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