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32353 vote 0 2011.01.19 (22:31:03)

1. 몸에 화상입은 개 구조이야기

지난 1월 초 대구 도원동 인근 야산에서 불에 그을린 자국이 있는 개 한 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달서소방서119구조대의 도움으로 구조에 성공하였다.

ghktkd.jpg

IMG_0076.JPG

구조된 진도믹스견.
정확한 사연은 알 수 없으나 누군가가 보신탕으로 먹기 위해서 불에 그을린 것으로 추측된다.
성격도 온순한편이고 다행이 피부에는 큰 상처가 없어서 금방 회복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쇼크를 많이 받았는지 맛있는음식을 줘도 먹지 않고 대소변도 안보고 멍 하게 아무 생각도 없이 앉아있다가 안타깝게도 입소 1주일만에 다시는 고통없는 평화스런 세상으로 가 버렸다.

 

2. 앵무새와 비둘기이야기

IMG_0018.jpg

야생동물들은 보통 봄, 여름에 많이 발생하고 겨울에는 거의 없는 편이다. 그러나 이번 겨울에는 건강한 앵무새, "앵모"와 날개에 약간 상처가 있는데다. 아직 애기라 잘 날지 못하는 비둘기, "비순이"가 협회장댁에 오게 되었다. 앵모는는 사실 아파트 거실에 풀어주고 싶었지만 많은 고양이들 때문에 두지 못하고 밝고 환기가 잘되는 보일러실에 횟대를 만들고 따뜻한 보일러 위쪽부분에 잠자리를 마련해 해주었다. 그러나 혼자 외롭다고 사람을 불러대어 한번씩 잠시 들어가 놀아주기도 하였다.

횟대 아래는 한쪽 날개 3/1이 짤린 비둘기, "비달이"이가 오래전부터 바닥에서 닭처럼 살고 있는지가 약 1년이 되어간다. 새로 들어온 비들기, "비순이"를 외로운 비달이 친구로 곁에 두었다. 비순이는 아직애기라 앵앵~그리면서 비달이를 엄마로 생각하고 밥을 달라고 하였지만 비달이는 밥 주기는커녕 제 짝이라 생각하고 좋아하면 귀찮게 굴었다. 비순이는 그것이 귀찮아 도망다니며서 며칠이 지나자, 먹이도 스스로 찾아먹고 날기 연습을 하더니 '앵모'가 있는 횟대 위로까지 날아 올라가게 되었다. 외로워 자주 사람을 찾는 소리를 내는 앵모가 불쌍하여 "비순이와 친구가 되어 함께 놀아라"며 부추겨 주고 있다.

 

3. 두다리 없는 고양이 이야기

IMG_0028s.jpg

선천적 기형으로 왼쪽 앞다리와 왼쪽 뒷발이 없는 "나비"는 약 1년 전 대구 대현동의 한 꽃집에 들어가 그곳 직원의 보살핌을 받으며 지내왔다.
활발한 성격이라 낮에는 근처 상가에 돌아다니며 사람들에게 애교를 부려 맛있는 음식을 얻어 먹고 다녔다고 한다.
그래서 상인들의 귀여움을 많이 받고 지냈는데 동네 고양이들이 두발로 절뚝거리며 걸어다니는 나비의 모습이 이상해 보였는지 밖으로 못나오도록 쫓아 버리는 일이 잦아서 할 수 없이 꽃집 안에서 생활하도록 하였는데 꽃집에서만 지내는게 심심했는지 꽃나무들을 망가뜨리고 다녀, 참다 못한 꽃집 주인은 협회보호소로 이 고양이를 보내게 되었다.

IMG_0044.jpg

왼쪽 앞다리는 아예없고 뒤쪽은 발만 없어서 걷거나 점프하는데 크게 어려움은 없었다.
협회에 온 즉시 불임수술을 받고 협회장 댁에서 지내고 있다.
비록 두다리는 없지만 밥도 잘 먹고 다른 고양이들과도 잘 어울려 지내고 있다. 행복꽃집에서 잠시지냈던 인연으로 이름은 "행복"으로 지어 주었다.

 

4. 목욕탕 보일러 환풍기에 갇힌 고양이

0226.jpg

대중 목욕탕 보일러실 환풍기 속에서 발견된 새끼 고양이는 5일간을 울었대었는데도 사람들은 구조를 못하였다. 어느 곳에서 울고 있는지 빨리 파악하지 못하였다고 하였다. 이 어린 새끼 고양이도 협회장댁에 오게 되었다.

0224.jpg

환풍기 속에서 위쪽으로 어린 고양이 눈이 보인다.

0231.jpg

협회 구조직원이 환풍기를 열고 고양이를 구조하고 있다.

0245.jpg

환풍기 속에서 구조되었다는 뜻으로 이름을 "한풍"이라 지었다. 5일간을 굶었기 때문에 처음은 음식을 부드러운 것으로 조금씩 먹였다. 그러나 다음날부터 먹으면서 계속 토하였다. 물을 먹어도 토하고 3일을 그렇게 먹으면서 토하여 할 수 없이 병원에 입원시켰다.

