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얼음같은 세멘 복도에서 태어난 새끼들 중,
살아 난 두 마리와 어미 소식.

 2월 14일 맛사지와 인공호흡으로 겨우 살아난  두 마리 중 한 마리도  다음날 결국 죽었다. 남은 한 마리 녀석도 죽을 것으로 생각하고,  매일 아침 확인하였지만 살아있었다. 그러나 금방 태어난 애기가 왠 설사를 하는지... 뱃 속 까지도 약간 얼어 위와 대장에서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우유나 젖을 먹는 새끼들은 설사는 물론 아예 변 같은 것은 없기 때문이다.

어미는 설사하는 애기에게 부지런히 핥아주곤 하였지만 변이 방석에 조금씩 묻었다. 그것이 더럽다고 즉시 애기를 물어 모래통으로 옮기고 그 곳에서 젖을 주고  자곤하였다.  방석을 새 것으로 갈아주면 다시 새 방석으로 애기를 데리고 왔다. 밤 사이 또 설사를 하여 방석을 더럽히면 아침에 또 모래통에서 새끼를 안고 젖을 주고 있었다. 새끼 코와 입 주변에 모래를 묻히고 축축하게 젖은 엉덩에도 묻었다.  

더러워진 새끼 엉덩이를 씻어 주곤하였지만 계속 설사를 일주일동안 하였다. 겨우 생명을 건진 이 애기는 이제 설사 때문에 끝내 죽을 것인가  걱정도 되었다.  다행히 일주일 지나니 설사가 점점 줄어들고 있었다. 아마 위와 대장이 정상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았다.  마침내 설사는 중단되고 방석이 깨끗하니 어미는 모래통에 애기를 데리고 가지 않았다. 그 때부터 어린 새끼는 혼자서 어미 젖을 독식하여서인지 살이 통통하게 쩠다. 갓 태어난 새끼가 너무 살이 붙어 제 혼자 공처럼 굴러 귀여워 웃음이 나왔다.  

살이 통통하게 찐 새끼 "분홍이"    얼어서  파랗게 변하였던 피부가 정상으로 돌아오면서 털이 없는 부분이 모두 분홍색으로 변하였다. 그래서 이름을 '분홍'으로 지어주었다. 어미는 범물동에서 구조하였다고 '범순이'으로 지어주었다.   분홍색이된 코와 퉁실하게 살이 찐 '분홍'이의  귀여운 모습이다. 어미는 하나밖에 없는 자식을 얼마나 자상하게 잘 보살펴 주는지 모른다. 아직 눈이 뜨지  않았을 때...

약 2주만에 눈을  조금 뜬 분홍이.

 완전히 눈을 뜬'분홍이'와  어미 '범순이'

 

윤보경

2008.03.02 (18:41:13)

그나마 너무 다행이고요.
범순이와 분홍이 정말 예쁩니다..
감사합니다!
국민은행으로 작으나마 두 모녀의 후원금을 보냅니다.
애써주신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
kaps

2008.03.03 (19:58:07)

보경님, 오늘 국민은행 계좌로 보내주신 성금 7만원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보경님께서 범순이 모녀를 따뜻한 마음으로 걱정해 주시고 도와주시니 범순이와 분홍이가 그마음을 알고 건강하게 잘 자라 주리라 생각됩니다.
김소희

2008.03.06 (02:04:21)

아이들이 너무 이쁘네요...가슴이 따뜻해집니다 ^^
강정민

2008.04.04 (15:25:11)

아 넘 다행이에요 T-T
김지훈

2008.04.07 (04:38:32)

역시 사람이나 동물이나 자식에 대한 간절하고 애틋한 마음은 다를 바 없다는 걸 되새겨 봅니다. 차디찬 시멘트 바닥에서 허기에 지쳐 죽어가는 자식들을 지켜봐야했던 저 어미는 얼마나 억장이 무너져 내렸을까요...
그래도 늦게나마 이렇게 좋은 일 하시는 분들을 만나서 정말 다행입니다. 꺼저가는 저 생명들을 따뜻한 품으로 안아주신 고마운 분들이 있어 세상엔 아직 희망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수고하셨고 또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졌던 홍이

나는 전라도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지던 몇 마리 개들 중 하나였어요. 더러운 음식과 영양실조로 어느 순간 나는 병이 들었고 주인은 내가 아파도 약을 먹이거나 병원에 데려 갈 생각도 않았어요. 우리 개들을팔아...

