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의 초 피크를 달리던 8월 1일,
나와 우리 언니, 그리고 내 남자친구는 우리의 휴가를 보은보호소에서 보내기로 했다.
지난 4월무렵부터 계속 가기로 약속을 했던 것인데, 빡빡한 회사 일정때문에 그리고 건강상의 문제로 등
이제서야 출발하게 된 것이 동물들에게 많이 미안했다.

우리는 도로 사정을 왜 예상하지 못했을까?
아침부터 일어나서 김치 볶음밥을 만들고 수박과 참외를 썰고 신나게 도시락을 준비해서
아이스 박스에 넣고 출발한 우리는 도로 위에서 아침나절을 모두 보내고야 말았다.
하지만 우리가 보호소에 도착하자 수십마리의 개들의 함성이 우리의 노고를 모두 잊게 해주었다.

친히 마중나와주신 협회장님과 소장님께서 먼저 개와 고양이 방을 돌며 동물들을 구경시켜 주셨다.
어릴적부터 개와 고양이를 여러번 키웠던 지라 어색하지 않은 첫 만남이었지만,
워낙 수가 많았고, 다양한 모습의 개와 고양이들이 있어 우리는 마냥 기쁨에 들떠 아이들을 맞았다.

고양이 우리를 둘러보며 느낀것은 고양이들이 애교가 정말 많았다는 것,
우리 집에서 키우고 있는 고양이들은 우리가 집에 들어오건 말건,
불러도 가까이 오지도 않는데 여기 보호소 고양이들은 어찌나 사랑스럽고 애교가 많던지
바로 누워 배를 보이며 발을 흔들고 얼굴을 부비적대었다.
이 모두가 보호 해 주시는 분들의 평소 큰 사랑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보니 사료도 우리 집 것보다 훨씬 비싸고 좋은 것을 먹이고 계셨다. 우리집 고양이들에게 순간 미안해지는 마음...)

우리가 한 일은 말라뮤트와 시베리안 허스키 같은 큰 개들의 털을 빗겨주는 일이었다.
나는 처음에 아이들이 몸이 아파서 털이 이상하게 된 줄로만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빗질을 해줄 인력이 부족해 아이들의 헌털이 겉에 뭉쳐버린 것이었다.
우리는 정말 쉬운일로 예상하고 호기있게 달려들었는데
금방 땀 범벅에 개들과 한 몸이 되어 뒹굴게 되었다.
말라뮤트는 한마리당 빗겨저 나오는 헌 털이 무려 한 포대..

우리가 최고 고전을 겪었던 말라뮤트 씽크가 아직도 기억이 많이 남는다.
다른 개들하고 다르게 많이 얌전하게 있어 주어서 털 빗기가 수월했는데,
엉킨 털을 자르고 빗어낼때에는 많이 아픈지 이리저리 움직여서
우리가 혼을 좀 냈더니 나중에는 눈에 눈물이 가득 고였었다.
끝까지 잘 타이르며 했어야 하는데 무척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털빗기가 어려워 우리가 많이 도와드리지를 못했다.
생각같아서는 털 엉킨 아이들 모두다 빗어주고 싶었는데.

후일을 기약하면서 하루의 봉사를 마쳤다.

친절한 소장님댁 가족분들 덕분에 잘 씻고 맛있는 콩죽도 얻어먹고
아이들의 함성을 뒤로한 채 집으로 돌아왔다.
집으로 온 내내 아이들의 냄새와 목소리, 그리고 그 예쁜 얼굴들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봉사 후기입니다^^
꼭 또 뵙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김혜선, 김진영 드림

정용식씨와 혜선씨, 진영씨 세사람이  함께 싱크와 청송이, 보영, 보성 4 녀석 더운 날씨에 털 투성이들 빗질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진영씨 봉사후기 글에도 잘 나타나 있다. 이날 봉사자 세분은 덩치 네녀석의 털과 씨름하느라 하루 해를 다 보냈다.  세 분 고생많았어요.

청송이와 혜선씨

보성이와 혜선씨와 진영씨

떠나기 전 대견이와 둥글이 방에서 잠시 애들과 놀아주었다.

개들이 모두 "특히 나만  많이 예뻐해주세요." 라고 봉사자들에게 주문하지만 그 중 둥글이가 가장 조르는 편이다. 진영씨와 용식씨가 둥글이를 진정시키고 예뻐해주고 있다.

옥상에서 김혜선씨와 찡찡이,

옥상에서 진영씨와 혜선씨와 찡찡이.

진영씨와 고양이 시내, 동구

진영씨와 시내                                                                  약혼자 용식씨와 둥글이

진영씨 약혼자도 함께...

고양이 동구, 다롱이, 시내 등 방에서...

시내, 다롱이 방에서 아래는 이방의 7마리 고양이들 중 4마리. 봉사자들이 찍은 사진.

