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6111 vote 0 2014.09.15 (11:29:54)

사진 3019.jpg

 

깜돌이는 올 6월에 돌덩이갑옷 같은 뭉친털을 입고 보호소에 들어왔습니다.

가위도 들어가지 않는 딱딱한 털 옷을 하루에 걸쳐 깎고 보니 그속에서 진드기들이 번식을 하고 있어서 보호소에 안들어왔으면 아마 빈혈로 죽었을듯한 아이 였어요.

낙천적이고 활발한 성격에 귀염둥이 로 변한 깜돌이를 백영숙씨가 알아보고 가족으로 결정했습니다.

활기찬 깜돌이가 떠나고 난후 보호소 마당이 갑자기 조용해 보이네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