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31691 vote 0 2011.08.06 (00:20:03)

daru01_600px.jpg

저는 엄마젖도 다 떼지 못하고 이름이 생기기도 전에 주인 손에 들려 대구에 있는 칠성 개시장에 팔려 졌어요.

그곳은 정말 너무나 끔직하고 무서운곳이였어요.

내 덩치의 몇배인 큰 개 부터 나같은 작은 강아지들까지..

정말 빼곡하게 들어차서 죽을 날만 기다리는 공포 속에서 전 엄마와 형제들만 생각하며 와들 와들 떨고있었어요.

삶을 체념한 개, 영양실조와 병 든개, 주인에게 버려진개.. 모두 어디론가 사라지면 다시 돌아오지 않았어요.

나는 너무 슬프고 무서웠지만 어느날 나에게도 희망이 생겼어요.

새로운 주인이 나의 몸값을 지불하고 집으로 데려 갔어요.

드디어 이 지옥에서 벗어날수 있게 되었고, 절 사랑해줄 주인이 생긴거지요.

 

하지만 그 기쁨도 잠깐 ..

 

새로운 나의 주인은 시도 때도 없이 나를 때리고 학대 했어요.

 

사랑받을수 있을 거라는 희망은 조각조각 났고 나는 너무 아파서 맞을때 마다 비명을 질렀답니다.

비명소리를 들은 새주인은 나를 더 때렸어요.

전 덩치가 크지도 않았어요. 오히려 주인에게 헤코지를 할수 없을만큼 작고 작았어요. 그런 나를 그사람은 왜그리 때렸을까요?

나는 아무 잘못 한것도 없는데 말이죠.

날 사랑해줄 사람이 있다면 전 그보다 더큰 사랑으로 행복하게 해줄수 있는데...

아무런 힘도 없는 전 그렇게 두달동안 맞으며 지냈답니다.

 

두달동안 살려달라는 내 비명소리를 들은 동네사람들이 보다 못해 구청에 신고 전화를 했어요.

낯선 사람이 여럿와서 내주인을 경찰서로 데려 갔어요.

나중에 사람들의 얘기를 들으니 학대 받은 개가 나뿐 아니고 내가 오기전부터 많은 개들이 죽거나 다리가 부러졌대요.

그렇게 학대받아 죽어버리면 주인이라는 그사람은 또 시장에가서 저처럼 어린 개들을 사오고 했답니다.

 

나를 학대한 옛주인은 동물학대로 신고를 당했지만 장애인이라서 구속은 면했대요.

다시는 개를 키우지 않겠다고 경찰서에서 각서를 쓰고 풀려 났대요.

그 와중에도 나의 몸값이 2만오천원이라며 돈을 요구해서 구청 직원이 그돈을 지불 했다고 해요.

 

daru02s.jpg주인이 신고 당하고 전 모르는 사람손에 이끌려 동물보호소로 오게되었어요.

그곳에 여러마리의 개들이 있는것을보고 칠성 개시장에 있던 생각이나서

먹지도 않고 덜덜 떨기만 했답니다.

무서워 떠는중 커다란 손이 다가오길래 또 맞는다는 생각에

몸이 딱딱하게 굳어버렸지요.

그러나 그손은 나에게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손길로

내 몸을 따뜻하게 쓸어주며 사랑스런 말로 위로 해 주었습니다.


또 저에게 처음으로 다루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어요.

 

더이상 절 때리는 사람도 없이 맛나는 밥을 먹고 산책도하면서 점차 보호소 환경에 적응되어갔어요.

편안한 날들이 절 꼬리도 치고 표정도 밝아지게 해줬어요. 그리고 더 이상 사람을 보고  떨지도 않게되었어요.

 

daru04s.jpg여러사람들의 관심과 협력이 모아져

나는 처음 이곳으로 데려온 구청 직원들과 함께 새가정으로 떠나게 되었어요.

또다시 케이지에 넣어져 떠나게 된 나는 조금 무서웠지만

나를 돌보던 보호소 엄마가 계속 위로해주고 이야기해주었어요.

널 더 사랑해주고 행복하게 해줄 엄마를 드디어 찾아 떠나는거라구요.

 

전 지금 두친구가 있는 새가정에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답니다.  

이제 예전의 기억은 다 잊고 행복한것만 생각하면서 지낼꺼예요.

