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멍순이의 죽음 오늘 소식 들었습니다. 멍순이는 지난 협회 모임에
딸기 팬티로 인기를 끌었던 쫄랑이 (시츄)의 엄마 입니다.

얼마전 이정일님이 손님들과 방문 하였을때 많이 아픈듯 보였다고
하더니 결국 일요일 저녁(18일) 헌덕님 곁을 떠났다고 합니다.

9~10년을 딸 처럼 키워오신 헌덕님의 슬픈 마음 충분히 느껴 집니다.
협회 여러분과 회원 여러분이 멍순이의 이별을 함께 슬퍼하며 멍순이
딸 쫄랑이는 오래 오래 헌덕님과 함께 하기를 비랍니다.

그리고 ~~~
헌덕님 ! 쫄랑이의 벗이 될수있는 아이들이 협회에서 헌덕님의
새로운 가족이 되기를 원하며 기다립니다........

헌덕님! 슬픔 이기시고 다시 연락 드리겠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이관희 수필가의 개고기 옹호론..? 2004-08-17 8183
저희집 나비가 새끼를 낳았어요 2002-06-08 8183
[추천-한숲출판사] 내마음 아시나요, 우리 같이 놀아요 책이 나왔습니다 2002-12-03 8181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개고기는 절대 전통문화가 아닙니다. 2005-03-28 8179
인간광우병 방송충격- 시청자들 채식하겠다. 2006-10-30 8177
11월23일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RSPCA)의 강연회 참석 바랍니다. 2003-11-19 8175
사과문? 2005-04-13 8174
"저를 먹지마세요" 스티카를 원하는사람은 연락주세요.다시 보내주겠습니다. 2002-07-02 8172
고맙습니다. 2003-03-28 8167
개에 대한 두가지 시(천국에서 온 편지. 나의 가장 친한 친구) 2003-01-28 8166
김류량씨의 등록제에 대한 의문 지적. 2004-08-13 8165
괜잖은 동물병원 한 곳 추천합니다.^^ 2004-04-26 8165
이오덕 선생의 수필 "고양이" 2002-12-07 8165
구조했습니다 2003-05-17 8163
<font color=gray>밤비와 떰퍼(Bambi & Thumper (Photos from Denmark)) 2008-12-13 8162
새 해의 결심 New Years Resolutions 2009-01-14 8161
추석잘보내세요^^( 이사 소식 너무 기쁩니다...) 2003-09-05 8161
그림 같아요 .축하드려요 1 2005-09-26 8159
2006 지구의 날 '차 없는 거리' 행사 (대구) 2006-06-03 8158
기사) 고양이 ,달리는 차밑 매달려 113Km여행 1 2006-01-05 815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