시내                                                                      별이

동구                                                                                 다롱

한은숙

2009.08.13 (17:58:23)

수고 많으셨어요.^^
저도 기회만 된다면 신랑이랑 울 딸이랑 봉사하러 가고 싶어요.
아름다운 마음 꼭 간직해 주세요.
울 딸아이도 약자를 위해 뭔가를 해 줄수 있는 아이로 키우고 싶네요.^^
김진영

2009.08.18 (14:54:16)

ㅋㅋㅋ이제서야 글을 확인했네요~ 제가 이름을 잘 적어놓지 않은 관계로 이름들이 다 다르게 나온걸요^^ 저의 불찰입니다. 제 언니는 김혜선, 제 남자친구는 정용식입니다^^ 아이들 계속 보고싶네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font color=black>3월 27일 외국인봉사자들의 개들 미용시키기 2

이날 들어 온 유기동물 중 가장 비참한 모습의 시츄 한 녀석부터 털깍기 시작하였다. 깍여진 털이 두꺼워 '모피 코트를 만들면 되겠다'고 농담하는 케이티. 털을 모두 깍이고 나니 얼굴모습이 나왔다. 손톱깍기 태순이...

  • 2010-04-17
  • 조회 수 21371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대전봉사팀 보은보호소 미용봉사 1

대전 미용팀(황금숙씨, 전병숙씨, 임백란씨). 9월 9일, 10월1일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작은 개들 미용을 시켜 주었다. 왼쪽의 황금숙씨는 개들 미용에는 수준급이다. 보은 보호소 뿐 아니라 대전 주변의 여러 보호소에 가서...

  • 2010-10-07
  • 조회 수 21357
  • 추천 수 0

미국 La Canada High School (라케냐다 고등학교) 세 학생

이영씨, 배하나씨, 미자(Maryjo Scott)씨 누나들이 청보의 털을 빗겨주고 있어요. 너무 시원하겠어요. 누나들이 큰 덩치 '청보' 털 빗질을 해주고 있어요. 꽤나 고생할거예요. 미자(Maryjo Scott)누나가 돌순이를 싱크대에서 목욕...

  • 2009-09-02
  • 조회 수 21342
  • 추천 수 0

진돗개 진영이 이야기(98년 3월)

진돗개 "진영이" 이야기(1997년 3월) 지난 1월 말경 진돗개 한 마리가 입소되었다. 나는 그 개의 이름을 진돗개 종이라고 "진영"이라고 지어 주었다. 딱 벌어진 어깨와 단단하게 다져진 몸집이 아주 크지는 않으나 보통 진돗개보...

  • 2004-01-24
  • 조회 수 21319
  • 추천 수 0

광주 홍능에서 구조 된 홍이의 최근모습

최근 홍이 모습이제 사람을 믿고 좋아하게 된 홍이. 봉사자들과도 함께 잘 놀게 되었다.아래는 최근 달력에 넣을 홍이 사진을 찍어 둔 것이다.

  • 2003-10-10
  • 조회 수 21296
  • 추천 수 0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졌던 홍이

나는 전라도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지던 몇 마리 개들 중 하나였어요. 더러운 음식과 영양실조로 어느 순간 나는 병이 들었고 주인은 내가 아파도 약을 먹이거나 병원에 데려 갈 생각도 않았어요. 우리 개들을팔아...

  • 2008-10-01
  • 조회 수 21272
  • 추천 수 0

대구 정은주, 방은지, 서민현학생의 보은보호소 방문

개들 산책시킬 때는 항상 큰 애들을 산책시킨다. 지난 주 봉사온 대구 고등학생 3명과 외국인 윌과 게이트에게 이번에는 어린 강아지 5마리를 산책시키도록 하였다. 보은읍 길에 버려진 3마리 강아지를 보은 읍에서 지내는 미셀...

  • 2010-02-27
  • 조회 수 21271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5월1일 대전봉사팀 보은보호소 개들 미용시키기

왼쪽부터 대전에서 오신 미용 봉사자 황금숙씨, 회원 전병숙씨, 임백란씨가 보은 보호소의 개들 미용을 시켜주고 있다. 봉사자들은 '나무'부터 먼저 털을 깍이고 있다. 병숙씨와 백란씨가 차를 타고 보은 보호소로 오는 도중...

  • 2010-05-07
  • 조회 수 21229
  • 추천 수 0

은행나무 위에서 구조한 고양이 "은행"이 1

대구 평리동에서 고양이 한마리가 은행 나무 위에 올라가서는 내려오지 못한다고 몇 일째 울고 있었다. 주민의 신고로 협회구조직원이 현장에 도착하였으나 협회서 구조하기는 어려웠다. 곧 서부 소방 119 구조대의 도움을 요청...

