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5653 vote 0 2006.11.03 (23:16:50)

한달 전 부터 제가 사는 아파트에 고양이 한 마리가 보이길래 밥을 줘왔습니다. 아침저녁으로 화단 구석진 곳에 밥그릇을 놓고 밥을 주는데 늘 깨끗이 비우는 걸 보니 밤새 별일 없이 살아서 밥먹고 갔구나 하는 마음에 기분이 늘 좋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침에 그 고양이와 마주쳤는데 자세히 보니 오른쪽 뒷다리를 다쳤는지 다리를 아예 구부린채 몸에 붙인 모습으로 오더라군요. 세 발로 껑충껑충 뛰면서 밥먹으로 왔던 것입니다. 몸이 불편해서 멀리는 가지 못하고 화단 근처 구석에 살면서 제가 주는 밥을 먹었던 모양입니다. 곧있음 많이 추워질텐데 성치 않은 몸으로 잠잘 곳도 마땅히 없는 녀석을 그냥 놔두려니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저도 매일 아침저녁으로 사람들 몰래 밥주는게 보통 일이 아니구요(사람들이 보면 고양이 쫓아내려고 해코지 할까봐 몰래 주고 있거든요.)  게다가 다리까지 다친 모습을 보니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밥은 매일 챙겨줄 수 있지만 추운 겨울을 아픈 몸으로 나려는지 제가 걱정이 됩니다. 어떡하면 좋을까요..

kaps

2006.11.05 (13:40:59)
*.203.152.236

다리 아픈 것도 문제이지만 그 보다 더 큰 걱정은 발정이 오면 새끼를 낳던지 아니면 숫컷이면 온 동네 돌아다니면 암컷에게 새끼를 낳도록 하는 것입니다.
일단은 그 애를 잡도록 해야겠어요. 전화주시기를 바랍니다.
김문희

2006.11.05 (21:49:10)
*.54.113.251

너무 고맙습니다. 아무래도 혹시나 아파트 화단 구석진 곳에 새끼를 낳지나 않을까 걱정됐었거든요. 며칠 상황을 더 지켜보고 전화드릴께요. 너무 고맙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
29일에 구조되었던 고양이요~ ^-^ 2006-11-05 5677
<b>[re] 29일에 구조되었던 고양이요~ ^-^ 4 2006-11-06 5644
우리동네 도둑고양이인데 어떻게 구조가 안될까요.. 2 2006-11-03 5653
차라리 다 입양이 된다면~ 2 2006-10-31 5662
인간광우병 방송충격- 시청자들 채식하겠다. 2006-10-30 5659
<font color=black size=2>[re] 인간광우병 방송충격- 시청자들 채식하겠다. 2006-10-31 5667
탁상용 달력 언제오나요?? 4 2006-10-30 5653
제가 키우는 길냥이..&lt;냐옹이&gt; 2 2006-10-30 5644
동물들의 일상을 보는 고통 2 2006-10-29 5668
집근처에 페르시안처럼 생긴 고양이가 있는데... 4 2006-10-29 5681
<font color=#0000cc size=2>대전의 카렌과 서울의 솜어와 고양이와 개들. 3 2006-10-29 5653
가입했습니다 4 2006-10-29 5591
가을 협회지..ㅋㅋ 풍부하고 좋은 소식 많이 들어와서 기분이 좋네요^^ 1 2006-10-29 5662
가을협회지 잘받았습니다^^ 2 2006-10-28 5677
이가을에 읽으시면 좋을 책한권 추천합니다^^(퍼옴 출처 냥이네 찡이엄마) 2006-10-27 5654
기사]의사들이 개고기를 권한다구요? - 완전낭설 2 2006-10-26 5677
다음에서 개고기찬성반대 설문실시를 하고 있어요~반대왕창 눌러주세요 5 2006-10-25 5021
[국감 들여다 보기] 한해 소비 개고기 200만마리 추정 /김의원의 보고서에 관해 2 2006-10-25 5651
"국회의원들도 개고기 애호가…개고기 식용 법제화 하자" 8 2006-10-25 5679
[필독]열우당 김춘진의원에게 항의해주세요~[수정글] 2 2006-10-25 567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