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Julie Schreck와 '촐랑이'-

 작년, 2009년 봄 촐랑이는 대구 칠성동 보신용 개시장에 있었지만 절호의 찬스를 잡았는지 그 곳을 탈출하었다.  다행히 주민 신고로 협회 보호소에 살게 되었으나 3일 후 주인이라고 우기는 칠성시장의 개장수가 협회에 찾아와서 "검은개(촐랑: 협회서 지어준 이름)는 내 개이니 내놓아라"고 하였다.  촐랑이가 개시장에서 탈출하여 길에 배회할 때 경찰과 협회 구조직원에게 구조되고 협회 차에 올리는 것을 목격하였다는 것이다.  배회하는 개를 부당하게 포획하였기 때문에 당시 그 현장에 나타나지 못하였다는 추측은 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우리도 ' 못 준다' 고 우길 수 없는 상황이었다. 협회 직원이 "당신이 주인이라면 그동안 협회서 보살펴준 법적인 경비, 보호조치비 8만원을 달라"고 요구하자 주인이라 우기던 자는 "이걸 죽이면 몇 그릇도 안되는데 손해본다"면서 포기하고 나가 버려 촐랑이는 구사일생 살게되었다. 대구에서 잠시 지내다가 착하고 명랑한 성격으로 보은 보호소로 오게되었다. 이번 겨울, 촐랑이는 보은 보호소에 자주 방문하는 외국인 봉사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그 분이 입양하게 되었다.  

 

입양할 당시 눈 오는 보은 보호소에서

 
입양자 Julie Schreck 집에서: 개고기로 죽임을 당할뻔 하였던 촐랑이는 성격이 밝고 명랑한 탓으로  이렇게 행운을 가지게 되었다.

 

 -Alethea and Nickolas 부부와 '새미'와 꼬마 '모피'-

새미는 길에서 방황하다 구조받게 되었고,  보은 보호소에서 '촐랑이'가 입양되던 날 Alethea and Nickolas Smith 부부에게 입양되었다. 부부는 실내에 'Bella' 라는 고양이 한 마리를 키우고 있는데 함께 실내에 살게된 '새미'는 고양이를 괴롭히고 싫어하는 바람에 다시 보호소에 오게 되었다. 부부는 대신 작은 개 'Moppy'를 입양하여 고양이와 함께 잘 지내도록 해주었다.

 '새미'는 정말 좋다가 말았다. 그러나 곧 좋은 새 주인이 나타날 것으로 믿는다.

'새미'대신 입양된 꼬마 'Moppy'  
'마리'가 목욕할 때 고양이 Bella 가 "너 새로 온 꼬마군, 그래 너하고는 우리 사이좋게 지낼 수 있을거야"'

 아직은 좋은 집인지 어안이 벙벙한 잡종 꼬마 Moppy.

 

-엠마와 루나-

대구 외국 봉사자들 중 가장 열심히 협회를 도와주는 '엠마 톰슨'은 보호소에서 시츄 한 마리를 위탁보호하였다. 엠마가 '루나'라고 이름 준 시츄는 눈이 파란색으로 개 '허스키'를 연상시키며 특이한 매력으로 더욱 예쁘게 보인다.  개들을 사랑으로 훈련을 잘 시키는 엠마, 루나 역시 점잖고 매너 만점이다.

엠마가 음식을 먹을 때도 조르는 법이 없으며 엠마가 가만히 있으라 하면 얌전하게 잘 있고 다른 사람이 주는 음식은 먹고싶어도 받아먹지않는다. 오직 엠마가 "먹어도 괜찮아"하면 먹는다. 그러나 엠마 말을 잘 듣지만 불만이 있을 때 작은 소리로 종알종알 무어라고 계속 말하는 것이 아주 귀엽다. 보통 일요일에 엠마는 협회 입양센터에서 털이 심하게 엉킨애들 털을 잘 깍아주고 점심은 협회장과 자주 한다. 식당에서 엠마는 쿳숀 가방에 루나를 넣고 '밥 먹을 동안 그 안에 좀 있어요' 했더니 이날 따라 루나는 쿳숀가방에 있는 것이 싫었던지 내내 웅얼웅얼 거리면서 투덜대고 있었다.  엠마는 루나 가방을 바싹 당겨 엠마 팔과 딱 붙도록 해 주었더니 그 때서야 웅얼웅얼 징징거리는 소리는 중단되고 '이제는 괜찮아'하듯  얌전하게 있다.  아래사진 엠마는 '아주 귀엽고 사랑스런 우리 루나...' 하면서 바라본다.

