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중순 어느 날,


 

대구 북구에 있는 주민센터의 직원이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어느 민원인이 등산길 쓰레기통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나서 가 보니 새끼고양이 두 마리가 검정 비닐봉지에 넣어져 묶인 채로 등산길 쓰레기통에 버려져 있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 민원인은 불쌍한 새끼고양이 두 마리를 거두어 키워보려고 생각을 했지만, 두 마리는 아직 어린데도 야생성이 너무 강했고 사람에게 공격적이어서 도저히 키울 수 없어 주민센터로 가져왔다는 것입니다.

 

접수를 받은 직원은 실수인지 아니면 우연인지...

 

북구청으로 전화를 하지 않고 이곳 협회로 전화를 걸어 상담을 요청하였습니다.

 

 

 

 

11월 초겨울, 날씨는 춥고 새끼 길고양이들은 무수히 버려져 지자체 보호소로 가서 안락사 혹은 폐사가 되던 시기였습니다.

 

이미 협회 고양이 쉼터에도 입소를 받을 수 있는 숫자가 초과 된 지 오래였습니다.

 

이미 구조한 고양이들의 일부는 협회장댁에서 임보를 하고 있었고, 일부는 직원들 집에서 임보를 하고 있던 터라,

 

더 이상 구조는 힘든 시기였습니다.

 

하지만 전화 너머도 들리는 우렁찬 두 마리 울음소리와 주민센터 직원의 간곡한 부탁에..

 

상담에 응한 쉼터 집사는 또 한 번 구조를 하기로 결심하고 말았습니다.

 

담 날 쉼터 직원들이 한마디씩 하겠지만요.

 

 

 

 

책임집사 : "물론 쉼터에 입소 상한선은 있지만 구할 수 있는 만큼은 해야지요.."

 

도우미집사 : .........! (속마음 일동 : 저 고집을 누가 말리리... ㅜㅜ).

   

.  

.

.   

  

하지만 입소 룰을 지키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입니다.

 

사실 이곳은 구조를 할 수 있는 숫자를 초과한 지 오래고, 공간적 자원이 부족하면 질병이 발생하기 쉽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에,

 

고양이 쉼터에 입소 제한을 두는 것은 이미 구조한 동물들의 복지를 위해서 정말 중요한 일입니다.

 

그렇기에 구조를 한 번 더 할 때마다 이곳에서 일하는 모두가 혹시나 발생할까 염려하는 질병들 때문에 마음이 무거워지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그래서 당연히 새로 구조한 새끼 고양이 2마리는 3차 접종과 중성화를 마치고 쉼터에 자리가 빌 때까지 협회장댁에서 임보를 하게 되었습니다.



20171118_111140_s.jpg

▲ 협회장댁으로 온 첫날

 

 

정말 어리디 어린 새끼고양이 2마리,

 

귀의 크기를 보건데 아직 2달이 채 안된게 분명하지만...

 

사람에 대한 두렴움과 야생성은 큰고양이 저리가라 할 정도 였습니다.

 

 

 

 

당연히 깨물고...^^

 

하악질 하고...^^

 

날 뛰었습니다..^^;;;;

 


너희의 그 사람에 대한 두려움은 어디서 왔니...앉으나 서나 사람조심해야 한다고 엄마 길고양이에게서 삶의 지혜로 배운거니..?

 

똑똑한 엄마구나..

 

도대체 누가 너희를 검은 비닐 봉지에 묶어서 쓰레기 통에 버린거니..



다행히 이 두 마리 새끼고양이는 더없이 건강하였습니다.


20171118_111233_s.jpg 20171118_111238_s.jpg

안정되자마자 밥 먹는 모습

 

 

 

 

아직 씹는 모습이 어설프고 귀의 크기로 보아 분명 젖을 때기전이지만...

 

생명력 강한 이 둘은 배고픔을 이기기 위해 스스로 먹는 법을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얼마나 다행인지...

 

하악질을 받으며 분유를 먹이는 수고는 덜은 샘이지요.^^~

 

 

 

 

이름을 비닐봉지 속에서 구조되었다 하여 "", ""라고 지었습니다.

 

-.-;;;;;

 

작명에는 센스가 없는 집사의 부덕이지요.

 

 

 

 

그리고 이 둘은 건강하게 무럭무럭, 열심히 사람을 경계해 가며 잘 자라 주었습니다.

 

불행히도 이후 한동안 사진이 없습니다.

 

사람에 대한 두려움이 심한 편이어서 되도록 스트레스를 피하기위해 카메라를 들이대지 않았습니다.

 

 

 

 

몇 달 뒤 3차 접종도 끝내고 중성화 수술도 무사히 마치고 마침내 고양이 쉼터로 온 두 마리...



이곳 쉼터에 적응하고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모습입니다.