  • 2008-11-07
  • 조회 수 21166
  • 추천 수 0

비오는 날의 산책 1

몽이 2010년 3월 6일. 25명의 외국봉사자들이 대구보호소의 개들을 산책시키고자 방문하였다. 그 전날부터 비가 조금씩내리더니 3월 6일 토요일도 여전히 비가 아주 조금씩 내렸지만 기상대에서 오후는 맑아진다는 소식에 개들을 데리...

  • 2010-03-21
  • 조회 수 21157
  • 추천 수 0

전라도에서 보은 보호소를 방문한 조태남씨와 친구분들

조태남씨는 두 마리 고양이를 기르면서 보은 보호소의 고양이와 개들을 보고 싶어 먼 보은 보호서까지 방문하셨다. 보호소의 개와 고양이들을 보면서 불쌍한 밖의 가엾은 유기동물을 생각난다면서 눈물을 흘리면서 보호소의 동물...

  • 2010-03-07
  • 조회 수 21146
  • 추천 수 0

밧줄에 살이 썩어들어가는 고통속에서, 살아가던 동곡이와 성이

나(동곡이)와 내동생(성이)는 2004년 10월 3일까지 전라도 곡성이라는 곳에 개들을 식용으로 파는 집에서 살았지요. 우리는 그 집에서 태어나 약 2개월부터 목에 굵은 밧줄로 묶여졌어요. 주인은 내가 자라는 것과 동시에 굵어 진...

  • 2008-09-30
  • 조회 수 21118
  • 추천 수 0

김혜선씨 김진영씨 자매의 보은보호소 봉사활동 일기(2009.8.1) 2

휴가철의 초 피크를 달리던 8월 1일, 나와 우리 언니, 그리고 내 남자친구는 우리의 휴가를 보은보호소에서 보내기로 했다. 지난 4월무렵부터 계속 가기로 약속을 했던 것인데, 빡빡한 회사 일정때문에 그리고 건강상의 ...

  • 2009-08-13
  • 조회 수 21098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5월 구조동물이야기(1) 2

1. 새끼 고양이 '명랑' 이야기 협회 보호소까지 따라 온 진돗개 '명호'는 어린 새끼 고양이 '명랑'이를 핥아주고 있다. 김수영씨는 며칠 전부터 집에서 새끼 고양이 우는 소리를 들었지만 어디에 있는지 찾을 수가 없었다...

  • 2010-05-20
  • 조회 수 21097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10 - 애사모 회원들의 보은보호소 방문

대구 보호소를 매월 한번씩 정기 봉사하는 애사모회원들이 이번 3월 8일 보은에도 봉사왔어요. 친구들 간식 주기 및 미용, 산책 등 다양하게 봉사해 주어 매우 고마웟어요. 제가 협회장님, 양소장님, 우리 친구들을 대신하...

  • 2009-03-18
  • 조회 수 21045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3월 27일 고양이 보호소 방문 및 봉사자들

제목 없음 고양이 보호소에서 '윤구'는 봉사자들이 반갑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여 안으로 들어가 숨어 버렸다. 그러나 협회장님을 보자 꼬리 흔들며 웃는 얼굴로 맞이 할 때 협회장님이 윤구 사진을 찍었다. 대구 과학대에 다...

  • 2010-04-18
  • 조회 수 20997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5월1일 보은보호소의 봉사자들(오산, 대구팀)

1. 오산팀 지난 5월 1일 보은 보호소에 오산 공군기지에서 모니카외 세 분이 물품과 성금을 가져 왔다. 어려울 때 한 번씩 오는 선물들은 참으로 반갑지 않을 수 없다. 성금과 선물을 보내주신 오산의 후원자들에게 감사를 드...

  • 2010-05-07
  • 조회 수 20955
  • 추천 수 0

[동영상]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앞마당 공놀이

≪이전 페이지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식도 사오고... 애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2007-11-25
  • 조회 수 20915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3~4월 구조동물 이야기

*고양이 구조이야기 1. '꼬지(남)' 밖에 유기동물로 배회할 때 배고픔에 누가 오뎅을 먹고 버려둔 오뎅 꼬치를 먹고 씹다가 오뎅 꼬치가 입천장에 가로질러 박혀 버렸다. 입을 벌리고 다니는 고양이를 유심히 본 신고자는 ...

  • 2010-04-27
  • 조회 수 20896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10월 10일 외국인들의 보은보호소 봉사

보은 읍에서 지내는 외국인 봉사자들 지난 10 월 10일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개들을 산책시켜주고 있다. 개들이 오랜만에 산책을 나가게 되어 즐거운 산책이 될 것같다. 봉사자와 개들이 산책나갈 준비. 숲속 길을 걸어 ...

  • 2010-10-21
  • 조회 수 20867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