0094.jpg

2일간 병원에서 치료 후 퇴원하고 협회장댁에 온 "한풍"이 힘도 빠지고 많이 말랐다. 그러나 살아날 희망은 보였다. 위장약도 먹으면서 조금씩 음식을 먹고 토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린 고양이라 두고 보아야한다.

배을선

2011.01.22 (12:01:35)

모두 안타까운 사연있는 녀석들 유난히 추운겨울 얼마나 고생을 했을까
그나마 좋은분들에 의해 구조되어 편한모습 보니
마음이 편합니다
특히 화상입은녀석이 고생스럽게 살다안타깝게 가서 가슴이 아프고
미안하네요
행복이 녀석 협회가면 나랑 인사하자
한풍이도 하루빨리 건강회복하길 빌게
앵무새와 비둘기도 같이 있는것보니 기분이 좋아요
협회장님과 협회 가족여러분 정말 수고가 많습니다
정말 정말 감사드려요
이효민

2011.03.17 (05:02:15)

정말 애들 이야기는 볼때마다 맘이 아려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골든리트리버 아투 이야기 1

골든리트리버 아투는 오래 전 길거리를 배회하던 중 두부장수 아주머니에 의해 발견되었다. 협회를 잘 아는 두부장수 아주머니는 우리에게 연락을 주고 아투는 한국동물보호협회 보호소에 입소하게 되었다. 보호소에서 아투가 6개월...

  • 2011-10-12
  • 조회 수 40768
  • 추천 수 1

입양해 주세요 (예삐/동해)

예삐, 동해 모두 좋은 가족을 만나 입양되었습니다^^... 1. 예삐 (고양이, 암컷) 품종 : 페르시안 친칠라(브라운, 갈색) 성별 : 암컷 나이 : 약 2년 성격 및 특징 : 아직까지 다른 고양이와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

  • 2011-05-03
  • 조회 수 38162
  • 추천 수 0

구미 상모중학교 학생들의 보호소 견학

우리 협회를 도와주는 분 중에는 외국인봉사자들도 있습니다. 이들은 믿을만한 입양자에게 입양을 주선하고, 임시보호(Fostering), 산책(Dog Walking)등으로 아주 열심히 도와주고 있습니다. 1월 10일, 영어교사 Katelin Macnair(Ka...

  • 2012-02-13
  • 조회 수 35953
  • 추천 수 0

보은여중 세 학생(송보현,이소영,안수빈)

왼쪽부터 안수빈, 이소영, 송보현 학생. 잠시 사무실에 앉아 불임수술에 관한 책자를 읽고 있어요.. 불임수술이 얼마나 중요한지 여러분들도 아시죠? 동건이,성건이 방 놀이터에서 학생들 보현학생이 눈티, 오뎅이가 있는 방에서...

  • 2009-09-02
  • 조회 수 35744
  • 추천 수 0

탄실이와 새콤이 이야기 4

보호소 팀장님과 탄실(왼) 새콤(오) "탄실이"와 "새콤이"는 버려진 동물로서 보호소에 들어온 개들이다. 탄실이는 작년 2010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날 구조되어 지어진 이름이고, 새콤이는 털이 너무 새카매서 붙여진 이름이다. ...

  • 2011-05-18
  • 조회 수 32905
  • 추천 수 0

윤구를 아시나요? 1

윤구를 후원하고계신 분들도 많으니 당연히 아시겠죠. 2007년에 구조되어 대구 고양이보호소에 살고있는 윤구. 녀석 몇 번 봤다고 칸막이 너머로 윤구야~ 부르면 풀쩍 뛰어올라 반갑다는 표시를 합니다. 사람에 대한 불신이 강하...

  • 2012-03-03
  • 조회 수 32639
  • 추천 수 1

쥐 본드 끈끈이 붙은 고양이 화야

쥐 본드 끈끈이 붙은 고양이 화야 2005년 1월 21일 수성구 지산동에서 어느 대학생(이동화)에 의해 발견된 화야(구조한 학생 이름 땀). 쥐를 잡으려고 놓아 둔 끈끈이 덫에 걸려버린 것이다. 가벼운 경우는 까끌한 혀로 모두 ...

  • 2005-02-03
  • 조회 수 32363
  • 추천 수 0

구조동물이야기 2

1. 몸에 화상입은 개 구조이야기 지난 1월 초 대구 도원동 인근 야산에서 불에 그을린 자국이 있는 개 한 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달서소방서119구조대의 도움으로 구조에 성공하였다. 구조된 진도믹스견. 정확한 ...

  • 2011-01-19
  • 조회 수 32353
  • 추천 수 0

빙글이의 일기 - 빙글이가 전하는 보호소 소식

빙글이의 일기 1 - 협회장님 사무실에서, 깜순이와 함께, 뚱글이 사건, 보호소 앞 땅 넓히기와 길포장 빙글이의 일기 2 - 옥상 고양이놀이터에서 고양이들과 놀기 빙글이의 일기 3 - 보청저수지 산책 빙글이의 일기 4 - 오산...

