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를 시원하게 올린 만두와 학규

우리집은 워낙 시원해서 더위는 문제가 아닌데,지금 바로 이순간 쏴아아~쏴아아 쏟아지는 비와 동시에 와르릉 꽝~하는 소리와 번개에 가뜩이나 둥그런 눈이 휘둥그레 지면서, 더운 날씨에도 혀를 안내밀던 우리학규가 천둥에 얼마나 놀랬는지,목욕하느라 목욕탕안에 있는 제가 화다닥 놀라서 나왔습니다.

목욕탕문을 얼마나 우당탕~탕~탕하고 때려부수는지 무슨 일들이 난 줄알고 목욕도 하다 말고 거의 맨몸으로 뛰쳐 나왔답니다. 그런데 문제는 학규가 견딜수 없는 불안감에 금방 이라도 쓰러질것 같은 숨소리에 저를 보자마자 얼른 품안에 타오르더군요. 이렇게 천둥,번개에 초죽음이 되다시피 혼비백산이 된 학규와는 너무나도 대조적으로 제 방 한 귀퉁이 벽에 머리를 지그시 기대고 눈을 내리 깔아 감으며 꾸벅꾸벅 졸고 있는 만두의 느긋한 모습을,,,,정말 너무 차이가 나죠? 만두의 입에서 나오는 말,,,어디서 은은한 소리가...음냐음냐

 

악착같이 고개는 들고 졸고 있는 만두가 푹 엎드려 잠 자기를 꺼려하는 이유가 있지요. 아직도 뭔가 맛난것이 남아 있는데 ,,,쩝쩝~~ 제 속을 정말 기막히게도 꿰뚫어 보는 우리만두에게 저는 손을 들었습니다. 왜냐면 제가 마음속으로 목욕하고 나가서 군만두를 해 먹어야지,,하는 마음으로 나왔거든요. 지금도 제 뒤에서 자꾸 감기는 눈을 억지로 반쯤은 뜨고 머리속에는 노릇노릇한 군만두를 그리고 있을 겁니다.

이름이 만두라서 인지,만두는 또 얼마나 좋아하는지..먹는 것에 인생을 걸고 사는 만두이지요. 이렇게 하루하루 행복하고 예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만두와 학규를 보고 있노라면,두 애들을 처움 만났을 때 그 순간이 자꾸 떠오른 답니다. 또 저와 만나기 전까지 길에서 몇 달을,,,짧아도 몇주일은 헤메고 다녔을 애들을...그나마 이렇게 만났다는 것에 얼마나 감사를 느끼는지요. 아니면 두 애들이 중간에 어떻게 희생되었을 지도 모르는 일이지요.


 

이런 애들을 위해서 애쓰시는 협회장님을 보면서,,,어제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을 보니,마음이 착찹했습니다. 한 사람 인생을 걸고 동물문제로 헌신을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무슨 악심인지 악착같이 동물들을 먹어야 겠다고 발버둥치는 인간들이 존재하니 말입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느 줄을 서야하는지 빠른 판단을 해야겠습니다.

무더위속 에서도 아프지 않고, 지나치다 할 정도로 열심히 먹고, 잘 뒹굴고 놀아주는 우리만두와 학규를 보면서 짧게 글을 올려봅니다. 우리아이들을 입양해서 키우는 많은 이들의 글이 올라오길 바라는 마음으로 적어 봤습니다. 우리집에는 우리만두와 학규,재롱이 팡이가 있지...하는 마음으로 오늘도 네애들 덕분에 웃음짓는 하루 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1712

"공공"이 소식 file

입양간 공공이의 최근 모습입니다. (입양간지 1년 만이네요~) ㅋ~원래 미묘였지만 한층 더 예뻐졌어요. 공공이는 2016년 7월초 공군부대내 관사에서 신창섭씨에 의해 구조되었던 고양이 입니다. 그리고 한동안 이곳 쉼터에서 생활하다 2018년 2월 프랑스인 Thomas씨게 입양되어 이제 영원한...

"별이" 소식 file

윤희씨께서 "별이" 입양 후 최근 모습을 보내주셨습니다. 별이~ 원래도 미묘였지만 더 예뻐졌네요. 별이 구조 이야기는 이곳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http://www.koreananimals.or.kr/229654

입양간 '루나' 소식 file

고양이 루나를 입양하셨던 백혜정씨께서 루나의 사진을 보내오셨습니다. (보내오신지 좀 되었지만 누락이 되었네요) 루나의 입양 당시 사진과 입양이야기 http://www.koreananimals.or.kr/219128#0 입양 후 사랑받으며 예쁘게 자란 루나를 보면서 보람과 행복감을 동시에 느낍니다. 마치 사진...

방울이는 이제 곧 미국견이 됩니다^^ file

5월 미국으로 가기전 방울이와의 마지막인사를 하고싶다는 요청에 마이클 호쿠텐씨와 아들 이안이 개보호소에 방문을 했습니다. 오랫만에 보는 방울이라 반갑게 인사를 했으면 했는데, 방울이 생각은 달랐나봅니다^^ 방울이는 보호소에 들어오자마자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냄새를 맡고 오줌을...

