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주인을 너무 생각한 나머지 죽어 버린 안타까운 고양이

 

한달 전 길에서 포장마차를 하시는 아저씨(박상섭씨)가 불쌍한 까만 새끼 고양이를 길에서 주웠다면서 고양이보호소로 데려가라는 전화를 협회장이 받았다. 뒷다리가 온전하지 못하고, 꼬리 상처에는 뼈까지 약갼 보이는 고양이라고 하였다. 협회장은 아저씨가 한달정도 잘 보살피고 건강해지면 협회로 보내주면 좋겠다고 하였다. 왜냐면 협회보호소에서는 어린 고양이들이 들어오면 즉시 탈이 잘나고 죽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협회장은 상처에 바르는 연고와 약도 보내 주었다. 아저씨는 흔쾌히 응락하고 고양이를 돌보겠다고 하였다.

 

그리고 지난주, 한달이 되었다면서 아저씨는 협회보호소에서 고양이를 돌봐달라고 전화가 왔다. 하지만  웬만하면 아저씨가 계속 좀 보호해주기를 간청하였다.  아저씨는 자기 집에는 개 두 마리가 있어 고양이를 괴롭힌다하여 하는 수 없이 보호소에 데리고 왔지만 협회장댁에서 보살피게  되었다. 왜냐하면 포장마차하면서 나이든 아저씨가 한달동안 애지 중지 잘 보살폈던 고양이라 보호소에서  탈이 날 것을 염려하여서이다.

 

협회장은 새까만  약 6개월 된 고양이를 우선 케이지에 넣어 두었다.  그러나 케이지에 들어간 그 고양이는 앉은 자리에서 꼼짝도 않고 멍하니 그대로 앉아 있었는데 꼭 넋 나간 사람처럼... 그냥 그렇게 계속 앉아 있었다. 포장마차 아저씨가 일부러 닭고기를 삶아 보낸 것을  고양이 입에 갖다 대어도 외면하고 앞만 보고 있다가 밤이 되니 누워 있었다. 음식으로 달래는 것은 아무 소용없다는 것을 느껴 쓰다듬어주고 마음을 풀도록 노력해 보았지만 그냥 가만히 누워 있었다.

 

주인과 헤어진 상처가 너무 깊어 보여 아침이 되면 포장마차 아저씨에게 다시 보낼 작정을 하였다. 그러나 아침이 되어 즉시 그 고양이에게 가보니 죽어 있었다. 하루도 되지않아 죽다니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았다.  정확히 밤 사이 몇 시쯤 죽었는지 모르지만 시간으로 따지면 약 7-8 시간만에 죽었는 것 같았다.  10일간 음식을 먹지 않아도  그렇게 쉽게 죽지 않는 고양이를 보았다.

 

돌보아 준 아저씨와 헤어진 그 상처가 너무 깊고 견딜 수 없었던 것 같았다. 처음부터  포장아저씨에게 맡기지 말고  협회로 바로 데리고 왔더라면 괜찮을 것을 ... 후회가 되었다. 병도 없고 건강한 고양이었는데 사람도 아닌 동물인 고양이가 이렇게 민감하고 정이많고  깊은 마음의 상처를 받고 바로 죽어 버리다니... 직원들도 모두 마음아파 하였다.

 

IMG_0101.JPG

 

아저씨는 예쁘다고 늘 이렇게 안고 보듬고 귀여워 해 주었다.

 

IMG_0778.JPG

 

우연히 구조되어 포장아저씨와 잠시 살 게 된 고양이. 포장마차 앞에서 밥을 먹고 있다.

 

IMG_0764.JPG

 

협회서 보내 준 소독약으로 고양이를 안고 상처에 바르고 있다..

 

IMG_0762.JPG

 

협회로 보내는 것이 마음 아파 고양이를 꼭 안아주고 있다.

 

IMG_0784.JPG

 

아저씨와 함께 있을 때. 삶은 닭고기가 뜨겁다고 후후 불면서 식히고 있다.

 

IMG_0797.JPG

 

닭고기를 뜯어 고양이 입에 넣어주고 있다.

 

IMG_0115.JPG

 

협회 보호소에 오게되어 이동장이 없어 우선 덫 속에 들어가 있는 고양이는 주인쪽을 바라보고 있다.

 

IMG_0117.JPG

 

주인이 보이지 않자 눈치챘는지 눈이 놀라고 있는 것 같다.

 

2. 케이블선에 목이 감긴 고양이

 

지난 12일 대구 대명동 어느 주택 지붕위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케이블 선에 목이 감겨 이틀째 꼼짝못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협회 구조팀이 출동했다.

IMG_0267s.jpg

 

옆건물 창문으로 내다본 고양이 모습.
누가 키우던 고양이었는데 집을 나왔는지  목줄대신 나일론끈을 길 게 메고있었는데 그렇게 돌아다니던 중 지붕위의 케이블선에 나일론끈이 칭칭감기게 된모양이다. 지붕밑으로 몸이 떨어지려는 것을 앞다리로 간신히 버티고 있다.

 

IMG_0277s.jpg

 

구조를 위해 장대 올까미로 고양이를 들어 올리고 있다.

