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24445 vote 0 2003.04.13 (22:24:09)

고양이 건이 사진모음.

건이는 2002  10월 15일 경북 경주에서 가까운 건천 휴게소 뒷 마당 모래 위에서 묶여 살고 있는 것을 구해왔다. 그래서 이름은 "건" 이라 지어 주었다. 건이는 시골에서 자란 고양이처럼 촌 티가 나는 고양이었다. 털 색깔도 밝은 노랑색이 아닌, 마치 햇볕 따갑게 내려 쬐는 시골 들판에서 일을 많이 하여 피부가 검게 탄 농부처럼 노랑 털이 검스레 하였다. 그래도 사진을 찍으면 그리 귀여울 수가 없었다. 노는 것 또한 끝내 주게 귀엽다. 건아! 이리 와  부르며  아무리 깊이 잠 들었다가도 부시시 일어나 사람 곁으로 와서 안긴다.

귀여운 건이 사진

 














 


 

폼 잡은 촌티나는 머시마 건이. 그래도 날 보면 모두 좋아 "건아 건아 이리와 봐 "하면서 자는 나를 깨워 귀찮게 군다. 좋다고 하는데 어찌 모른척 할 수 없어, 가서 품에 안겨준다.

김장 같이 담구겠다고 나선 건이와 분홍이. 김장 담는 분께서 하시는 말씀이  '야들아! 너희들도 배추와 함께 소금에 절여 줄까?'

 

 

 




 


 


 


 


 





 


 


 


 


 

김장 도와주는 것도 너무 힘들었는지 품에 안겨 잠이 쏟아진다. 마침내 이불 깔고 자는 건이. 이렇게 한번 자기 시작하면 3-4 시간 정신없이 자버린다.

 

 

우리네 고양이들은 왜 이리도 가방, 통, 비닐봉지 등을 좋아하는지 난 도대체 그 이유를 모르겠다.


건이는 노랭이 형을 특히 좋아하여 형에게 달라 붙어서는  찍고, 물고, 누루기..노랭이가 워낙 어질어 봐주니까 제 멋대로 큰 장난감 갖고 놀 듯이 하고있다.

건이 노랭이 형 밑에서 형 가슴팍을 꽉 꽉 물고 애  먹이니 노랭이는 못하도록 한 발로  건이 등을  꾹 누루고 있다.

햇빛이 들어오는 창문 앞 장식장 위에서 건이를 포함한 누렁둥이 고양이들이 모두
한데모여 따스한 햇살을 즐기고 있다.

왼쪽부터: 깜짝이. 건이. 하양이. 동글이. 노랭이가 건이 등살에 못견디겠다고 사라졌다.


남자인 건이는 어느 덧 자라 수술받고, 칼라가 없어 우선 급한 대로 두꺼운 양말 두 개를 이어 감아 수술자리에 핥지 않도록 하였다. 그래도 건이는 핥고 싶어 목을 이리저리 돌려보지만 수술자리까지 닿질 않으니 제 뒷다리만 핥고 있다. 건이 발바닥 좀 보세요. 시골 촌 고양이 발바닥이지요.

높은 냉장고 위를 식탁을 이용해 올라앉아 놀이터인냥 생각하고 논다.

부엌 안에서 건이 보다 어린 고양이 새끼들이 노는 것을 보고는  들어가서 같이 놀아 주고 싶은 건이. 유리문 넘어 볼려니 잘 보이지 않자 뒷 굼치를 올려 넘겨다 보는 건이.  살 찐 배, 엉덩이에 붙은  꼬리와 허벅지 조차 토실 투실하여 건강미가 넘친다.

쓰레기 비우고 새 비닐 봉지를 넣자마자 "내가 쓰레기다" 하면서 먼저 뛰어 들어가 귀여운 쓰레기 노릇을 하고 있다.

밖에서 날아 다니는 비둘기를 보고 잡지못해 안달이나서 못 견디는 건이. 모기망에 뛰어 올라가보았자 앞이 가로 막혀 뛰어 나가지 못하니 그냥 매달려 이상한 소리 "앵애..앵 앵" 거리며 애 태우고 있다.