 

 

 

윤점희

2011.08.24 (21:30:58)

아! 정말 어린것이 겪어서는 안될 고통이었네요. 언제 우리나라는 개고기를 안 먹을 까여? 정말 눈물납니다. 다른고기도 많은데?..........누구신지는 몰라도 꼭 상처주지마시고 잘 키워주세여 그러면 하느님의 축복이 있을겁니다.제발 지구상에 동물들 이 행복했으면........특히 성남모란시장은 개들의 산지옥어여..친구들 의 지체를 머리위에 놓고 죽음을 기다리는 그처참함은 정말 지옥입니다. 아이들이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길이 이야기 file

협회에는 '길이'라는 이름의 아주 낭~창한 성격의 고양이가 살고 있습니다. 누가 보아도 천상 집고양이인데... 누가 보아도 길에서 혼자 살아남을 수 없는 녀석인데... 문을 열어놓아도 절대 집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는...

  • 2019-07-04
  • 조회 수 921
  • 추천 수 0

흰돌이 이야기 file

쉼터 초보집사 JY 입니다~^^ 오늘은 흰돌이 이야기를 소개할까합니다. <흰돌이 이야기> 대구 영대네거리 차도를 위험하게 방황 중인 개를 협회 직원이 발견하고 구조해 병원으로 갔습니다. 병원에서 내장칩을 확인해봤지만 없었...

  • 2019-07-02
  • 조회 수 1011
  • 추천 수 0

"황금이" 이야기 file

고양이 쉼터에는 저마다 많은 사연이 있는 고양이들이 모여 제각기 인연을 맺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이곳 「보호소 이야기」에 사연이 올라오는 아이들은 특히 더 힘들게 인연을 맺은 고양이들입니다. '황금이'도 그...

  • 2019-05-31
  • 조회 수 1037
  • 추천 수 0

똘똘이 이야기 file

협회 고양이 쉼터 핑크방 옆에 있는 작은방 "파란방"에는, 고양이 "금강이", "똘똘이", "양양이" 이렇게 3친구가 같이 지내고 있습니다. ▲ 파란방 "금강이"와 "똘똘이" ▲ 똘똘이 똘똘이가 여기 쉼터까지 오게 된 사연을 이렇습...

  • 2019-07-09
  • 조회 수 1044
  • 추천 수 0

금강이 이야기 file

고양이쉼터에는 "금강이"라는 이름의 아주 나이브~ 한 고양이가 살고 있습니다. 올해 이제 만 1살이 조금 넘어가는 녀석으로 흔한 치즈 테비와 흰색이 적절히 섞여 평범하지만 귀여운 노란 고양이 "금강이". 팔다리 짧고, 키도 ...

  • 2019-07-05
  • 조회 수 1054
  • 추천 수 0

투룸 4자매 이야기 file

KAPS 고양이 쉼터에는 노란방이란 이름의 야생고양이 11마리가 지내는 방이 있습니다. ▲노란방 180도 파노라마 사진 (파노라마로 찍어놓으면 방이 넓어 보이지만 실 면적은 그다지 크지 않은 작은 방입니다. 저 방을 마지막으로...

  • 2019-05-09
  • 조회 수 1262
  • 추천 수 0

'해남이' 이야기 file

고양이 쉼터에는 "해남이"라는 이름의 고양이가 있습니다. 1살이 채 되지 않는 고양이 해남이는 다른 고양이들과 달리 눈이 보이지 않습니다. 해남이가 이곳 고양이 쉼터까지 오게 된 사연은 이렇습니다. 2018년 5월2일 대구 달성...

  • 2018-11-28
  • 조회 수 2957
  • 추천 수 0

"봉", "지" 형제 이야기 file

2017년 11월 중순 어느 날, 대구 북구에 있는 주민센터의 직원이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어느 민원인이 등산길 쓰레기통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나서 가 보니 새끼고양이 두 마리가 검정 비닐봉지에 넣어져 묶인 채로 등산길 쓰...

  • 2019-01-24
  • 조회 수 3071
  • 추천 수 0

"별이" 이야기 file

2017년 8월 말 여름. 대구시내는 기온이 연일 40도룰 웃도는 살인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였습니다. 부산 출신인 이곳 고양이 쉼터 집사는 이처럼 살인 적인 대구 더위에 연일 두 손 두 발 다 들 때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

  • 2018-12-02
  • 조회 수 3480
  • 추천 수 0

양이 구조 이야기 file

2017년 3월쯤 갈 곳이 없어 어느 초등학교 교실에 자꾸 들어와 말썽을 부리던 고양이가 한 마리 있었습니다. 귀 끝이 조금 잘린 것으로 보아 구청에서 하는 중성화 TNR을 받은 듯 하고 분명 한때는 사람과 같이 살던 고양...