 

 

-Brianne브리안 부부와 옥이-

옥이는 원 주인의 방치로 피부병이 심해지자 산에 내다버려진 듯했다. 산에서 나물 케는 아주머니가 옥이를 발견할 당시 옥이는 앙상한 뼈와 털도 없이 붉은 맨살로 먹을 것을 찾아 헤매고 있었다. 아주머니가 불쌍한 마음으로 관심을 가지자 산을 내려 올 때 계속 따라와 그 분은 협회에 전화하고 구조되었다. 보호소에서 피부병을 고치고 털이 나오니 얼마나 예쁜지...   거기에다 무척 밝고 명랑하고 착한 성품으로 직원은 물론 모든 봉사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결국 브리안 부부에게 입양되고 지금 행복하게 지낸다.

 

-레베카와 모피(골든 강아지)와 벨라(삼색 고양이)-

작년 2009년 12월 레베카는 한 마리 고양이와 살면서 고양이와 잘 지낼 수 있는 새끼 강아지 골든 리트리바를 입양한 후 지금까지 둘은 너무 사이좋게 잘 지내고 있어 행복하다는 레베카.  골든은 어른이 되어도 착할 것이니 벨라와 깊은 우정은 변함이 없이 더욱 돈독할 것이다.

 

-문보순씨와 어미 "매리"와 새끼들 구조이야기-
청구시장 안에 사는  한 미친 남자는 길에 다니는 배회 개나 고양이를 잡아 온갖 잔인한 행동을 자행하고 죽으면 개와 고양이를 먹는다고 시장 주민들이 말하였다. 특히 고양이는  동댕이쳐 죽이고는 수도 없이 먹었다고 하였다.  최근에  시장 안에서 배회하는 어미 개를 잡아 새끼 6마리를 낳자 2마리는 벽면에 쳐서 죽였다.  나머지 살아있는 4마리 어린 강아지들은 각자 움직이지못하도록 한 쇠사슬에 묶어 음식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대소변도 자유스럽게 보지못해 온몸이 음식과 대소변으로 진창이 되었다. 협회서 매리가족을 구조한 뒤, 자유스럽고 마음이 편해진 강아지들은 어미를 지나치게 따라다니고 괴롭혔다.  한녀석은 꼬리를 물고 늘어지고, 한녀석은 엄마 머리를 물고 늘어지고, 장난이 너무 심하자 나중 어미는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였다.   문보순씨는 매리 가족을 협회에 구조요청한 분들 중 한 분이었다. 어미의 딱한 사정을 신고한 분들에게 이야기하니 문보순씨가 어미를 보살피겠다고 하여 입양시켰다. 그러나 문보순씨는 어미가 새끼를 그리워하여 새끼 한 마리도 함께 입양하기로 결심했다.  보순씨는 어미 '매리'의  엉킨 털을 씻고 깍인후 보호소에 데려와 매리의 새끼 중 '매화'를 입양하였다.  매리는 새끼들을 보고 반가워하며 모두 핥아주고 사랑하였지만 그 중 '매화'를 가장 사랑하는 것 같아 '매화'를 데려가 함께 살게 하였다.( "매리 가족 구조 이야기"는  홈페이지 '구조된 동물들이야기'에 있음)

 문보순씨는 처음 어미, '매리'만 입양하였다 매리가 새끼를 그리워하자 다시 새끼 한 마리를 입양하게 되었다.

문보순씨와 시원하게 미용된 매리와 강아지 매화

 

-우동혁씨와 '매란'- ((협회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구조된 동물들 이야기에서 '매리 가족 이야기'가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매란" 입양. 우동혁씨와 아들은 매리 새끼들 중 가장 얌전한 '매란'을  입양하였다. 열흘 후 매란 소식을 알고자 협회는 우동혁씨 집에 전화하여 안부를 물었다. 온 식구들이 '매란'을 사랑한다고 하였다. 지금까지 아무 문제도 없으며 귀엽고 사랑스런 행동만을 하고 있다고 하여 마음이 놓였다. 나머지 두 녀석은 보은 보호소로 옮겨져 그 곳에서 입양을 시킬 계획이다.

