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31036 vote 0 2011.08.06 (00:20:03)

daru01_600px.jpg

저는 엄마젖도 다 떼지 못하고 이름이 생기기도 전에 주인 손에 들려 대구에 있는 칠성 개시장에 팔려 졌어요.

그곳은 정말 너무나 끔직하고 무서운곳이였어요.

내 덩치의 몇배인 큰 개 부터 나같은 작은 강아지들까지..

정말 빼곡하게 들어차서 죽을 날만 기다리는 공포 속에서 전 엄마와 형제들만 생각하며 와들 와들 떨고있었어요.

삶을 체념한 개, 영양실조와 병 든개, 주인에게 버려진개.. 모두 어디론가 사라지면 다시 돌아오지 않았어요.

나는 너무 슬프고 무서웠지만 어느날 나에게도 희망이 생겼어요.

새로운 주인이 나의 몸값을 지불하고 집으로 데려 갔어요.

드디어 이 지옥에서 벗어날수 있게 되었고, 절 사랑해줄 주인이 생긴거지요.

 

하지만 그 기쁨도 잠깐 ..

 

새로운 나의 주인은 시도 때도 없이 나를 때리고 학대 했어요.

 

사랑받을수 있을 거라는 희망은 조각조각 났고 나는 너무 아파서 맞을때 마다 비명을 질렀답니다.

비명소리를 들은 새주인은 나를 더 때렸어요.

전 덩치가 크지도 않았어요. 오히려 주인에게 헤코지를 할수 없을만큼 작고 작았어요. 그런 나를 그사람은 왜그리 때렸을까요?

나는 아무 잘못 한것도 없는데 말이죠.

날 사랑해줄 사람이 있다면 전 그보다 더큰 사랑으로 행복하게 해줄수 있는데...

아무런 힘도 없는 전 그렇게 두달동안 맞으며 지냈답니다.

 

두달동안 살려달라는 내 비명소리를 들은 동네사람들이 보다 못해 구청에 신고 전화를 했어요.

낯선 사람이 여럿와서 내주인을 경찰서로 데려 갔어요.

나중에 사람들의 얘기를 들으니 학대 받은 개가 나뿐 아니고 내가 오기전부터 많은 개들이 죽거나 다리가 부러졌대요.

그렇게 학대받아 죽어버리면 주인이라는 그사람은 또 시장에가서 저처럼 어린 개들을 사오고 했답니다.

 

나를 학대한 옛주인은 동물학대로 신고를 당했지만 장애인이라서 구속은 면했대요.

다시는 개를 키우지 않겠다고 경찰서에서 각서를 쓰고 풀려 났대요.

그 와중에도 나의 몸값이 2만오천원이라며 돈을 요구해서 구청 직원이 그돈을 지불 했다고 해요.

 

daru02s.jpg주인이 신고 당하고 전 모르는 사람손에 이끌려 동물보호소로 오게되었어요.

그곳에 여러마리의 개들이 있는것을보고 칠성 개시장에 있던 생각이나서

먹지도 않고 덜덜 떨기만 했답니다.

무서워 떠는중 커다란 손이 다가오길래 또 맞는다는 생각에

몸이 딱딱하게 굳어버렸지요.

그러나 그손은 나에게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손길로

내 몸을 따뜻하게 쓸어주며 사랑스런 말로 위로 해 주었습니다.


또 저에게 처음으로 다루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어요.

 

더이상 절 때리는 사람도 없이 맛나는 밥을 먹고 산책도하면서 점차 보호소 환경에 적응되어갔어요.

편안한 날들이 절 꼬리도 치고 표정도 밝아지게 해줬어요. 그리고 더 이상 사람을 보고  떨지도 않게되었어요.

 

daru04s.jpg여러사람들의 관심과 협력이 모아져

나는 처음 이곳으로 데려온 구청 직원들과 함께 새가정으로 떠나게 되었어요.

또다시 케이지에 넣어져 떠나게 된 나는 조금 무서웠지만

나를 돌보던 보호소 엄마가 계속 위로해주고 이야기해주었어요.

널 더 사랑해주고 행복하게 해줄 엄마를 드디어 찾아 떠나는거라구요.

 

전 지금 두친구가 있는 새가정에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답니다.  

이제 예전의 기억은 다 잊고 행복한것만 생각하면서 지낼꺼예요.

