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6950 vote 0 2005.03.29 (11:59:26)

"개고기도 못먹게 하라" 시위

사실상 합법화 뜻하는 '위생관리정책' 비난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최기영기자 dujjok@yeongnam.com 사진/박관영기자 zone5@yeongnam.com

한국동물보호협회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7일 동대구 지하철역 광장에서 개고기 식용 합법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국동물보호협회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7일 동대구 지하철역 광장에서 개고기 식용 합법화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개고기합법화에 반대하는 단체들이 한데 뭉쳤다.

(재)동물보호협회, (사)대한수의사 대구지회, 애사모, 동물학대방지연합 대구지부 회원 등 300여명은 27일 오후 동대구 지하철역 광장 앞에서 '개고기합법화 반대를 위한 기자회견 및 시위'를 가졌다.

이날 동물보호협회 회원들은 성명을 통해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개고기 위생관리 정책은 사실상의 '개고기 합법화'로 시대에 역행하는 정책일뿐만 아니라 후진적인 정책"이라며 개고기 합법화를 반대했다.

이들 단체는 인간과 가장 가까운 개를 어떻게 식용으로 먹을 수 있느냐며 앞으로 개고기합법화 문제에 대해 정부차원의 분명한 대책을 요구하는 한편 다음달 5일에는버려지는 '유기동물 줄이기 운동'을 전국적으로 펼치는 등 개고기합법화 반대 운동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금선란 동물보호협회 회장은 "정부는 하나의 생명에 대한 이중 잣대로 초래될 가치관 혼란과 사회적 병폐현상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며 "개고기를 식품으로 관리하고 합법화하는 상황에서는, 야생동물보호법을 아무리 강화해도 소용이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정부는 상반기 중 동물보호법을 개정, '개 등 동물을 노상 등 공개된 장소에서 죽이는 행위, 목을 매다는 등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는 행위'를 금지행위로 명시하기로 했으며, 위반시 6개월 이하 징역이나 2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자료출처 : 영남일보

 







<사회>  유기동물 늘어난다

"집을 뛰쳐나온 애완견들이 식용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만큼 책임을 지세요."

한국동물보호협회는 27일 동대구 지하철역 광장에서 '유기동물 수 줄이기 운동 및 개식용금지법 촉구 운동'을 가졌다.

금선란 동물보호협회장은 이 자리에서 "불임수술은 그들(애완견)의 생명을 경시하는 것이란 생각이 잘못됐다"며 "발정기에 뛰쳐나온 개들은 대부분 개장사에게 끌려가 비참하게 죽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말라뮤트와 허스키 등 외국의 비싼 품종들이 어느새 한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보신탕 꺼리가 됐다"며 "불임수술만이 사랑하는 애완견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반영하듯 떠돌이 개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월드컵 붐에 힘입어 애완견 키우기에 관심을 가지던 사람들이 경기 불황 탓으로 개를 내다 버리고 있다는 것이 애견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또한 애완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발정기에 개를 방치하거나 제때 불임수술을 하지 않는 것도 유기견 증가에 일조했다는 분석이다.

한국동물보호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시 7개 구의 유기견은 1967마리로 이는 2003년보다 3배 이상, 2002년보다는 무려 10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올 들어 증가세는 더욱 높아져 지난 15일 현재 접수된 유기견의 수는 600여마리로, 통계적으로 유기견이 적은 겨울철임을 감안할 때 지난 해 보다 월등히 늘어날 것으로 협회 측은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대구시에 이들 유기견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은 동물보호협회 내에 자리한 250여평 남짓한 보호소 밖에 없어, 유기견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동물보호협회는 "현재 개 150마리와 고양이 350마리를 보호하고 있다"며 "법적보호기간인 30일간 보호하고 이후에는 병을 가졌거나 적응을 하지 못하는 동물을 우선 순위로 안락사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는 급증하는 유기견 대책마련을 위해 이 같은 홍보 활동을 전국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지만 무엇보다 시민 의식 개선이 가장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박정우기자  park@idaegu.co.kr      입력시간 : 2005-03-27 22:35:09

자료출처 : 대구일보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대통령께보낸 편지 2005-01-24 6803
눈도안뜬 냥이꼬물이들 어떻게 키워요...?? 5 2010-06-04 6802
♡동물의세계♡ 2005-26(4월25일) 2005-04-25 6791
급합니다! 모두 읽어 주세요!(퍼온글) 2002-10-18 6788
이종장기이식의 사회적 영향에 대한 설문 조사를 접하고... 2005-03-06 6784
구제역, 동물진료비 부가세, 홈페이지 2011-02-07 6782
고양이의 역사 입니다. 2002-12-20 6781
어떤 분의 잔인한 개도살 장면 목격 편지. 2002-08-24 6774
<font color=black><b>이용길 대구매일신문사 사장님께 드립니다. 2008-08-01 6771
밍크 7,500마리 탈출 3 2007-11-05 6732
우리아기눈에 핏줄이ㅠ,.ㅠ;; 1 2006-08-08 6730
길냥이 12마리... 1 2011-09-29 6720
<font color=red><b>보은보호소 난방기금마련을 위한 캠페인에 함께 해주세요. 2010-09-26 6703
2012년 달력 언제 나오나요?? 2 2011-11-23 6681
최윤진씨가 동구협을 고발했습니다. 2002-07-24 6680
♡동물영상칼럼♡2005-31(5월2일) 2005-05-02 6675
드뎌 회원&#46124;다!! 2002-04-19 6662
♡영상칼럼 동물의세계♡2005-27(4월26일) 2005-04-26 6661
박은주씨 고양이 2002-04-21 6654
바퀴벌레와도 공생하는 삶,, 2011-09-13 665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