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보호소 곁의 보청저수지에서의 산책

우리 보은보호소에서 숲 속을 한 30-40분 걸어가면 커다랗고 깊은 '보청 저수지'라는 곳이 있어요. 그 곁에는 공원을 잘 만들어놓아서 풍경도 예쁘고 산책하기 딱 좋답니다. 큰 개들 산책을 갈 때는 여기로 자주 오는데, 저야 뭐 늘 따라다니지요.

날씬하고 양치기 라고 불리는 큰 개 염순(Grace; 엠마가 지어 준 이름)이는 건강하고 착하다는 이유로 여기 보은 보호소에 오게 되었어요. 그런데 보호소 울타리 안에서 염순이는 사람만 보면 큰 키로 뛰어오르고 매달려 일을 못하도록 하였지요.. 영국 봉사자, 엠마가 염순의 행동을 고치기 위하여 대구로 데려와 엠마 방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매일 2-4시간 운동을 시키고, 점잖은 행동으로 바꾸는 훈련도 시켰다고 합니다. 엠마가 한국을 떠나고 염순이는 다시 보은 보호소에서 살게 되었는데 보호소 울타리 안에서 염순이는 예전 행동 그대로 하였어요. 모두 저처럼 점잖은 친구는 없나봐요.

얼마전 양소장님이 큰 친구들 운동을 시키기 위하여 한 마리씩 데리고 나올 때 염순이 차례가 되어 숲 속 따라 보청저수지로 데려갔고, 혹시나 하고 목 줄을 풀었대요. 엠마의 훈련효과가 나타나면서 홀로 멋대로 행동은 전혀없고, 목 줄없이도 양소장님 곁에서 절대 이탈하지 않았으며 보호소로 다시 돌아 올 때까지 예의있는 행동으로 양소장님과 함께 무사히 잘 도착하여 양소장님을 감동시켰다고 하였습니다. 앞으로 저와 함께 놀고 달릴 친구들이 나타나게 되어 정말 신이 납니다..

숲 속에서, 염순이예요. 말을 잘 들어서, 목줄없이 다녔대요.

빨간 잠바 입은 아주머니는 대견이 엄마이구요, 그 앞에는 메리, 대견이, 청동이예요. 저보다 형님 누나들이지만 뭐 그냥 이름만 부를래요~

청동이와 대견이

청실이 형님하고 저 빙글이예요.

청실이 형님 혼자서 독사진

산책로를 따라 끝까지 가면 사람들이 둘러 앉아 쉬고 이야기 할 수 있도록 벤치를 만들어놓았는데 저런 걸 보고 '정자'라고 하나봐요. 전 많이 가봐서 별로 안 신기한데 청보,청동이,메리는 냄새 맡느라 정신없네요. 대견이 엄마아빠, 그리고 오른쪽에는 양소장님도 보여요.

메리의 숲속 산책.

라브라도 "보리"는 좋은 주인과 편안하게 살다가 주인아저씨가 자기 사업 때문에 외국으로 나가게 되면서 보은 보호소에 살게 되었대요. 양소장님과 보청저수지 곁의 산책로에서 함께 달리기를 하고 있어요. 양소장님보다 더 빨리 달릴 수 있을텐데도 속도를 맞춰 가는 것이 절 닮아 참 착하고 기특하죠? 보리도 목 줄 풀고 보호소까지 점잖게 양소장님과 걷거나 뛰거나 하면서 왔대요.

협회장님과 보리, 산책로 부근에서

한줄로 죽 늘어서서 숲가를 산책하고 있어요. 어디보자... 길남이, 동곡이, 청실이네요. 봉사자는 맨 앞에서 부터 Shinna, 키 큰남자 Andrew, Holly, Michelle, Joey,Jocelyn 입니다.

동곡이와 미셀

다시 보호소로 돌아오는 길이예요.

꽤 중턱까지 올라온 거 같은데요?

모두다 즐거워 하고 있어요.

홀리와 청실이

대견이와 조스린

대견이를 뒤따르는 개들과 봉사자들

협회장님과 양소장님 부인 나기란씨 그리고 동곡이, 성이와 숲속산책.

저는 어디가고 없네요.

대견이 아빠, 엄마와 청보, 저와 대견이,  저와 대견이는 목 줄없이 그냥 가도 되죠. 메리와 청동이는 양소장님과 먼저 갔어요.

