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8월 28일 대구 봉사자 김귀란씨의 어머니께서 황급히 협회로 전화를 주셨다.아주 흥분하시면서 똥통에 빠진 새끼 고양이 이야기를 들려주었는데, 이웃의 재래식 공중변소에 어린새끼고양이가 사람에게 겁을 먹고 황급히 도망을 가면서 열린 화장실 문으로 뛰어들면서 오물 속으로 그대로  빠져 지금 3일째 울고 있다고 하였다.  "빨리 좀 오셔서 구조하여주세요" 하시면서 "사람들이 대, 소변을 볼 때 새끼 고양이의 비참한 울음 소리를 들었으면 얼른 어느 곳이든 연락을 취 할 생각을 않고 3일간이나 방치하였다가 이제사 동네 한 아주머니가 내게 알려주었다" 면서 "목이 쉬도록 울고 있는 그 소리를 듣고 어째 사람들이 그리 무심할 수 있는지 분통이 터진다"고 하셨다.

현장으로 구조팀이 즉시 달려갔지만 참으로 구하기는 너무 어려웠고 난감하였다. 오물이 들어 있는 사각 콩크리트의 가로 ,세로 길이는 약 2m. 높이 약 2.5 m 안의 오물은 약 3/1 채워 있었다. 다행한 일은 소변 보는 곳이 따로 있어 물이 많지 않아 똥으로만 쌓여 있어 새끼 고양이는 똥 속으로 빠져 들어가지 않았다. 새끼는 똥 무더기 위로 왔다 갔다하면서 계속 울고 있었다. 구조부장이 직접 팔 다리를 걷고 긴 장대 올가미를 넣어 구조하려하였으나 공포에 질려 있는 새끼는 안 쪽 끝까지 도망가 버려 직각 장대로는 비스듬이 넣을 수가 없었다. 고양이가 변을 보는 구멍 쪽으만 와 주면 장대를 쉽게 바로 넣어 올가미에 걸리도록 할 수 있지만 새끼는 구해주려고 애써는 사람의 마음은 몰라주고 겁만 잔뜩 집어먹고 올까미를  요리 조리 피해다녔다. 이 구석 저 구석으로만  도망다니면서 어린새끼는 똥만 진탕 바르고 구조 할 수 없었다. 맛 있는 먹이를 구멍 정면으로 많이 쏟아 부어 배고픈 새끼가 구멍 쪽으로 오도록 유인하자는 제안을 하였으나 일단 오물을 모두 퍼내보자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정화업체에서 나온 분들은 똥을 조심스럽게 퍼내기 시작하였다. 잘못하면 새끼가 똥 속으로 파묻힐 염려가 있기 때문이었다. 오랜 시간 끝에 똥을 모두 퍼내고 얕으게 깔린 똥물 위에서 새끼는 도망 갈 생각을 않고 있었다.  똥을 모두 퍼내니 여유 공간이 생기면서 긴 막대가 쉽게 들어가게 되었다. 구조부장은 올까미 끝에 후레쉬를 달아 똥통 안을 볼 수 있도록 하고 멍하니 있는 새끼에게 재빨리 올까미를 씌워 끌어 올릴 수 있게 되었다. 참으로 기적같이 구조하였다.



이렇게 힘들고, 어려운 일은 구조부장이 항상 도맡아 하게된다. 젊은 사람들은 아이구 똥, 똥냄새 등 핑계로 접근을 기피하였지만 두말 않고 화장실에 들어가 올가미로 시도하고 있다.



정화업체에 연락하여 똥을 퍼 올리고 구조 부장은 고양이가 호스 곁으로 못 오도록 주의하면서 올까미를 걸도록 애써고 있다.



똥을 모두 퍼내고 올가미에 마침내 걸린 새끼가 똥통 속을 벗어나 올라오고 있다.



새끼 고양이는 물론 구조부장, 올가미, 이동장, 화장실 주변 등 누구 말대로 곳 곳에 똥 칠갑을 하면서 새끼는 이동장 안으로 넣어지고 있다.  얼마나 무섭고, 처참하였을까?



