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3396 vote 0 2018.12.02 (03:38:34)

2017년 8월 말 여름.


대구시내는 기온이 연일 40도룰 웃도는 살인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였습니다.

부산 출신인 이곳 고양이 쉼터 집사는 이처럼 살인 적인 대구 더위에 연일 두 손 두 발 다 들 때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더운 도시로 대구를 꼽는 것이 빈말이 아니었습니다.

다행이 쉼터 내부는 에어컨 냉방이 잘되는 편이라 문명의 이기를 짱짱하게 받고 있었지만, 한 발짝 만 밖으로 나가면 숨을 쉴 수 없을 만큼의 살인적인 더위였습니다.


'이 더위에 길고양이들은 어쩌나.. 대구는 비도 잘 안와서 마실 물도 부족할텐데..'


라는 생각과,


'그나마 길고양이들은 몸을 숨길 수라도 있지만, 이 날씨에 칠성 시장에서 개고기로 팔리는 동물들은 어쩌나..'


'칠성 시장 케이지에서 움직이지도 못하게 여러 마리 붙어서 갇혀 있는데...'

 

'죽는 것도 불쌍한데 죽기 전까지 계속 고통을 겪어야한다니...'


여름만 되면 닭들도 움직일 공간이 부족해 무수히 폐사하는 것이 우리나라 동물 사육 환경의 현 실정입니다.


날씨가 그다지 착하지 못할 때,

너무 덥거나 너무 추우면 냉난방이라는 문명의 이기를 받지 못하는, 혹은 받을 수 없는 가축과 동물들을 생각할 때 마다 더위 때문이 아니라 머릿속에 떠오르는 복잡한 생각들 때문에 더 괴로운 여름을 보내게 됩니다.


새끼 고양이 "별이"는 말그대로 그처럼 살인 더위 일 때 칠성 시장 고양이탕 집에서 구조되어 협회로 오게 되었습니다.

 

협회 회원인 장민성씨에 의해 칠성시장 고양이탕 집에서 구조된 새끼고양이 7마리는 이곳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구조되어 다행이다~'

라고 생각할 틈도 없이 오자마자 그날 저녁 한마리가 급격한 구토와 함께 그날 새벽 손 쓸 새도 없이 죽어 버렸습니다.

바로 범백혈구 감소증이었습니다.


이곳 집사는 20년 이상 고양이들과 생활하면서 무수한 범백 증상을 경험했습니다만...

2017년 여름에 돌았던 범백만큼 강력한 고위험군은 처음이었습니다.


발병하면 24시간 안에 신경 발작을 동반하며 급격하게 사망에 이릅니다.

칠성시장 고양이탕 집에서 온 범백 바이러스..

그 곳의 너무 더러운 환경과 살인 더위 속에서 바이러스 또한 고위험군으로 진화된 듯했습니다.

대부분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가지고 있는 쉼터 내 성묘들 조차도 약하게 나마 증상을 보여 치료를 해야할 정도 였습니다.


그리고 보름간 무수한 치료와 정성, 병원을 오가는 밤샘 간호에도 불구하고, 새끼고양이들은 하나씩 둘씩 하늘 나라 별이 되기에 이르렀습니다. 

말 그대로 살리겠다는 집사의 일념과 생명을 앗아가겠다는 바이러스와의 치열한 싸움이었습니다.


20170905_183745.jpg 20170905_183805.jpg 20170910_173351.jpg

▲한창 치료 당시의 '별이' 모습


20170831_184353.jpg 20170902_132414.jpg

▲ 함께 치료 받던 칠서 시장 형제들.


 

결과는 바이러스의 승.

치료로 살아남은 고양이는 '별이 '하나 뿐이었습니다.


그것도 고위험 군 범백에서 살아남은 새끼고양이라 혹시라도 잘못될까 약간의 회복새를 탄 후 바로 협회장님 댁으로 피병을 가기에 이르렀습니다.


지금에서야 이렇듯 평온하게 이야기 할 수 있지만, 그 당시 쉼터는 그야말로 초비상, 직원들과 구조자들은 하늘나라로 떠난 새끼고양이들로 인해 매일 같이 울음으로 지새우던 나날이었습니다. 정말 생명이란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것이구나 하는 체념과 슬픔, 위로를 해주시는 병원 원장선생님, 하지만 쉽게 위로받지 못하는 아픈 마음.

이처럼 생명 앞에서 인간의 힘이란 정말 보잘것없는 것을...

 

인간으로 인해 그런 병을 얻었고 결국 떠나게 된 새끼고양이들에 대한 미안함. 인간에 대한 원망.


'정말 미안하구나. 사람들 때문에 그렇게 되었는데 구해주지 못해서..'

 

'부디 다음 생은 행복한 고양이로 태어나 천수를 누리렴.'