다음 이야기 ▶▶

"빙글이의 일기" 처음부터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2.

홍능의 누렁이 구출 이야기 22003년 7월 11일 홍능에서 죽음 직전의 홍이를 구하여 준 밀렵단속반의 광주 지부 직원들은 홍이를 대구 협회 보호소로 빨리 보내는 것이 홍이를 위해 안전할 것 같다고 오늘 오후 5시에 대구로 ...

  • 2003-07-14
  • 조회 수 22667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3 (보청저수지에서 산책)

보은 보호소 곁의 보청저수지에서의 산책 우리 보은보호소에서 숲 속을 한 30-40분 걸어가면 커다랗고 깊은 '보청 저수지'라는 곳이 있어요. 그 곁에는 공원을 잘 만들어놓아서 풍경도 예쁘고 산책하기 딱 좋답니다. 큰 개들 산책...

  • 2008-11-06
  • 조회 수 22637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충북여고학생들의 보은보호소 방문 1

5월 16일 충북 여고 봉사팀, 두 번째 보은 보호소 방문. 왼쪽부터 지은영, 노수현, 이서연, 허혜민 학생 이날 산책 나간 개들은 길남이, 동곡이. 성이 숲 속을 지나서, 보청 저수지에 도착 보청 저수지의...

  • 2010-05-28
  • 조회 수 22611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5월 2일 대구 봉사자들 두류공원 산책 2

케이티 봉사자가 두류공원 대구 보호소 개들과 산책 도중 버려진 개 한 마리를 발견하고 안고 왔다. 오른쪽 사진: 니콜이 안고 있는 개는 고양이 보호소에서 지내는 '깜보'로서 니콜이 입양시킬 계획을 세우고 있다. 산...

  • 2010-05-07
  • 조회 수 22605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8 - 눈 내린 대구보호소의 고양이들

대구 고양이보호소에서 고양이들 사진이 왔어요. 많은 눈은 아니지만 눈이 잘 오지 않은 대구에서는 귀한 눈이랍니다. 보은은 자주 눈이 내리지만 이번 해는 펑펑 쏟아져 높이 쌓이는 눈은 아직 오지 않았답니다. 대구 고양이도 ...

  • 2009-02-11
  • 조회 수 22585
  • 추천 수 0

섭섭해하는 우리 작은 뚱띵이 핵뀨우~

뚱띵아~ "아니 학규엄마가 미순이 글을 을렸네!" "엥~울 엄마가?" "난 저런 이쁜 옷도 안입혀 주고,,,사진도 안찍어 주고,,,내 얘기는 써준적도 없는디...."~~ 주영씨! 정말 어제밤 늦게 올린 글을 읽고 사진보면서 혼자 키득거리면서...

  • 2003-10-10
  • 조회 수 22556
  • 추천 수 0

사무실에서 고양이와 함께 지내는 미순이

미순이 이야기 (직원 문주영 글). 미순"이는 7월 초순에 보호소로 들어온 시츄 암컷입니다. 길거리에 배회하는 것을 가엾이 여긴 아주머니가 데려 왔지요. 두눈에 가득 고름이 흘러 눈주위가 뻣뻣하게 굳은 털로 뒤 덮혔으며, 눈...

  • 2003-10-09
  • 조회 수 22537
  • 추천 수 0

리어카 지키는 검돌이[동영상첨부] 2

리어카를 지키는 검돌이. 사랑하는 주인, 정일순 할머니를 잃고 슬픔에 젖어 있는 검돌이. 그러나 이제 새 주인을 만나 다시 즐거운 생활을 하게 되어 신이 난 검돌이, 대구 동구에서 사시는 정일순이라는 할머니께서는 혼자 외...

  • 2005-10-16
  • 조회 수 22526
  • 추천 수 0

빙글이 이야기4 - 오산 봉사팀 5차 방문

오산 봉사팀 5차 방문(11월 16일) 오산팀을 항상 인솔해 오는 다아니가 처음 온 봉사자들에게 보은 보호소에 대해 설명해 주고 있어요. 봉사자들을 이 곳 저 곳 구경시켜 주고 있어요. 저는 봉사자들이 오면 애기들처럼 좋...