 인형안고 잠들기... 눈에 잠이 솔솔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귀여운 새끼고양이들의 놀이터

귀여운 새끼 고양이들의 놀이터.시내 주택가에 위치한 고양이보호소(150평)에는 오래 묵은 소나무가 두그루가 있었다. 소나무가 나이가 들수록 보기가 좋았지만 이웃 집에 가을 겨울에 떨어지는 낙엽으로 하수구가 막혀서 원성을 들...

  • 2003-08-20
  • 조회 수 23605
  • 추천 수 0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3

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여 주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절박한 심정이었...

  • 2003-08-11
  • 조회 수 22406
  • 추천 수 0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2.

홍능의 누렁이 구출 이야기 22003년 7월 11일 홍능에서 죽음 직전의 홍이를 구하여 준 밀렵단속반의 광주 지부 직원들은 홍이를 대구 협회 보호소로 빨리 보내는 것이 홍이를 위해 안전할 것 같다고 오늘 오후 5시에 대구로 ...

  • 2003-07-14
  • 조회 수 22645
  • 추천 수 0

홍농의 개(누렁이) 구출 이야기 1.

제니퍼의 홍능의 개 구출 요청 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다음과 같은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

  • 2003-08-10
  • 조회 수 23278
  • 추천 수 0

고양이 "건이" 사진

고양이 건이 사진모음.건이는 2002 10월 15일 경북 경주에서 가까운 건천 휴게소 뒷 마당 모래 위에서 묶여 살고 있는 것을 구해왔다. 그래서 이름은 "건" 이라 지어 주었다. 건이는 시골에서 자란 고양이처럼 촌 티가 나는 고...

  • 2003-04-13
  • 조회 수 24445
  • 추천 수 0

아토와 두령이2

두령이와 아토 2 34협회지에 보시면 아토와 두령이 이야기가 있습니다. 입양 간 동물 중 최고로 높은 곳에 가장 넓은 마당에 가장 맑은 공기 속에 자유롭게 뛰어 놀며 즐기던 아토와 두령이를 기억하십니까? 그런데 올해 초(2...

  • 2003-04-24
  • 조회 수 22126
  • 추천 수 0

천방지축 "바우"가 사람이 되다<36회 협회지에서>

천방지축이던 "바우" 사람이 되다.회원 여러분은 지난 35회 협회지에서 "검둥이의 추억'의 검둥이의 주인 이상윤씨를 기억하십니까? 검둥이를 잃은 후 그분은 매우 상심하여 다시는 개를 키우지 않겠다고 맹세하였습니다. 그러나 세...

  • 2003-03-10
  • 조회 수 23750
  • 추천 수 0

덜렁이와 딸랑이<36회 협회지에서>

덜렁이와 딸랑이덜렁이와 딸랑이는 일반적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말하기를 똥강아지, 똥개라 불리는 개들이다. 옛날 아주 가난한 시절, 우리 조상들은 사람도 먹을 것이 부족하여 늘 허기지곤 하였는데 개에게 돌아갈 음식이 어디...

  • 2003-03-11
  • 조회 수 23360
  • 추천 수 0

덜렁이와 딸랑이

이름만 들어도 정감이 스며 듭니다. 다정하면서도 한 없이 애틋한 마음이 일어납니다. 한 편으로는 어두운 마음도 어쩔 수가 없군요. 꼭 행복하게 편안하게 살아 주길 바라는 마음 뿐 입니다. 그래도 세상을 탓 할줄 모르는 그...

  • 2003-03-06
  • 조회 수 24362
  • 추천 수 0

양주에서 입양해온 어미고양이와 새끼들의 최근모습 1

동구협 양주 보호소에서 입양해 온 고양이 어미와 새끼들의 최근 모습. 협회 보호소에서 16일 간 살면서 이제 불안과 걱정은 가신 듯한 어미 양주는 처음 2일간은 음식도 잘 먹지 않아 새끼들을 생각하면 걱정이 되었다. 그래...

  • 2003-04-05
  • 조회 수 26513
  • 추천 수 0

대구 효목동 롯데아파트 건축현장에서 구조된 새끼 고양이들 1

대구 동부 효목동, 롯데 메트로 폴리스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구조된 새끼고양이 3형제.(35회 협회지에서) 2002년 10월 24일 대구 효목동에서 대단지 아파트를 짓기 위하여 낡은 집들을 불도저로 부술 때, 어미 고양이는 놀라 도망...

  • 2003-03-07
  • 조회 수 30099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