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지금 제가 사는집은  3개의 건물에 총 65세대가 살고 있는 빌라입니다..

지난 8월 6일에 이사를 왔고, 강아지가 두마리 있습니다...

제가 생각을 잘못해서 미리 집주인에게 강아지를 키워도 되냐고 묻지를 않았고
집주인은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 강아지가 있는지 모르고 있던 상황입니다..


그런데  오늘 낮에 전화를 받았습니다

혹시 강아지 키우시냐며, 이웃집에서 항의가 들어온다며 빠른 시일내에 '처분' 해달라고 하더군요..



저한테는 가족이상이고... 아픈녀석이라 다른데 보낼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최대한 안짖도록 해볼테니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집주인은 공동주택에서 강아지를 키우는게 말이 되냐며,

이 곳에 사는 사람들 모두 5년 10년 키우던 강아지 다른 사람한테 보내고 들어온 사람들이라고,

사연이 있고 아픈 강아지라해서 봐준다면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냐며 안된다고 합니다...



수술을 시켜서라도 조용히 시킬테니 봐달라고 해도 안된다고 하네요...



사실 저희강아지들 짖지 않습니다.. 제가 없을때는 짖는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사람 소리가 나거나 할때 잠깐입니다.. 아무 소리도 안나면 조용하지요...



공동주택에서 강아지를 키우는거,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 상관없다고 알고 있습니다..

현재 피해를 주고 있다 하더라도(이웃의 항의가 사실이라면..) 짖음방지기를 사용한다거나 최악의 경우 성대수술을 한다거나 했을때도 문제가 될까요...??



아무도 없을때는 모르겠지만 잘 짖지도 않는 애들이고..

대소변 문제라면 이사온뒤로 대문 밖에 데리고 나간적도 없습니다..





2년계약을 하고 이사온지 이제 일주일입니다..

정 안되면 다시 이사해야지 생각하다가도... 너무 막막하네요...

좀전엔 너무 답답해서 대성통곡을 하며 울었습니다...



제 잘못이라면 미리 말을 하지 않았다는 것인데...

이정도로 안되는 일이라면 집주인도 미리 말해줬어야 하는 문제 아닐까요..?



계약서 상에는

1. 임대인 및 입주자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를 하였을 때에는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2. 임차인은 환경청결, 공중도덕, 화재예방을 준수하지 않을 때에는 임대인이 계약을 해지 할 수 있다.

3. 임차인이 2회이상 월세를 연체하고 연락두절시 키교체 및 방에 물품은 임대인이 권한을 대행한다.

4. 기타 임대차 계약은 부동산 거래법에 준한다.

라고 되있습니다..



전세기 때문에 3번은 해당사항이 없지만.

짖는다는걸 이유로 1번에 해당하는 사유로 해서 계약이 해지될 수도 있나요?

(입주전에 강아지가 있다는걸 알리지 않았습니다.. 집주인도 물어보지 않았구요)



짖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경우에도 위의 사유로 해서 계약이 해지될 수도 있는지요..



강아지를 데리고 대문밖에도 나간적이 없으니 환경청결 공중도덕 등의 이유로는 주장할수 없는거 아닌가요?

나간다하더라도 배변봉투는 꼭 챙겨가지고 다닐겁니다...



지금 제 상황에서... 미리 말을 하지는 않았는데..

가장좋은 해결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내잘못도 있으니 이사가야겠다고 생각을 하다가도.. 이사비용이며 그간 투자한 시간과 자잘한 비용 등등을 생각하니 너무 허무하고 아까워서 ㅠㅠ.. 그렇다고 이녀석들을 어딜 보냅니까...



나이가 10살이 넘어 기침이 심하다는 이유로 전주인이 안락사 시키라고 병원에 버리고간 녀석을

유기견 카페에서 구조하여 이집저집 임보처로 떠돌아다니다가  작년에 저를 만나서 이제 맘편히 지내고 있는 녀석입니다...(산이)

또 한녀석은 삐쩍 마른 몸으로 털이 엉켜 떡이지고 사람을 경계하며 길거리를 돌아다니던 녀석을 구조하여

이제 살도 찌고 이뻐져서 저와 가족이 된 녀석입니다....(강이)



(제 블로그(http://blog.naver.com/hj4811)를 보시면 이녀석들과 가족을 맺게 된 사연들이 나옵니다....)





저는 아무리 생각하고 또 생각해도 이녀석들을 포기할 수가 없습니다....



도와주세요...

최수인

2008.08.14 (19:37:48)
*.41.249.163

아무래도 공공주택에서 강쥐들을 키우는건 쉬운일이 아니죠 ㅠ.ㅠ 먼저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으신게 님에 가장 큰 실수인듯.. 주인은 당연 잘 안물어보죠!! 저두님과 같은 경험이 많아서.. 원룸에 살면서 울말티즈 짱이를 키우게 되었는데 말티 특징이 예민해서 잘 짖어요 그래서 쫓겨나다시피했고 그후론 일반 주택으로 이사를 다녀요.. 지금은 여섯마리에 강쥐들을 키우고 있는데 전집에서 강쥐땜에 안된다고 계속살고 싶으면 다 없애라고 해서 또 이사를 했습니다. 울 강쥐들 땜에 아파트는 꿈도 안꾸구요^^* 지금은 주인없이 독채로 살고 동네에 강쥐들이 좀 많아서 그나마 나아요.. 여전히 많이 짖지만.. 그래도 조금은 덜불편하죠^^* 어쩌면 다시이사를 하셔야 할지도 몰라요 애들이 나이가 좀있는거 같은데. 그럼 수술하다가 위험할수도 있거든요.. 제 생각은 그래요
kaps

2008.08.15 (19:03:46)
*.237.103.9

공동주택에서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 가능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세입자가 일방적으로 불리한 것이 현실입니다. 상세한 것은 전화로 의논합시다. 053-622-3588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한강맨션아파트 고양이 사건 너무 충격적이네요.. 2006-06-29 7830
햐 다행이에요. 2005-04-14 7830
사랑의 열매. 1 2006-07-17 7829
중요공지 234번을 주의깊게 읽고 농림부에 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1 2006-03-19 7829
반가와요(^^) 2005-07-30 7828
포토샵프로그램이 있으시다면 2005-01-18 7825
교통사고 나신 고양이 代母 한영자씨 돕기에 한마음을 보냅시다! 2003-02-13 7825
언젠가는... 2005-08-11 7824
부당한 박지아씨의 집 주인.(빨리 이사 하세요 ) 2003-08-21 7824
엽총,찝차의 인간은 안좋은 부류로 보면 된다. 1 2008-04-18 7823
<b>[동영상]인천 개사육장 - MBC시사매거진 2580</b> 2006-03-15 7823
<font color=#006531>보은보호소 옥상 고양이 놀이터 켓타워 설치(1) 2 2007-09-15 7821
내일 서울 시청 앞에서 개띠 새해맞이 소망축제가 11시에 서울시청에서 한다고 합니다... 1 2005-12-30 7820
개 키우는 사람은 죄인인가요? 2004-09-24 7820
목걸이 하구 다니는 강아지가 있는데요 3 2006-03-29 7819
신승혜님! 반갑습니다. 14일 오실수 있나요? 2003-12-04 7819
[re] 숭례문 불타도 이틀 보도했는데 .. 연속보도라니.. 1 2008-03-06 7818
<font color=green><b>이정홍씨께서 보내주신 말학대 사진 7 2007-08-01 7818
강아지 교통사고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2004-10-20 7818
지금 살아있다는 사실에 절망과 희망이 함께 합니다. 2 2009-03-07 781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