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된 아이들
read 12174 vote 81 2011.02.03 (18:12:19)





해미는 보호소 생활 2달여동안 많이 아팠으나 회복하여 밥도 잘먹고 활달해졌다.

더러움이 묻은듯한 회색의 털색과 너무 설쳐대는 성격땜에 다들 입양하기를 꺼려하였지만

죽은 강아지와 명랑한 성격이 닮았다고 이혜경씨 집으로 입양 갔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