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20702 vote 0 2008.10.20 (15:52:21)

저 빙글이에요.

추석이 지나고 보은 보호소에서 친구들과 또 보호소에서 있었던 일들 몇가지 이야기 해 줄께요.

이 방은 협회장님 사무실이에요.

관리동 문 입구에서 협회장님이 안에서 일하실 동안 저는 이렇게 앉아서 기다리다가 지루하면 누워 잠을 자기도 했어요.

보은 보호소에서 저는 보호소 안과 밖을 저 혼자만이 가장 자유스럽게 다니지요. 동물동 밖을 나와 마당에서 제 마음대로 다니면 놀아도 멀리 가지 않습니다. 저를 부르는 소리가 나면 어디있던지 당장 달려와 저를 걱정하는 분들의 마음을 편케 해줍니다. 그렇다해도 협회장님은 항상 저를 지켜보고 있으며 잠시 보이지 않으면 저를 부릅니다. 조용한 숲 속에도 위험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랍니다.

2년 전 제가 우연히 집을 나와 배회하다가 다리 밑에 사는 노숙자들이 저를 잡아 먹겠다는 것을 리어커 장사하는 분의 도움으로 구조받고 보호소로 왔습니다. 그동안 협회에 계시는 분들은 저에게 어떤 훈련도 시키지 않았지만 저는 스스로 말을 잘 듣고 착한 행동을 하였습니다. 덕분에 협회장님, 양소장님, 직원들, 봉사자들로부터 사랑과 신임을 받아 이렇게 보호소 밖 마당에서도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특혜를 받았답니다. (제가 너무 자랑이 심했나요? 후후~)협회장님이 사무실에서 일 할 때 저는 문 밖에서 기다리다가 드러누워 자기도 합니다.

협회장님 사무실에서 협회장님 특별배려로 협회장님이 일할 동안은 여기서 함께 지내게 되었지요. 제가 문 밖에서 항상 기다리고 있는 것이 안스럽다고 들어오게 하였습니다. 꼬마 채헌이와 저는 친하게 잘 지내지요. 채헌이가 저에게 뽀뽀 해준대요.



깜순이와 함께.

제가 마당에 다닐 동안 친구들은 모두 부러워하며 짖어댑니다. 할 수 있다면 함께 나와서 놀 수 있으면 참 좋겠어요. 새 친구 "깜순이"입니다. 깜순이도 저처럼 밖으로 다녀도 절대 멀리 가지 않아요. 깜순이는 여기 보은보호소에도 있고 대구 보호소에도 지내기도 합니다. 사실은 깜순이가 대구 보호소에 있을 때 이유진씨 댁에 입양이 되었지만 워낙 착하고 말을 잘 듣는 성품 때문에 유진씨가 자랑삼아 보은에도 자주 데리고 옵니다. 유진씨가 대구에 내려갈 때도 깜순이는 제 방에서 함께 며칠씩 지내기도 하지요.

깜순이는 며칠 밤 여기서 지내고 대구로 다시 갔어요. 너무 착하고 영리하다고 모두 칭찬이 자자해요.



뚱글이와 놀 때는 문제가 좀 있었지요.

관리동 앞에서 잠시 잘 놀았어요. 협회장님이 오시면 항상 저를 밖으로 나오도록 해줍니다. 같은 방에서 지내는 뚱글이는 저 혼자 나가면 애가 터져 고함지르고, 짖고 난리를 쳤어요. 그래서 밖으로 나와 함께 다니도록 해주었는데요.

뚱글이가 길 쪽으로 가더니 갑자기 그 길로 계속 나가고 있어요. 처음은 재미삼아 같이 큰 도로쪽으로 달려나갔어요. 직원들이 얼른 오라고 부르고 있는데 저혼자 되돌아 가려니 뚱글이가 걱정이 되어 그냥 따라 갔어요. 차가 다니는 큰 도로까지 나가고 뚱글이는 보은 읍내로 가는 길로 마냥 가고 있었어요. 멀리서 우리를 부르는 소리가 계속 들려오는데 저는 더 이상 뚱글이를 따라갈 수 없어 보호소 쪽으로 되돌아 달려 갔습니다.