똥과 똥물을 잔뜩 덮어쓰고 이동장 안에서 불안과 공포로  떨고 있다.





김귀란 어머니께서 곁에서 많이 도와주셨다. 우선 이동장 속으로 물을 넣어 똥물을 조금이라도 씻어내고 있다.



어미와 똥통에 빠진 새끼는 평소에 항상 같이 잘 다녔다고 하였다.  새끼가 똥통에 빠지자 어미도 함께 새끼 걱정에 멀리가지 못하고 초조하게 지붕 위에서 울고 있었다. 어미도 구조하여 새끼와 함께 하기 위하여 덫을 놓아 잡도록 하려고 한다.



박물관 옆 동물병원에서 임규호원장이 손수  새끼를 목욕시켜주고 있다.





목욕을 끝내고 타월에 싸여 이제 한 숨을 돌리고 있는지?



미용사에 의해 털을 말리고 있다.



빗질도 하고...



3일을 굶었으면 위장이 작아졌을 것이고 배고픈 새끼가 음식을 주면 정신없이 많이 먹을  것이다. 갑작스런 많은 음식은 위에 부담을 주면서 탈이 날 염려가 있어 우선 링거로 영양을 공급하고 있다.



보호소에서 예쁜이 가 된 새끼 고양이. 이름을 무엇으로 할까 고민하다가 "응아"로 하였다. 애기들 똥 마려울 때 엄마들은 " 응가 할래"하고 묻는다. 똥이로 짓기는 좀 그렇고 응아로 지었다. 야생 새끼이지만 처음 사람이 무서워 개처럼 꼬리를 엉덩이 사이로 집어 넣고 떨면서 엄마를 찾는 울음을 울었다. 화장실 안에서부터 너무 울은 탓인지 목이 쉬고 부은 것 같았다. 울음이 터져나오지 않아  설명할 수 없는 괴상한 소리를 내며 울었다.이제 6일째의 응아는 두려움이 많이 줄어들었으나 가끔 큰 고양이를 보면 어미인 줄로 착각하고 울기도 하였다.

강숙

2006.09.04 (10:26:05)

고단했던 3일간은 모두 잊고 튼튼한 모습으로 자라라 응아야^^
권혜경

2006.09.04 (22:36:05)

응아 사연은 정말 기구하지만 너무나이쁩니다 응아의엄마냥도 어서빨리 포획되어 같이함께하는모습보고프네요 그동안 애기때문에 얼마나 애간장이 탔을지..에고,,
여태영

2006.09.15 (00:54:13)

에고~저리 뽀송뽀송한 털이 그 지경이 되었다니...참..늦게라도 구조되어서 다행입니다~응아...이름이 참~특이하네요~ㅎ ㅏ ㅎ ㅏ
이상희

2007.03.09 (18:47:03)

다행입니다...여기 있는 모든 사연있는 동물들이 너무 불쌍하네여,,,ㅠ.ㅠ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둥글이 엄마 김연정씨의 보은보호소 방문

비글 종인 둥글이와 둥글이 엄마는 약 2년전 김연정씨와 함께 잘 지냈으나 어려운 문제가 생겨 보은 보호소에 오게 되었다. 불행하게도 둥글이 엄마는 보은 보호소에 와서 얼마 안되어 심장마비로 죽었다. 혼자 남은 둥글이는 명...

  • 2010-02-27
  • 조회 수 19948
  • 추천 수 0

대구보호소 개들의 최근모습

대구는 입양센타와 고양이 보호소가 있다. 입양센터에는 약 50-60마리 개가 있고, 고양이 보호소에는 착한 6마리의 개들이 고양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주택가에 위치한 150평 헌 주택을 이용하여 쓰다보니 대구보호소는 보은 ...

  • 2009-11-17
  • 조회 수 19955
  • 추천 수 0

경기도 조치원 개 구하기

12월 28일. 경기도의 조치원에서 뒷다리 하나가 거꾸러 매달린 진도잡종개를 구하러가다.2003년 12월 18일. 조치원에서 사는 미국인 Tim fitts는 이멜을 보내와 두 마리의 불쌍한 큰 개를 구해달라고 요청해왔다. 조치원과 서울의...

