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 고양이 놀이터에서 고양이들과 놀기

제가  옥상 고양이 놀이테 안에 들어가 같이 놀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고양이들이 저를 경계하고 신경을 쓰더니 이제 있던 말던 모두 태평이고 오히려 고양이들이 저를 따라다니면서 짖궂게 굴어요.  13마리 고양이들은 옥상놀이터를 즐기고 있는데,  다른 고양이들은 그 곳이 좋은 줄 모르나봐요. 계속 문을 열어두니 언젠가는 올라 오겠지요.

옥상은 약 160평인데요. 4개의 큰 놀이터가 있어요. 안 쪽으로 4번째 놀이터에서 13마리 고양이들이 잘 놀고 있어요. 3번째 놀이터에서서 놀 수 있는 아래층 고양이들은 문을 열어 두어도 잘 나오지 않는답니다. 제가 3번째 놀이터 들어가니 '띵순이' '찡찡이' '삼순이' '얼룩'이가 반기면서 얼른 들어오라고 합니다.

고양이들이 꼬리 쳐들고 줄을 서서 저를 따라다니고 있어요. 그 중 제 뒤를 바짝 따라오는 삼색 '띵순이'는 무슨 이유로 저를 가장 좋아합니다. 띵순이 뒤에 '삼순'' 찡찡이' '송이'

"띵순이는 계속 저를 따라다녀  무안해 죽겠어요."

얼굴에 뽀뽀를 하려고 하지 않나... 곁에 '찡찡이'가  띵순이 행동에 왜 저러지하면서 외면하는 것 같아요.

이렇게 다정하게 귓 속말까지 하는데... 저는 그저  묵묵히 있는 것 외는 달리 할 말이 없어요.

제가 나무 둥치 둘레를 돌고 있는데 '삼순이'가 갑자기 야옹하면서 반대편에서 뛰어나와  깜짝 놀랬어요.

'달록이'는 저에게 별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나무둥치의 껍질들이 말라서 떨어져 나가고 있어요.

장난감으로 놀고 있어요.

 한 쪽 방에 각 4-6 마리 있던 녀석을 서로 망을 통하여 친숙하게 한 뒤 중간 망을 잘라 서로 오고, 가고 하도록 해 주었답니다.

방 두칸을 연결하고 왼쪽  방 벽 쪽 계단에 있는 고양이들과  오른 쪽 방 벽 쪽에 있는 고양이들.  방이 길어 사진에서 동시에 볼 수 없어 합성하여 보이도록 하였어요.  이 방의 고양이들은 약간 야생기질이 있는 애들이 많답니다. 모두 건강하고 착하여 13마리가 아주 친하게 잘 어울리고 놉니다. 서로 싸우거나 싫어하는 애들이 없어요.  옥상은 최근 10월부터 나가게 되었지요.

10월 중순 경 비가 온 뒤 매우 쌀쌀한 날씨라 보일러를 켜고 방을 따뜻하게 해 주었더니 방에서 뒹굴면서 노는 고양이들입니다.

방문객을 쳐다보고 누구시냐고 묻는 것 같아요.

나른하게 햇볕을 쬐고 있어요.

왼쪽 몽실이와 오른 쪽 태평이

뻔이

킁이.

달순이와 뻔이

옥상으로 통하는 계단으로 내려오고, 나가는 고양이들.

옥상 놀이터에서  노는 고양이들입니다.

장군이

다롱이

띵순이 아름다운 매력을 한 껏 발휘했네요.  고양이들 중 띵순이가 가장 예쁜 것 같은데 이애가 저를 그렇게 좋아한다니까요.

터널 속의 '호순이'

'착한이'고요.

다롱이와 송이

장군이와 띵순이

찡찡이

'시내'가 멀리 앉아 있어요.

밤에도 옥상으로 올라와 놀고 있네요.  불빛따라 날아오는 벌레들을 잡는다고 신경쓰고 있는 고양이들.  가만히 보니 고양이들이 참 부럽습니다.


◀◀ 이전 이야기

다음 이야기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빙글이의 일기 13 - 4월 11일 보은 초등학생들 보은보호소 견학

협회장님은 2007년 4월 15일 보은 보호소를 설립하였을 때 두가지 목적을 두었어요. 하나는 학생들에게 동물사랑, 생명사랑을 일깨우는 교육장소로 활용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대구 보호소가 협소하여 동물들이 편안하게 지내지 ...