막 달려오니 봉사자가 빨리오라고 야단치고 있습니다. 뚱글이는? 곁에 뚱글이가 없는 것을 보고 봉사자는 직원들에게 알렸고, 차를 타고 다시 뚱글이를 찾으러 큰 도로로 달려갔어요. 뚱글이가 어디 있는지 찾지 못하였는데 저 멀리 논에서 놀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그 쪽으로 뛰어가니 직원들도 뒤 따라왔습니다. 뚱글이는 불러도 논에서 뭘 하는지 들은 척도 하지 않아 할 수 없이 구조직원이 가서 안고 차에 태워 보호소에 왔습니다. 뚱글이는 그 후 저 처럼 밖으로 못 나왔습니다. 또 너무 짖어 일층 큰 개들 방으로 가게 되고 우리는 헤어지게 되었지요.

일 층 큰 개들 방에서 뚱글이. 최근에 입소된 허스키 '보영이'와 잘 어울리고 짖는 문제도 아주 좋아졌어요.



큰 도로에서 보호소 들어가는 길 포장

저희 협회가 작년 4월 준공식을 가진 이후 보호소로 들어오는 길이 비만 오면 진흙탕이 되어 차나 사람들이 다니기가 매우 불편하였답니다. 이번 2008년 9월 보은 군청에서 마침내 길 포장을 해주었습니다. 공사 첫날이지요.

인부들이 나와서 일을 하고 있어요. 저도 바쁘게 뛰어다니면서 구경하였습니다.

포장이 끝나고 우리 보호소로 들어오는 길은 이제 비가 와도 걱정없게 되었어요.

협회로 들어가는 길 입구. 간판도 아주 크게 만들었지요. 회원들이 쉽게 보고 놀러오라고요. 채언이랑 저는 멀리까지 달려도 갔지요.

보호소 앞 땅 넓히기



또 놀랄 일이 있어요. 보호소 입구 쪽으로 웅덩이가 몇 개 있어서 그 부근을 흙으로 모두 덮고 잡초들을 제거하니 우리 앞 마당이 굉장히 넓어졌고 약 200평의 평지를 더 얻게 되었답니다.

제가 이 평지를 달리면서 대견이에게도 보라고 했어요. 대견이도 "야 참 넓어졌네" 하였어요. 원래 동물동 2층은 고양이들 전용 방만 만들었는데 작은 개들이 임시로 거주하고 있었지요. 여유가 되면 작은 개들 집을 여기 넓은 마당에 마련 해주고 이층은 모두 고양이 방으로 꾸미고 옥상을 잘 활용하게 해준대요. 고양이들을 대구서 아직 많이 데리고 오지 않은 이유는 작은 개들이 짖어 고양이들이 스트레스 받아서 그렇대요. 마당에는 과일나무와 꽃을 심고, 둘레를 모두 울타리를 치고, 친구들도 저 처럼 나와 달리기를 할 거에요. 그러나 아직은 돈이 없어 계획 중이랍니다.

그런데 제가 뛰어놀다가 응가를 했어요. 대견이가 " 에고, 빙글이 좀 봐요. 안 볼래요" 하네요. 아니 근데 이렇게 민망하고 챙피한 사진을 사람들에게 보여주다니 정말 부끄럽다고요ㅠ_ㅠ



다음 이야기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특별한 사연이 있는 동물들 이야기(첫번째-은동이 이야기)

동물 이야기 중에서, 특별히 안타깝거나 다행스러운 이야기들입니다. 3개월만에 주인을 만난 은동이, 5층건물의 길다란 배수관에 빠져 이틀을 울다가 구조된 고양이 봉산이, 눈을 다치고 꼬리도 잘렸지만 맘씨좋은 입양자를 만난 ...