  • 2004-01-01
  • 조회 수 19961
  • 추천 수 0

팔공산에서 구조한 팔공이 가족.

시츄 잡종, 팔공이 가족. 2004년 3월 25일. 팔공산 중턱 밭 가장자리 있는 큰 바위틈에서 새끼를 낳아 보살피고 있는 시츄 잡종. 신고자인 밭 주인 성정숙 아주머니는 자기 밭에서 새끼를 낳은 강아지 식구들이 불쌍하다고 얼...

  • 2004-04-11
  • 조회 수 19967
  • 추천 수 0

김태욱 학생의 보은보호소 봉사

약 2 년전에 길에서 어린 강아지였던 불구 곰돌이를 서화종씨가 발견하고 구조하였다. 병원생활 약 일년동안 불구다리가 회복될 기미가 보이자 않자 병원의 좁은 케이지 생활을 벗어나게 해주기 위하여 곰돌이는 화종씨의 도움으...

  • 2010-02-27
  • 조회 수 19972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4월 목포에서 외국인들 보은보호소 방문

사라(sara)와 '허숙이'와 '황숙이' 멜리사(Melisa)와 '길남' 안(Anne)과 '허동이' 사라와 '둥글이' 안과 '청동이'와 '보성이' 두분 봉사자들. 왼쪽의 멜리사와 오른 쪽의 안은 청송이, 보리, 케리 등 방에서 큰 ...

  • 2010-05-07
  • 조회 수 19982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충북여고학생들 보은보호소 견학 1

충북여고생 충북여자 고등학교 학생들은 자주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개들을 위로해 준다. 이번 여름 방학을 이용 보은 보호소의 길남이와 동곡이를 데리고 산책을 가고 있다. 충북여고생: 왼쪽부터 "길남이"와 황혜정, 이수영...

  • 2010-09-03
  • 조회 수 20001
  • 추천 수 0

눈 내린 보은보호소 모습 4

눈 내린 보은보호소. 말라뮤트, 허스키.그레이트 피레네즈 등 대형개는 눈을 좋아하는 것 같은데... 골든 리트리바 '케리'는 추워하는 것 같지요. 왼쪽 '청강이' '보람이'가 청강에게 장난치자고 다가가는데.. 청강이...

  • 2009-12-20
  • 조회 수 20031
  • 추천 수 0

불행 속에서 행복해진 동물들의 입양이야기 1

제목 없음 -Julie Schreck와 '촐랑이'- 작년, 2009년 봄 촐랑이는 대구 칠성동 보신용 개시장에(개장수가 길에 배회하고 있을 때 포획하였던지, 아니면 주인이 개장수에게 팔 경우) 있었지만 절호의 찬스를 잡았는지 그 곳...

  • 2010-01-30
  • 조회 수 20038
  • 추천 수 0

보은보호소 옥상 고양이 놀이터 켓타워 설치(1) 2

보은 보호소 소식. 2. 옥상 고양이 놀이터 켓타워 설치. 그 동안 협회의 당면한 많은 일과 여름 내내 내린 비 때문에 옥상 놀이터의 공사를 시작하지 못하였다. 8월 31일부터 옥상 철망설치를 하였다. 고양이들이 아직 보...

  • 2007-09-15
  • 조회 수 20039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3월 27일 수원봉사팀의 보은보호소 방문

2010년 3월 27일 토요일. 2010년 3월 27일 토요일. 외국인 봉사자들과 한국인 봉사자들이 대구 개 입양센터와 고양이 보호소와 두류공원으로 산책 및 간단한 켐페인을 3파트로 나누어 활동해 주었습니다. 같은 날 토요일 보은 보...

  • 2010-04-08
  • 조회 수 20079
  • 추천 수 0

봉사자들과 대구보호소의 고양이들

경북대학교 영문과 학생 4학년 2명, 1학년 3명은 협회 대구 보호소를 견학겸 봉사활동을 하였다.(2009년 7월 16일) 청소 등 봉사활동을 끝낸 학생들은 고양이, 개들과 노는 것 더 즐겁다. 박윤정학생과 '뿡세'(왼쪽 회색)와 노...

