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사랑의 열매.
by 전병숙 (*.211.233.67)
read 7927 vote 0 2006.07.17 (12:01:22)

장마비가 쏟아지던 날,
퇴근하고 집으로 돌아오던중에 차앞으로 뭔가 얼핏 스쳐가는
물체를 보고
그것이 고양이 아님,강아지일꺼라고 급브레이크를 밟았었고
뒤이어 속력을 내어 달려오던 트럭과 삼중추돌을 하고
딸애의 차는 뒤가 다 망가지고 부서졌고,,,"딸애는 이젠 죽는구나"
했다고 했다.
곧바로 경찰과 견인차가 와서 차는 견인해가고 딸애는 그러나!! 다행이도 다리와 팔뒷꿈치에 타박상만 입고 함께 탔던 친구는 팔에 골정상을 입었지만 큰 부상은 아니었다.
모두들 기적이라고 했고 천운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오늘,
나는 하느님께 정말,감사드리고 싶었고
모두에게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다.주위의 사람들은 좋은일
많이해서 복받을꺼라고 할때마다 웃어 넘기곤 했지만,
실제로 내가 당해본 그 무섭고도 위험한 순간에서 모두가 보호해주고 있는것이 아닐까 하는 경외심도 없지 않다.
"뿌린대로 걷운다는 말"이 생각난다.

작은 생명마저 우리가 소중함을 알때, 우리의 소중한 생명마저 지켜진다는 것을 다시한번 깨닫게 됬다고나 할까.
차가 다 망가져서 폐차시킬 정도라면
어떻게 사람이 무사할수 있었을까...
지금도 생각하면 아찔하고 현기증이 날 뿐이다.

이것은 분명,신의 안배이며,
그동안 내가 걷웠던 사랑의 열매가 아름드리 걷워지는 마음이다.

생명,,,,
그것이 인간의 생명이던,동물의 생명이던
모두가 창조주의 선물이 아닐까.
그 선물을 우리의 마음에 가치를 두고 소중하게 간직했음에
또한, 이런 가화만사의 선물을 주신것이 아닌지,,,,

"가장 작은 보잘것 없는 자에게 사랑을 베푼것이
바로 나에게 한것이니라"
요한 바오로 2세는 가장 작은 보잘것 없는 자는
동물에게도 적용된다고 말씀하셨던 것이 생각난다.

고중철

2006.07.20 (18:53:28)
*.26.138.231

오랫만에 들어와 보니 이런 엄청난 일을 겪으셨고 불행중 다행으로 경상 정도에서 그쳤다니 정말 하늘의 보살핌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삶속에서 생명존중, 사랑을 실천하고 계신 전병숙씨와 그 가정은 늘 하늘의 축복이 함께 하실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부디 빠른 쾌유빕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검둥이~~ 1 2009-05-23 7949
여러분들도 두 번다시 속지 않도록~ 2003-08-30 7947
수의사의 양심과 애견주인의 옳은 판단이 절실합니다. 2003-08-12 7947
제자식을 지키기가 왜이리 힘든걸까요..ㅜ ㅜ 2 2006-03-29 7946
임성훈님에 이어 방송에서 또한분이 용감한 멘트해주셨네요 1 2006-03-30 7945
회장님 메리크리스마스.. 행복하셔요.(^^) 2004-12-25 7945
그게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2003-10-07 7944
동물단체들이 서로 마음을 모으면 안될려나,, 1 2009-11-29 7943
대형견 키우기 너무 힘들어요 5 2006-06-19 7943
개고기 먹은 이모부 2005-02-26 7943
개고기 반대라면 어느 곳이든 참여하여 반대표를 던져주어야 합니다.. 2005-02-20 7943
빨리구조되길 빕니다. 2005-01-15 7942
미일씨! 유골단지 잘받았습니다. 2004-01-14 7942
다시 주문햇어요... 1 2007-12-20 7941
생명을 돈으로만 생각하니..( 진돗개 사건 기사를 읽고... ) 2004-09-19 7940
요키 유기견의 주인을 찾습니다.. 3 2006-01-07 7938
달력주문했습니다~~ 1 2006-01-04 7938
호소문에 대한 사항이예요..! 2003-08-16 7938
언젠가는... 2005-08-11 7937
신승혜님! 반갑습니다. 14일 오실수 있나요? 2003-12-04 793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