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1. 강아지때 입양된 허스키 "Cooper"

Steven_Larosa.jpg

보은 보호소 허스키 "보영"이의 새끼인 쿠퍼는 작년 6월 Steven Larosa 씨에게 입양되어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
위 사진은 입양당시의 모습이고, 아래 사진은 Steven Larosa 씨가 보내준 최근의 쿠퍼 사진들.

163.JPG

GetAttachment.jpg

GetAttachment[1].jpg%201.jpg

..............................................................................................................................

2. 말티 푸들 잡종 "왓슨"

watson.jpg

건강하거나 예쁘지도 않고, 거지같이 더러워진 털, 얼굴을 가진 이 개를 누가 입양할 것으로 생각하였겠습니까?
그러나 팸은 부산에서 대구 보호소까지와서 이 애를 양육시켜 좋은 가정 입양시킬 훈련목적으로 데려갔다. 팸의 집에서 미용시키고, 입양가정에서 잘 적응하고 파양되지 않도록 3개월간 훈련 시킨 후 나코(Nako)에게 입양시켰다.

watson1s.jpg watson4.jpg

입양 후 3개월째 모습. 이름은 왓슨(watson). 새 주인 나코와 함께

watson5.jpg

왼쪽의 팸이 3개월 양육하여 훈련도 시키고 미용 한 뒤 오른 쪽의 나코(Nako) 에게 입양을 시켰다.

..............................................................................................................................


3. 미국 입양간 그레이스 소식

adoption_0419_yomsoon.jpg

재 작년 보은 보호소에서 사라, 샘 부부에게 입양간 염순이(그레이스)는 주인이 한국에서의 일을 마치고 미국으로 갈 때 함께 갔다. 미국 생활 1년만에 염순이의 사진이 사라, 샘부부로부터 왔다. 염순이(Gracie)의 행복한 모습과 함께 아름다운 배경인 미시간 호수도 감상하여 보세요.

염순이가 보은 보호소에 있을 때 봉사자들과 여러 친구와 함께 산책갈 때 일반 개들과 달리 짖궂은 데가 있었다. 친구들 곁에 가서 괜히 인상쓰기도 하고 전혀 악의가 없는 장난도 걸기도 하였다. 보호소 안에서 갇혀 있을 때는 시끄러웠지만 막상 밖에 나오면 목줄도 필요없이 예의바르게 행동하며 말을 잘 들었다. 싱거운 사람 같은 염순이를 입양 보내고 난 뒤 많이 섭섭하였다.

Gracie and Sam at the beach.jpg

입양자 샘과 미시간 호수에서 즐거운 하루를 보내는 그레이스.

Gracie and Sam2.jpg

Gracie comes back.jpg

Gracie Digs 2.jpg

Gracie Digs.jpg

Gracie in Lake Michigan.jpg

Gracie loves the beach.jpg

Gracie wants to go swimming.jpg

아래 사진은 눈이 왔을 때.

Gracie1.jpg

눈이 왔을 때

Gracie3.jpg

Gracie2.jpg

김귀란

2010.06.14 (06:08:33)

하하 염순이(그레이스) 정말 반갑네요. 입양된 동물들 행복한 모습보니 너무 좋습니다.
배을선

2010.06.18 (17:54:08)

인간들 제발 무분별하게 번식해서 쉽게 사고 버리고 제발 제엮할만
제데로 해준다면 이세상엔 불쌍한 동물들이 없을텐데
각박한 이 세상에 그래도 이런분들이 계시기에 조금이라도 힘이납니다
이녀석들 좋은 주인만나 잘사는것보니 정말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동물들에게 관심가져주시고 잘하시는 여러분들 정말 복받으시길 기원합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577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