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돌이를 입양하신 엄유영님께서 얼마전 무지개 다리를 건너간 복돌이의 소식을 이메일로 보내주셨습니다.

10여년동안 복돌이와 가족들이 함께 한 행복한 추억을 더 많은 분들이 나눌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에 게시판에 메일 내용을 그대로 올려 봅니다.  유영님 그동안 복돌이 잘 키워 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

 

2003년 겨울쯤? 복돌이라는 시츄견 남아를 입양했던 엄유영입니다. 

어떤 할머니께서 키우다가 집을 비우면 너무 짖어서 못키우셔서 협회에 맡기게 되었다는 사연을 가진 아이였습니다.

벌써 10년전 이야기라 기억하시려나 모르겠네요~ 

그동안 여러가지 사정상 연락을 못드려 사진몇장 올리고자 동물보호협회 홈페이지를 찾아갔지만 글쓰기도 안되고 해서

사진을 어찌 올려야 하는지 몰라 메일로 보내드립니다.

 

한동안은 가끔 연락드렸었는데 남편 일때문에 몇년간 해외에 나가있었고 복돌이는 저를 너무 따랐던 아이라

두고 갈 수가 없어서 함께 데려 갔으나 저희도 그곳에 적응하고 살아가려다 보니 부득이하게 연락못드린점 죄송합니다.

2011년경 다시 한국에 들어왔고 2011년 11월쯤 복돌이는 병원에서 심부전판정을 받았습니다.

복돌이라는 이름이 낯서네요.... 저희 집에 와서는 복돌이라는 이름에 반응이 거의 없어 "쫑" 이라는 이름으로 개명을 하였고

그 이름에 아주 잘 반응을 해줘서 "쫑" 이라는 이름으로 10여년간 불려졌습니다.

쫑이는 심부전 판정을 받고 그때부터 쭈~~욱 심장약을 먹여왔습니다.

약을 먹인지가 벌써 일년이 좀 넘었네요. 심장약 약값이 워낙 비싸다 보니 저희도 저희지만 동물병원 원장님께서 애 많이 써주셨습니다.

완치해줄 수 있는 병이 아니다보니 상태는 점점 안좋아졌고 2013년 2월 13일 새벽 1시경 쫑이는 일여년간의 투병생활을 마치고 무지개 다리를 건너 별이 되었습니다.

제가 고생할까봐 그랬는지 전날까지도 밥 잘먹고 간식 잘먹고 하다가 죽기 여섯시간 전부터 숨을 헐떡이기 시작해 끝내 숨이 멎었습니다.

너무 힘겨워해서 안락사를 하러갈까 하고 병원에 연락을 해두었다가 그래도 우리가 같이 했던 공간에서 편하게 보내고 싶어 그냥 제 곁에서 보냈습니다.

힘들었다고 저를 원망할지도 모르겠네요

땅에 뭍는것도 유골을 뿌리는 것도 다 원래를 안되는거라해서 화장했고 그걸 스톤으로 만들었습니다.

그 사진도 함께 첨부했습니다.

 

처음 강아지를 입양하러 협회에 갔을때 저희 부부는 다른 강아지를 선택했었는데 다른 강아지 한마리가 나올려고 막 발버둥치자 거기 직원분께서

그 아이를 안아 들어올리며 "이 아이요?" 하셨더랬습니다. 너무 나오고 싶어 발버둥치는 그 아이가 안스러워 그냥 그 아이를 받아들었습니다.

그 아이가 쫑이예요~ 쫑이를 보내며 그 아이에게 말했습니다.

그땐 너가 엄마를 먼저 알아봤지만 너가 다시 이 세상에 오면 엄마가 널 꼭 먼저 알아보겠노라구요 

쫑이를 저의 품에 안겨주신 협회직원분께도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쫑인 정말 너무너무 예쁜 천사같은 강아지 입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제 아들이고 내새끼 였습니다.

그 아이로 인해 너무너무 행복했고 또 우리가족이 행복할때나 슬플때나 늘 곁에서 함께해준 소중한 아이입니다.

아직도 눈물이 나고 좀 힘이 드네요

이렇게 보내고 나서 연락드려 죄송합니다.

