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삐쩍마른..아이~
by 손은주 (*.248.149.154)
read 5694 vote 0 2011.04.26 (13:15:54)

안녕하세요~
오늘 출근길에.. 비가 부슬부슬 오고있었습니다.
보도 블럭에서 흰 물체가 천천히 움직이길래 차를 서서히 가까이 몰았습니다.
역시나 말티즈종의 강아지였습니다.
너무나 말르고... 오른쪽 다리는 붕대같은것이 매있었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던 과자를 좀 주니.. 미친듯이 먹고... 먹을 힘도 없는듯 비틀거리면서 먹는거였습니다.. 출근길이라.. 바빴지만.. 그냥 두고 갈수가 없어서.. 일단 차에 태우고 히타를 틀고.. 이 협회에 저놔를 했습니다.
불행히.. 제가 살고 있는 김해와 창원근처엔... 보호협회가 없었습니다.
협회에서 창원시청에 저놔를 하면 보호소에서 보호를 해준다고 하여./. 저놔를 했더니 아주 친절히~ 오시겠다고하여~ 그아이를 데리고 갔습니다~^^
제가 키울수있는 여건이 되었다면~ 키우겠지만..저의 집에도 안에 두마리의 아이들이.. 있어서...ㅜ.ㅜ 잘 보호해주신다고 했으니~ ^^... 그아이가.. 그 잠시동안이라도.. 소세지의 힘이었는지..ㅋㅋㅋ 제가 잠시 내린사이./. 제자리를 턱~ 하니~ 차지해서 앉아있는 모습이... 지금 아른 거리네요~

배을선

2011.05.21 (12:48:39)
*.77.83.227

저 김해사는데 저한테 연락을 하시던지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달된 샤모예드가 죽어가고 있습니다 1 2007-06-25 6088
독일, 동물권리 헌법으로 보장 2002-06-01 6064
중앙일보(2001년 11월21일) 강위석 칼럼. 보신탕과 문화적예의 2002-04-30 6057
[문화일보기사]“애완동물 좋아할수록 친사회성향도 높다” 의 기사와 세계일보의 기사를 보고...... 2004-02-20 6053
개그맨 양원경씨가 오늘 라디오에서 "강아지 죽이는 방법"에 대해 말한거.. 6 2008-05-28 6052
생후 12일된 송아지가 영국을 움직였다. 2002-04-28 6044
오랜만에 왔네요..문의 드려요 1 2011-10-11 6040
대구 달서구 진천동 유기견 1마리 1 2010-10-18 6039
초등학생의 해부수업에 대해서 2 2010-02-20 6039
아파트 관리실에서 길냥이 사료를 못주게 해요 2 2011-06-21 6024
관절영양제 1 2007-06-07 5997
<font color=black size=2><b>[동영상]버려진 개와 고양이의 엄마 금선란씨 2006-03-04 5990
인간 사랑하는 돌고래 구조작전 2002-06-01 5985
저희 개 안락사 시켜야할거 같은데요.. 다른방법이 없는지 문의드려요 7 2008-05-14 5980
<font color=blue>4월21일자 박명수 펀펀라디오 김태현과 김신영의 방송분 1 2007-04-24 5964
잔인한 살생을 축제라 말하는 망나니들 1 2011-06-28 5962
엄마냥이와 아기냥이 5섯마리 구조 7 2009-06-22 5959
기부금영수증 메일로^^ 1 2011-01-13 5950
영국 이브닝 스탠다아드의 기사가 통괘하여 번역하여 올립니다. 2002-06-02 5939
개고기업주,최근경거망동은전적으로 보건복지부의책임, 항의바람. 2002-05-01 592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