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18802 vote 0 2009.10.06 (15:21:07)

몸을 구겨야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집 크기(대략 가로1m 세로1m 높이 60cm)미소는 저 집에서 하루종일 살았다.

p4037.jpg

몸을 구겨야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집 크기(대략 가로1m 세로1m 높이 60cm). "미소"는 저 집에서 하루종일 살았다. 개를 키울 때는 반드시 자신의 환경에 맞는 개를 키워야 한다. 미소와 같은 그레이트 피레니즈는 사람이나 다른 개들에게도 상냥하고 성격이 좋다. 그러나 넓은 마당에서 뛰어다니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넓은 마당이 있는 집에서 키우고 규칙적으로 산책시키는 데 시간을 충분히 내어줄 수 있어야 한다. 털이 긴 개들은 빗질도 자주 필요하다. TV에 나왔다거나 멋있어보인다거나 해서 덜컥 키웠다가 관리를 감당하지 못하고 버리거나 개장수에게 파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이분도 개를 좋아하여 데려왔다고 아내되는 사람이 말하였지만 마당이 매우 좁아 큰 개를 키울 수 없는 조건이었다. 개 집을 넓게 높게 하라고 요구한들 좁은 마당에서 그것은 불가능하여 큰개를 키울 환경이 안되므로 키우지 않도록 종용하고 마침내 회원들의 도움으로 미소를 사게 되었다.

미소의 불행한 생활을 발견한 봉사자 "미셀"이 협회로 신고하여 미소가  구조되었고 미셀 역시 매우 기쁘하면서협회와 회원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희남씨가 항의하고 있다.

km022.jpg

엉덩이 쪽이 지저분하고 냄새가 난다고 양소장이 목욕을 시키고 있다.

km060.jpg

털을 말리고, 옥상에 올라와서 빗질 중이다.

km067.jpg

목욕 빗질을 하고나니 인물이 달덩이가 되었다.

km049.jpg

동물을 사랑하는, 보은에 사시는 설해씨가 보은보호소 구경을 하기 위해 왔다가 미소와 놀아주고 있다.

km046.jpg

옥상에서 미소.

km070.jpg

미용이 끝난 미소는 "청보, 보리, 청실 등이 사는 방으로 들어가게 되었는데  모두 환영 인사를 해 주고 있다.

 km077.jpg

"청보"도 큰 말라뮤트인데도 "미소"앞에서 사랑받고 싶어하는 큰 애처럼보인다.

km093.jpg

km097.jpg

같은 그레이트 피레네즈 암컷인 "보순이"(왼쪽)가 가장 반기고 있다. 다른 울타리 개들도 넘겨다 보면서 관심집중이다. 

전병숙

2009.10.06 (23:15:52)

와우~~미소야!! 반갑다.그동안 좁은 곳에서 얼마나 고생했니? 이젠 너랑 놀아줄
친구들도 많이 생겼으니 싸우지말고 아주아주 즐겁게 살아주렴.
목욕하고 친구도 많이 생기고....그래서 환하게 웃는 너희모습만 봐도 덩달아
행복해지는구나아~~ 건강하고 씩씩하게 살아주길 우리모두의 바램이구나.
배을선

2009.10.07 (10:36:07)

미소를 위해 노력해준 님들게 진심으로 감시드립니다
정희남

2009.10.07 (17:10:44)

가득 기쁨이 몰려오는 이 순간들이 있기에
희망과 용기와
기대를 가지고 살아 갈 수가 있는 것같습니다.
이미
우리들의 인생에 어떤 의미와도 비유할 수 없는 깊은 사랑의 가치를 부여해주는
이 아름답고 따뜻한 생명들
이 아이들의 고통과 외로움을 종식시킬 수 있는 길이
아무리 가파른 비탈길일지라도 주저치 않을것입니다

미소야~~
꿈길을 걷는 듯 약간은 어리둥절함 속에서도 만족감으로 가득 찬
빛나는 너의 표정!!!
그 해맑은 너의 얼굴이 만복을 불러들여
보은 산하가 온유의 화신이 되어
너 이들 의 건강을 지켜주는 옥토가 되어주시기를
빌어본다

사랑, 협동, 희생, 봉사 등 인간의 아름다운 덕은
모두 다 믿음과 신의의 토대 위에서
비로소 가능합니다.

회장님 께 다 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너무도 사랑하는
우리 함께 하였든 임들께도 사랑과 그리움 또한 고마움을 전 합니다

미소야~~
니가 좀 우량아라는것은 알고 있지
그리고 덩치만 컷지 아직 철없는 아가라는 것도............