KakaoTalk_20190123_235401841_s.jpg

여전히 사람에 대한 경계가 까다로운 ""(201812)

 

 

카메라 다가가자마자 귀가 누워버립니다.



KakaoTalk_20190123_235544972_s.jpg


하지만 이제 일정 거리 이상 다가가지 않으면 더이상 도망가지 않습니다.



KakaoTalk_20190123_235641862_s.jpg

그래도 처음에 테이블 밑에서 나오지도 않던 모습에 비하면 상당히 안정된 모습입니다.


""는 여전히 사람을 두려워해 입양은 불가능하며 이곳에서 식구로서 평생 함께 해야할 녀석입니다.

 


하지만 "봉"은,

 

냥이8-1 사본.jpg

▲카메라를 주시하는 "봉"이


쉼터로 온후 여러사람들과 마주치면서 점차 사람에 대한 두려움을 떨치는 듯 하였습니다.


처음엔 이 곳 집사만 따랐지만, 요즘은 봉사자들과도 가끔씩 놀고, 사람이 다가가도 잘 피하지 않습니다.



냥이8-3 사본.jpg


▲멋진 인물 덕분에 2019년도 KAPS 달력 9월달 모델이 되기도 한 "봉"





KakaoTalk_20190123_235449339_s.jpg


KakaoTalk_20190123_235418094_s.jpg


눈빛이 처음과 다르게 순해진 "봉"이.


이곳에서 행복하니..?


앞으로도 이곳 친구들과 형제 ""와 함께 오래오래 잘 지내 보자꾸나!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투룸 4자매 이야기 file

KAPS 고양이 쉼터에는 노란방이란 이름의 야생고양이 11마리가 지내는 방이 있습니다. ▲노란방 180도 파노라마 사진 (파노라마로 찍어놓으면 방이 넓어 보이지만 실 면적은 그다지 크지 않은 작은 방입니다. 저 방을 마지막으로...

  • 2019-05-09
  • 조회 수 213
  • 추천 수 0

"봉", "지" 형제 이야기 file

2017년 11월 중순 어느 날, 대구 북구에 있는 주민센터의 직원이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어느 민원인이 등산길 쓰레기통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나서 가 보니 새끼고양이 두 마리가 검정 비닐봉지에 넣어져 묶인 채로 등산길 쓰...

  • 2019-01-24
  • 조회 수 1781
  • 추천 수 0

"별이" 이야기 file

2017년 8월 말 여름. 대구시내는 기온이 연일 40도룰 웃도는 살인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였습니다. 부산 출신인 이곳 고양이 쉼터 집사는 이처럼 살인 적인 대구 더위에 연일 두 손 두 발 다 들 때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

  • 2018-12-02
  • 조회 수 2431
  • 추천 수 0

'해남이' 이야기 file

고양이 쉼터에는 "해남이"라는 이름의 고양이가 있습니다. 1살이 채 되지 않는 고양이 해남이는 다른 고양이들과 달리 눈이 보이지 않습니다. 해남이가 이곳 고양이 쉼터까지 오게 된 사연은 이렇습니다. 2018년 5월2일 대구 달성...

  • 2018-11-28
  • 조회 수 2037
  • 추천 수 0

'예삐' 이야기 file

▼ 2018년 3월 달력 모델이 된 '예삐' 고양이 보호소에는 많은 고양이들이 다들 저마다의 사연을 가지고 이곳에 입소하게 됩니다. 개중에는 뭔가 평범함 사연을 가지고 보호소까지 오게 된 고양이도 있고, 뭔가 엄청난 에피소...

  • 2018-04-24
  • 조회 수 3878
  • 추천 수 0

'왕자' 구조이야기 file

고양이 보호소에는 '왕자'라는 이름의 야생고양이가 있습니다. 바로 2018년 KAPS 달력의 11월 모델이 된 녀석입니다. ▲ 11월 달력 모델이 된 길고양이 '왕자' 2017년 7월 중순. 무척 더운 어느 날. 협회로 한통의 전화가 ...

  • 2018-04-19
  • 조회 수 4086
  • 추천 수 0

'방울이' 이야기 file

▲방울이 방울이는 11년전에 이 곳 협회 개보호소에서 아주 어릴 때 한 가정으로 입양이 된 개입니다. 11년전에는 협회 보호소가 지금 보다 많이 열악한 환경이어서 보호소에 있는 것 보다 입양가는 것이 아이들을 위한일이라...

  • 2018-03-27
  • 조회 수 4066
  • 추천 수 0

'하늘이' 이야기 file

2015년 크리스마스가 한 달 남은 11월 초겨울. 협회 봉사자의 친구였던 대학생 김현수씨가 노란 치즈 새끼 고양이 한 마리를 갓길에서 구조하였습니다 대학생이 혼자서 길고양이를 키운다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무엇보다...