 

20179월 한 달간은 정말 슬픔과 이별의 달이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별이는 무럭무럭 자라 정말 건강하고 예쁜 고양이가 되었습니다.



20171130_153951.jpg


20171130_153957.jpg

▲협회장 댁에서 지낼 때의 별이 모습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 중성화수술도 무사히 마쳤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  2018년 봄.


별이와 인연을 맺을 운명인 이윤희씨께서 협회로 찾아왔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한국동물보호협회의 입양심사는 꽤나 까다롭습니다.

입양심사 도중에 입양을 거절당하는 사례도 종종 있습니다.


그만큼 평생 함께할 인연을 찾기란 힘든 일이니까요.


2018년 5월21일

이윤희씨는 별이와의 1달간 트라이얼 기간을 마치고 정식입양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평생 함께할 반려묘 "별이", 평생 별이와 함께할 집사 이윤희씨.^^


KakaoTalk_20181111_115105878.jpg

 ▲입양자 이윤희씨와 "별이"


앞으로도 영원히, 앞으로 20년 정도 별이와 함께 하십시오.

행복하세요~



 별이 입양후 최근 모습 ►http://www.koreananimals.or.kr/229634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똘똘이 이야기 file

협회 고양이 쉼터 핑크방 옆에 있는 작은방 "파란방"에는, 고양이 "금강이", "똘똘이", "양양이" 이렇게 3친구가 같이 지내고 있습니다. ▲ 파란방 "금강이"와 "똘똘이" ▲ 똘똘이 똘똘이가 여기 쉼터까지 오게 된 사연을 이렇습...

  • 2019-07-09
  • 조회 수 823
  • 추천 수 0

금강이 이야기 file

고양이쉼터에는 "금강이"라는 이름의 아주 나이브~ 한 고양이가 살고 있습니다. 올해 이제 만 1살이 조금 넘어가는 녀석으로 흔한 치즈 테비와 흰색이 적절히 섞여 평범하지만 귀여운 노란 고양이 "금강이". 팔다리 짧고, 키도 ...

  • 2019-07-05
  • 조회 수 905
  • 추천 수 0

길이 이야기 file

협회에는 '길이'라는 이름의 아주 낭~창한 성격의 고양이가 살고 있습니다. 누가 보아도 천상 집고양이인데... 누가 보아도 길에서 혼자 살아남을 수 없는 녀석인데... 문을 열어놓아도 절대 집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는...

  • 2019-07-04
  • 조회 수 771
  • 추천 수 0

흰돌이 이야기 file

쉼터 초보집사 JY 입니다~^^ 오늘은 흰돌이 이야기를 소개할까합니다. <흰돌이 이야기> 대구 영대네거리 차도를 위험하게 방황 중인 개를 협회 직원이 발견하고 구조해 병원으로 갔습니다. 병원에서 내장칩을 확인해봤지만 없었...

  • 2019-07-02
  • 조회 수 789
  • 추천 수 0

"황금이" 이야기 file

고양이 쉼터에는 저마다 많은 사연이 있는 고양이들이 모여 제각기 인연을 맺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이곳 「보호소 이야기」에 사연이 올라오는 아이들은 특히 더 힘들게 인연을 맺은 고양이들입니다. '황금이'도 그...

  • 2019-05-31
  • 조회 수 835
  • 추천 수 0

투룸 4자매 이야기 file

KAPS 고양이 쉼터에는 노란방이란 이름의 야생고양이 11마리가 지내는 방이 있습니다. ▲노란방 180도 파노라마 사진 (파노라마로 찍어놓으면 방이 넓어 보이지만 실 면적은 그다지 크지 않은 작은 방입니다. 저 방을 마지막으로...

  • 2019-05-09
  • 조회 수 1110
  • 추천 수 0

"봉", "지" 형제 이야기 file

2017년 11월 중순 어느 날, 대구 북구에 있는 주민센터의 직원이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어느 민원인이 등산길 쓰레기통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나서 가 보니 새끼고양이 두 마리가 검정 비닐봉지에 넣어져 묶인 채로 등산길 쓰...

  • 2019-01-24
  • 조회 수 2906
  • 추천 수 0

"별이" 이야기 file

2017년 8월 말 여름. 대구시내는 기온이 연일 40도룰 웃도는 살인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였습니다. 부산 출신인 이곳 고양이 쉼터 집사는 이처럼 살인 적인 대구 더위에 연일 두 손 두 발 다 들 때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

  • 2018-12-02
  • 조회 수 3396
  • 추천 수 0

'해남이' 이야기 file

고양이 쉼터에는 "해남이"라는 이름의 고양이가 있습니다. 1살이 채 되지 않는 고양이 해남이는 다른 고양이들과 달리 눈이 보이지 않습니다. 해남이가 이곳 고양이 쉼터까지 오게 된 사연은 이렇습니다. 2018년 5월2일 대구 달성...

