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read 26191 vote 0 2008.10.02 (14:13:55)

나(가야)는 가야산 노인들의 휴식처 실버타운 주변에서 떠돌이 고양이로, 엄마와 4형제와 함께 지내던 중에 여동생 네로는 한국동물보호협회 직원 문주영 고모할머니에 의해 구조되어 할머니 방에서 귀염받으면서 살게 되었다.

남은 우리는 실버타운 주변에서 음식찌꺼기를 얻어 먹고 살고 있었는데 우리 형제 둘이가 어느날 이상한 사람에게 잡혀가고 나와 엄마만 남게 되었다.

할머니는 우리 형제가 없어진 것을 알고 놀라면서 나와 엄마도 위험하게 될까보아 구조하여 한국동물보호협회로 보냈다.

나중 일년 후 그 할머니가 돌아가시는 바람에 여동생 네로도 협회로 오게 되어 우리가족은 다시 만나게 되었다.










 

폭신한 바구니에서, 가야

좀 뚱뚱한 가야

꼬마고양이와 함께 바구니에 꾸역꾸역 들어가 있는 가야

제목 날짜 조회 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