아빠 (양소장님) 앞에서 힘자랑하면 안되~~~
물론 형제들끼리도 화기애애하게 잘~~지내야 하고~~~

소장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넘 넘 감사드립니다~~~^0^~~

한은숙

2009.10.12 (00:03:57)

새로운 아가가 좋은 분들의 도움으로 구조되어서 정말 기쁩니다.
미소도 정말 행운이 가득한 아이네요.
부디...보호소에서 행복하게 친구들과 지내길 바랍니다.
늘 가여운 동물들을 위해 일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을 전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동수,철이,영수 이야기

* 동수이야기 * '동수'는 서울 아파트 주변 숲에서 고양이를 사랑하는 아파트 주민에 의해 16마리 친구들과 함께 사랑과 보호를 받고 있었다. 그 분은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이 많은 관계로 비밀스럽게 남들이 눈치채지 않도록...

  • 2008-10-05
  • 조회 수 18695
  • 추천 수 0

멸종위기의 동물, 수달 구조. 방사 1

멸종위기의 동물, 수달 구조. 방사 9월 17일 밤 8시경 계속 쏟아지는 비로 맨 홀 뚜껑은 어디로 물에 실려 사라지고 그 안에 물이 차면서 작은 물고기가 있었다. 한 마리 어린 수달은 물고기 먹으러 들어갔다가 비가...

  • 2007-09-25
  • 조회 수 18719
  • 추천 수 0

보은 동물들의 최근 이야기-보은 동물이야기 5월 1

보은 동물들의 최근 이야기-보은 동물이야기 5월 2007년 5월 5일 대구 보호소에서 오랜 생활을 해온 개들, 그 중 후원동물로 지정 된, 동곡이, 성이, 홍이, 길남이, 동이, 호야는 과거에는 식용 또는 거...

  • 2007-05-23
  • 조회 수 18733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1) 3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 *보은 보호소의 인물들* 각 방에서 함께 사는 큰 개들을 털깍고 목욕하여 요즘 기분이 좋은 큰 개들. 1. 말라뮤트 "청동이"와 "싱크"와 "청송이"는 한팀. 털이 많은 대형개들이 2007년 4월 15일 ...

  • 2007-10-05
  • 조회 수 18736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3월 27일 봉사자들의 협회 홍보활동 1

봉사자들 이름을 미처 다 알아내지 못하여 이름을 적지 못하고 그냥 '봉사자'라고 쓰인 봉사자들에게는 죄송한 마음입니다. 니콜과 함께 봉사자들은 협회 자료를 열심히 나누어 주고있다. 지난 번 자료와 같음. 불임수술 안내책...

  • 2010-04-17
  • 조회 수 18739
  • 추천 수 0

리즈,이디,욜의 대구보호소 방문 1

제목 없음 리즈(Liz), 이디(Ydi), 욜(Yol)의 대구 고양이보호소 봉사기.(09. 9.10) 왼쪽부터 욜(Yol), 리즈(Liz), 이디(Ydi) 성금과 함께 뒤쪽에 보이는 고양이 물품도 같이 가지고 오셨어요. 고맙습니다. 리즈(Liz)가 고양이들과 ...

  • 2009-09-23
  • 조회 수 18745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6)

≪이전 페이지 6.오랜 친구들. 길남이(Gilnam), 홍이(Honey), 동곡이(Bright), 성이(Patience) 한 울타리에서 . 동곡이, 성이, 길남이, 홍이 한국 진돗개 잡종들 4마리는 약 5년간 대구에서 그리고 보은 보호소에 와서도 함...

  • 2007-10-17
  • 조회 수 18766
  • 추천 수 0

강윤숙씨의 동물사랑.

≪이전 페이지 강윤숙씨의 동물사랑. 경제대국, 한국의 우수한 문화 등등의 신문 머릿글을 흔히 보아오던 캐나다에 살고있는 강윤숙씨는 어렸을 적 충격을 받았던 개먹는 악습이 2007년이 된 지금까지 더 대량생산화된 것에 더 충격...

  • 2007-10-18
  • 조회 수 18770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대구애사모회원들 8월 정기봉사 1

지난 8월 29일 대구 애사모 회원들이 정기봉사를 왔다. 지난 8월 29일 대구 애사모 회원들이 정기봉사를 왔다. 이날은 고양이보호소 마당 페인트 칠하기 작업, 청소 등을 도와 주었고, 직접 준비해온 닭고기를 삶아서 동물들에게 ...