 

 

 

윤점희

2011.08.24 (21:30:58)

아! 정말 어린것이 겪어서는 안될 고통이었네요. 언제 우리나라는 개고기를 안 먹을 까여? 정말 눈물납니다. 다른고기도 많은데?..........누구신지는 몰라도 꼭 상처주지마시고 잘 키워주세여 그러면 하느님의 축복이 있을겁니다.제발 지구상에 동물들 이 행복했으면........특히 성남모란시장은 개들의 산지옥어여..친구들 의 지체를 머리위에 놓고 죽음을 기다리는 그처참함은 정말 지옥입니다. 아이들이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5/14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 보은보호소 방문 2

5/14(토) 보은보호소에 많은 손님이 왔습니다. 60여명의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가 방문하여 보호소를 견학하고, 보호소 동물들에게 필요한 백신지원 및 접종, 산책, 놀아주기 등의 활동을 해주셨습니다. 보은보호소에 도착 ...

  • 2011-05-17
  • 조회 수 30395
  • 추천 수 0

탄실이와 새콤이 이야기 4

보호소 팀장님과 탄실(왼) 새콤(오) "탄실이"와 "새콤이"는 버려진 동물로서 보호소에 들어온 개들이다. 탄실이는 작년 2010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날 구조되어 지어진 이름이고, 새콤이는 털이 너무 새카매서 붙여진 이름이다. ...

  • 2011-05-18
  • 조회 수 32245
  • 추천 수 0

다루이야기 1

저는 엄마젖도 다 떼지 못하고 이름이 생기기도 전에 주인 손에 들려 대구에 있는 칠성 개시장에 팔려 졌어요. 그곳은 정말 너무나 끔직하고 무서운곳이였어요. 내 덩치의 몇배인 큰 개 부터 나같은 작은 강아지들까지.. 정말...

  • 2011-08-06
  • 조회 수 31036
  • 추천 수 0

아름이 이야기 1

아름이 이야기 아름이는 대구 범물동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채 들어왔습니다. 밤에 들어와 하루를 아파트사무실에서 재웠습니다. 뒷다리를 전혀 쓰지 못하는데다가, 사람을 두려워하는 야생고양이라는 판단에 안락사 대상이라는 생각...

  • 2011-04-29
  • 조회 수 29419
  • 추천 수 0

입양해 주세요 (예삐/동해)

예삐, 동해 모두 좋은 가족을 만나 입양되었습니다^^... 1. 예삐 (고양이, 암컷) 품종 : 페르시안 친칠라(브라운, 갈색) 성별 : 암컷 나이 : 약 2년 성격 및 특징 : 아직까지 다른 고양이와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

  • 2011-05-03
  • 조회 수 37413
  • 추천 수 0

3월의 후원물품

1. 네덜란드 AMCF(Animal Medical Care Foundation) 에서 보내 준, 물품들 내, 외부 구충제/주사기/수술용도구/동물장난감/수건 등. (일부 수술용 가위, 동물장난감, 수건은 사진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2. 대구회원 김달순씨께서 ...

  • 2011-04-07
  • 조회 수 25762
  • 추천 수 0

까뭉이 이야기

까뭉이 이야기 충북 청원지역에 살고 있는 까뭉이엄마는 집밖에 있는 야생고양이들에게 규칙적으로 밥을 주어왔습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사정이 안좋아지면서, 시댁으로 이사를 가게되었습니다. 키우던 고양이를 버리고 온 것 같...

  • 2011-04-16
  • 조회 수 28296
  • 추천 수 0

대구보호소에서 일어난 헤프닝 3

4월 9일 토요일 대구보호소에는 외국인봉사자들이 와서 자원봉사를 하였고, 협회장님도 언젠가부터 보호소에 가봐야 한다고 봉사자들도 만나고 개들도 볼겸 오늘은 꼭 가야지 하시면서 식빵을 사들고 보호소에 가셨습니다. 저도 사...

  • 2011-04-19
  • 조회 수 29794
  • 추천 수 0

[후원동물] 목이와 화숙이 이야기 1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목이(1,2)와 화숙이는 애틋한 사연을 가진 고양이입니다. 둘 다 10살이 훨씬 넘은 할머니지만, 여전히 사랑스럽습니다. 작년부터 화숙이와 목이는 좀 더 보살핌을 받아야겠기에 협회장님 아파트에서 지내고 있...

  • 2011-03-26
  • 조회 수 26783
  • 추천 수 0

3월의 대구보호소 구조이야기 4

어미를 잃은 강아지들 대구시 외곽지역에 어미 잃은 새끼강아지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데려온 강아지들. 119구조대에서 먼저 구조해주셨습니다. 이 개들은 야생들개의 새끼로, 교통사고로 어미를 잃은 후 계속해서 죽은 어미 곁에...

