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20996 vote 0 2010.03.21 (21:12:32)

몽이

2010년 3월 6일.  25명의 외국봉사자들이 대구보호소의 개들을 산책시키고자 방문하였다. 그 전날부터 비가 조금씩내리더니  3월 6일 토요일도 여전히  비가 아주 조금씩 내렸지만 기상대에서 오후는 맑아진다는 소식에 개들을 데리고 두류공원으로 산책을 갔다. 오후 3시경 봉사자들과 개들은 조금씩 내리는 비를 맞으면서 곧 날씨가 맑아 질 것으로 기대하였으나 두류공원을 한 바퀴 돌 동안 맑아지지 않았다. 산책하는 사람들도 없었다.  많은 비가 아니어서 봉사자들과 개들은 산책을 좋아하였지만 점점 추워지기까지 하여 곧 보호소로 돌아왔다.  

 많은 봉사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알 수 없어 아는 분은 적었지만 모르는 분은 그냥 봉사자라고 하였으니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두류공원 주변에서.

봉사자와 '경호'와                    봉자자 Cassie와 '경아'   엠마

1035.jpg

협회 국내 봉사자들. 왼쪽부터 신지선씨, 배을선씨, 이두환씨, 이영란씨가 비가 안 올 경우 행사 할 준비물이 든 무거운 가방을 들고 오고 있다. 조금 내리는 비이지만 계속 오는 바람에 <불임수수술 및 개고기 반대 전단지 나누어주기 행사>는 할 수 없었다. 3월 27일은 더 많은 수의 외국인 봉사자들이 다시 행사 및 개들 산책을 위하여 준비하고 있다. 외국인들은 개들 산책을 시키고 국내 회원들은 모여드는 사람들에게 곁에서 설명해 줄수 있으므로 참가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1057.jpg

       봉사자 Nicole Smith와 '안숙. 중앙 봉사자 Katie와 '바순이'  앞 쪽 Pamela McKay와 몽이와 팔에 안고 있는 시영이.  날씨가 쌀쌀하여 작은 개들이 추위를 느끼는 것 같아 일찍 보호소로 돌아왔다.

 

뒷 쪽에서 봉사자 Corey와 쉬 하고 있는 진돗개 '진호'     앞쪽  봉사자 Mani  Sain과 허스키 '마티'

1038.jpg

                   봉자사  Kim Hee Jung 과 '노리'   Moon과   '용재'

1033.jpg

                  Colleen Blaschuk와 진도 애꾸눈 '애자'  Cassie와 잡종 작은 개 '경아'

1032.jpg

          입소된지 2일 정도 된  진돗개 '진호'와  봉사자  Corey. 개들 중 가장 문제를 많이 일으키는 개는 진돗개이다.  담당 직원이 진호도 사납다며 산책을 못하도록 하였지만 코리는 그런 개들일수록 더욱 불쌍히 여겨 기어코 개들 산책에 참가시킨다. 나는 그런 코리를 보면서 고마움을 느꼈다.

1029.jpg

                        엠마와 시츄 '루나'           케이티와 잡종 '바순'

1018.jpg

            노란 잡종 '황희'와  페키'페니'를 곁에 두고 잡담하고 있는 봉사자들. 저 뒤로 봉사자들과 개들이 보인다.

1028.jpg

                      봉사자와 시츄 '새순' 길에서 방황하던 '새순'이는  지나가는 행인에게 다가가 애교부리다가 발로 걷어 차여 저 만치 나가 떨어졌다.  이것을 본 주변 사람이 안고 협회로 데려왔다. 보호소에서 밝은 성격에다 건강하다.

1070.jpg

니콜은 지나가는 중학생을 '핼로우'하면서 다가가 협회 자료를 나누어주고 " 같이 사진 찍자"면서 부끄러워하는 학생들을 안고 폼 잡았다. 니콜과 함께 걷다가 가랑비가 내리자 눈에 빗물이 들어가는 것을 피한다고 고개를 숙이고 시츄 '안숙'

1024.jpg

                                 한국인 봉사자들과  골든 '원희' 곰 같이 보이는 '곰티'

1055.jpg

        엠마와 루나.    춤다고  달달 떠는 루나에게 옷을 하나 더 입히고 모자까지 씌워 주었으나 모자에 눌린 눈은 사팔뚜기처럼 되어 버렸다.  엠마도 모자 쓰고 활짝 웃음으로
추위를 잊은 듯 보인다.

1052.jpg

       지나가는 중학생이  케이티와 산책하는 '바순이'를  보고 귀엽다며 쓰다듬어 주고 갔다.

달려라 "복아"                                                              '진순' 빠른 걸음에 봉사자도 빠른 걸음으로 따라간다.