  • 2009-04-14
  • 조회 수 19923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12 - 4월 보은보호소의 봉사자들

엠마와 안나, 그리고 대구에서 같이 올라간 팀, 보은의 외국인 봉사자 미셀과 함께 온 봉사팀이 같이 와주었어요. 고양이들과 봉사자들 대구 봉사자들 안나와 에이스(남자)와 케이트린 안나는 고양이들과 같이 자고 싶대요. 왼...

  • 2009-04-14
  • 조회 수 18621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14 - 불구 곰돌이 이야기 2

오래동안 방에만 있던 뒷다리 불구인 '곰돌이'이가 밖으로 나왔어요.' 대견이' 아빠, 엄마가 보은보호소에 오셔서 곰돌이 목욕도 시켜주시고, 빗질도 해주셨어요. 목욕 후, 털을 말리기 위해 옥상에 올라온 곰돌이는 뒷다리를 ...

  • 2009-04-14
  • 조회 수 19070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11 - 3월 대구,보은의 봉사자들

* 애사모 3월 정기 봉사와 외국인 봉사자 엠마 지난 봉사때는 비가 와서 불편했는데 이 날은 날씨가 좋아 다행이었어요. 구석구석에 쌓인 먼지 청소는 물론, 진드기 제거를 위해서 진드기 약도 뿌려주었어요. 대구서 열심히 ...

  • 2009-04-01
  • 조회 수 20283
  • 추천 수 0

지난 2월 위험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용타"와 "용희"의 최근 모습 1

올가미에 목이 조인 백구, 용타 용타는 아직도 시지 병원에서 입원 중이다. 목이 너무 깊게 파여 3차례나 수술을 받아야했다. 하품하는 모습이 오히려 건강하고 인물도 더 잘나 보이는 것 같다. 아래는 시지동물병원 박순석원장님이...

  • 2009-03-26
  • 조회 수 19491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10 - 애사모 회원들의 보은보호소 방문

대구 보호소를 매월 한번씩 정기 봉사하는 애사모회원들이 이번 3월 8일 보은에도 봉사왔어요. 친구들 간식 주기 및 미용, 산책 등 다양하게 봉사해 주어 매우 고마웟어요. 제가 협회장님, 양소장님, 우리 친구들을 대신하...

  • 2009-03-18
  • 조회 수 20962
  • 추천 수 0

대구 비산동 목 파인개 구조 5

2009년 2월 대구 서구 비산동 철로 주변에 풍산개 잡종개가 목에 올가미가 걸려 피를 흘리고 다닌다고 철로 주변에서 건재상을 하시는 이용진씨가 불쌍하다면서 구조 해달라고 하였다. 그분은 약 한달 전에 그 개를 처음 보았지...

  • 2009-02-24
  • 조회 수 22221
  • 추천 수 0

빙글이 일기 9 - 오산기지 봉사팀 6번째 방문 2

2009년 2월 14일 오산공군기지의 봉사팀이 6번째 우리 보은 보호소에 봉사왔답니다. 그 분들이 오시면 우리 친구들 모두 신이 나겠지만 제가 가장 신나지요. 많은 분들로부터 따뜻한 사랑과 관심을 받으면서 마음껏 뛰어다니고 놀...

  • 2009-02-22
  • 조회 수 20089
  • 추천 수 0

대구 진천동의 재래식 화장실에 빠진 고양이 6

몇 년 전 이 동네에서 2개월 된 어린 고양이가 재래식 화장실에서 빠져 협회 구조 직원에 의해 구조된 적이 있었다. 2009년 2월 17일 같은 동네에서 다른 화장실에서 큰 고양이가 빠져 울부짖고 있다고 하였다. 협회가 그 ...

  • 2009-02-22
  • 조회 수 26458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8 - 눈 내린 대구보호소의 고양이들

대구 고양이보호소에서 고양이들 사진이 왔어요. 많은 눈은 아니지만 눈이 잘 오지 않은 대구에서는 귀한 눈이랍니다. 보은은 자주 눈이 내리지만 이번 해는 펑펑 쏟아져 높이 쌓이는 눈은 아직 오지 않았답니다. 대구 고양이도 ...

