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협 양주 보호소에서 입양해 온 고양이 어미와 새끼들의 최근 모습.

협회 보호소에서 16일 간 살면서 이제 불안과 걱정은 가신 듯한 어미 양주는 처음 2일간은 음식도 잘 먹지 않아 새끼들을 생각하면 걱정이 되었다. 그래서 보호소의 음식 중 제일 맛 있고, 좋은 음식을 주어 젖이 많이 나오도록 하였으나 좋은 음식이라도 입에 맞지 않은지 우리들을 애태웠다. 고양이들은 입이 까탈스러워 배가 고파도 입에 맞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것을 주어도 쳐다보지도 않는다.

3일 째 마이 켓이란 깡통밥을 주어보았더니 입에 맞았는지 허겁 지겁 잘 먹었다. 하루 이틀은 어미가 좋아하는 것으로 많이 먹여주었다. 그런 다음 사료와 섞어 주니 사료와 함께 밥을 두 그릇 뚝딱하기도 하였다. 어미가 잘 먹는 덕분에 젖이 잘 나와 새끼들은 충분히 젖을 많이 먹는 것 같았다. 양주에 있을 때 힘없이 늘어져 있던 새끼들이 이제 약간 씩 기운을 차려가고 있다. 이름들은 양주보호소 이름을 따서, 어미는 양주, 다리 다친 애는 양동이, 양주 새끼들은 우선 양희, 양숙이, 양은이라 지었고, 남의 자식 회색 줄 무뉘 꼬마 둘은 회진, 회돌로 지어 주었다. 어린 것들이 그 동안 고통을 많이 받아 건강하게 잘 자라 줄 지 의문이다. 밖에서 어미 잃고 배고픔에 시달렸던 회진이, 회돌이도 착하고, 친절한 새 엄마 양주 젖을 먹고 건강이 회복되어 가고 있다.

1.jpg

이제 양주는 편안한 마음으로 새끼들에게 젖을 주고 보듬고 핥아 주고 있다. 사무실에서 울던 새끼 두 마리도 새 엄마 양주 품에서 엄마 잃은 슬픔을 잊을테지.. 양주는 제 자식도 아니건만 내 자식과 다름없이 회진, 회돌이에게 젖을 먹이고 더러워진 털을 청소도 해 주었다. 우리 사람들도 내자식, 남의 자식 가리지 않고 어려울 때 서로이렇게 도와 줄 수 있을까?

양주와 다섯 마리 꼬마들은 젖을 충분히 먹었는지 잠자고 있다.

양동이 발에 상처는 진물과 흙과 더러운 찌거기와 한테 섞여 떡 한덩어리를 붙여 둔것 같았다. 소독과 치료를 계속하였더니 더러운 것들은 떨어져 나가고 상처 부위도 많이 치유되어 아주 조금만 남았다. 다행히 뻗친 다리로 일어서서 약간 걸을 수 있어, 대 소변이 보고 싶을 때는 배변통에 가서 꼭 본다. 배변통에 들어가는 것이 그리 쉽지 않다. 그래도 양동이는 불편한 뻗친 다리를 잘 조절하여 가면서 배변통에 들어가 볼일을 보는 것이 너무 기특하고, 한편으로는 안쓰러워 보였다. <


더욱 상태가 좋아진 양동이. 콧등의 곰팡이도 떨어져 나가고 다리의 상처도 거의 다 아물었다. 걷는 것도 갈수록 좋아지고.. 곁에는 새 고아 친구 "동인"와 함께 정답게 지낸다.(1월 30일)

회진이와 회돌이의 모습. 모두 음식을 잘 먹어 배가 빵빵하다. 그게다 털이 아직 솜털이라 보송 보송 올라와 밤송이들 같다.(1월30일)

조금씩 건강해진 꼬마들 오뎅꼬지 장난감에 완전히 넋 나가고 있다.


 


 


 


김지영_24046

2012.02.25 (22:16:50)

새끼 고양이들이 오래 살수있도록 해주세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귀여운 새끼고양이들의 놀이터

귀여운 새끼 고양이들의 놀이터.시내 주택가에 위치한 고양이보호소(150평)에는 오래 묵은 소나무가 두그루가 있었다. 소나무가 나이가 들수록 보기가 좋았지만 이웃 집에 가을 겨울에 떨어지는 낙엽으로 하수구가 막혀서 원성을 들...

