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진돗개가 사고 보름 만에 주인 시신 발견 (영주=연합뉴스) 지난달 28일 불어난 하천물에 실종됐던 40세 남성의 시신이 보름 만에 평소 아끼던 애견 진돗개에 의해 발견돼 화제이다. 지난 12일 경북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내린천변에서 소방구조대와 가족들이 개를 대동하고 시신을 인양했다. <<영주소방서 제공>> yongmin@yna.co.kr  

(영주=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모래속에 파묻힌 주인 시신을 대뜸 발견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정말 영특한 진돗개입니다"

한 목수가 기르던 진돗개가 강물에 떠내려가 실종된 주인의 시신을 보름만에 찾아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6일 경북 영주소방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7시9분께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내성천에서 A(40.부산시)씨는 호우로 불어난 하천물에 휩쓸려 실종됐었다.

목수인 A씨는 인근 전통마을의 보수작업 현장에 일하려 이곳을 찾았고 당시 내성천은 지난달 24일부터 인근 봉화에서 내린 호우로 인해 물이 크게 불어난 상태였다.

사고가 발생하자 소방구조대와 경찰 등 수백명이 다이버를 동원하는 등 일주일 간 하천 일대를 샅샅이 수색했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A씨 가족들은 실종 보름째 시신조차 찾지 못하자 지난 12일 '혹시나' 하는 심정에서 A씨의 애견인 진돗개를 현장에 데리고 왔다.

결과는 놀라웠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A씨 가족이 진돗개 목끈을 10m 정도 늘어뜨리고 사고 발생장소에서 하류로 훑어가는 과정에서 갑자기 개가 발목까지 물에 차는 한 곳에 멈춰 짖어대기 시작했다.

목끈을 아무리 당겨도 꼼짝않는 개의 모습을 보고 이상한 예감이 든 가족과 수색대원들이 물 속 모래를 파헤치자 숨진 A씨의 시신이 나타났다.

영주소방서 119구조대 관계자는 "가족들이 데려온 진돗개가 사고장소에서 하류로 200여 m 떨어진 모랫속에서 주인의 시신을 찾아냈다"며 "주인을 향한 개의 마음이 지극했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유족들은 "고인이 수년간 진돗개를 키우며 사냥 등에 동행시키는 등 매우 아꼈다"면서 "시신을 발견하지 못해 답답한 마음에서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데려와 봤는데 뜻밖의 결과를 얻었다"고 다행스러워 했다.

yongmin@yna.co.kr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
197 임신중 동물 접촉 많이 하면 '아토피피부염' 예방 kaps 2010-12-11 7032
196 상하이 화재현장서 이틀간 주인 기다린 충견 ‘징징’ kaps 2010-11-18 6751
195 어미 잃은 고양이와 해병의 ‘우정’ kaps 2010-07-12 7553
194 친구 살리려 애쓰는 고양이 kaps 2010-05-03 7953
193 중국 “개고기 먹으면, 벌금 85만원” kaps 2010-01-26 7805
192 퓨마와 싸워 11세 소년 구한 애완견 kaps 2010-01-04 8805
191 "중국" 야생 호랑이 먹은 농부에 징역 12년 kaps 2009-12-22 7585
190 두발로 걷는 강아지의 감동사연 kaps 2009-12-18 8253
189 애완견 살찌운 죄 ‘10년 접근 금지령’ kaps 2009-11-21 7495
188 “고기 안먹어!”…채식주의 고양이 화제 kaps 2009-04-14 8342
187 개코 물어뜯은 남자, 애완동물 평생 금지 판결 kaps 2009-03-19 8550
186 화염속에서 '한식구' 지킨 의리의 견공 kaps 2009-03-18 7802
185 아기 고양이 잃은, ‘말하는’ 고릴라의 슬픔 kaps 2009-02-04 9729
184 미국 조지아주, 고양이 자동차 번호판 판매로 유기동물 불임수술비 마련 kaps 2009-01-29 10126
183 “우리 친해요”…개와 올빼미의 ‘이색 우정’ kaps 2009-01-03 7762
182 아기 호랑이 돌보는 ‘보모’ 침팬지 화제 [45] kaps 2008-10-13 11126
181 애완동물 키우면 암 발병률 줄어든다. kaps 2008-10-11 8324
» '영특한 진돗개'..실종 주인 시신 보름만에 발견 [2] kaps 2008-08-16 9838
179 민주 지도자는 고양이를, 독재자는 개를 좋아해 kaps 2008-06-17 9317
178 에구~~~ 어쩌나 가여워서 김명희 2008-06-02 895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