  • 2018-03-19
  • 조회 수 4144
  • 추천 수 0

'아미' 구조 이야기 file

2017년 11월20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편선희씨는 사고를 당해 전혀 움직이지 못하고 길가에 누워있는 고양이를 발견하여 협회로 전화를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이 곳 보호소도 너무 많은 고양이들 수에 거절을 하였지만, 유기동물로...

  • 2018-03-16
  • 조회 수 4254
  • 추천 수 0

'뚱식이' 구조 이야기 file

고양이 보호소에는 개보호소 뚱식이와 같은 이름의 고양이 '뚱식이'가 있습니다. ▲ 고양이 보호소 뚱식이 생후 2주 가량일 때 눈도 못 뜬 채 구조되어 보호소 직원의 수유를 받아 다행이도 건강히 자라난 고양이 뚱식이. 생후...

  • 2018-03-22
  • 조회 수 4295
  • 추천 수 0

'하늘이' 이야기 file

2015년 크리스마스가 한 달 남은 11월 초겨울. 협회 봉사자의 친구였던 대학생 김현수씨가 노란 치즈 새끼 고양이 한 마리를 갓길에서 구조하였습니다 대학생이 혼자서 길고양이를 키운다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무엇보다...

  • 2018-03-23
  • 조회 수 4427
  • 추천 수 0

'예삐' 이야기 file

▼ 2018년 3월 달력 모델이 된 '예삐' 고양이 보호소에는 많은 고양이들이 다들 저마다의 사연을 가지고 이곳에 입소하게 됩니다. 개중에는 뭔가 평범함 사연을 가지고 보호소까지 오게 된 고양이도 있고, 뭔가 엄청난 에피소...

  • 2018-04-24
  • 조회 수 4729
  • 추천 수 0

'방울이' 이야기 file

▲방울이 방울이는 11년전에 이 곳 협회 개보호소에서 아주 어릴 때 한 가정으로 입양이 된 개입니다. 11년전에는 협회 보호소가 지금 보다 많이 열악한 환경이어서 보호소에 있는 것 보다 입양가는 것이 아이들을 위한일이라...

  • 2018-03-27
  • 조회 수 4878
  • 추천 수 0

'왕자' 구조이야기 file

고양이 보호소에는 '왕자'라는 이름의 야생고양이가 있습니다. 바로 2018년 KAPS 달력의 11월 모델이 된 녀석입니다. ▲ 11월 달력 모델이 된 길고양이 '왕자' 2017년 7월 중순. 무척 더운 어느 날. 협회로 한통의 전화가 ...

  • 2018-04-19
  • 조회 수 4932
  • 추천 수 0

용산이 • 용자 이야기 file

2017년 3월 말경.. 달서구 동물병원앞에 고양이 두마리가 이동장에 넣어져 병원 앞에 버려졌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새벽에 누군가 고양이 두 마리를 한 이동장에 넣어 병원 앞에 버리고 간 것입니다. 구청 계약 보호소로 보내...

  • 2017-11-08
  • 조회 수 4952
  • 추천 수 0

도롱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10월31일. 119안전센터의 소방관 최휘x씨께서 협회로 전화를 주셨습니다. 홈플러스 주차장에 들어와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로 구조된 고양이가 있는데 협회로 보내고 싶다고.. 이 소방관께서도 집에 고양이를 한마리 키우시는...

  • 2017-08-14
  • 조회 수 5000
  • 추천 수 0

수평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3월14일날 협회로 한통의 구조요청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장소는 대구시 중구 동덕로 수평빌딩, 전화주신 분은 수평빌딩의 기계실에 근무하시던 분이셨습니다. 낮동안 계속 고양이가 꼼작 않고 피를 흘리며 건물 마당에 앉아...

  • 2017-08-13
  • 조회 수 5240
  • 추천 수 0

천장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7월 27일. 경북 경산시에서 실내 인테리어를 하던 가게 천장에서 새끼고양이 한마리가 떨어졌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공사하시던 분들은 새끼고양이가 천장에서 떨어져 많이 다쳤을 걸로 생각하고 구조를 하기 위해 협회로...

  • 2017-08-17
  • 조회 수 5394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