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아래  김춘진 의원의 개식용에 대한 노컷 뉴스입니다.
열린우리당 김춘진의원실 홈페이지에 가서 항의 글을 올려야 겠습니다.
http://www.cjkorea.org/

전화항의 02-784-4170





국회의원 대다수가 개고기를 먹고 있으며, 개고기는 마땅히 식용으로 법제화해야 한다는 여당 의원의 주장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열린우리당 김춘진 의원은 10월 25일 CBS 라디오 '뉴스야 놀자'(진행 : 개그맨 노정렬, 낮 12시5분~1시30분)와의 인터뷰에서 "나를 포함해, 국회의원 거의 모두가 개고기를 먹는다"고 밝힌 뒤 "국민의 절반 이상이 먹는 개고기는 마땅히 식용으로 법제화해서, 도축과 위생 관리를 본격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현재 개고기는 식용으로 법제화돼 있지 않은 상태로, 개고기를 금지하는 규정이든, 관리하는 규정이든, 관련 규정 자체가 없는 상태"라며 "현재 개를 잡아 고기를 팔거나 또 사 먹거나 하는 모든 행위가 불법도 아니고 그렇다고 합법도 아닌 비현실적인 상황"라고 밝혔다.

이어 "동물보호 논란으로 개를 식육으로 법제화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축산물 관리법에 따른 도축이 아닌, 잔인한 도축이 끊이질 않고 있고, 이걸 막는 법도 없어서, 도리어 동물 학대를 부추기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잔인하게 또 비위생적으로 도축하고 유통시켜도, 혹은 먹는 개고기에 납이 들어가 있어도 불법이 아니고, 처벌을 할 수 없는 것이 지금 현실"이라고 문제삼았다.

그리고 "원래 개의 도축은 농림부가, 유통과 위생문제는 식약청이 관리 감독을 맡아야 하지만, 개고기는 관련 규정 자체가 없기 때문에, 실질적인 관리가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중국 수입 개고기 불순물 삽입 문제가 끊이질 않고, 심지어 바이러스 백신을 실험한 개까지 유통되고 있지만, 단속 처벌 감독할 규정 자체가 없다"면서 "2005년 식약청에서 조사한 결과를 보면, 667개 개고기 시료 중 43개에서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미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등이 검출됐지만, 이걸 어떻게 처벌하거나 예방할 규정이 없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개고기를 이제는 식용으로 법제화해서, 축산물 가공 처리법 안에 정상적으로 들어가도록 하고, 규정에 따라 학대 없이 위생적으로 도축을 해야 하도록 감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제 신중하게 개고기 식용 법제화에 나서야 할 상황"이라며 "많은 의원들이 여기에 공감하고 있으며, 앞으로 동물보호단체와도 계속 토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BS 라디오 '뉴스야 놀자' 이진성PD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김은주

2006.10.26 (15:26:13)
*.121.7.144

이거.촛불시위라도 해야하는거 아닙니까? 진짜 황당하고 슬퍼서 견딜수가 없습니다..
박혜선

2006.10.26 (15:58:50)
*.6.49.213

개고기 식용하는것이 자랑입니까? 나를 포함 ?? 국민의 절반이상이 먹는다고 했는데, 어떤 근거로 국민의 절반이상이라고 하는지요.
그럼 왜 제 주위에는 안먹는 사람이 더 많은 겁니까?
동물보호논란이란것은 또 무슨 말입니까.생명을 사랑하자고 외치는것이
논란입니까? 이건 사랑운동이라고 합니다.

다른 규정을 만들필요없이 다만 안먹게 만들면되는것입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해결하려면 못 먹게 하면 되는거죠. 뭘 고민하는지..

이게 과연 배웠다는 사람입에서 나온 말인지 의심스럽군요.
진정한 동물학대는 이런 사람들 때문아닐까요?
이제 우리는 더 신중하게 개고기 식용 반대에 나서야겠네요.

많은 의원들이 공감을 하고 있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그 의원들이
당당하게 나는 개고기를 먹는다고 이름을 밝힐수 있나요?
한번 그렇게 해보시죠.
동물단체와 다른것을 토론할 필요 없습니다. 어떻게하면 동물학대를
근절시키며 어떻게 하면 개식용을 뿌리뽑을수 있는지 토론하면 될것입니다.

가장 가까운 친구를 잡아먹고도 아무렇지 않는데, 어떻게 다른 동물들도
보호를 할수 있나요.
모든 동물 학대가 개식용에서 나온다는 것을 모르는지..