  • 2010-09-03
  • 조회 수 18779
  • 추천 수 0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1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들은 대구 보호소는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봉사하고 있지만 보은 보호소는 준공식 후 처음이다.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

  • 2007-11-28
  • 조회 수 18801
  • 추천 수 0

"미소"구조 이야기 4

몸을 구겨야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집 크기(대략 가로1m 세로1m 높이 60cm)미소는 저 집에서 하루종일 살았다. 몸을 구겨야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집 크기(대략 가로1m 세로1m 높이 60cm). "미소"는 저 집에서 하루종일 살았다....

  • 2009-10-06
  • 조회 수 18802
  • 추천 수 0

2년전 입양간 골든 리트리바, "대견이" 일기

2년 전 저는 불행하게도 좋은 가정에 입양이 되지 않았습니다. 남자주인은 저에게 여자 친구를 만들어주고 아기를 가지게하고 우리 애기들을 파는 장사꾼이었습니다. 우리는 주인의 말을 잘 들어 꾸중들을 일이 없지만 조그마한 ...

  • 2008-10-02
  • 조회 수 18808
  • 추천 수 0

힘찬이 이야기(2)

2004년 10월 18일 대구 달서구 영남아파트에서 구한 힘찬이 작년 10월 18일 구조한 힘찬이(보호소 동물이야기 35번 글 참조)는 보호소에서 잘 지내고 있다. 힘찬이는 아파트 내 화단 한 쪽에 깊이 4m가 넘고 입구 반경 30cm 가...

  • 2005-02-03
  • 조회 수 18846
  • 추천 수 0

청솔이 구조이야기 1

만촌동 청솔이 구조이야기. 한만희씨와 정혜련씨는 대구시 만촌동에서 버려진 개를 구조하여 돌보아주는 사람들이다. 동네 청구시장에는 노모와 함께 사는 잔인한 남자가 있는데 만희씨, 혜련씨와는 정반대의 일을 하고 있다. 버려진...

  • 2005-06-01
  • 조회 수 18858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3월 27일 두류공원에서 어린이들과 개들 1

봉사자로부터 협회 자료를 받아들고 강아지 '탱자'를 안아 볼까? 말까 망설이는 한 어린이. 봉사자는 "안아 봐.." 부추기고 있고... 아버지와 두딸. 봉사자는 자매들에게 아주 자랑스럽게 안고 있는 강아지를 보이면서 " 강아지...

  • 2010-04-16
  • 조회 수 18862
  • 추천 수 0

퉁실이의 보호소 밖의 생활

퉁실이의 보호소 밖의 생활 "퉁실이"는 보호소에 살아온지 아마 3년은 될 것 같고, 나이도 약 4살이다. 2004년 6월 21일어쩌다가 허술한 보호소의 망을 통하여 밖으로 나가 버렸다. 보호소 철망을 설치한지 17년이 되니 철망이...

  • 2004-07-26
  • 조회 수 18871
  • 추천 수 0

<font color=navy>추석을 맞이한 보은보호소의 동물들

1층 동물동 모습. 깨끗한 공기와 조용한 숲 속의 환경은 동물들과 사람들 건강에는 아주 좋은 조건이다. 협회장은 늘 보은 보호소에서 살고 싶어하였다. 그러나 대구보호소 일과 협회 일들이 너무 많은 관계로 아직 그렇게 하...

  • 2008-09-21
  • 조회 수 18889
  • 추천 수 0

한 마리 고양이 구조를 위하여...

2007년 5월 7일 대구 북구 복현1동의 5층 건물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갇혔다고 신고가 들어왔다. 그 건물 소유주는 자기 소유의 회사가 부도나면서 그 건물은 완전히 빈집이 되어 버렸고 사람들도 없었으며 문도 철저히 잠겨...

  • 2007-05-09
  • 조회 수 18895
  • 추천 수 0

2007년 달력 후보에 탈락된 고양이들 1

2007년 달력 후보에 올랐던 고양이들. 약 200개의 괜찮은 사진 중 탈락된 후보들. 비록 달력 모델로 선정이 되지 못하였지만 달력 타이틀 모델에 넣어도 아깝지 않은 예쁘고, 멋진 사진들이라 여러분께도 보이고자 합니다. 보호...

  • 2007-03-09
  • 조회 수 18899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행운아 '새미'와 '말리' 1

미국인 로라와 그녀의 가족들은 8월이면 미국으로 떠난다. 가족들은 '새미' 를 입양하고 함께 미국으로 데리고 갈 계획을 세우고 자주 보은 보호소에 찾아와 새미와 함께 놀아주고 산책을 시켜준다. 이날도 '새미'는 새 주인가...

  • 2010-07-07
  • 조회 수 18935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