제가 쫑이를 입양했던 십년전이나 지금이나 여전히 유기되는 반려동물이 많다는건 정말 슬픈일이네요

쫑이로 인해 저희도 유기된 동물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구조를 하고 또 너무 나이가 많거나 많이 아픈 아이들은 보호소로 보낼 수 없어

저희가 키우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천사같은 눈망울을 가만히 들여다 본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런일은 못했을 텐데 말이죠.

버림받고 학대받는 동물들이 사라지진 않더라도 줄어들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주저리 주저리 얘기가 길어졌네요~

오늘도 많은 동물들과 씨름하고 계실 협회 관계자 분들께서도 수고 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안녕히계세요

 

IMG_6298.JPG

 

DSCN0157.jpg

 

IMG_6619.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25097

제레미&케더린부부에게 입양된 시츄 "몽이" 소식 1

  • kaps
  • 2010-08-06
  • 조회 수 19206

제레미와 케더린 부부는 한 쪽 눈이 실명된 '몽이'를 입양하였다. 몽이는 고등학생 회원인 강희산군이 칠성시장 보신탕 골목에서 좁은 우리안에 갇혀있는 모습이 너무 불쌍해 주머니속에 든 전재산 2만원을 주고 산 후 보호소에 데리고왔다. 칠성 개시장에서 구조 된 것만하여도 큰 행...

애담&로라부부에게 입양된 "다고타"와 "모모"소식 1

  • kaps
  • 2010-08-06
  • 조회 수 16540

입양 간 허스키(다고타)와 고양이(모모)의 최근 사진을 애담과 로라 부부가 보내 주었습니다. 무엇이든 보이면 씹고 부수고하여 문제를 일으켰던 허스키, 애담과 로라의 꾸준한 훈련 덕분에 순한 양처럼 변하게 되었다. 다고타를 입양한지 얼마 후 부부는 보호소에서 샴고양이 "모...

장영남씨 가족에게 입양된 포메라이언 "쫑이" 소식

  • kaps
  • 2011-09-24
  • 조회 수 15542

이제는 유기견이 아닌 우리집의 가족인 '쫑이' 입니다^^

2009년 7월 입양되었던 아기고양이 file

Larrah 부부에게 입양되었던 아주 작은 아기고양이가 아주아주 건강하게 잘 자란 사진을 facebook에 올려두었길래 가져왔습니다. 이름은 "김치"라고 합니다. 입양될 당시

입양된 동물들의 행복한 소식 2

  • kaps
  • 2010-06-10
  • 조회 수 15143

1. 강아지때 입양된 허스키 "Cooper" 보은 보호소 허스키 "보영"이의 새끼인 쿠퍼는 작년 6월 Steven Larosa 씨에게 입양되어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 위 사진은 입양당시의 모습이고, 아래 사진은 Steven Larosa 씨가 보내준 최근의 쿠퍼 사진들. ..............................

예쁜 우리 유치를 소개합니다 . file

우리 왕유치 보세요 ,ㅋㅋ 제가 데려온지 보름정도가 됬네요 . 이제 적응도 많이 했고 원래있던 우리짬뽕이랑도 장난치면서 잘지내요 . 얼마전에 털을깍아서 민둥민둥합니다 ~ 그래도 이쁘죠.^^ 평생 책임지고 잘 키울께요~

짝짝꿍 만두와 학규~(사진첨부)

벌써 무더운 여름입니다. 납작이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서 우리 식구가 된지 벌써 6개월 가까운 세월이 흘렀습니다. 여기 우리 두애들의 예쁜 사진을 보내면서 글을 실어 봅니다. (사진 1:바구니안에 있는 자기 껌을 내놓으라고 칭얼거리고 앉아 있는 만두). (사진2: 입양할 때보다 털이...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간 이정일씨의 입양후기

  • kaps
  • 2003-03-13
  • 조회 수 14769

지난 토요일,그러니까 1월18일에 대구에 내려가서 변변치 못한 봉사를 하고서, 우리는 협회애들 학규(서시)와 만두(페키니즈)를 새 식구로 맞았습니다. 학규는 몸이 약하고, 눈이 백내장이 있어서, 늘 주영씨가 안쓰러워 하던 아이랍니다. 만두는 얼굴이 둥글넙적. 통실통실하여 만두를 연상...