부끄러운줄 알아야죠. 생명존중도 못하는 사람이 과연 인간을 위한
정치는 할수 있는지 궁금하군요.
당신이 그렇게 당당하다면, 당신을 포함한 공감하는 사람들과 함께
이름을 크게 올려보시죠.
이수용

2006.10.26 (16:10:20)
*.6.49.213

여보세요. 이제 신중하게 개식용 규제 법제화를 만들어보시지요.
크크 괜히 자기가 먹고 싶으니까, 다른 의원들까지 물귀신처럼 끌어들여서
애기하나요?
아님 좀 떠보고 싶나요? 잘못생각했습니다.
이런 헛소리로 인해 관심을 ?끌었을지 모르지만,표는 많이 잃으셨겠네요.
전략이 잘못되었군요.
그렇게 할일이 없습니까. 참으로 개고기스럽군요.

이주현

2006.10.26 (16:21:10)
*.6.49.213

끊임없이 노력하는 정치인이 아닌 .
끊임없이 개고기를 갈구하는 인간!! 이렇게 홈피를 바꾸시죠!
역겹습니다.
권혜경

2006.10.26 (18:44:48)
*.234.54.43

참나 의원이란사람이 이럴때는 앞장서서 행동을 하시는군요 하하하 다른땐 왜안비치셨을까?먹는것에 그렇게나 민감하셨나?어이가 없네요 국회라는곳이 이런 말도 안되는 안건이나 받아주는곳이었답니까? 개고기옹호론에 합법화를 추진하겠다는 말도안되는 안건을 만드실 시간과노력은 있으시면서 나라경제를위해 머리싸매실 시간은 없으셨나봅니다 별,,그지같은,,(죄송 하도열받아서)
전병숙

2006.10.26 (22:12:05)
*.118.101.76

국민의 대다수가 개고기를 혐오하고 있는데,먹는 사람이 많다구요?
그런 억지는 통하지 않을 뿐더러,진실로 오류를 범하는 국제적으로 개망신이 아닐 수 없습니다.고작,머리를 맛대고 생각해낸 것이 개고기 법제화라니~~~에고,,동물을 사랑하는 숱한 사람들의 눈물이 가슴을 찢고 있다는 것도 기억해야 할것임을!!! 열우당은 깊이 자각하시오!!
박상준

2006.10.27 (11:02:59)
*.203.152.236

김춘진~!!
붕날라 차뿌까??
최수현

2006.10.27 (12:35:43)
*.209.26.193

저렇게 자신의 사진을 낼만큼 의견이 떳떳하다는 느낄까요? 그 뒷감당을 어떻게 하실려고 ㅡ ㅡ;; 국민의 절반이상이 먹는 개고기? 어떤 근거에서 그런말을 함부로 할수 있는지...아 정말 열받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
29일에 구조되었던 고양이요~ ^-^ 2006-11-05 5677
<b>[re] 29일에 구조되었던 고양이요~ ^-^ 4 2006-11-06 5644
우리동네 도둑고양이인데 어떻게 구조가 안될까요.. 2 2006-11-03 5653
차라리 다 입양이 된다면~ 2 2006-10-31 5662
인간광우병 방송충격- 시청자들 채식하겠다. 2006-10-30 5659
<font color=black size=2>[re] 인간광우병 방송충격- 시청자들 채식하겠다. 2006-10-31 5667
탁상용 달력 언제오나요?? 4 2006-10-30 5653
제가 키우는 길냥이..&lt;냐옹이&gt; 2 2006-10-30 5644
동물들의 일상을 보는 고통 2 2006-10-29 5668
집근처에 페르시안처럼 생긴 고양이가 있는데... 4 2006-10-29 5681
<font color=#0000cc size=2>대전의 카렌과 서울의 솜어와 고양이와 개들. 3 2006-10-29 5653
가입했습니다 4 2006-10-29 5590
가을 협회지..ㅋㅋ 풍부하고 좋은 소식 많이 들어와서 기분이 좋네요^^ 1 2006-10-29 5661
가을협회지 잘받았습니다^^ 2 2006-10-28 5677
이가을에 읽으시면 좋을 책한권 추천합니다^^(퍼옴 출처 냥이네 찡이엄마) 2006-10-27 5654
기사]의사들이 개고기를 권한다구요? - 완전낭설 2 2006-10-26 5677
다음에서 개고기찬성반대 설문실시를 하고 있어요~반대왕창 눌러주세요 5 2006-10-25 5021
[국감 들여다 보기] 한해 소비 개고기 200만마리 추정 /김의원의 보고서에 관해 2 2006-10-25 5651
"국회의원들도 개고기 애호가…개고기 식용 법제화 하자" 8 2006-10-25 5678
[필독]열우당 김춘진의원에게 항의해주세요~[수정글] 2 2006-10-25 567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