봉사자는 산책하는 다른 개들을 쳐다보고 페키니즈 '페니'는 다른 봉사자들을 쳐다보고... 

강아지 몽이와                                               고양이 미색이와

'팽이'와                                                            '공주'와

1081.jpg

'사랑이'와  고양이 보호소에서                               강아지 '경아'와   뒤에  골든 '원희'가 보인다.

1097.jpg

방안에서 고양이들

1094.jpg

마루에서

고양이 '미로'를 안고 즐거워하는 봉사자.  사진을 찍어주는 니콜

따뜻한 마루 방에서 고양들 애교에 녹아나는 봉사자들

1084.jpg

1062.jpg

성당못 가에서

1079.jpg

산책 갔다 온 후 사무실에서 잠시 쉬고, 떠날 준비를 하는 봉사자들.

 

배을선

2010.03.29 (14:32:50)

이날 비가 조금왔지만 그래도 많은 외국인 봉사자들이 참석해주셨어 고마웠습니다
제가 말이 안통해서 외국분들과 대화는 못했지만 말이 안통해도 동물들사랑하는
마음이 말을 다통하게 했습니다 정말 즐거웠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추천 수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2) 2

≪이전 페이지 한영이(어른) 바다(어른) 왼쪽 "야숙"이 나이는 1년 반. 오른 쪽 "띵이"는 6살이다. 2개월 새끼로 입소된 야숙이는 띵이를 엄마로 생각하며 지극히 사랑하고 따른다. 야숙이는 띵이가 잠시라도 안 보이면 슬...

  • 2007-11-03
  • 조회 수 19558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3) 1

≪이전 페이지 영국 봉사자 "엠마"와 "안나"와 고양이들과 개들 고양이 보호소에 한쪽 마당에서 보호받고 있는 8마리 개들 중 누렁이 "달랑이"와 뒤쪽 "길송이" 안나와 고양이들 안나와 개 꽃님이와 길송과 콩이. 저 뒤로 개장수에게...

  • 2007-11-03
  • 조회 수 18558
  • 추천 수 0

"태전이"와 "경미" 구조 이야기

깊이 6m 강둑 아래 홀로 올라오겠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잡종 강아지. 어쩌다가 물에 휩쓸려 떠내려왔는지? 아니면 도로에서 떨어졌는지 사연을 전혀 알 수 없는 이 애는 도로 위로 올라 올 수 없어 안타깝게 위로 쳐...

  • 2007-11-08
  • 조회 수 17863
  • 추천 수 0

새끼 고양이들 구조이야기

≪이전 페이지 "바디" "착한이"와 "송이' "달이" "띵순" "찡찡" "삼순" "달록" "장군" "깜시" "미래" ≫다음 페이지

  • 2007-11-08
  • 조회 수 18331
  • 추천 수 0

부리가 철사에 걸린 왜가리

≪이전 페이지 대구 장기동 하천을 지나는 고속도로 아래 한 마리 왜가리가 그 밑을 날며 지나다가 튀어나온 철사에 부리가 걸려 대롱 대롱 매달려 있는 것을 주민들이 신고하여 협회와 소방 119구조대가 출동하였다. 그러...

  • 2007-11-08
  • 조회 수 19109
  • 추천 수 0

야생조수 구조 이야기

≪이전 페이지 도심 속의 야생 새들은 주로 건물 유리벽과 차에 많이 부딪치고 치명상을 입고 죽거나, 안락사를 시킨다. 아래 새들은 다행히 조금 다쳐 하루 이틀 보호하면서 건강을 되 찾고 스스로 날아간 새들이다. 중...

  • 2007-11-08
  • 조회 수 18560
  • 추천 수 0

고압선 줄에 걸쳐진 뱀 구조이야기

≪이전 페이지 .> 뱀도 우리 사람과 함께 지구상에서 살아가는 동물의 한 종류이다. 모든 생명은 잘나고 못나고, 강한 것과 약한 것과 상관없이 그 생명을 지키기 위하여 처절하게 노력한다. 생긴모습이 징그럽다고 그 고통...

  • 2007-11-08
  • 조회 수 21316
  • 추천 수 0

아름다운 가족, 마리, 크리스쳔, 클라우뎃.

아름다운 가족, 마리, 크리스쳔, 클라우뎃. 많은 한국의 부모들은 그들의 자녀들이 동물 곁에 가는 것을 겁을 낸다. 더러운 동물에게 병이나 옮겨올까 걱정이 태산같은 것이다. 애기를 가지거나 아기를 낳으면 키우던 동물들까지도...

