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페이지

8. 이층 방에 사는 작은 개들.

'미희' 털을 깍지 않았을 때.  '미희'는 길에서 배회하고 있는 것을 어느 사람이 구조하여 협회 보호소에 입소시켰지만 오래도록 밥을 잘 먹지 않고, 사람보는 것을 거부하고 동료 강아지 조차 함께 지내는 것을 싫어하고 통속에서 나오지 않았다. 홀로 독방을 쓰도록 하였지만 여전히 통안에 들어가 나오지도 않았다.  혼자 맛 있는 음식과 물을  통 앞에 놓아두고는" 미희야! 밥 먹어라"하고 사람이 나가면 그 때서야 조금씩 먹곤 하였다. 그러기를 약 2개월. 그 후부터 차츰 나오기 시작하며 사람도 친구도 좋아하고 친구들과 장난도 하면서 논다. 특히 울순이와 잘 어울린다.

왼쪽 '울순'  오른 쪽 '미희'

보은 보호소에서 가장 작고 어린 치와와이지만 건강하고 명랑하며 씩씩하게 다른 친구들과 잘 어울려 논다. 울순이는  높고  찢어지는 듯 짖는 소리가  사람 고막을 괴롭힌다며서 주인에게 버림받은 경우이다.  대구 보호소에서도 시끄러운 그 소리가 직원들이 부담을 느껴 보은 보호소에 오게 되었다. 보은에 와서도 그 울음소리는 내긴 하지만 자주 해야 할 일이 없다. 조용한 숲속이 울순이를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하는 것 같다. 양소장도  가장 작은 꼬마가 기운차게 잘 지내니 기특하여 어쩌다가 한번씩내는 그 요란스러운 소리는 게의치 않는다고 하였다.

 

 미희와 울순이

미희 옆 방에는 흰색 페키니즈 '요롱'(대전에서 전병숙회원이 구조, 입소시킴)이와 시츄 '이쁜'이와 "점잖이')가 울순방이 부러운 듯 보고 있다. 아마 울순이 방에서 영규씨와 협회장이 애들 간식을 주고 있기 때문에 빨리 저희들 방에 오지 않아 조바심이 나서 일 것이다.

시끄럽고 심통스런 코카스 파니엘 위 사진의  "소란"과 아래 사진의  "심순"이는 그런 점에서 서로 닮았다.  원 주인이 두애의 성격이 불량스럽고, 많이 짖고, 주인을 문다는 이유로 버림받고 협회 보호소에 오게 되었다. 보호소에서도 작은 애들을 많이 괴롭혀 안락사 리스트에 올랐으나 보은 보호소에 보내어 한번 더 기회를 주어보았다. 두 애들은 성격이 밝고 착한 빙글이와 지내면서 빙글이를 닮아가고 있는지 심술스럽거나 짖굿은 행동이 줄어들고 있었다.

명랑하고 활달한 '빙글'이와  분홍색 통위의 '심순'

 빙글이와 심순이와 소란이. 불독같이 심통스럽게도 보이는 중앙의 코카 "심순이"

* 강윤숙씨의 도움으로 구조된 강아지들.(홈페이지-자유게신판 또는 보호소동물이야기-강윤숙씨의 동물사랑을 참고.)

 케나다 회원 강윤숙씨의 도움으로 구조된 강아지들. 욕셔와 슈나우저 잡종으로 보이는 검은 색과 회색의 '사샤'와 노랑색 통 위의 잡종 '챌시'

역시 강윤숙씨 도움으로 구조된 앞 흰색'매기'와 '챌시' 세 강아지들이 옥상 고양이놀이터에서 즐겁게 놀고 있다.

옥상 고양이 놀이터에서 매기와 챌시.

매기와 챌시 둘이는 특별히 친하게 지내고 있는 것 같다.

옥상 고양이 놀이터에서 '사샤'

세녀석이 함께 폼잡고...