  • 2008-10-01
  • 조회 수 20765
  • 추천 수 0

강한 모성애를 가진 신비한 얼굴의 고양이, 목이

내가 여기 협회 보호소에 들어온지 7년이 되어간다. 내가 여기 들어온 날을 기억하면 나는 지금도 눈물이 난다. 나는 보호소 근방 어느 집에서 살았는데 주인이 불임수술 같은 걸 몰라서 새끼를 몇 번 낳았다. 주인은 내 피같...

  • 2008-10-01
  • 조회 수 19973
  • 추천 수 0

오른쪽 앞 다리가 잘려나갔어도, 새끼들을 돌보는 화숙이

고양이 화숙이는 야생 고양이로서 새끼 3마리를 데리고 대구 이군사령부 부근 산으로 먹이 찾으로 배회하다가 큰 개에게 물렸다고 누군가가 말하였다.. 오른 쪽 앞다리의 반이 잘린 상태에서 피를 흘리며 새끼 3마리를 이끌고 ...

  • 2008-10-02
  • 조회 수 22204
  • 추천 수 0

떠돌이 고양이 가야

나(가야)는 가야산 노인들의 휴식처 실버타운 주변에서 떠돌이 고양이로, 엄마와 4형제와 함께 지내던 중에 여동생 네로는 한국동물보호협회 직원 문주영 고모할머니에 의해 구조되어 할머니 방에서 귀염받으면서 살게 되었다. 남은...

  • 2008-10-02
  • 조회 수 21113
  • 추천 수 0

"고양이 밥이 개 밥보다 맛이 더 좋아요~" 장난꾸러기 달랑이

나는 약 2개월 때 집을 나와 어디가 우리 집인지 알지 못하고 길에서 방황하고 있으려니 어떤 길가는 사람이 나를 안아서 여기 보호소에 데려다 주었습니다. 난 직원들에게 애교도 잘 부리고 까불며 따라다녔더니 이름을 "딸랑...

  • 2008-10-01
  • 조회 수 22962
  • 추천 수 0

야생조수 구조 이야기

≪이전 페이지 도심 속의 야생 새들은 주로 건물 유리벽과 차에 많이 부딪치고 치명상을 입고 죽거나, 안락사를 시킨다. 아래 새들은 다행히 조금 다쳐 하루 이틀 보호하면서 건강을 되 찾고 스스로 날아간 새들이다. 중...

  • 2007-11-08
  • 조회 수 18215
  • 추천 수 0

아름다운 가족, 마리, 크리스쳔, 클라우뎃.

아름다운 가족, 마리, 크리스쳔, 클라우뎃. 많은 한국의 부모들은 그들의 자녀들이 동물 곁에 가는 것을 겁을 낸다. 더러운 동물에게 병이나 옮겨올까 걱정이 태산같은 것이다. 애기를 가지거나 아기를 낳으면 키우던 동물들까지도...

  • 2007-11-09
  • 조회 수 18156
  • 추천 수 0

고압선 줄에 걸쳐진 뱀 구조이야기

≪이전 페이지 .> 뱀도 우리 사람과 함께 지구상에서 살아가는 동물의 한 종류이다. 모든 생명은 잘나고 못나고, 강한 것과 약한 것과 상관없이 그 생명을 지키기 위하여 처절하게 노력한다. 생긴모습이 징그럽다고 그 고통...

  • 2007-11-08
  • 조회 수 20918
  • 추천 수 0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1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들은 대구 보호소는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봉사하고 있지만 보은 보호소는 준공식 후 처음이다.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

  • 2007-11-28
  • 조회 수 18483
  • 추천 수 0

성탄절에 보내는 '청솔'과 '윤구' 이야기 4

대구 고양이 보호소에서의 '청솔이'와 '윤구' 최근 사진과 이야기 1. 청솔이 일기(12월 19일) 제가 5-6개월 쯤 되었을 때 저는 멋 모르고 집을 나와 밖에서 놀고 있었지요. 그런데 그 동네에서 개들을 잡아 학대하는 것을 즐...

