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된 아이들
read 12459 vote 112 2003.11.26 (03:15:01)



장홍주와 박상희 부부는 서울서 대구까지 입양하러 왔다. 남편되는 장홍주씨는 역시 서울 회원인 전경일씨의 조카로서 전경일씨가 절대 보증하는 부부였다.

부부는 남편은 최근 들어온 코카 스파니엘을 마음에 들어하였고, 아내인 박상희씨는 사연이 많은 페키니스 "짱아"를 안고 좋아하였다.

결국 두마리를 입양하면서 서울에 도착한 부부는 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주었다. 짱아는 즉시 대 소변을 잘 가리나 코카는 아무 곳이나 싸고 다닌다고 하였다. 좋은 배변습관을 가지도록 가르쳐주고, 동물이 예쁘다고 무조건 "오냐 오냐" 해주지 말도록 부탁하였다.

내 자식을 키울 때도 "오냐, 오냐" 하면서 키운다면 버르장머리 없는 망나니가 되는것과 같이.동물도 역시 그렇게 될 수가 있다. 사람은 망나니가 되어도 부모가 버리지는 않지만 동물은 결국 버리게 되니 절대 그런 일이 없도록 당부하였다. 진정한 자식 사랑, 동물사랑이 무엇인지, 어떤 것인지 잘 알고 동물에게 배변교육을 잘 시키도록 다시 부탁하였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