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된 아이들
read 8834 vote 49 2005.04.27 (20:56:50)



질 마리씨의 무릎위에 올라가 애교를 피우고 있는 듯 보이는 마오.


옷장속에서 보이는 마오. 털이 옷소매에 덕지덕지 붙을까 걱정이다^^

질 마리씨는 고양이 복숭아를 입양하였다가, 갑자기 복숭아가 아픈 바람에 협회로 다시 와 다른 고양이(지금의 마오)를 입양해갔다. 질 마리씨가 최근 소식을 사진으로 전해주었다.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