에릭,카롤린 부부에게 입양된 "꾀순이"소식

  • kaps
  • 2010-08-06
  • 조회 수 14637

작년에 에릭과 카로린부부는 꾀순이를 입양하고 올해 그 사진을 보내왔다. 꾀순이가 작년 협회에 있을 동안 말 없고, 조용하였으나 입양 되기에는 어렵겠다고 생각하고 대구 입양센터에 건강하게 잘 지내면 보은 보호소로 보낼 계획을 세웠다. 어느날 에릭부부가 입양센터에 와서 입양할...

2004년도 입양한 골뎅이 금봉이소식 전합니다... file 1

안녕하세요.. 2004년 12월 8일 골든레트리버 금봉이를 입양했던 입양자입니다. 오래동안 소식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그동안 살았던 대구를 떠나 멀고 먼 경기도 시흥에서 새로운 샹활을 시작했 던 금봉이도 지금은 나와같이 나이먹고 늙어가고 있답니다... ^^ 그동안 7년여동안...

입양 이야기 입니다.

  • kaps
  • 2003-01-25
  • 조회 수 14311

입양 후기를 올려 주세요.

윌과 케트린부부에게 입양된 리트리버 "라시"소식 1

  • kaps
  • 2010-08-06
  • 조회 수 14144

윌과 케이트린 부부에 입양된 대구 입양센터에서 골든 리트리바 "라시" 협회서는 "원희"로 불리었던 골든은 많은 봉사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막상 입양이 잘 되지 않아 걱정스러웠다. 대구 개 입양센터는 매우 좁아 큰 개가 있기에는 불편하여서 고양이 보호소의 5마리가 사...

입양된 동물들의 최근모습들 1

  • kaps
  • 2010-05-06
  • 조회 수 14060

입양자 분들이 직접 보내주신 입양동물들의 최근 모습들입니다. * Stephang 가족에게 입양된 "마티" 새로운 집에서 창밖구경을 하고 있는 스테팡의 딸과 창가에 앉아 있는 친구 개를 보고 있는 "마티" "마티"의 몸에 다리를 얹고 편안하게 우유를 먹고 있는 아기. "마티"역시 편안해...

입양후40일을 맞는 우리만두와 학규!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쓸하게 지냈던 애들이기에 더욱 애틋하고 정감이 더 간답니다.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

더운 여름에 시원하게 머리 올린 만두, 학규

머리를 시원하게 올린 만두와 학규우리집은 워낙 시원해서 더위는 문제가 아닌데,지금 바로 이순간 쏴아아~쏴아아 쏟아지는 비와 동시에 와르릉 꽝~하는 소리와 번개에 가뜩이나 둥그런 눈이 휘둥그레 지면서, 더운 날씨에도 혀를 안내밀던 우리학규가 천둥에 얼마나 놀랬는지,목욕하느라...

우리집 바니입니다~~*^^* file

2011년 8월 1일 입양한 우리집 아들 바니입니다~~ 입양당시 이름도 없는 아이여서 집에와서 이름짓는게 젤바뻤네요. 너무나 순하구 조용한아이여서 짖을줄도 모르는줄알았어요. 아님 혹시 수술한건 아닌가 의심도 했구요. ㅋㅋ 근데 외출하구 돌아오는 소리가 들지자 짖는거에요. ㅋㅋ 제...

허은설씨에게 입양된 러시안블루 앞동이의 최근 소식

  • kaps
  • 2010-03-19
  • 조회 수 13423

지난 3월 1일 러시안블루 "앞동이"를 입양한 허은설씨가 앞동이의 최근 소식과 사진을 보내 주셨습니다. 아래는 은설씨가 보내준 톰의 최근 사진들

설이,운이 file 1

둘이 너무나 친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설이는 좀 조용하고...활동성이 없고..운이는 너무나 활동성도 많고..애교도 많고...설이 한테 가서 애교짓하다 맞은 적도 많습니다... 너무 잘 어울리는 조화 입니다....ㅋㅋ

100日 되가는 우리만두와 학규~

오늘도 활기와 재롱속에 무럭무럭 잘 지내고 있는 우리 두 애들! 그 추운 날씨에 우리품에 안겨서 왔는데,벌써 따뜻한 봄날씨에 화사한 꽃이 애들마음 만큼이나 가득한 백일이 되가네요. 정말 빠르지요~ 둘이는 정말 천생연분 인가 봅니다. 납작한 입에다, 크고 까만 예쁜눈 에, 짤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