 

-오두호씨와 행복이-

대구 보호소에서 오두호씨와 행복(과거 너무 불행하였다고 행복하라고 직원이 붙여준 이름). 행복이는 오두호씨 가정에서는 이름을 바꾸어 "똑똑이"로 하였다. 똑똑하고 애교가 많아서이다.

 정신병자같은 늙은 부부에 의해 오랫동안 쓰레기장 속에서 물도, 음식도 제대로 못 먹고 감금된 생활을 하다가 회원에게 구조되었고 대구 보호소로 오게 되었다. 대구 보호소 생활 한달 만에  착한 오두호씨 부부에 의해 입양되고 실내에서 행복하게 지낸다.

오두호씨와 함께 즐거운 "똑똑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1387

2004년도 입양한 골뎅이 금봉이소식 전합니다... file 1

안녕하세요.. 2004년 12월 8일 골든레트리버 금봉이를 입양했던 입양자입니다. 오래동안 소식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그동안 살았던 대구를 떠나 멀고 먼 경기도 시흥에서 새로운 샹활을 시작했 던 금봉이도 지금은 나와같이 나이먹고 늙어가고 있답니다... ^^ 그동안 7년여동안...

예쁜 우리 유치를 소개합니다 . file

우리 왕유치 보세요 ,ㅋㅋ 제가 데려온지 보름정도가 됬네요 . 이제 적응도 많이 했고 원래있던 우리짬뽕이랑도 장난치면서 잘지내요 . 얼마전에 털을깍아서 민둥민둥합니다 ~ 그래도 이쁘죠.^^ 평생 책임지고 잘 키울께요~

설이,운이 file 1

둘이 너무나 친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설이는 좀 조용하고...활동성이 없고..운이는 너무나 활동성도 많고..애교도 많고...설이 한테 가서 애교짓하다 맞은 적도 많습니다... 너무 잘 어울리는 조화 입니다....ㅋㅋ

제레미&케더린부부에게 입양된 시츄 "몽이" 소식 1

  • kaps
  • 2010-08-06
  • 조회 수 22344

제레미와 케더린 부부는 한 쪽 눈이 실명된 '몽이'를 입양하였다. 몽이는 고등학생 회원인 강희산군이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에서 좁은 우리안에 갇혀있는 모습이 너무 불쌍해 주머니속에 든 전재산 2만원을 주고 산 후 보호소에 데리고왔다. 칠성 개시장에서 구조 된 것만하여도 큰 행...

애담&로라부부에게 입양된 "다고타"와 "모모"소식 1

  • kaps
  • 2010-08-06
  • 조회 수 19260

입양 간 허스키(다고타)와 고양이(모모)의 최근 사진을 애담과 로라 부부가 보내 주었습니다. 무엇이든 보이면 씹고 부수고하여 문제를 일으켰던 허스키, 애담과 로라의 꾸준한 훈련 덕분에 순한 양처럼 변하게 되었다. 다고타를 입양한지 얼마 후 부부는 보호소에서 샴고양이 "모...

윌과 케트린부부에게 입양된 리트리버 "라시"소식 1

  • kaps
  • 2010-08-06
  • 조회 수 16780

윌과 케이트린 부부에 입양된 대구 입양센터에서 골든 리트리바 "라시" 협회서는 "원희"로 불리었던 골든은 많은 봉사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막상 입양이 잘 되지 않아 걱정스러웠다. 대구 개 입양센터는 매우 좁아 큰 개가 있기에는 불편하여서 고양이 보호소의 5마리가 사...

에릭,카롤린 부부에게 입양된 "꾀순이"소식

  • kaps
  • 2010-08-06
  • 조회 수 16840

작년에 에릭과 카로린부부는 꾀순이를 입양하고 올해 그 사진을 보내왔다. 꾀순이가 작년 협회에 있을 동안 말 없고, 조용하였으나 입양 되기에는 어렵겠다고 생각하고 대구 입양센터에 건강하게 잘 지내면 보은 보호소로 보낼 계획을 세웠다. 어느날 에릭부부가 입양센터에 와서 입양할...

2009년 7월 입양되었던 아기고양이 file

Larrah 부부에게 입양되었던 아주 작은 아기고양이가 아주아주 건강하게 잘 자란 사진을 facebook에 올려두었길래 가져왔습니다. 이름은 "김치"라고 합니다. 입양될 당시

입양된 동물들의 행복한 소식 2

  • kaps
  • 2010-06-10
  • 조회 수 17910

1. 강아지때 입양된 허스키 "Cooper" 보은 보호소 허스키 "보영"이의 새끼인 쿠퍼는 작년 6월 Steven Larosa 씨에게 입양되어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 위 사진은 입양당시의 모습이고, 아래 사진은 Steven Larosa 씨가 보내준 최근의 쿠퍼 사진들. ..............................