  • 2008-08-05
  • 조회 수 21222
  • 추천 수 0

진돗개 진영이 이야기(98년 3월)

진돗개 "진영이" 이야기(1997년 3월) 지난 1월 말경 진돗개 한 마리가 입소되었다. 나는 그 개의 이름을 진돗개 종이라고 "진영"이라고 지어 주었다. 딱 벌어진 어깨와 단단하게 다져진 몸집이 아주 크지는 않으나 보통 진돗개보...

  • 2004-01-24
  • 조회 수 21187
  • 추천 수 0

미국 La Canada High School (라케냐다 고등학교) 세 학생

이영씨, 배하나씨, 미자(Maryjo Scott)씨 누나들이 청보의 털을 빗겨주고 있어요. 너무 시원하겠어요. 누나들이 큰 덩치 '청보' 털 빗질을 해주고 있어요. 꽤나 고생할거예요. 미자(Maryjo Scott)누나가 돌순이를 싱크대에서 목욕...

  • 2009-09-02
  • 조회 수 21184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대전봉사팀 보은보호소 미용봉사 1

대전 미용팀(황금숙씨, 전병숙씨, 임백란씨). 9월 9일, 10월1일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작은 개들 미용을 시켜 주었다. 왼쪽의 황금숙씨는 개들 미용에는 수준급이다. 보은 보호소 뿐 아니라 대전 주변의 여러 보호소에 가서...

  • 2010-10-07
  • 조회 수 21181
  • 추천 수 0

광주 홍능에서 구조 된 홍이의 최근모습

최근 홍이 모습이제 사람을 믿고 좋아하게 된 홍이. 봉사자들과도 함께 잘 놀게 되었다.아래는 최근 달력에 넣을 홍이 사진을 찍어 둔 것이다.

  • 2003-10-10
  • 조회 수 21179
  • 추천 수 0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졌던 홍이

나는 전라도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지던 몇 마리 개들 중 하나였어요. 더러운 음식과 영양실조로 어느 순간 나는 병이 들었고 주인은 내가 아파도 약을 먹이거나 병원에 데려 갈 생각도 않았어요. 우리 개들을팔아...

  • 2008-10-01
  • 조회 수 21146
  • 추천 수 0

대구 정은주, 방은지, 서민현학생의 보은보호소 방문

개들 산책시킬 때는 항상 큰 애들을 산책시킨다. 지난 주 봉사온 대구 고등학생 3명과 외국인 윌과 게이트에게 이번에는 어린 강아지 5마리를 산책시키도록 하였다. 보은읍 길에 버려진 3마리 강아지를 보은 읍에서 지내는 미셀...

  • 2010-02-27
  • 조회 수 21109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5월1일 대전봉사팀 보은보호소 개들 미용시키기

왼쪽부터 대전에서 오신 미용 봉사자 황금숙씨, 회원 전병숙씨, 임백란씨가 보은 보호소의 개들 미용을 시켜주고 있다. 봉사자들은 '나무'부터 먼저 털을 깍이고 있다. 병숙씨와 백란씨가 차를 타고 보은 보호소로 오는 도중...

  • 2010-05-07
  • 조회 수 21109
  • 추천 수 0

전라도에서 보은 보호소를 방문한 조태남씨와 친구분들

조태남씨는 두 마리 고양이를 기르면서 보은 보호소의 고양이와 개들을 보고 싶어 먼 보은 보호서까지 방문하셨다. 보호소의 개와 고양이들을 보면서 불쌍한 밖의 가엾은 유기동물을 생각난다면서 눈물을 흘리면서 보호소의 동물...

  • 2010-03-07
  • 조회 수 20999
  • 추천 수 0

비오는 날의 산책 1

몽이 2010년 3월 6일. 25명의 외국봉사자들이 대구보호소의 개들을 산책시키고자 방문하였다. 그 전날부터 비가 조금씩내리더니 3월 6일 토요일도 여전히 비가 아주 조금씩 내렸지만 기상대에서 오후는 맑아진다는 소식에 개들을 데리...

