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8093 vote 0 2003.08.30 (02:59:13)

가장 약은척 하면서도 가장 어리석은 것이 인간입니다.
그저 방송에 나오는 인물이라면 아무 판단없이 그 앞에 엎어질듯이
믿어 버리는 우리들도 잘못이 많지요!

정말 아무 하는 일 없이,,,동물때문에 먹고 사는 이들이...또 유명세을 타고 둥둥 떠다니는 인물들이 정말 많습니다.
그 중에서 회원님이 고발하신 인물도 마찬가지구요.
저역시 윤신근이 허울좋은 수의사인가 잘 알고 있지요.
방송에 나오는 얼굴표정만 봐도 어디까지가 진심인지, 훤히 보이던데요.

게다가 더 믿을 수 없고 한심한 것은 이런 사람을 마치 무슨 대단한 일을 하는양 방송에 척척 출연시키는 겁니다. 그러니 언론방송이란 더 더욱 신임이 안가는건 당연하지요. 그 중간에 또 무슨 검은 일들이 있었을 지도 모른다는 마음이 자연스레 생깁니다.

자기 직업에 대해 어떤 사명감은 고사하고 책임감없이 동물병원을 보란듯이 하는 사람들을 빨리 빨리 공개해야 겠습니다.
무엇보다 우리 말 못하는 착한 동물들이 병원가서 치료가 아니라 학대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더 이상 다른 동물들이 겪지 않으려면 말이지요.

또 동물을 키우는 우리들도 치료를 맡기기전에 꼼꼼하게,야무지게 수의사들에게 물어 보고 확인해서 행동합시다!!

당 할대로 다 당하고,애들 다 병신되고 죽이고 난 다음에 통곡하면서
억울한 하소연만 하지 마시구요!

수의사가 주사를 놓을때는 지금 놓는 주사가 무슨 주사며,부작용등,,
계속 맞아야하는지 여부등,,,동물키우는 우리도 책임있게 행동하도록 해야겠습니다.

정말 억울하고 불쌍한건 우리 동물들 뿐이기 때문입니다.

고발글을 올려주신 회원님께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자주 게시판에 좋은 말씀을 남겨 주시고,유익한 정보는 언제든지 가르쳐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렇게 홈에서 만나게 되서 반갑습니다.

동물위한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언제나 올려주세요....!
......................................................................................

