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여 주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절박한 심정이었습니다. 이 개는 7월 11일 협회와 광주 밀렵감시단의 도움으로 구출되고 지금은 안전하게 협회보호소에서 살고 있습니다.

제니퍼의 4번째 편지(2003년 8월 5일)

Dear Sunnan

Wow, Hong looks like he's really getting better - he looks like a real dog again. I am so glad that you are helping him. I saw his original owner today and he smiled and asked "Kae, okay?" and I told him yes. I find it wierd to think that such a friendly person could neglect an animal as much as he neglected Hong. I hope Hong adjusts well to your shelter. Good luck.

from Jennifer

와!! 홍이가 정말 좋아졌네요. 이제 진짜 개 같습니다. 홍이를 도와주어 너무 기뻐요. 오늘 홍이의 원 주인 늙은 노인을 만났습니다. 그는 웃으면서 나에게 물었지요. " 개 오케?" 나는 무슨 뜻인지 알아채고 "예"라고 대답하여 주면서, 그런대로 친절하게 느껴지는 사람이 왜 홍이에게는 그렇게 나쁘게 대하였는지 좀 이상하게 느꼈습니다. 홍이가 보호소에서 잘 적응하기를 바라면서 행운을 빕니다. 제니퍼로부터

2003년 8월 7일 병원에서의 마지막 음식을 먹고 있는 홍이.

그리고 목욕도 하고, 드라이도 하여 보송 보송해진 털. 홍이는 아직도 사람을 그렇게 따르지 않는다. 목욕할 때도 으르렁거려 하는 수 없이 입을 마개로 막고, 목욕도 드라이도 할 수 있었다.

불임수술을 받고 있는 홍이

그동안 병원에서 사람들이 맛 있는 음식을 주고 홍이에게 다정하게 대하여 주었으나 홍이는 아직도 마음이 얼어있는 상태이다. 개들이 있는 곳 보다는 마당이 있는 고양이 보호소가 우선 나을 것 같아 그 곳에 도착한 홍이는 홍이를 위하여 마련한 개집에들어가더니 내내 나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3일을 보낸 홍이는 아직까지도 밖으로 나오지 않고 있다. 물론 사람이 없을 때는 살며시 나오기도 할 것이다. 다행하게도 홍이는 식성은 좋아 음식은 아주 잘 먹었다. 이제 매일같이 사랑으로 홍이를 돌보아 주면 홍이는 마침내 꼬리를 흔들면 우리를 반길 것으로 믿는다.

8월 10일 더운 날씨라 호주 자원 봉사자, 레이철과 나는 얼음과자 "비비빅"과 "서주 아이스 바"를 사서 개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홍이 집 안은 그리 더운 편은 아니지만 두가지 얼음과자를 주니 벌떡 일어나 먹고 있었다. 지금 홍이를 풀어두면 낮선 사람, 낮선 곳에서 밖으로 나갈 위험이 있어 당분간은 끈을 길게 두고 묶어두기로 하였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귀여운 새끼고양이들의 놀이터

귀여운 새끼 고양이들의 놀이터.시내 주택가에 위치한 고양이보호소(150평)에는 오래 묵은 소나무가 두그루가 있었다. 소나무가 나이가 들수록 보기가 좋았지만 이웃 집에 가을 겨울에 떨어지는 낙엽으로 하수구가 막혀서 원성을 들...

  • 2003-08-20
  • 조회 수 23231
  • 추천 수 0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3

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여 주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절박한 심정이었...

  • 2003-08-11
  • 조회 수 21960
  • 추천 수 0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2.

홍능의 누렁이 구출 이야기 22003년 7월 11일 홍능에서 죽음 직전의 홍이를 구하여 준 밀렵단속반의 광주 지부 직원들은 홍이를 대구 협회 보호소로 빨리 보내는 것이 홍이를 위해 안전할 것 같다고 오늘 오후 5시에 대구로 ...

  • 2003-07-14
  • 조회 수 22303
  • 추천 수 0

홍농의 개(누렁이) 구출 이야기 1.

제니퍼의 홍능의 개 구출 요청 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다음과 같은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

  • 2003-08-10
  • 조회 수 22948
  • 추천 수 0

고양이 "건이" 사진

고양이 건이 사진모음.건이는 2002 10월 15일 경북 경주에서 가까운 건천 휴게소 뒷 마당 모래 위에서 묶여 살고 있는 것을 구해왔다. 그래서 이름은 "건" 이라 지어 주었다. 건이는 시골에서 자란 고양이처럼 촌 티가 나는 고...

  • 2003-04-13
  • 조회 수 24039
  • 추천 수 0

아토와 두령이2

두령이와 아토 2 34협회지에 보시면 아토와 두령이 이야기가 있습니다. 입양 간 동물 중 최고로 높은 곳에 가장 넓은 마당에 가장 맑은 공기 속에 자유롭게 뛰어 놀며 즐기던 아토와 두령이를 기억하십니까? 그런데 올해 초(2...

  • 2003-04-24
  • 조회 수 21720
  • 추천 수 0

천방지축 "바우"가 사람이 되다<36회 협회지에서>

천방지축이던 "바우" 사람이 되다.회원 여러분은 지난 35회 협회지에서 "검둥이의 추억'의 검둥이의 주인 이상윤씨를 기억하십니까? 검둥이를 잃은 후 그분은 매우 상심하여 다시는 개를 키우지 않겠다고 맹세하였습니다. 그러나 세...

  • 2003-03-10
  • 조회 수 23388
  • 추천 수 0

덜렁이와 딸랑이<36회 협회지에서>

덜렁이와 딸랑이덜렁이와 딸랑이는 일반적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말하기를 똥강아지, 똥개라 불리는 개들이다. 옛날 아주 가난한 시절, 우리 조상들은 사람도 먹을 것이 부족하여 늘 허기지곤 하였는데 개에게 돌아갈 음식이 어디...

  • 2003-03-11
  • 조회 수 22827
  • 추천 수 0

덜렁이와 딸랑이

이름만 들어도 정감이 스며 듭니다. 다정하면서도 한 없이 애틋한 마음이 일어납니다. 한 편으로는 어두운 마음도 어쩔 수가 없군요. 꼭 행복하게 편안하게 살아 주길 바라는 마음 뿐 입니다. 그래도 세상을 탓 할줄 모르는 그...

  • 2003-03-06
  • 조회 수 23945
  • 추천 수 0

양주에서 입양해온 어미고양이와 새끼들의 최근모습 1

동구협 양주 보호소에서 입양해 온 고양이 어미와 새끼들의 최근 모습. 협회 보호소에서 16일 간 살면서 이제 불안과 걱정은 가신 듯한 어미 양주는 처음 2일간은 음식도 잘 먹지 않아 새끼들을 생각하면 걱정이 되었다. 그래...

  • 2003-04-05
  • 조회 수 26019
  • 추천 수 0

대구 효목동 롯데아파트 건축현장에서 구조된 새끼 고양이들 1

대구 동부 효목동, 롯데 메트로 폴리스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구조된 새끼고양이 3형제.(35회 협회지에서) 2002년 10월 24일 대구 효목동에서 대단지 아파트를 짓기 위하여 낡은 집들을 불도저로 부술 때, 어미 고양이는 놀라 도망...

  • 2003-03-07
  • 조회 수 29538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