  • 2003-08-20
  • 조회 수 23135
  • 추천 수 0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3

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여 주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절박한 심정이었...

  • 2003-08-11
  • 조회 수 21877
  • 추천 수 0

홍능의 개(누렁이) 구출이야기 2.

홍능의 누렁이 구출 이야기 22003년 7월 11일 홍능에서 죽음 직전의 홍이를 구하여 준 밀렵단속반의 광주 지부 직원들은 홍이를 대구 협회 보호소로 빨리 보내는 것이 홍이를 위해 안전할 것 같다고 오늘 오후 5시에 대구로 ...

  • 2003-07-14
  • 조회 수 22229
  • 추천 수 0

홍농의 개(누렁이) 구출 이야기 1.

제니퍼의 홍능의 개 구출 요청 2003 7월 8일 광주에서 1시간 30분이 걸리는 홍능이라는 작은 시골에서 영어교사를 하는 케나다인 제니퍼로부터 다음과 같은 편지와 그리고 사진을 보내 왔습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이 개를 구하...

  • 2003-08-10
  • 조회 수 22880
  • 추천 수 0

고양이 "건이" 사진

고양이 건이 사진모음.건이는 2002 10월 15일 경북 경주에서 가까운 건천 휴게소 뒷 마당 모래 위에서 묶여 살고 있는 것을 구해왔다. 그래서 이름은 "건" 이라 지어 주었다. 건이는 시골에서 자란 고양이처럼 촌 티가 나는 고...

  • 2003-04-13
  • 조회 수 23850
  • 추천 수 0

아토와 두령이2

두령이와 아토 2 34협회지에 보시면 아토와 두령이 이야기가 있습니다. 입양 간 동물 중 최고로 높은 곳에 가장 넓은 마당에 가장 맑은 공기 속에 자유롭게 뛰어 놀며 즐기던 아토와 두령이를 기억하십니까? 그런데 올해 초(2...

  • 2003-04-24
  • 조회 수 21634
  • 추천 수 0

천방지축 "바우"가 사람이 되다&lt;36회 협회지에서&gt;

천방지축이던 "바우" 사람이 되다.회원 여러분은 지난 35회 협회지에서 "검둥이의 추억'의 검둥이의 주인 이상윤씨를 기억하십니까? 검둥이를 잃은 후 그분은 매우 상심하여 다시는 개를 키우지 않겠다고 맹세하였습니다. 그러나 세...

  • 2003-03-10
  • 조회 수 23317
  • 추천 수 0

덜렁이와 딸랑이&lt;36회 협회지에서&gt;

덜렁이와 딸랑이덜렁이와 딸랑이는 일반적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말하기를 똥강아지, 똥개라 불리는 개들이다. 옛날 아주 가난한 시절, 우리 조상들은 사람도 먹을 것이 부족하여 늘 허기지곤 하였는데 개에게 돌아갈 음식이 어디...

  • 2003-03-11
  • 조회 수 22744
  • 추천 수 0

덜렁이와 딸랑이

이름만 들어도 정감이 스며 듭니다. 다정하면서도 한 없이 애틋한 마음이 일어납니다. 한 편으로는 어두운 마음도 어쩔 수가 없군요. 꼭 행복하게 편안하게 살아 주길 바라는 마음 뿐 입니다. 그래도 세상을 탓 할줄 모르는 그...

  • 2003-03-06
  • 조회 수 23864
  • 추천 수 0

양주에서 입양해온 어미고양이와 새끼들의 최근모습 1

동구협 양주 보호소에서 입양해 온 고양이 어미와 새끼들의 최근 모습. 협회 보호소에서 16일 간 살면서 이제 불안과 걱정은 가신 듯한 어미 양주는 처음 2일간은 음식도 잘 먹지 않아 새끼들을 생각하면 걱정이 되었다. 그래...

  • 2003-04-05
  • 조회 수 25914
  • 추천 수 0

대구 효목동 롯데아파트 건축현장에서 구조된 새끼 고양이들 1

대구 동부 효목동, 롯데 메트로 폴리스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구조된 새끼고양이 3형제.(35회 협회지에서) 2002년 10월 24일 대구 효목동에서 대단지 아파트를 짓기 위하여 낡은 집들을 불도저로 부술 때, 어미 고양이는 놀라 도망...

  • 2003-03-07
  • 조회 수 29435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