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7744 vote 0 2010.11.09 (09:30:07)

주말에 청도군 비슬리조트에 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갔는데, 윗쪽에 자그마한 동물원이 있길래 가보았습니다.
날파리류의 벌레 때문에 눈도 제대로 뜨지못하고 걸어야 하는 길을 조금 걸으니 믿을 수 없는 현상이 눈앞에 펼쳐집니다.
좁고 더럽고 낡은 철창 안에 이상한 소리를 내고 있는 원숭이 세마리
옆칸에는 토끼몇마리에 공작도 있고
눈물이 왈칵 쏟아지게 가슴아픈게 그 옆칸에 개 두마리정도 들어가있을만한 철창속에
엄청나게 덩치가 큰 암,수 사자 두마리
이 추운 날씨에 어떠한 보온장치도 깨끗한 물도 없는 더럽고 좁고 낡은 철창속에
그 동물들을 어쩌면 좋겠습니까
사자도 구석에 두 마리가 들어앉아 숫사자가 이상한 소리만 내고
암사자는 고개도 들지 않고
제가 봤을 때는 거기에 몇마리 동물 모두가 사람으로 치면 우울증 환자나 정신병자 같은 수준입니다.
어떻게 개인이 이렇게 비위생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환경에서 동물을 사육할 수 있습니까
거기다 사자는 맹수 아닙니까
만약 관리허술로 밖으로 탈출할 경우의 위험은 누가 보장하지요?
사자가 움직이라고 손에 흙을 한 줌식 쥐어 끊임없이 뿌려대는 애새끼들에
원숭이도 불쌍코, 꼴랑 닭몇마리로 목숨부지하며 그 춥고 좁고 더러운 곳에서 그저 웅크리고 있는 사자땜에 가슴이 아프고
거기사 풀어놓은 두세마리 고양이는 눈썹과 수염을 싸그리 짤라 움직임도 없이 아이들한테 주물럭거림을 당하고 있고...
비슬리조트 .  방법 없습니까?  

이두환

2010.11.10 (17:33:59)
*.35.25.173

동물보호법에도 명시가 되어있습니다.
깨끗한 환경을 제공하지 않으면 이것도 동물학대에 속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물과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 것 또한 동물학대에 속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어 고발 하는건 어떠실지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친척집에서 유기견을 주웠어요....... 2005-01-25 7994
김재국씨! 김지형씨! 2004-01-22 7994
너무하네요!! 생후40일개를.... 2003-09-02 7992
개 한마리 입양하고 싶은데... 2002-04-17 7992
궁금한게 있습니다.... 1 2009-06-02 7991
자원봉사 2003-07-18 7990
※ 공동주택에서 반려동물 키우기- 건교부 2005-06-21 7987
입양됐습니다 ^^ 2003-07-10 7985
작은 실천부터.. 2002-08-09 7985
반려동물의 교통사고 .. 1 2006-05-10 7984
속보입니다.. 다들 봐주세요.. 2005-08-02 7982
우리나라에서는 작은 개부터 큰 개들. 모든 개들이 식용견이 됩니다. 2005-01-31 7978
또 이런 기사가 .. (중앙일보 오늘 기사) 2004-02-17 7977
## 백화점 등 모피광고들 1 2006-11-07 7976
갑자기왜또...... 1 2009-05-03 7975
개고기 합법화라니 이런 재앙이 어딨습니까 2 2008-03-25 7975
제가 강아지를 찾아주었어요..^^ 2003-07-27 7973
보건복지부 여론마당에 가 보세요 2002-08-05 7971
[회장님 서울시에 올려진 글입니다]너무도 다급한듯하여.................. 2008-10-02 7970
달나무님의 고양이만화 로군요. 2003-11-15 797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