  • 2008-11-24
  • 조회 수 22514
  • 추천 수 0

개장수로 부터 극적으로 탈출하여 살아난 "윤구"

안녕하세요. 제가 여기 보호소에 온지도 벌써 일년이 지나 2008년 7월이 되었습니다. 일년전의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떨립니다. 당시 제가 주인에게 버림받고 대구시 파호동 길에 배회하 고 있을 때 박양이라는 분이 저를...

  • 2008-09-30
  • 조회 수 22491
  • 추천 수 0

새끼 고양이 구일이.

새끼 고양이 "구일" 이 구조2m 깊이의 벽과 벽사이의 간격은 약 15cm. 그 공간에 어린 고양이 새끼가 이번 겨울 가장 추운날씨에 빠져 2일을 계속 울고 있어다. 새끼가 목이 쉬도록 울어도 주민들은 신고하지 않다가 3일째 어...

  • 2004-05-03
  • 조회 수 22437
  • 추천 수 0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3

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여 주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절박한 심정이었...

  • 2003-08-11
  • 조회 수 22421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우창욱, 박미연씨부부 대구보호소 방문

영국대사관에서 근무하시는 우창욱씨와 박미연씨 부부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 대구 동물보호소를 방문하고 반기는 개와 고양이들에게 간식을 챙겨주고 놀아주었습니다. 동물들은 손님이 오시면 그렇게 반기는 이유는 간식과 놀아주는...

  • 2010-07-29
  • 조회 수 22351
  • 추천 수 0

전남 곡성에서 구출한 동곡이와 성이

오늘 SBS 방송국과 20명 가량의 사람들이 에워싸고 호리를 구출하려 하였으나 또 실패하고 말았다. 산 쪽으로 도망 간 호리를 찾지를 못하였고, 마취총은 죽을 염려가 있어 사용하지 못한다고 하였다. 큰 개 잡는 덫을 사용해...

  • 2005-01-24
  • 조회 수 22279
  • 추천 수 0

개장수로부터 극적 탈출하여 살아난 잡종 "윤구" 3

◆ 개장수로부터 극적 탈출하여 살아난 잡종 "윤구" 대구 달서구 파호동 어느 회사...

  • 2007-07-03
  • 조회 수 22232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18 - 곰돌이의 외출, 봉사자 미셀부부의 산책 2

곰돌이의 외출 곰돌이가 요즘 밖으로 자주 외출합니다. 실내에 있을 때보다 밖에서 걷기를 더 잘 하기 때문입니다. 최근에 마당에서 잘 걸어다니는 곰돌이와 제 동영상입니다. 대견이 엄마, 아빠가 곰돌이 운동도 시켜주시고 사진...

  • 2009-06-15
  • 조회 수 22222
  • 추천 수 0

태평이 이야기

2. 태평이 이야기 2004년 10월 1일경 대구 동인동 동인 78태평 아파트에서 목이 끊어질 것 같은 상처를 가진 고양이가 다닌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곳에는 야생고양이들이 많이 살고 있어 잡기가 쉽지 않다고 관리실 소장이 이...

  • 2004-10-23
  • 조회 수 22199
  • 추천 수 0

도살당할뻔한 말라뮤트(장군이) 구출(사진첨부)

오후에 대구협회에서 급하게 전화가 왔습니다. 영등포구 근처야산에서 어떤 부부가 산책중 한남자가 개를 나무에 묶어 몽둥이로 패고 있는것을 목격하고 바로 노량진경찰서로 신고를 했다고요. 가해자는 경찰이 출동했을때는 이미 도...

  • 2005-01-29
  • 조회 수 22150
  • 추천 수 0

아토와 두령이2

두령이와 아토 2 34협회지에 보시면 아토와 두령이 이야기가 있습니다. 입양 간 동물 중 최고로 높은 곳에 가장 넓은 마당에 가장 맑은 공기 속에 자유롭게 뛰어 놀며 즐기던 아토와 두령이를 기억하십니까? 그런데 올해 초(2...

  • 2003-04-24
  • 조회 수 22146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구조된 두마리 개들의 최근모습 1

여러분 모두 안녕하시리라 믿고 있어요. 오늘 저는 ARK 웹사이트에 그냥 들어갔다가 저의 애꾸 진도 강아지 달림 (체리)에 관하여 간단한 소식을 전해드려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1. 애꾸눈 진돗개 '애자' 입양 소식 한쪽 눈이...

  • 2010-10-29
  • 조회 수 22146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