  • 2018-03-23
  • 조회 수 3744
  • 추천 수 0

'뚱식이' 구조 이야기 file

고양이 보호소에는 개보호소 뚱식이와 같은 이름의 고양이 '뚱식이'가 있습니다. ▲ 고양이 보호소 뚱식이 생후 2주 가량일 때 눈도 못 뜬 채 구조되어 보호소 직원의 수유를 받아 다행이도 건강히 자라난 고양이 뚱식이. 생후...

  • 2018-03-22
  • 조회 수 3562
  • 추천 수 0

양이 구조 이야기 file

2017년 3월쯤 갈 곳이 없어 어느 초등학교 교실에 자꾸 들어와 말썽을 부리던 고양이가 한 마리 있었습니다. 귀 끝이 조금 잘린 것으로 보아 구청에서 하는 중성화 TNR을 받은 듯 하고 분명 한때는 사람과 같이 살던 고양...

  • 2018-03-19
  • 조회 수 3406
  • 추천 수 0

'아미' 구조 이야기 file

2017년 11월20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편선희씨는 사고를 당해 전혀 움직이지 못하고 길가에 누워있는 고양이를 발견하여 협회로 전화를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이 곳 보호소도 너무 많은 고양이들 수에 거절을 하였지만, 유기동물로...

  • 2018-03-16
  • 조회 수 3504
  • 추천 수 0

용산이 • 용자 이야기 file

2017년 3월 말경.. 달서구 동물병원앞에 고양이 두마리가 이동장에 넣어져 병원 앞에 버려졌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새벽에 누군가 고양이 두 마리를 한 이동장에 넣어 병원 앞에 버리고 간 것입니다. 구청 계약 보호소로 보내...

  • 2017-11-08
  • 조회 수 4204
  • 추천 수 0

보니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11월3일. 점점 날씨가 싸늘해지고 있는 어느날, 협회로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화를 주신 김주희씨는 자동차 본네트에 들어가서 119 구조대에 의해 구조된 새끼고양이가 있는데 협회 보호소로 입소를 받아달라는 내...

  • 2017-08-17
  • 조회 수 5112
  • 추천 수 0

천장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7월 27일. 경북 경산시에서 실내 인테리어를 하던 가게 천장에서 새끼고양이 한마리가 떨어졌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공사하시던 분들은 새끼고양이가 천장에서 떨어져 많이 다쳤을 걸로 생각하고 구조를 하기 위해 협회로...

  • 2017-08-17
  • 조회 수 4650
  • 추천 수 0

도롱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10월31일. 119안전센터의 소방관 최휘x씨께서 협회로 전화를 주셨습니다. 홈플러스 주차장에 들어와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로 구조된 고양이가 있는데 협회로 보내고 싶다고.. 이 소방관께서도 집에 고양이를 한마리 키우시는...

  • 2017-08-14
  • 조회 수 4298
  • 추천 수 0

수평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3월14일날 협회로 한통의 구조요청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장소는 대구시 중구 동덕로 수평빌딩, 전화주신 분은 수평빌딩의 기계실에 근무하시던 분이셨습니다. 낮동안 계속 고양이가 꼼작 않고 피를 흘리며 건물 마당에 앉아...

  • 2017-08-13
  • 조회 수 4541
  • 추천 수 0

진순이 이야기 file

협회 개보호소에는 진순이라는 진도 풍산 믹스의 백구가 한마리 있습니다. 진순이는 2015년 봄, 생후 4개월 가량일때 금선란 명예회장님이 직접 구조해오신 강아지입니다. 예쁜 외모와 발랄한 성격으로 보호소에서 사랑을 받으며 협...

  • 2017-08-11
  • 조회 수 4893
  • 추천 수 0

요다 구조이야기 file

2017년 5월 23일. 대구 달서구 감사동에 있는 손창헌 산부인과 뒷뜰에서 새끼 고양이가 계속 울고 있다고 협회로 구조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협회 보호소는 항상 고양이들로 가득차 입소를 더이상 받기 힘들지만 전화 너머로 들...

  • 2017-08-09
  • 조회 수 5184
  • 추천 수 0

대구 칠성 개고기시장에서 고기로 팔리던 5마리 새끼고양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7월 8일 대구의 매우 덥던 한여름 어느 날, 김영민 씨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대구 칠성 시장의 개고기를 파는 가게 한쪽 작은 케이지 속에 5마리 새끼고양이를 넣은 채로 고양이 고기로 팔고 있다는 말을...

  • 2016-10-04
  • 조회 수 11287
  • 추천 수 0

3층 빈 원룸에 1달간 방치된 고양이 3마리 file

2016년 2월 18일, 어느 날 보호소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원룸 임대아파트 관리소장님이신 신용기 씨는 협회로 전화를 걸어 야반도주한 세입자가 두고 간 3마리 고양이의 구조요청을 하였습니다. 세입자가 밀린 임대료 ...

  • 2016-10-04
  • 조회 수 8803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