  • 2008-12-25
  • 조회 수 31855
  • 추천 수 0

다루이야기 1

저는 엄마젖도 다 떼지 못하고 이름이 생기기도 전에 주인 손에 들려 대구에 있는 칠성 개시장에 팔려 졌어요. 그곳은 정말 너무나 끔직하고 무서운곳이였어요. 내 덩치의 몇배인 큰 개 부터 나같은 작은 강아지들까지.. 정말...

  • 2011-08-06
  • 조회 수 31687
  • 추천 수 0

5/14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 보은보호소 방문 2

5/14(토) 보은보호소에 많은 손님이 왔습니다. 60여명의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가 방문하여 보호소를 견학하고, 보호소 동물들에게 필요한 백신지원 및 접종, 산책, 놀아주기 등의 활동을 해주셨습니다. 보은보호소에 도착 ...

  • 2011-05-17
  • 조회 수 31011
  • 추천 수 0

보은여중 학생들 보은보호소 견학, 봉사

보은 여중생들이 팀을 만들어 교대로 보은 보호소를 견학하며 봉사활동도 해주고 있다. 3학년 난반 5명 학생들. 권송이. 김동은. 박수현. 주하늬. 최새안. 2층 작은 개들 방에서 청소를 하고 있다. 청소를 하다말고 개들의 ...

  • 2009-07-19
  • 조회 수 30758
  • 추천 수 0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사랑스런 고양이들] 4

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사랑스런 고양이들. 주택가 한 복판에 있는 고양이 보호소는 약 150평이다. 그러나 고양이 전용 면적은 약 120평을 차지한다. 120마리 고양이가 살아가는데 그렇게 불편한 평수는 아니었다. 지난 번 영국대...

  • 2007-06-07
  • 조회 수 30562
  • 추천 수 0

대구보호소에서 일어난 헤프닝 3

4월 9일 토요일 대구보호소에는 외국인봉사자들이 와서 자원봉사를 하였고, 협회장님도 언젠가부터 보호소에 가봐야 한다고 봉사자들도 만나고 개들도 볼겸 오늘은 꼭 가야지 하시면서 식빵을 사들고 보호소에 가셨습니다. 저도 사...

  • 2011-04-19
  • 조회 수 30400
  • 추천 수 0

아름이 이야기 1

아름이 이야기 아름이는 대구 범물동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채 들어왔습니다. 밤에 들어와 하루를 아파트사무실에서 재웠습니다. 뒷다리를 전혀 쓰지 못하는데다가, 사람을 두려워하는 야생고양이라는 판단에 안락사 대상이라는 생각...

  • 2011-04-29
  • 조회 수 30080
  • 추천 수 0

3월의 대구보호소 구조이야기 4

어미를 잃은 강아지들 대구시 외곽지역에 어미 잃은 새끼강아지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데려온 강아지들. 119구조대에서 먼저 구조해주셨습니다. 이 개들은 야생들개의 새끼로, 교통사고로 어미를 잃은 후 계속해서 죽은 어미 곁에...

  • 2011-04-06
  • 조회 수 29712
  • 추천 수 0

대구 효목동 롯데아파트 건축현장에서 구조된 새끼 고양이들 1

대구 동부 효목동, 롯데 메트로 폴리스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구조된 새끼고양이 3형제.(35회 협회지에서) 2002년 10월 24일 대구 효목동에서 대단지 아파트를 짓기 위하여 낡은 집들을 불도저로 부술 때, 어미 고양이는 놀라 도망...

  • 2003-03-07
  • 조회 수 29603
  • 추천 수 0

12월 18일 봉사자들의 대구보호소 개들 산책시키기 3

봉사자들 중 어머니와 함께 보호소를 방문한 초등학생형제. 작은 개들과 함께 마당에서 신나게 놀아 주었다. 꽈베기 장난 감을 물고, 뜯고 놀고 있는 강아지, "진돌이" 봉사자들의 개들 산책 준비. 외국인 봉사자들 중 ...

  • 2010-12-25
  • 조회 수 29468
  • 추천 수 1

구조동물이야기 1

1. 자연으로 돌아간 까치. 약 1개월 전 한 쪽 날개 부상으로 날지 못하는 한 마리 까치를 구조하였다. 몸이 큰 녀석이라 수컷 일 것으로 짐작하고 이름을 "까돌"이라 이름 지어줬다. 지금껏 수 많은 까치들을 구조하여 보...

  • 2010-12-25
  • 조회 수 28973
  • 추천 수 0

까뭉이 이야기

까뭉이 이야기 충북 청원지역에 살고 있는 까뭉이엄마는 집밖에 있는 야생고양이들에게 규칙적으로 밥을 주어왔습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사정이 안좋아지면서, 시댁으로 이사를 가게되었습니다. 키우던 고양이를 버리고 온 것 같...

  • 2011-04-16
  • 조회 수 28891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