 

IMG_0275s.jpg

IMG_0297s.jpg

 

구조직원이 고양이를 들어 올려 가위로 나일론 끈을 자르고 있는 모습.

 

IMG_0308.JPG

 

보호소에 도착 후.
다행이도 목이나 다른 부위에 상처는 없었다. 이틀간 고생한 터라  지친 상태였지만 금방 회복하여 잘 지내고 있다.

배을선

2010.11.16 (12:32:21)

까만 고양이녀석 정말 안타깝네요
하지만 그동안 좋은주인만나서 관심과사랑도받았어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보살펴주신분게 감사드립니다

노랑이 녀석얼마나 놀랐까
주의에 도움으로 구조되어 있는모습보니안심이되네요
저 어릴때 어른들로부터 전해들은말인데
고양이는 묶어서기르는게 아니라고 하시더군요
고양이는 야생의기질이 강해서 묶어둔끈의 조금만한
틈으로 빠져나갈려고 하는본능이 강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목줄을쪼여메는경우가 많은데
부주의로 쪼여진목줄채 가출할경우 크면서 쪼여진목줄로
혼자서 감당할수없는 일이 생길것을 생각한거랍니다

쪼여진 목줄로인해 고양이가 고통속에 힘겹게 살게되면
그렇게 만든사람들이 좋을리가 절대로없다고 하시더군요
이현주

2010.12.13 (20:36:47)

까망고양이 이름도 없이 무지개 저편으로 천사가 되어 떠났네요. 사랑을 그리워하는 아이에게 목이 메이네요. 노랑이는 구조되어 다행이고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5/14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 보은보호소 방문 2

5/14(토) 보은보호소에 많은 손님이 왔습니다. 60여명의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가 방문하여 보호소를 견학하고, 보호소 동물들에게 필요한 백신지원 및 접종, 산책, 놀아주기 등의 활동을 해주셨습니다. 보은보호소에 도착 ...

  • 2011-05-17
  • 조회 수 30396
  • 추천 수 0

탄실이와 새콤이 이야기 4

보호소 팀장님과 탄실(왼) 새콤(오) "탄실이"와 "새콤이"는 버려진 동물로서 보호소에 들어온 개들이다. 탄실이는 작년 2010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날 구조되어 지어진 이름이고, 새콤이는 털이 너무 새카매서 붙여진 이름이다. ...

  • 2011-05-18
  • 조회 수 32249
  • 추천 수 0

다루이야기 1

저는 엄마젖도 다 떼지 못하고 이름이 생기기도 전에 주인 손에 들려 대구에 있는 칠성 개시장에 팔려 졌어요. 그곳은 정말 너무나 끔직하고 무서운곳이였어요. 내 덩치의 몇배인 큰 개 부터 나같은 작은 강아지들까지.. 정말...

  • 2011-08-06
  • 조회 수 31037
  • 추천 수 0

아름이 이야기 1

아름이 이야기 아름이는 대구 범물동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채 들어왔습니다. 밤에 들어와 하루를 아파트사무실에서 재웠습니다. 뒷다리를 전혀 쓰지 못하는데다가, 사람을 두려워하는 야생고양이라는 판단에 안락사 대상이라는 생각...

  • 2011-04-29
  • 조회 수 29419
  • 추천 수 0

입양해 주세요 (예삐/동해)

예삐, 동해 모두 좋은 가족을 만나 입양되었습니다^^... 1. 예삐 (고양이, 암컷) 품종 : 페르시안 친칠라(브라운, 갈색) 성별 : 암컷 나이 : 약 2년 성격 및 특징 : 아직까지 다른 고양이와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

  • 2011-05-03
  • 조회 수 37413
  • 추천 수 0

3월의 후원물품

1. 네덜란드 AMCF(Animal Medical Care Foundation) 에서 보내 준, 물품들 내, 외부 구충제/주사기/수술용도구/동물장난감/수건 등. (일부 수술용 가위, 동물장난감, 수건은 사진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2. 대구회원 김달순씨께서 ...

  • 2011-04-07
  • 조회 수 25762
  • 추천 수 0

까뭉이 이야기

까뭉이 이야기 충북 청원지역에 살고 있는 까뭉이엄마는 집밖에 있는 야생고양이들에게 규칙적으로 밥을 주어왔습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사정이 안좋아지면서, 시댁으로 이사를 가게되었습니다. 키우던 고양이를 버리고 온 것 같...

  • 2011-04-16
  • 조회 수 28297
  • 추천 수 0

대구보호소에서 일어난 헤프닝 3

4월 9일 토요일 대구보호소에는 외국인봉사자들이 와서 자원봉사를 하였고, 협회장님도 언젠가부터 보호소에 가봐야 한다고 봉사자들도 만나고 개들도 볼겸 오늘은 꼭 가야지 하시면서 식빵을 사들고 보호소에 가셨습니다. 저도 사...