><고발> 윤신근 동물병원의 동물학대
>
>2003년 8월 21일 충무로에 고양이사료를 사러 나갔습니다. 4호선 충무로역에서 내려 동대문쪽으로 가던 길에 윤신근동물병원( 윤신근씨는 텔레비젼에도 많이 출연해서 아는 분들이 많으실겁니다)앞 쪽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니라 병에 걸린 어린고양이(한달이 갓 넘은 아이였습니다)가 윤신근동물병원 쇼윈도 밖 길가에 놓여있는 것입니다. 그 고양이 왼쪽귀가 짓무르고 머리털은 군데군데 빠졌으며, 귓속에는 진드기가 잔뜩 있는 것이 상태가 한눈에 보기에도 매우 안 좋아보였습니다. 그리고 21일은 성인남자인 제가 걷기만 해도 땀이 줄줄 흐를 정도로 매우 습하고 더운 날이었습니다. 그런 날씨속에 그 아이는 사료하나 없는 밥통을 앞에 두고, 물도 없이 그저 죽은 시체처럼 가만히 누워있는 것이었습니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한동안 발길을 움직이지 못하다가. 병원안으로 들어갔습니다.
>
>여기서부터 더욱 가관입니다. 윤신근동물병원에 들어가서 첫번째 눈에 띤 종업원에게 바깥의 고양이 혹시 피부병 아니냐구 물어보았습니다. 그사람은 잘 모르는 듯 갈색으로 염색한 다른 점원을 가리키며 그쪽으로 가보라고 하더군요. 그 사람에게 다시 물어보았습니다. 바깥의 고양이 피부병인것 같은데 곰팡이성이냐구. 그 사람이 저에게 묻더군요. 왜 물어보냐구. 내 생각에 곰팡이성 피부염같으면 저 아이 저렇게 두면 죽을지도 모르는 것 아니냐구 물어봤습니다. 그 사람이 다시 내게 말하더군요. 잘 알지도 못하면서 이상한 상식으로 말하지 말라구. 이때 굉장히 기분나쁜 빈정거림으로 대꾸를 하더군요. 저 어이가 없어서 아니 무슨 말을 그렇게 하냐구 그거 나도 고양이를 길러봐서 아는데 저 나이에 매우 위험한 것 아니냐구 했습니다. 그 사람 다시 내게 화를 내면서 그럼 우리가 치료도 안하면서 저 고양이 저렇게 밖에다가 두는 줄 아냐구, 그리고 우리가 치료 안하는 것 봤냐구 언성을 높이면서 절 밀칠듯이 다가섰습니다. 정말 이쯤되니 화가 나더군요. 그래서 제가 그랬습니다. 아니 무슨 말을 그렇게 하냐구. 그리고 난 저 아이 밖에다가 분양한다고 적었길래. 정 안되면 내가 데리고 가서 치료를 해줄 생각이었다고 말하니 그 사람 저에게 그러더군요. 당신에겐 안 한다구. 나가라구 위협을 하였습니다.
>
>윤신근동물병원은 제가 알기론 충무로에서 가장 큰 곳입니다. 그리고 그 길건너편에는 커다란 애견용품점을 하나 더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윤신근박사는 텔레비젼에서 몇번 본 모습으론 굉장히 동물에 대한 애정을 가진 분으로 알았습니다. 물론 제가 이날 겪은 일의 과정을 그 분이 알 지 못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적어도 자신의 가게 앞에 내어놓은 케이지안에 병들어 죽어가는 고양이가 있는지를 모를 정도로 무심한 사람은 아닐거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그 가게에서 쫒기듯이 밀려나오면서 뒷전으로 들은 말이 ‘개새X’였습니다. 제가 혼자서 그 가게에 갔었다면 아마 주먹다짐이라도 했을 것입니다. 그때 제 옆에는 여자친구가 같이 있었는데, 그 친구가 종업원의 말도 안되는 행동에 놀래서 제 팔을 붙잡는 바람에 그 가게를 나왔지만,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여자친구의 만류를 뿌리치고 그 가게로 갔더니 20분도 안되는 사이에 고양이가 들어있던 케이지를 어디론가 치웠더군요.
>
>제가 이글을 올리는 이유는 제가 받은 모욕에 대한 화때문이 아닙니다. 적어도 동물병원을 운영하는 사람이라면, 어느 정도의 이윤을 남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만 동물에 대한 애정은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바로 그 점이 저를 화나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리고 윤신근동물병원같은 커다란 곳에서도 이런 일이 벌어지는데 다른 곳은 어떨까 생각해보면 정말 동물들에게 미안해집니다.
>
>****************************************************************
