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선 보이는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과 영국인 봉사자, 엠마와 안나.

현재 대구보호소에서  보호받고 있는 고양이들은 입소된 애들 중  가장 착하게 그리고 건강하여 살아남은 아이들이다.  그 중 나이가 많은 애들도 있고 최근 들어온 젊은 고양이들도 있다.  5년에서 10년 정도 되는 나이든 고양이들은 그동안 보호소에서 편안하게 오랫동안 살아 와기 때문에  충청도 보은 새 보호소로 보내기는 쉽지 않다.  고양이들이 새로운 보호소가 아무리 좋아도 자기 주인과 그들이 살 던 곳을 떠나기 싫어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이든 고양이들은 대구 보호소에서 그대로 살도록 할 것이며 최근에 들어 온 고양이들 중 건강하고 젊은 고양이들이 보은 새 보호소로 가게 된다. 보은 보호소의 개, 고양이들 방은 모두 온돌방이 되어있고 옥상 고양이 놀이터와 각방도 살 수 있도록 잘 준비되어있지만 지금은 초 겨울이 시작되고 추위에 약한 고양이들을 보내기가 어려웠다.  물론  난방 시설이 되어있어 히트를 켜면 되겠지만 한국의 기름비는 어마하게 비싸 내년 봄으로 이사하면 이번 겨울의 기름비는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름 뒤()속에 새끼라고 적은 것은 새끼 때 입소되고 어른으로 적은 것은 어른 때 입소되었다는 뜻이다.

마당에서 고양이들 켓 타워에서.

"놀부"(새끼)

"목이"(어른)

"애교"(새끼)

"유월"(새끼)

"비씨"(새끼)

"현미"(왼쪽 새끼) "흑미"(새끼)

하마(새끼 때 입소)

왼쪽. 세순(새끼)   오른쪽. 마찌코(어른 고양이를 일본인이 키우다가 키울능력이 안된다면서 입소시킴)

사팔뚜기 깜식이와   세진.(새끼 때 입소)

정연이(새끼 때 입소)

마당에서 "놀부"  (새끼)                                             마루에서 "호돌이"(새끼)

위층의 노랑이들 형제 "한희"와 "한돌이"(어른이 되어 입소)  아래는 흰색 검정색 "연택이"(새끼)

벽사이에 끼여 구조된 귀여운 새끼고양이  "앵두"(새끼)     "야숙" (새끼) 어미 고희에 의하여 살아났다. (협회장댁에서 보호중)                   

왼쪽 나무둥치의 "호리"(어른)는  대구 교도소의 죄수가 몰래 교도소내 어미 잃은 새끼고양이 4마리를 발견하고 잘 돌보아왔다.  주변의 다른 죄수 몇 명도 키우겠다하여 한 마리씩 나누어 모두 사랑스럽게 키우면서 고양이들로부터 위안을 받고 밝게 살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잔인한 죄수가 한 마리 고양이를 밟아 죽이면서 싸움이 났다. 그 사건으로 교도소장도 알게되어 고양이를 못 키우도록 하면서 고양이들은 보호소에 오게 되었다.  오른쪽

"놀부"(새끼. 2008년 KAPS 달력 5월 스타)는 입양갔다가 털을 싫어하는 어머니때문에 다시 보호소로 오게 되었다. "놀부"는 보호소에서 더 아름답고, 장난꾸러기. 인정많은 고양이로 직원들과 봉사자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음. 친구들에게는 짖궂고 심술스러워 이름을 "놀부"라고 지었지만 예쁜 모습은 단연 1등이다.

왼쪽 페르시안 고양이. "페루"(어른)  오른쪽의 "나숙이" 는 협회장(Sunnan)의 아파트 마당에서 야생으로 살고 있으며 가족 4마리와 친구5마리 함께 모두  불임수술을 받고  나무로 둘러싸인 화단 보금자리에 협회장의 보호아래 안전하게 살고있다.

"비단이"(새끼)  아직 5개월 정도. 예쁜 행동으로 직원들에게 귀염을 받는다.