입양된 동물들의 최근모습들 1

  • kaps
  • 2010-05-06
  • 조회 수 16457

입양자 분들이 직접 보내주신 입양동물들의 최근 모습들입니다. * Stephang 가족에게 입양된 "마티" 새로운 집에서 창밖구경을 하고 있는 스테팡의 딸과 창가에 앉아 있는 친구 개를 보고 있는 "마티" "마티"의 몸에 다리를 얹고 편안하게 우유를 먹고 있는 아기. "마티"역시 편안해...

허은설씨에게 입양된 러시안블루 앞동이의 최근 소식

  • kaps
  • 2010-03-19
  • 조회 수 15238

지난 3월 1일 러시안블루 "앞동이"를 입양한 허은설씨가 앞동이의 최근 소식과 사진을 보내 주셨습니다. 아래는 은설씨가 보내준 톰의 최근 사진들

안녕하세요 ^^ 순돌이 집입니다~ file 2

안녕하세요~ 12월13일에 보호협회에서 순돌이를 입양했습니다. 몇번이고 돌돌이 사진 올리려고 했는데 이제서야 정회원 신청을하고 글을 쓰게 되네요 ^^ 오랫동안 기르던 아이 2마리가 나이가 많이들고 하늘나라로 가고나서 한참을 슬퍼하다가 순돌이를 만나게 되었답니다~ 요즘은 너~무 ...

불행 속에서 행복을 찾은 동물들의 입양이야기

  • kaps
  • 2010-01-30
  • 조회 수 12813

제목 없음 -Julie Schreck와 '촐랑이'- 작년, 2009년 봄 촐랑이는 대구 칠성동 보신용 개시장에 있었지만 절호의 찬스를 잡았는지 그 곳을 탈출하었다. 다행히 주민 신고로 협회 보호소에 살게 되었으나 3일 후 주인이라고 우기는 칠성시장의 개장수가 협회에 찾아와서 "검은개(...

이미경씨 가족에게 입양된 시츄 "태진이"와 두마리 고양이이야기 4

  • kaps
  • 2010-01-08
  • 조회 수 14426

아래는 이미경씨께서 보내주신 "태진이"와 새끼고양이들 성장과정을 담은 사진들입니다. * 태진이 사진들 * 새끼 고양이들을 보살피는 태진이 사진들 * 새끼 고양이들 모습 처음 발견 되었을 때 이미경씨가 주사기로 우유를 먹이고 있다. 이미경씨 가족과 태진이의 보...

김종원씨 가족에게 입양된 고양이 "써니"와 "베리" 최근 소식 3

  • kaps
  • 2010-01-08
  • 조회 수 11609

아래는 김종원씨께서 보내주신 써니(삼색)와 베리(테비색) 사진들입니다. ☞ 써니와 베리 입양당시모습 보러가기

김다미씨에게 입양간 고양이"마리" 최근 소식 1

  • kaps
  • 2010-01-08
  • 조회 수 11352

☞ 마리 입양당시 모습 보러가기

랜디(Randy)부부가 입양한 개들 최근모습

  • kaps
  • 2009-11-29
  • 조회 수 14163

입양당시 모습.

<font color=navy>봉사자 미셀이 입양한 깐돌이 최근사진 2

  • kaps
  • 2009-11-29
  • 조회 수 10877

깐돌이(2010년 3월 달력모델)는 봉사자 미셀이 다른 가정에 입양시키기 위해 데려가 임시로 돌봤다. 그러나 정이 들어 식구로 맞이 하기로 했다. .

<font color=navy>복희요~ file 1

살이 좀 빠졌지만 잘 먹고 잘 놀고 애교 만점입니다. 용량이 커서 사진이 안 올라가 '애사모'카페에 다~ 올렸어요~^^ 아직 홍역기가 남아서 아침에 발작을 했지만, 약도 잘 먹고 활기차니 금방 이겨낼 꺼라 생각합니다.

<font color=navy>스테판(Stephanie) 부부가 보내온 타호 소식 1

  • kaps
  • 2009-07-25
  • 조회 수 11696

스테판은, 타호와 아스펜이 독일에서 아주 즐겁게 지내고 있다고 하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