 

대전회원 전병숙, 고중철,서지원,임백란씨는 대전시 서구 탄방동에서 이번 여름 계속내리는 비를 내내 맞으면서 먹을 것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죽어가고 있는 가엾은 3마리개를  4회원의 재치와 협력으로 아슬하게 구조하여 보은 보호소로 입소시켰다(홈페이지- 보호소동물들이야기- 106번). 구조된 개들은 위 사진의 왼쪽 갈색 큰개 '케리'와 아래 사진의 '소망이''사랑'이다. 케리는 아직도  꼬리를 뒷다리 사이에 넣고 두려움이 가시지 않는 상태이다. '케리'는 꼬마들  '사샤'와 '챌시'가 사랑스러운지 따라다니며 귀여워해주었다.

케리와 같이 구조된 '소망이'

역시 케리와 함께 구조된 '사랑이'

왼쪽 사랑이, 소망이는 케리와는 달리 고통스러웠던 과거를 완전히 잊은 듯이 밝고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

 

운동장의 모든 개들이 보호소 밖으로 나온 "빙글이"가 양소장을 따라다니며 노는 것이 부러워 일제히 쳐다보고있다.

협회 차 곁에서 놀고 있는 "빙글이"를 보는  홍이, 동곡이, 성이,길남이..

* 대전회원 고중철씨와 서지원 부부는 대전과 보은이 가까워 자주 보은 보호소를 자주 방문한다.

대전회원 고중철, 서지원씨부부가 돌보는 두 마리 강아지. 큰애는 '명월이' 작은 애'노은'이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즐거운 표정이다. 옥상 고양이 놀이터에서.

 

숲 속으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옥상 고양이 놀이터에서 고중철, 서지원부부와 '명월이'와 품에 안긴 '노은이'

옥상 놀이터에서.  협회장과 서지원씨와  '노은이'

큰 길로 나가는 도로에서 부부가 강아지들과 산책.

두분은 보호소의 큰 애들과 놀아주고, 산책시키기 위하여 직원 두분과 협회장(Sunnan)과 함께 모두 5명이 큰 개들 운동장으로 들어갔다. 바로 위의 2층건물과 옥상사이 벽에 보금자리를 짓고 있는 말벌들이 들어오는 낮선 사람들이 그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덤벼 3사람이 말벌에게 크게 쏘였다. 벌에 쏘인 분들은 모두 어지럽고, 머리가 많이 아프다고 호소하였다. 마침 보호소의 병실에는 사람도 동물도 먹을 수 있는  약이 있어 응급조치를 하였다. 이 일로 애들과 놀아주기 등은 중단되었다. 

 

전병숙

2007.10.22 (21:43:27)

아이구!! 사랑아! 소망아! 케리야! 반갑다.전에 그 불쌍하기 그지없던 모습은 어디가고
더없이 행복해 보이는구나.그리고,아무 말썽없이 잘살아주어서 고맙구나.
케리는 좀더 살좀 쪄야겠구,,,,너희들이 늘상 보고팠는데 정말 반갑고 기쁘다.
친구들과 싸우지 말고 사이좋게 건강하게 오래도록 행복한 나날이 되기를 고대한다.
그리고,명월이랑 노은이 너무 미남이고 미인이네,
엄마,아빠랑 정말! 즐거운 시간들 보내고,,,아하 부럽다^^
그리고,늘,애들을 위해 분주하시고 애쓰시는 양소장님! 감사합니다.
모두들 행복하고 편안해 보이는 모습에서 제마음도 즐거웠습니다.
항상,건강하시고 두루두루 녀석들 살펴주세요.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밧줄에 살이 썩어들어가는 고통속에서, 살아가던 동곡이와 성이

나(동곡이)와 내동생(성이)는 2004년 10월 3일까지 전라도 곡성이라는 곳에 개들을 식용으로 파는 집에서 살았지요. 우리는 그 집에서 태어나 약 2개월부터 목에 굵은 밧줄로 묶여졌어요. 주인은 내가 자라는 것과 동시에 굵어 진...