  • 2018-11-28
  • 조회 수 2859
  • 추천 수 0

'예삐' 이야기 file

▼ 2018년 3월 달력 모델이 된 '예삐' 고양이 보호소에는 많은 고양이들이 다들 저마다의 사연을 가지고 이곳에 입소하게 됩니다. 개중에는 뭔가 평범함 사연을 가지고 보호소까지 오게 된 고양이도 있고, 뭔가 엄청난 에피소...

  • 2018-04-24
  • 조회 수 4633
  • 추천 수 0

'왕자' 구조이야기 file

고양이 보호소에는 '왕자'라는 이름의 야생고양이가 있습니다. 바로 2018년 KAPS 달력의 11월 모델이 된 녀석입니다. ▲ 11월 달력 모델이 된 길고양이 '왕자' 2017년 7월 중순. 무척 더운 어느 날. 협회로 한통의 전화가 ...

  • 2018-04-19
  • 조회 수 4834
  • 추천 수 0

'방울이' 이야기 file

▲방울이 방울이는 11년전에 이 곳 협회 개보호소에서 아주 어릴 때 한 가정으로 입양이 된 개입니다. 11년전에는 협회 보호소가 지금 보다 많이 열악한 환경이어서 보호소에 있는 것 보다 입양가는 것이 아이들을 위한일이라...

  • 2018-03-27
  • 조회 수 4802
  • 추천 수 0

'하늘이' 이야기 file

2015년 크리스마스가 한 달 남은 11월 초겨울. 협회 봉사자의 친구였던 대학생 김현수씨가 노란 치즈 새끼 고양이 한 마리를 갓길에서 구조하였습니다 대학생이 혼자서 길고양이를 키운다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무엇보다...

  • 2018-03-23
  • 조회 수 4355
  • 추천 수 0

'뚱식이' 구조 이야기 file

고양이 보호소에는 개보호소 뚱식이와 같은 이름의 고양이 '뚱식이'가 있습니다. ▲ 고양이 보호소 뚱식이 생후 2주 가량일 때 눈도 못 뜬 채 구조되어 보호소 직원의 수유를 받아 다행이도 건강히 자라난 고양이 뚱식이. 생후...

  • 2018-03-22
  • 조회 수 4229
  • 추천 수 0

양이 구조 이야기 file

2017년 3월쯤 갈 곳이 없어 어느 초등학교 교실에 자꾸 들어와 말썽을 부리던 고양이가 한 마리 있었습니다. 귀 끝이 조금 잘린 것으로 보아 구청에서 하는 중성화 TNR을 받은 듯 하고 분명 한때는 사람과 같이 살던 고양...

  • 2018-03-19
  • 조회 수 4076
  • 추천 수 0

'아미' 구조 이야기 file

2017년 11월20일 대구 달서구에 사는 편선희씨는 사고를 당해 전혀 움직이지 못하고 길가에 누워있는 고양이를 발견하여 협회로 전화를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이 곳 보호소도 너무 많은 고양이들 수에 거절을 하였지만, 유기동물로...

  • 2018-03-16
  • 조회 수 4172
  • 추천 수 0

용산이 • 용자 이야기 file

2017년 3월 말경.. 달서구 동물병원앞에 고양이 두마리가 이동장에 넣어져 병원 앞에 버려졌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새벽에 누군가 고양이 두 마리를 한 이동장에 넣어 병원 앞에 버리고 간 것입니다. 구청 계약 보호소로 보내...

  • 2017-11-08
  • 조회 수 4881
  • 추천 수 0

보니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11월3일. 점점 날씨가 싸늘해지고 있는 어느날, 협회로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화를 주신 김주희씨는 자동차 본네트에 들어가서 119 구조대에 의해 구조된 새끼고양이가 있는데 협회 보호소로 입소를 받아달라는 내...

  • 2017-08-17
  • 조회 수 5840
  • 추천 수 0

천장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7월 27일. 경북 경산시에서 실내 인테리어를 하던 가게 천장에서 새끼고양이 한마리가 떨어졌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공사하시던 분들은 새끼고양이가 천장에서 떨어져 많이 다쳤을 걸로 생각하고 구조를 하기 위해 협회로...

  • 2017-08-17
  • 조회 수 5305
  • 추천 수 0

도롱이 구조이야기 file

2016년 10월31일. 119안전센터의 소방관 최휘x씨께서 협회로 전화를 주셨습니다. 홈플러스 주차장에 들어와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로 구조된 고양이가 있는데 협회로 보내고 싶다고.. 이 소방관께서도 집에 고양이를 한마리 키우시는...

  • 2017-08-14
  • 조회 수 4910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