  • 2010-03-21
  • 조회 수 20999
  • 추천 수 0

밧줄에 살이 썩어들어가는 고통속에서, 살아가던 동곡이와 성이

나(동곡이)와 내동생(성이)는 2004년 10월 3일까지 전라도 곡성이라는 곳에 개들을 식용으로 파는 집에서 살았지요. 우리는 그 집에서 태어나 약 2개월부터 목에 굵은 밧줄로 묶여졌어요. 주인은 내가 자라는 것과 동시에 굵어 진...

  • 2008-09-30
  • 조회 수 20987
  • 추천 수 0

은행나무 위에서 구조한 고양이 "은행"이 1

대구 평리동에서 고양이 한마리가 은행 나무 위에 올라가서는 내려오지 못한다고 몇 일째 울고 있었다. 주민의 신고로 협회구조직원이 현장에 도착하였으나 협회서 구조하기는 어려웠다. 곧 서부 소방 119 구조대의 도움을 요청...

  • 2008-11-07
  • 조회 수 20959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5월 구조동물이야기(1) 2

1. 새끼 고양이 '명랑' 이야기 협회 보호소까지 따라 온 진돗개 '명호'는 어린 새끼 고양이 '명랑'이를 핥아주고 있다. 김수영씨는 며칠 전부터 집에서 새끼 고양이 우는 소리를 들었지만 어디에 있는지 찾을 수가 없었다...

  • 2010-05-20
  • 조회 수 20953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10 - 애사모 회원들의 보은보호소 방문

대구 보호소를 매월 한번씩 정기 봉사하는 애사모회원들이 이번 3월 8일 보은에도 봉사왔어요. 친구들 간식 주기 및 미용, 산책 등 다양하게 봉사해 주어 매우 고마웟어요. 제가 협회장님, 양소장님, 우리 친구들을 대신하...

  • 2009-03-18
  • 조회 수 20941
  • 추천 수 0

김혜선씨 김진영씨 자매의 보은보호소 봉사활동 일기(2009.8.1) 2

휴가철의 초 피크를 달리던 8월 1일, 나와 우리 언니, 그리고 내 남자친구는 우리의 휴가를 보은보호소에서 보내기로 했다. 지난 4월무렵부터 계속 가기로 약속을 했던 것인데, 빡빡한 회사 일정때문에 그리고 건강상의 ...

  • 2009-08-13
  • 조회 수 20918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3월 27일 고양이 보호소 방문 및 봉사자들

제목 없음 고양이 보호소에서 '윤구'는 봉사자들이 반갑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여 안으로 들어가 숨어 버렸다. 그러나 협회장님을 보자 꼬리 흔들며 웃는 얼굴로 맞이 할 때 협회장님이 윤구 사진을 찍었다. 대구 과학대에 다...

  • 2010-04-18
  • 조회 수 20830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5월1일 보은보호소의 봉사자들(오산, 대구팀)

1. 오산팀 지난 5월 1일 보은 보호소에 오산 공군기지에서 모니카외 세 분이 물품과 성금을 가져 왔다. 어려울 때 한 번씩 오는 선물들은 참으로 반갑지 않을 수 없다. 성금과 선물을 보내주신 오산의 후원자들에게 감사를 드...

  • 2010-05-07
  • 조회 수 20822
  • 추천 수 0

[동영상]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앞마당 공놀이

≪이전 페이지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식도 사오고... 애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2007-11-25
  • 조회 수 20791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10월 10일 외국인들의 보은보호소 봉사

보은 읍에서 지내는 외국인 봉사자들 지난 10 월 10일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개들을 산책시켜주고 있다. 개들이 오랜만에 산책을 나가게 되어 즐거운 산책이 될 것같다. 봉사자와 개들이 산책나갈 준비. 숲속 길을 걸어 ...

  • 2010-10-21
  • 조회 수 20739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3~4월 구조동물 이야기

*고양이 구조이야기 1. '꼬지(남)' 밖에 유기동물로 배회할 때 배고픔에 누가 오뎅을 먹고 버려둔 오뎅 꼬치를 먹고 씹다가 오뎅 꼬치가 입천장에 가로질러 박혀 버렸다. 입을 벌리고 다니는 고양이를 유심히 본 신고자는 ...

  • 2010-04-27
  • 조회 수 20719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