  • 2008-09-30
  • 조회 수 21013
  • 추천 수 0

"꽃처럼 예쁘게 자라렴" 꽃분이

나는 약 5년 전에 KAPS 회원이지만 알콜중독자인 이연걸씨에 의해 구조되었다. 평소 연걸씨가 술을 마시지 않을 때는 성인군자처럼 어질고 착하며 예의 바른 사람이다. 동물에게도 마찬가지, 나 외에도 인정과 동정심이 많아 버...

  • 2008-09-30
  • 조회 수 20446
  • 추천 수 0

대구 칠성시장에서, 영국 기자에 의해 구조된 메리와 절친한 친구 오리

우리 주 인이 내가 1살 정도 되었을 때 개장수에게 팔아넘겨 대구 칠성시장의 개시장에 오게 되었습니다. 개 시장의 철장 속에는 여러 마리 나와 같은 처지의 개들이 있었고, 배고프고 목도 말랐으나 음식도 물도 제대로 얻...

  • 2008-09-30
  • 조회 수 27394
  • 추천 수 0

목에 철사가 감겨 고통받던 금,호,동 이야기

우리 3형제는 복이 없어 경북 영천시 금호동의 어느 잔인한 주인 밑에 살게 되었어요. 주인은 우리 엄마를 개시장에 팔고 우리 형제들을 이유없이 자주 때리고 괴롭혔습니다. 우리가 1개월 정도 되었을 때 주인은 재미삼아 제...

  • 2008-09-30
  • 조회 수 21433
  • 추천 수 0

개장수로 부터 극적으로 탈출하여 살아난 "윤구"

안녕하세요. 제가 여기 보호소에 온지도 벌써 일년이 지나 2008년 7월이 되었습니다. 일년전의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떨립니다. 당시 제가 주인에게 버림받고 대구시 파호동 길에 배회하 고 있을 때 박양이라는 분이 저를...

  • 2008-09-30
  • 조회 수 22084
  • 추천 수 0

다정한 부부처럼 항상 같이 붙어다니는 띵이와 수야

나(띵이)는 협회장댁 아파트에서 다른 야생고양이들과 함께 살고 있었다. 협회장은 아파트 마당과 지하실에 사는 우리들을 안전덫으로 잡아 불임수술하여 다시 밖으로 내보내는 TNR 일을 하고 있었는데 나를 우연히 구조하게 되었...

  • 2008-09-19
  • 조회 수 23382
  • 추천 수 0

부리가 철사에 걸린 왜가리

≪이전 페이지 대구 장기동 하천을 지나는 고속도로 아래 한 마리 왜가리가 그 밑을 날며 지나다가 튀어나온 철사에 부리가 걸려 대롱 대롱 매달려 있는 것을 주민들이 신고하여 협회와 소방 119구조대가 출동하였다. 그러...

  • 2007-11-08
  • 조회 수 19139
  • 추천 수 0

새끼 고양이들 구조이야기

≪이전 페이지 "바디" "착한이"와 "송이' "달이" "띵순" "찡찡" "삼순" "달록" "장군" "깜시" "미래" ≫다음 페이지

  • 2007-11-08
  • 조회 수 18379
  • 추천 수 0

"태전이"와 "경미" 구조 이야기

깊이 6m 강둑 아래 홀로 올라오겠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잡종 강아지. 어쩌다가 물에 휩쓸려 떠내려왔는지? 아니면 도로에서 떨어졌는지 사연을 전혀 알 수 없는 이 애는 도로 위로 올라 올 수 없어 안타깝게 위로 쳐...

  • 2007-11-08
  • 조회 수 17888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3) 1

≪이전 페이지 영국 봉사자 "엠마"와 "안나"와 고양이들과 개들 고양이 보호소에 한쪽 마당에서 보호받고 있는 8마리 개들 중 누렁이 "달랑이"와 뒤쪽 "길송이" 안나와 고양이들 안나와 개 꽃님이와 길송과 콩이. 저 뒤로 개장수에게...