>윗글은 요즘 워낙 유명한 글이라서 알구계시는분이 많을줄로 압니다..
>저 냥이 어느동물카페회원이 무료분양해서(참~철망이동장값 만오천원지불했답니다) 지금 너무 잘크고있습니다..
>이름도 "천사"로 지엇답니다,,하긴 데리고오신,,분이 더 천사겠지요??
>하지만 피부병에 영양실조에(배가 단단했다함),,한달동안 그냥 방치해서 온몸에 털이 거의 다 빠진 모습이랬더랍니다..,,
>다른곳두 아니고 동물병원에서 그냥 방치만 했었다뉘,,,,정말 씁쓸합니다,,그것두 티비에서 그렇게 "동물사랑" 을 외쳐대던 분이,,정말 이럴줄은,,,이분,,요즘은 "오수의 개 육종사업" 을 펼치신다죠? 그렇게 남들에게 떵떵거릴일만 벌일줄아는 사람인가봅니다,,
>사과문요??? 하하 정말,,이런애기까진하기 싫었는데...
>며칠동안 이를 분개한 네티즌들이 윤신근박사동물병원(http://www.dogs.co.kr)에 항의 글과 충고글을 올렸습쬬~~!!
>바로어제 그글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고,,사과문은 커녕~ 게시판에 이제 글도 쓸수없게 관리자 패스워드까지 깔았단말이죠~나원참~!
>바로 그런사람이였습니다,,,!! 이런사람이 한국동물보호연구협회 회장이라니,,,,,이번이 한두번이 아니라죠?? 보이는것이 이런데 안보이는 부분은 도데체 어떨찌....ㅡ.ㅡ;;
>운영자님~~!!!!근데 동물행태나 품종을 연구해야할 박사란사람이 생명을다루는 수의사가 될수있는지요..??
>
>전 요금 너무 답답합니다....!!
>사람이란게 매사에 좋은말만 듣고 좋은일만 하고 살수는 없지만...
>정말 인격이 턱없이 부족한 사람이 동물의 생명을 다루고있으니 큰일이죠!!!
>특히 유명세에 목에 깁스한 듯..,,동물의 생명보다,,자신의자존심이나 지위가 하늘을 찌를때,,,,과연,,,,, 앞으로 저사람 손에 놀아날 불쌍한 아픈 우리 동물들과 반려자들이 걱정됩니다,,,
>어떤식으로 해야 저런자들의 동물학대를 조금이나마 누그러트릴수 있을까요??????
>읽어주셔셔 감사합니다,,,답답한 맘에 올려봅니다,,,
>또 이어질 피해자를 위해,,,대책마련차,,따로 싸이트를 운영중이랍니다,,(알구보니 피해자가 넘 많은거 있죠~! 간단한 파보키트 진단도못해오진을내려 그만 강아지 배를 하루에 두번열었던일/겉에묻은때를 피부병으로인식! 비싼조제약사라~/수술중 다리를잘못절단해 인턴더러 접착제를 달란일두 있었답니당)
>
>좋은의견 있으시면,,,,올려주세요..여러분..!!!!
>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기사]의사들이 개고기를 권한다구요? - 완전낭설 2 2006-10-26 8034
감사합니다. 1 2006-06-12 8034
&lt;긴급&gt;살아있는 강아지를경품으로 준다고합니다!!!! 항의해주세요!!! 2006-02-17 8033
그 아파트 터 참 잘되겠네.. 2005-06-16 8033
아양교에서 발견된 시츄여아 2004-11-24 8033
## 백화점 등 모피광고들 1 2006-11-07 8032
※ 슈나우져 주인 찾습니다. 2005-06-07 8032
쓰레기봉투에서 버려진 강아지 기사 입니다.. 진짜 인간이 할짓이 아니네요... 저같으면 그냥 데... 2005-01-05 8029
말티즈찾습니다.묻지않겠습니다.돌려만주시면사례금드립니다.약속합니다. 2005-05-09 8027
저도 서명했읍니다. 더 많은 사람이 참여해야할거 같아요 2005-02-24 8027
달나무님의 고양이만화 로군요. 2003-11-15 8027
고령에서 떠돌이개에 대한 조치를 한답니다 2003-05-27 8026
<font color=black size=2><b>지도자들이 개식용를 지지하니... 밑에 사람들은 잘 보이기 위하여... 2 2008-03-25 8025
다시 주문햇어요... 1 2007-12-20 8025
속보입니다.. 다들 봐주세요.. 2005-08-02 8024
보은보호소근처의 "그레이트 페레이스" 1 2009-09-29 8022
제가 강아지를 찾아주었어요..^^ 2003-07-27 8022
개고기 반대라면 어느 곳이든 참여하여 반대표를 던져주어야 합니다.. 2005-02-20 8021
***** 모두들 필독!!!(광고 아님) ***** 2005-02-06 8021
호소문에 대한 사항이예요..! 2003-08-16 802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