≫다음 페이지

강숙

2007.12.07 (17:57:10)

요리보고 저리봐도 우리 구슬이가 안보여요... 우엉... ㅜ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밧줄에 살이 썩어들어가는 고통속에서, 살아가던 동곡이와 성이

나(동곡이)와 내동생(성이)는 2004년 10월 3일까지 전라도 곡성이라는 곳에 개들을 식용으로 파는 집에서 살았지요. 우리는 그 집에서 태어나 약 2개월부터 목에 굵은 밧줄로 묶여졌어요. 주인은 내가 자라는 것과 동시에 굵어 진...

  • 2008-09-30
  • 조회 수 20987
  • 추천 수 0

"꽃처럼 예쁘게 자라렴" 꽃분이

나는 약 5년 전에 KAPS 회원이지만 알콜중독자인 이연걸씨에 의해 구조되었다. 평소 연걸씨가 술을 마시지 않을 때는 성인군자처럼 어질고 착하며 예의 바른 사람이다. 동물에게도 마찬가지, 나 외에도 인정과 동정심이 많아 버...

  • 2008-09-30
  • 조회 수 20420
  • 추천 수 0

대구 칠성시장에서, 영국 기자에 의해 구조된 메리와 절친한 친구 오리

우리 주 인이 내가 1살 정도 되었을 때 개장수에게 팔아넘겨 대구 칠성시장의 개시장에 오게 되었습니다. 개 시장의 철장 속에는 여러 마리 나와 같은 처지의 개들이 있었고, 배고프고 목도 말랐으나 음식도 물도 제대로 얻...

  • 2008-09-30
  • 조회 수 27361
  • 추천 수 0

목에 철사가 감겨 고통받던 금,호,동 이야기

우리 3형제는 복이 없어 경북 영천시 금호동의 어느 잔인한 주인 밑에 살게 되었어요. 주인은 우리 엄마를 개시장에 팔고 우리 형제들을 이유없이 자주 때리고 괴롭혔습니다. 우리가 1개월 정도 되었을 때 주인은 재미삼아 제...

  • 2008-09-30
  • 조회 수 21401
  • 추천 수 0

개장수로 부터 극적으로 탈출하여 살아난 "윤구"

안녕하세요. 제가 여기 보호소에 온지도 벌써 일년이 지나 2008년 7월이 되었습니다. 일년전의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떨립니다. 당시 제가 주인에게 버림받고 대구시 파호동 길에 배회하 고 있을 때 박양이라는 분이 저를...

  • 2008-09-30
  • 조회 수 22050
  • 추천 수 0

다정한 부부처럼 항상 같이 붙어다니는 띵이와 수야

나(띵이)는 협회장댁 아파트에서 다른 야생고양이들과 함께 살고 있었다. 협회장은 아파트 마당과 지하실에 사는 우리들을 안전덫으로 잡아 불임수술하여 다시 밖으로 내보내는 TNR 일을 하고 있었는데 나를 우연히 구조하게 되었...

  • 2008-09-19
  • 조회 수 23345
  • 추천 수 0

부리가 철사에 걸린 왜가리

≪이전 페이지 대구 장기동 하천을 지나는 고속도로 아래 한 마리 왜가리가 그 밑을 날며 지나다가 튀어나온 철사에 부리가 걸려 대롱 대롱 매달려 있는 것을 주민들이 신고하여 협회와 소방 119구조대가 출동하였다. 그러...

  • 2007-11-08
  • 조회 수 19113
  • 추천 수 0

새끼 고양이들 구조이야기

≪이전 페이지 "바디" "착한이"와 "송이' "달이" "띵순" "찡찡" "삼순" "달록" "장군" "깜시" "미래" ≫다음 페이지

  • 2007-11-08
  • 조회 수 18347
  • 추천 수 0

"태전이"와 "경미" 구조 이야기

깊이 6m 강둑 아래 홀로 올라오겠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잡종 강아지. 어쩌다가 물에 휩쓸려 떠내려왔는지? 아니면 도로에서 떨어졌는지 사연을 전혀 알 수 없는 이 애는 도로 위로 올라 올 수 없어 안타깝게 위로 쳐...

  • 2007-11-08
  • 조회 수 17865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3) 1

≪이전 페이지 영국 봉사자 "엠마"와 "안나"와 고양이들과 개들 고양이 보호소에 한쪽 마당에서 보호받고 있는 8마리 개들 중 누렁이 "달랑이"와 뒤쪽 "길송이" 안나와 고양이들 안나와 개 꽃님이와 길송과 콩이. 저 뒤로 개장수에게...