  • 2009-02-11
  • 조회 수 21986
  • 추천 수 0

보호소에서 살게된 유기동물들 2

개 구조당시 모습 최근 모습 아프칸하운드 "칸"은 사진과 같이 전신 피부염 상태로 입소 되었다. 아무래도 주인이 허세로 멋진 개를 구입하였다가 관리를 소홀히 해 피부병에 걸리니 버린 듯...

  • 2009-01-31
  • 조회 수 24611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7 - 함박눈과 마당의 큰 개들

지난 해에는 보은보호소에 눈이 엄청 많이 왔는데요, 이번 겨울에는 세 번 모두 아직까지 땅에 겨우 조금 깔릴 정도만 왔어요. 조금 실망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제 눈알만한 함박눈이 펄펄 내렸거든요. 1층 마당에서 놀고있던 ...

  • 2009-01-25
  • 조회 수 19290
  • 추천 수 0

빙글이 이야기 6 - 대견이 엄마아빠와 큰개들 산책하기 1

약 일주일 전 11월 12일에 김광달씨 부부(대견아빠와 엄마)와 청강이, 보람이, 보리,염순이, 대견이랑 산책모습입니다. 며칠 전부터 날씨가 완연한 겨울로 접어들었지만 가을의 정취가 남아있는 보은보호소에서의 산책모습을 구경해보...

  • 2008-11-24
  • 조회 수 19587
  • 추천 수 0

빙글이 이야기5 - 목욕하기

대견이 엄마, 아빠가 오셔서 우리들 목욕을 시켜주셨어요. 10월 중순 춥기 전에 해야한다면서 두분이서 작은 친구들 대부분 목욕시켜주셨어요. 제가 첫 번째로 목욕하게 되었지요. 곧 꽃님이, 정아도 들어왔어요. 대견아빠는 꽃님...

  • 2008-11-24
  • 조회 수 19550
  • 추천 수 0

빙글이 이야기4 - 오산 봉사팀 5차 방문

오산 봉사팀 5차 방문(11월 16일) 오산팀을 항상 인솔해 오는 다아니가 처음 온 봉사자들에게 보은 보호소에 대해 설명해 주고 있어요. 봉사자들을 이 곳 저 곳 구경시켜 주고 있어요. 저는 봉사자들이 오면 애기들처럼 좋...

  • 2008-11-24
  • 조회 수 21930
  • 추천 수 0

빙글이 이야기4 - 오산 봉사팀, 산책하기

오산기지의 봉사팀들이 오랜만에 방문하여 우리 친구들 산책시켰어요. 제가 길을 안내하고 있어요. 뒤로 형들과 봉사자들이 잘 따라오고 있습니다. 싱크 형 참 멋지네요. 뒤따라 오시는 분들도 싱크만큼 씩씩하고 크신 분들이...

  • 2008-11-24
  • 조회 수 19635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3 (보청저수지에서 산책)

보은 보호소 곁의 보청저수지에서의 산책 우리 보은보호소에서 숲 속을 한 30-40분 걸어가면 커다랗고 깊은 '보청 저수지'라는 곳이 있어요. 그 곁에는 공원을 잘 만들어놓아서 풍경도 예쁘고 산책하기 딱 좋답니다. 큰 개들 산책...

  • 2008-11-06
  • 조회 수 22081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2 (옥상놀이터에서 고양이들과 놀기)

옥상 고양이 놀이터에서 고양이들과 놀기 제가 옥상 고양이 놀이테 안에 들어가 같이 놀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고양이들이 저를 경계하고 신경을 쓰더니 이제 있던 말던 모두 태평이고 오히려 고양이들이 저를 따라다니면서 ...

  • 2008-11-07
  • 조회 수 22688
  • 추천 수 0

은행나무 위에서 구조한 고양이 "은행"이 1

대구 평리동에서 고양이 한마리가 은행 나무 위에 올라가서는 내려오지 못한다고 몇 일째 울고 있었다. 주민의 신고로 협회구조직원이 현장에 도착하였으나 협회서 구조하기는 어려웠다. 곧 서부 소방 119 구조대의 도움을 요청...

  • 2008-11-07
  • 조회 수 20990
  • 추천 수 0

벽 속에서 구조된 새끼고양이 "평화"이야기

지난 9월 15일 대구시 중구 한 여행사 사무실 벽속에 새끼고양이가 갇혀 있는지 3일째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를 받은 협회 구조팀과 119구조대 대원들은 벽을 뜯어내야만 고양이를 구조할 수 있다고 하였다....

  • 2008-10-21
  • 조회 수 21555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