  • 2007-11-09
  • 조회 수 18490
  • 추천 수 0

[동영상]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앞마당 공놀이

≪이전 페이지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식도 사오고... 애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2007-11-25
  • 조회 수 20790
  • 추천 수 0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1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들은 대구 보호소는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봉사하고 있지만 보은 보호소는 준공식 후 처음이다.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

  • 2007-11-28
  • 조회 수 18801
  • 추천 수 0

성탄절에 보내는 '청솔'과 '윤구' 이야기 4

대구 고양이 보호소에서의 '청솔이'와 '윤구' 최근 사진과 이야기 1. 청솔이 일기(12월 19일) 제가 5-6개월 쯤 되었을 때 저는 멋 모르고 집을 나와 밖에서 놀고 있었지요. 그런데 그 동네에서 개들을 잡아 학대하는 것을 즐...

  • 2007-12-24
  • 조회 수 20473
  • 추천 수 0

보은 보호소의 설경과 눈 밭의 개들 4

보은 보호소의 설경과 눈 밭의 개들 대구에서는 겨울에 거의 눈이 오지 않는다. 보은에는 함박눈이 내려 개들이 그런 많은 눈구경은 처음이라 이상하다고 느끼는 것 같으나 그러나 분명히 싫지는 않다는 표정들이며 눈을 ...

  • 2008-01-15
  • 조회 수 21345
  • 추천 수 0

<font color=navy>고양이 이야기 두가지

≪이전 페이지 차가운 세멘 복도에서 태어난 새끼 고양이들 2월 14일 밤 대구 어느 상가에서 통닭 장사를 한다는 한 아주머니가 주변에 사는 고양이가 2층 상가 세멘 복도에 새끼 3마리를 낳아다고 하였다. " 새끼들이 추위...

  • 2008-02-19
  • 조회 수 25385
  • 추천 수 0

강아지 이야기 두가지

"바위 가족" 배회 개로 대구 팔공산 근방에 떠돌이로 다니던 잡종 말티즈는 추운 겨울 지난 1월25일 팔공산 갓 바위 부근에서 새끼 4마리를 낳았다. 말티 가족들은 부근 도로공사 현장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원 아가씨에...

  • 2008-02-19
  • 조회 수 23068
  • 추천 수 0

2월14일 구조된 새끼고양이와 어미소식 5

;지난 2월 얼음같은 세멘 복도에서 태어난 새끼들 중, 살아 난 두 마리와 어미 소식. 2월 14일 맛사지와 인공호흡으로 겨우 살아난 두 마리 중 한 마리도 다음날 결국 죽었다. 남은 한 마리 녀석도 죽을 것으로 생각하고, ...

  • 2008-03-01
  • 조회 수 24819
  • 추천 수 0

[동영상]대구 보호소와 보은 보호소 동영상

대구 고양이 보호소 모습.. 보은 보호소의 옥상 고양이 놀이터.. 2층 고양이 방.. 1층 개들방 최근 모습입니다..

  • 2008-03-11
  • 조회 수 21436
  • 추천 수 0

2008 봄 보은보호소의 개들

옥상에서 내려다 본 1층 마당 싱크와 보은이 우리에서... 옥상에서 녀석들 이름을 부르니 3마리 말라녀석들 처다보면 좋아하고 있다. 세인트 버나드는 옆 방 친구들이 하는 것이 더 궁금한 것 같다.순진한 얼굴로 웃어보이는 ...

  • 2008-04-17
  • 조회 수 22873
  • 추천 수 0

2008 봄 보은보호소 옥상놀이터의 고양이들 1

'다롱이(왼쪽)'가 계단으로 나와서는 '이게 왠 세상이냐 '면서 놀라고 서서 쳐다보는 모습이 사람같다. 착한이(오른쪽위), 시내(오른쪽아래). 둘은 겁이 나서 쫄아있는 상태이다. '다롱이' 처음은 무섭다고 못 나오더니 일단 나오...

  • 2008-04-18
  • 조회 수 22571
  • 추천 수 0

2008년 봄 대구보호소의 야생조류들 1

황조롱이 형제들은 잘 날 수 있게 되자, 각목으로 만든 횃대 위에 올라서서 하루종일 창밖을 바라보았다. 나갈 수 있게 하기 위해 방충망을 잘라내었으나 무섭고 두려운 지 내다보고만 있다가, 며칠 뒤에 한마리씩 서서히 밖...

  • 2008-05-09
  • 조회 수 24447
  • 추천 수 0

대구시 모 남자고등학교에서 발생한 비둘기 학대사건

대구시 모 남자고등학교에서 발생한 비둘기 학대 사건. 모 고등학교 내에 한 쪽 마당에서 발견된 두 마리 비둘기. 누군가가 고의로 끈으로 서로 묶어 방치하였는데 한 마리는 목이 뒤로 뒤틀어진 채 죽어 있었다. 한 마...

  • 2008-06-15
  • 조회 수 28349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