  • 2007-11-03
  • 조회 수 18562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2) 2

≪이전 페이지 한영이(어른) 바다(어른) 왼쪽 "야숙"이 나이는 1년 반. 오른 쪽 "띵이"는 6살이다. 2개월 새끼로 입소된 야숙이는 띵이를 엄마로 생각하며 지극히 사랑하고 따른다. 야숙이는 띵이가 잠시라도 안 보이면 슬...

  • 2007-11-03
  • 조회 수 19563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1) 1

가을에 선 보이는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과 영국인 봉사자, 엠마와 안나. 현재 대구보호소에서 보호받고 있는 고양이들은 입소된 애들 중 가장 착하게 그리고 건강하여 살아남은 아이들이다. 그 중 나이...

  • 2007-11-03
  • 조회 수 22050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8) 1

≪이전 페이지8. 이층 방에 사는 작은 개들. '미희' 털을 깍지 않았을 때. '미희'는 길에서 배회하고 있는 것을 어느 사람이 구조하여 협회 보호소에 입소시켰지만 오래도록 밥을 잘 먹지 않고, 사람보는 것을 거부하...

  • 2007-10-22
  • 조회 수 17841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7)

≪이전 페이지 7. 라브라드 리트리바 "퀴리(Quiree)"와 작은 개 "호야(Love)" "동이(Bronze)" 동이(Bronze) 호야(Love)는 라브라도 리트리바 '퀴리'의 사랑과 보호 아래 행복하다. 호야, 동이와 퀴리. 협회장(Sunnan)이 부...

  • 2007-10-22
  • 조회 수 17676
  • 추천 수 0

강윤숙씨의 동물사랑.

≪이전 페이지 강윤숙씨의 동물사랑. 경제대국, 한국의 우수한 문화 등등의 신문 머릿글을 흔히 보아오던 캐나다에 살고있는 강윤숙씨는 어렸을 적 충격을 받았던 개먹는 악습이 2007년이 된 지금까지 더 대량생산화된 것에 더 충격...

  • 2007-10-18
  • 조회 수 18772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6)

≪이전 페이지 6.오랜 친구들. 길남이(Gilnam), 홍이(Honey), 동곡이(Bright), 성이(Patience) 한 울타리에서 . 동곡이, 성이, 길남이, 홍이 한국 진돗개 잡종들 4마리는 약 5년간 대구에서 그리고 보은 보호소에 와서도 함...

  • 2007-10-17
  • 조회 수 18767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5)

≪이전 페이지 5. 진돗개 대구 '메리'와 '오리' 둘이는 대구보호소에서 약 5년간 한 방에서 둘이서만 지낸 탓으로 서로를 끔찍히 생각해주는 절친한 형제같은 친구들이다. 2007년 5월 보은 보호소로 옮겨져도 같은 방에서 둘...

  • 2007-10-17
  • 조회 수 17616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4)

≪이전 페이지 4. 진돗개 검둥이 "베리"와 흰둥이 "베스" 그리고 누렁이 "복실이" 누렁이 복실(bocksil)이는 늦게 보은 보호소에 입소하여 아직도 다른 애들과 보호소가 낮설다. 흰색 진돗개 베스(Bess)가 다정하게 장난을 걸려고 한...

  • 2007-10-17
  • 조회 수 17936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3) 1

≪이전 페이지 회원 김소희씨가 보내 준 공으로 큰 개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베리가 가장 공을 좋아하나 금세 구멍을 내어버렸다. 길남이도 열심히 끌어안고 있다. 메리는 "웬 이렇게 작은 장난감이????" 찿다가... 발견한 큰...

  • 2007-10-16
  • 조회 수 17353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2)

≪이전 페이지 2. 허스키 "보람이" 포인터 "충희" 그레이트 피레니즈 "보은이" . 비 때문에 개들이 방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자 개들은 밖을 못 나가 몸살을 내었다. 하루 정도 비가 오지 않을 때, 틈을 내어 운동장으로 나가는 ...

  • 2007-10-09
  • 조회 수 17691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