  • 2009-08-01
  • 조회 수 20086
  • 추천 수 0

빙글이 일기 9 - 오산기지 봉사팀 6번째 방문 2

2009년 2월 14일 오산공군기지의 봉사팀이 6번째 우리 보은 보호소에 봉사왔답니다. 그 분들이 오시면 우리 친구들 모두 신이 나겠지만 제가 가장 신나지요. 많은 분들로부터 따뜻한 사랑과 관심을 받으면서 마음껏 뛰어다니고 놀...

  • 2009-02-22
  • 조회 수 20089
  • 추천 수 0

똥통 속에 빠진 새끼 고양이 4

2006년 8월 28일 대구 봉사자 김귀란씨의 어머니께서 황급히 협회로 전화를 주셨다.아주 흥분하시면서 똥통에 빠진 새끼 고양이 이야기를 들려주었는데, 이웃의 재래식 공중변소에 어린새끼고양이가 사람에게 겁을 먹고 황급히 도망...

  • 2006-09-04
  • 조회 수 20153
  • 추천 수 0

미순이^^

새옷입은 미순이는 없네요^^ 맛난것만 골라먹는 미순이가.. 어찌나 사랑스럽고 영악하게 보이던지..ㅎㅎ 시추들은 다 학돌이같은줄 알았어요.. 근데 미순이가 그걸..바꿔좋죠. 똑똑하고 이쁜 미순이가 튼튼하게 오래 살았으면 합니다. ...

  • 2003-10-07
  • 조회 수 20168
  • 추천 수 0

은행나무 위로 도망 간 새끼 고양이 "은행"

높은 은행 나무 위에 올라간 새끼 고양이 대구 신암동 주택가에서 배회하던 새끼 고양이가 누군가 겁을 주었는지 놀란 새끼 고양이는 가까이 있는 은행 나무 위로 도망쳐 올라갔다. 나무 위로 올라 갈 때는 쉽게 쏜살같이 뛰...

  • 2004-06-15
  • 조회 수 20208
  • 추천 수 0

엠마와 국내거주 외국인과 내국인 봉사자들의 보은 보호소 봉사

제목 없음 피로한 일상가운데 잠시 여유를 가지고 아름다운 보호소 동물들과 가을풍경을 즐겨보세요... 왼쪽부터 엠마(파란옷)와 미소, 앤디(남자)와 청보, 젯사(회색옷)와 새미, 히다(빨간옷)와 청실이, 케이티(검은옷)와 길남이 케이티 ...

  • 2009-10-22
  • 조회 수 20224
  • 추천 수 0

12/20 보은보호소를 방문한 청주고 여고생들 2

12월 20일 청주고등학교 이서진, 김한솔, 최윤화 학생들은 보은 보호소를 다시 방문하여 보고 싶은 동물들을 다시 만났다. 이날 충청도 지방은 눈이 많이 내려 보은 보호소 부근도 역시 눈이 많이 쌓였다. 보호소로 들어 오는 ...

  • 2009-12-27
  • 조회 수 20240
  • 추천 수 0

힘찬이 이야기

2004년 10월 18일 저녁 6시 30분, 대구시 달서구 영남 아파트 관리소의 여 직원과 아파트 초등학생들이 새끼 고양이가 깊은 구멍에 빠졌으니 살려주세요 라고 애원하는 신고 전화가 왔다. 1. 힘찬이 이야기 2004년 10월 18일...

  • 2004-10-23
  • 조회 수 20254
  • 추천 수 0

겨울 보호소 눈 속의 고양이들

겨울 보호소의 고양이들 약 50년 전 대구는 눈이 강원도 지방처럼 많은 눈이 자주 내렸었는데 최근 온난화 현상으로 인하여 대구에서 눈 구경 하기란 매우 어려워졌습니다. 갈수록 눈은 내리지 않더니만 2004년 2월 4일 아주 ...

  • 2004-05-03
  • 조회 수 20257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