  • 2007-11-03
  • 조회 수 18588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2) 2

≪이전 페이지 한영이(어른) 바다(어른) 왼쪽 "야숙"이 나이는 1년 반. 오른 쪽 "띵이"는 6살이다. 2개월 새끼로 입소된 야숙이는 띵이를 엄마로 생각하며 지극히 사랑하고 따른다. 야숙이는 띵이가 잠시라도 안 보이면 슬...

  • 2007-11-03
  • 조회 수 19588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1) 1

가을에 선 보이는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귀여운 고양이들과 영국인 봉사자, 엠마와 안나. 현재 대구보호소에서 보호받고 있는 고양이들은 입소된 애들 중 가장 착하게 그리고 건강하여 살아남은 아이들이다. 그 중 나이...

  • 2007-11-03
  • 조회 수 22081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8) 1

≪이전 페이지8. 이층 방에 사는 작은 개들. '미희' 털을 깍지 않았을 때. '미희'는 길에서 배회하고 있는 것을 어느 사람이 구조하여 협회 보호소에 입소시켰지만 오래도록 밥을 잘 먹지 않고, 사람보는 것을 거부하...

  • 2007-10-22
  • 조회 수 17866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7)

≪이전 페이지 7. 라브라드 리트리바 "퀴리(Quiree)"와 작은 개 "호야(Love)" "동이(Bronze)" 동이(Bronze) 호야(Love)는 라브라도 리트리바 '퀴리'의 사랑과 보호 아래 행복하다. 호야, 동이와 퀴리. 협회장(Sunnan)이 부...

  • 2007-10-22
  • 조회 수 17706
  • 추천 수 0

강윤숙씨의 동물사랑.

≪이전 페이지 강윤숙씨의 동물사랑. 경제대국, 한국의 우수한 문화 등등의 신문 머릿글을 흔히 보아오던 캐나다에 살고있는 강윤숙씨는 어렸을 적 충격을 받았던 개먹는 악습이 2007년이 된 지금까지 더 대량생산화된 것에 더 충격...

  • 2007-10-18
  • 조회 수 18790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6)

≪이전 페이지 6.오랜 친구들. 길남이(Gilnam), 홍이(Honey), 동곡이(Bright), 성이(Patience) 한 울타리에서 . 동곡이, 성이, 길남이, 홍이 한국 진돗개 잡종들 4마리는 약 5년간 대구에서 그리고 보은 보호소에 와서도 함...

  • 2007-10-17
  • 조회 수 18784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5)

≪이전 페이지 5. 진돗개 대구 '메리'와 '오리' 둘이는 대구보호소에서 약 5년간 한 방에서 둘이서만 지낸 탓으로 서로를 끔찍히 생각해주는 절친한 형제같은 친구들이다. 2007년 5월 보은 보호소로 옮겨져도 같은 방에서 둘...

  • 2007-10-17
  • 조회 수 17642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4)

≪이전 페이지 4. 진돗개 검둥이 "베리"와 흰둥이 "베스" 그리고 누렁이 "복실이" 누렁이 복실(bocksil)이는 늦게 보은 보호소에 입소하여 아직도 다른 애들과 보호소가 낮설다. 흰색 진돗개 베스(Bess)가 다정하게 장난을 걸려고 한...

  • 2007-10-17
  • 조회 수 17960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3) 1

≪이전 페이지 회원 김소희씨가 보내 준 공으로 큰 개들이 즐거워하고 있다. 베리가 가장 공을 좋아하나 금세 구멍을 내어버렸다. 길남이도 열심히 끌어안고 있다. 메리는 "웬 이렇게 작은 장난감이????" 찿다가... 발견한 큰...

  • 2007-10-16
  • 조회 수 17380
  • 추천 수 0

8월 9월의 보은 보호소 소식(2)

≪이전 페이지 2. 허스키 "보람이" 포인터 "충희" 그레이트 피레니즈 "보은이" . 비 때문에 개들이 방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자 개들은 밖을 못 나가 몸살을 내었다. 하루 정도 비가 오지 않을 때, 틈을 내어 운동장으로 나가는 ...

  • 2007-10-09
  • 조회 수 17718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