  • 2011-04-06
  • 조회 수 29056
  • 추천 수 0

3월 5일 외국인봉사자들의 개산책(Dog Walking)행사

3/5 토요일 외국인 봉사자들이 모여 개산책 행사를 하였습니다. 작년 이 행사를 시작할 당시보다 훨씬 늘어난 봉사자 수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주최자인 엠마톰슨이 주의사항(차조심, 배설물처리 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

  • 2011-03-07
  • 조회 수 28073
  • 추천 수 0

눈내린 보은보호소와 동물들

2011년 2월 18일 협회장과 배을선 이사. 직원 신지선과 보은 보호소를 약 2 달만에 방문하였다. 흰 눈이 소복히 쌓인 보은 보호소와 주변 경관은 아름다웠다. 그러나 보호소의 주인공들 동물들은 그렇게 행복하게 보이지 않아 ...

  • 2011-02-26
  • 조회 수 26269
  • 추천 수 0

1월 30일 애사모 대구보호소 정기봉사

지난 1월 30일 애사모회원들이 대구보호소 정기봉사를 왔다. 이 날 애사모회원들은 고양이 보호소 청소를 깨끗하게 해 주었고 설 선물로 동물들에게 맛있는 간식까지 챙겨주었다. 수고 해 주신 애사모 회원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

  • 2011-02-12
  • 조회 수 26038
  • 추천 수 0

구조동물이야기 1

1. 자연으로 돌아간 까치. 약 1개월 전 한 쪽 날개 부상으로 날지 못하는 한 마리 까치를 구조하였다. 몸이 큰 녀석이라 수컷 일 것으로 짐작하고 이름을 "까돌"이라 이름 지어줬다. 지금껏 수 많은 까치들을 구조하여 보...

  • 2010-12-25
  • 조회 수 28401
  • 추천 수 0

구조동물이야기 2

1. 몸에 화상입은 개 구조이야기 지난 1월 초 대구 도원동 인근 야산에서 불에 그을린 자국이 있는 개 한 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달서소방서119구조대의 도움으로 구조에 성공하였다. 구조된 진도믹스견. 정확한 ...

  • 2011-01-19
  • 조회 수 31692
  • 추천 수 0

11월 28일 애사모회원 개 입양센터 봉사 1

수년간 변함없는 동물사랑으로 협회보호소 동물들에게 기쁨을 주고 있는 애사모 회원들. 1. 개 입양센터에서 여태영씨, 서정화씨, 최수현씨 등 애사모 회원들 봉사자들은 케이지에 있는 개들을 데리고 나와 마당에서 함께 놀아주...

  • 2010-12-02
  • 조회 수 23914
  • 추천 수 0

대구 개 입양센터 이전소식 1

약 20년간 운영해 오던 대구 대명동의 개 입양센터가 갑작스런 건물 주인의 죽음으로 다른 곳으로 옮겨야만 했었다. 다행히 가까운 곳에 새 보금자리를 찾게 되었고 지난 10월 30일 외국인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개들은 모두 새...

  • 2010-12-02
  • 조회 수 23633
  • 추천 수 0

윤구와 달랑이 최근모습 1

고양이보호소에서 같이 지내고 있는 윤구와 달랑이. 윤구는 큰 개지만 착한 성격이라 작은 개들과 잘 어울려서 지낸다. 고양이보호소 개들 가운데 가장 어르신인 달랑이는 장난끼 심한 젊은개들과 같이 있는 것 보다 덩치크고 ...

  • 2010-10-30
  • 조회 수 23148
  • 추천 수 0

두마리 고양이 구조이야기 2

1. 주인을 너무 생각한 나머지 죽어 버린 안타까운 고양이 한달 전 길에서 포장마차를 하시는 아저씨(박상섭씨)가 불쌍한 까만 새끼 고양이를 길에서 주웠다면서 고양이보호소로 데려가라는 전화를 협회장이 받았다. 뒷다리가 온...

  • 2010-11-15
  • 조회 수 24983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10월 10일 외국인들의 보은보호소 봉사

보은 읍에서 지내는 외국인 봉사자들 지난 10 월 10일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개들을 산책시켜주고 있다. 개들이 오랜만에 산책을 나가게 되어 즐거운 산책이 될 것같다. 봉사자와 개들이 산책나갈 준비. 숲속 길을 걸어 ...

  • 2010-10-21
  • 조회 수 20327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