  • 2007-12-24
  • 조회 수 20068
  • 추천 수 0

[동영상]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앞마당 공놀이

≪이전 페이지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식도 사오고... 애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2007-11-25
  • 조회 수 20445
  • 추천 수 0

보은 보호소의 설경과 눈 밭의 개들 4

보은 보호소의 설경과 눈 밭의 개들 대구에서는 겨울에 거의 눈이 오지 않는다. 보은에는 함박눈이 내려 개들이 그런 많은 눈구경은 처음이라 이상하다고 느끼는 것 같으나 그러나 분명히 싫지는 않다는 표정들이며 눈을 ...

  • 2008-01-15
  • 조회 수 20929
  • 추천 수 0

<font color=navy>고양이 이야기 두가지

≪이전 페이지 차가운 세멘 복도에서 태어난 새끼 고양이들 2월 14일 밤 대구 어느 상가에서 통닭 장사를 한다는 한 아주머니가 주변에 사는 고양이가 2층 상가 세멘 복도에 새끼 3마리를 낳아다고 하였다. " 새끼들이 추위...

  • 2008-02-19
  • 조회 수 24951
  • 추천 수 0

강아지 이야기 두가지

"바위 가족" 배회 개로 대구 팔공산 근방에 떠돌이로 다니던 잡종 말티즈는 추운 겨울 지난 1월25일 팔공산 갓 바위 부근에서 새끼 4마리를 낳았다. 말티 가족들은 부근 도로공사 현장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원 아가씨에...

  • 2008-02-19
  • 조회 수 22627
  • 추천 수 0

2008 봄 보은보호소의 개들

옥상에서 내려다 본 1층 마당 싱크와 보은이 우리에서... 옥상에서 녀석들 이름을 부르니 3마리 말라녀석들 처다보면 좋아하고 있다. 세인트 버나드는 옆 방 친구들이 하는 것이 더 궁금한 것 같다.순진한 얼굴로 웃어보이는 ...

  • 2008-04-17
  • 조회 수 22456
  • 추천 수 0

[동영상]대구 보호소와 보은 보호소 동영상

대구 고양이 보호소 모습.. 보은 보호소의 옥상 고양이 놀이터.. 2층 고양이 방.. 1층 개들방 최근 모습입니다..

  • 2008-03-11
  • 조회 수 21075
  • 추천 수 0

2월14일 구조된 새끼고양이와 어미소식 5

;지난 2월 얼음같은 세멘 복도에서 태어난 새끼들 중, 살아 난 두 마리와 어미 소식. 2월 14일 맛사지와 인공호흡으로 겨우 살아난 두 마리 중 한 마리도 다음날 결국 죽었다. 남은 한 마리 녀석도 죽을 것으로 생각하고, ...

  • 2008-03-01
  • 조회 수 24353
  • 추천 수 0

2008 봄 보은보호소 옥상놀이터의 고양이들 1

'다롱이(왼쪽)'가 계단으로 나와서는 '이게 왠 세상이냐 '면서 놀라고 서서 쳐다보는 모습이 사람같다. 착한이(오른쪽위), 시내(오른쪽아래). 둘은 겁이 나서 쫄아있는 상태이다. '다롱이' 처음은 무섭다고 못 나오더니 일단 나오...

  • 2008-04-18
  • 조회 수 22161
  • 추천 수 0

2008년 봄 대구보호소의 야생조류들 1

황조롱이 형제들은 잘 날 수 있게 되자, 각목으로 만든 횃대 위에 올라서서 하루종일 창밖을 바라보았다. 나갈 수 있게 하기 위해 방충망을 잘라내었으나 무섭고 두려운 지 내다보고만 있다가, 며칠 뒤에 한마리씩 서서히 밖...

  • 2008-05-09
  • 조회 수 23969
  • 추천 수 0

대구시 모 남자고등학교에서 발생한 비둘기 학대사건

대구시 모 남자고등학교에서 발생한 비둘기 학대 사건. 모 고등학교 내에 한 쪽 마당에서 발견된 두 마리 비둘기. 누군가가 고의로 끈으로 서로 묶어 방치하였는데 한 마리는 목이 뒤로 뒤틀어진 채 죽어 있었다. 한 마...

  • 2008-06-15
  • 조회 수 27674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