진순이는 이제 아일랜드견이 되었습니다^^ file

4월 아일랜드 국적을 가지신 조나단에게 입양간 진순이 보호소에서 예민하고 겁많던 성격과 달리 입양간 곳에선 적응도 너무 잘하고 조나단이 사준 쿠션에 누워 티비를 시청하는 스마트한 견으로 거듭났다고 종종 소식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올해 조금 이르게 진순이가 아일랜드로 갔다는...

망고와 젤리 이야기 file

협회의 오랜 회원이신 고영선씨에게 구조되어 보호소로 오게 된 고양이 '영이'와 '선이' 중, 영이는 입소 2개월 만에 송정빈 씨에게 둘째로 입양가게 되었습니다. ▼송정빈씨와 고양이 망고(영이) 정빈씨께서 최근 잘 지내고 있는 망고와 젤리의 사진을 보내주셨네요. ▲첫째 젤리와...

자동차 본내네트에서 구조된 '보니' 소식 file

'보니'는 새끼고양이 일때 자동차 본네트로 들어가 119 구조대에 구조되었습니다. 당시 자동차 주인분은 구청에서 계약된 유기동물 사업소로 고양이를 보내지 못하고(안락사 및 폐사를 걱정하여) 협회로 입소를 부탁하였습니다. 협회에서 무사히 자라 협회 회원 김용민씨에게 입양간 '보니...

2년전 입양간 정원이 소식 file

2년전 조은정씨께서 입양하신 정원이의 최근 소식입니다. 정원이가 입양가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니 무척 기쁩니다.^^ 정원이 입양 당시 모습 http://www.koreananimals.or.kr/162948 안녕하세요. 협회 덕분에 정원이를 만나 행복하게 살고 있는 조은정입니다. 오늘 문득 근황을 ...

파란이 가족 소식 file

파란이를 입양한 가족의 소식입니다. 파란이 입양 당시 : http://www.koreananimals.or.kr/index.php?mid=adopted&page=2&document_srl=154304 2014년 겨울 처음 보호소를 방문하였을 때 하얀고양이가 저한테 먼저 다가와서 야옹 하고 말을 걸었습니다 보호소 철창 밖으로 떠날 때에는...

. file

.

, file 5

,

오스카와 로즈

사랑스러운 남매

금봉이^^

누런 금봉이가 잘 지내고 있는 거 같아 저절로 미소가 지어집니다. 리트리버들이 다들 착하고 온순한 것 같더라구요. 작은 개들과도 잘 지낸다니 무척 다행입니다. 사진 올리시는 법도 배우셔서 얼른 올려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어디에 올려서 주소를 따와야 하는지 모르신다면 협회 이...

자기속에 들어간 고양이 솔지^^공개합니다. file 1

넘넘 귀여워요^^

보호소 식구들 잘들 계셔용 ?

참오랜만이네요 _ 요즘은 저도 바쁜바람에 전화한통 못드렸네요 , 죄송해요 ^-^ 저희 아가들은 다 잘 지내고있습니다 ; 안본사이에 또 강아지가 늘었네요 ;; 하하 ;; 제가 여기서 보호소 하나 차릴까봐요 ^-^ 요즘 고양이 탁묘사건으로 .. 네티즌들이 많이 들고일어섰더군요 ;; 어린 녀...

코리 사진 올려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코리 사진 또 올립니다. 코리가 요즘 얼마나 이뻐지는지 ^^* 딸아이라고 봄 타서 그런지 부쩍 이뻐지고 있습니다.  

우리집 말썽꾸러기...

우리집 말썽꾸러기... 코리랍니다... 어제는 잠시 집 비운 사이, 소반에 담겨 있던 마늘을 먹었다는거 아닙니까? 저러다가 혹, 곰이 되려나요? 암튼 우리 코리는 쑥도 잘 먹고, 온갖 야채들, 과일들 무지 좋아라 합니다. ㅡㅡ; 누가 코리 좀 말려줘요~~~ ^^*   코리가 못 들어가...

오랫만에 똑이 사진올려봐요~ file

말추(말티즈 + 시추)인 똑인^^ 뭘해도 제 눈엔 이뻐보이지만.. 털을 다 밀고 나니 요다가 되어버리더군요. ㅎㅎ 오형다리는 더 두드러지고.. 튀어나온 아랫입술도 더 도드라지고.. 그래도 이쁘고 사랑스럽죠?

안재호 회원님께-

입양신청은 053-629-6143 / 053-622-3588 / 016-9393-9100 으로 연락하셔서 상담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반드시 불임수술을 하는 것을 입양조건으로 하고있습니다. 불임수술 하지 않은 개는 집밖으로 뛰쳐나갈 확률이 높고, 출산된 새끼들을 키워 줄 좋은 사람을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라...

u file

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