  • 2011-04-19
  • 조회 수 29797
  • 추천 수 0

[후원동물] 목이와 화숙이 이야기 1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목이(1,2)와 화숙이는 애틋한 사연을 가진 고양이입니다. 둘 다 10살이 훨씬 넘은 할머니지만, 여전히 사랑스럽습니다. 작년부터 화숙이와 목이는 좀 더 보살핌을 받아야겠기에 협회장님 아파트에서 지내고 있...

  • 2011-03-26
  • 조회 수 26784
  • 추천 수 0

3월의 대구보호소 구조이야기 4

어미를 잃은 강아지들 대구시 외곽지역에 어미 잃은 새끼강아지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데려온 강아지들. 119구조대에서 먼저 구조해주셨습니다. 이 개들은 야생들개의 새끼로, 교통사고로 어미를 잃은 후 계속해서 죽은 어미 곁에...

  • 2011-04-06
  • 조회 수 29056
  • 추천 수 0

3월 5일 외국인봉사자들의 개산책(Dog Walking)행사

3/5 토요일 외국인 봉사자들이 모여 개산책 행사를 하였습니다. 작년 이 행사를 시작할 당시보다 훨씬 늘어난 봉사자 수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주최자인 엠마톰슨이 주의사항(차조심, 배설물처리 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

  • 2011-03-07
  • 조회 수 28073
  • 추천 수 0

눈내린 보은보호소와 동물들

2011년 2월 18일 협회장과 배을선 이사. 직원 신지선과 보은 보호소를 약 2 달만에 방문하였다. 흰 눈이 소복히 쌓인 보은 보호소와 주변 경관은 아름다웠다. 그러나 보호소의 주인공들 동물들은 그렇게 행복하게 보이지 않아 ...

  • 2011-02-26
  • 조회 수 26270
  • 추천 수 0

1월 30일 애사모 대구보호소 정기봉사

지난 1월 30일 애사모회원들이 대구보호소 정기봉사를 왔다. 이 날 애사모회원들은 고양이 보호소 청소를 깨끗하게 해 주었고 설 선물로 동물들에게 맛있는 간식까지 챙겨주었다. 수고 해 주신 애사모 회원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

  • 2011-02-12
  • 조회 수 26038
  • 추천 수 0

구조동물이야기 1

1. 자연으로 돌아간 까치. 약 1개월 전 한 쪽 날개 부상으로 날지 못하는 한 마리 까치를 구조하였다. 몸이 큰 녀석이라 수컷 일 것으로 짐작하고 이름을 "까돌"이라 이름 지어줬다. 지금껏 수 많은 까치들을 구조하여 보...

  • 2010-12-25
  • 조회 수 28403
  • 추천 수 0

구조동물이야기 2

1. 몸에 화상입은 개 구조이야기 지난 1월 초 대구 도원동 인근 야산에서 불에 그을린 자국이 있는 개 한 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달서소방서119구조대의 도움으로 구조에 성공하였다. 구조된 진도믹스견. 정확한 ...

  • 2011-01-19
  • 조회 수 31695
  • 추천 수 0

11월 28일 애사모회원 개 입양센터 봉사 1

수년간 변함없는 동물사랑으로 협회보호소 동물들에게 기쁨을 주고 있는 애사모 회원들. 1. 개 입양센터에서 여태영씨, 서정화씨, 최수현씨 등 애사모 회원들 봉사자들은 케이지에 있는 개들을 데리고 나와 마당에서 함께 놀아주...

  • 2010-12-02
  • 조회 수 23914
  • 추천 수 0

대구 개 입양센터 이전소식 1

약 20년간 운영해 오던 대구 대명동의 개 입양센터가 갑작스런 건물 주인의 죽음으로 다른 곳으로 옮겨야만 했었다. 다행히 가까운 곳에 새 보금자리를 찾게 되었고 지난 10월 30일 외국인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개들은 모두 새...

  • 2010-12-02
  • 조회 수 23635
  • 추천 수 0

윤구와 달랑이 최근모습 1

고양이보호소에서 같이 지내고 있는 윤구와 달랑이. 윤구는 큰 개지만 착한 성격이라 작은 개들과 잘 어울려서 지낸다. 고양이보호소 개들 가운데 가장 어르신인 달랑이는 장난끼 심한 젊은개들과 같이 있는 것 보다 덩치크고 ...

  • 2010-10-30
  • 조회 수 23148
  • 추천 수 0

두마리 고양이 구조이야기 2

1. 주인을 너무 생각한 나머지 죽어 버린 안타까운 고양이 한달 전 길에서 포장마차를 하시는 아저씨(박상섭씨)가 불쌍한 까만 새끼 고양이를 길에서 주웠다면서 고양이보호소로 데려가라는 전화를 협회장이 받았다. 뒷다리가 온...

  • 2010-11-15
  • 조회 수 24985
  • 추천 수 0

<font color=black>10월 10일 외국인들의 보은보호소 봉사

보은 읍에서 지내는 외국인 봉사자들 지난 10 월 10일 보은 보호소를 방문하고 개들을 산책시켜주고 있다. 개들이 오랜만에 산책을 나가게 되어 즐거운 산책이 될 것같다. 봉사자와 개들이 산책나갈 준비. 숲속 길을 걸어 ...

  • 2010-10-21
  • 조회 수 20328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