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6457 vote 0 2005.08.26 (04:28:45)



같은 날 뉴스 프로를 통해 보도된 내용입니다.
곰쓸개를 합법적으로 채취하고 있는 중국 동북부지방에서 곰쓸개를 사가는 사람 대부분이 한국사람이라고 하는데, 당연히 그만큼 많은 양이 한국으로 들어오겠죠. 계속해서 단속만 한다면, 밀수입자들 수법만 더 교묘해질 게 뻔합니다. 좁고 더러운 사육장에서 차라리 죽기를 바라며 몸부림치고 있는 곰들의 모습과, 몸에 좋다면 제 자식도 끓여먹을 더러운 인간들의 모습이 상반되어... 한숨만 나옵니다. 미래를 이끌어나갈 어린이들에게서만은, 제발 그런모습을 찾아볼 수 없기를 바랍니다... 어쩌면, 지금보다 더한 모습만은 보여주지 않기를 바라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http://news.kbs.co.kr/news.php?id=766310&kind=c

[뉴스 9] 웅담·사향 경동시장서 버젓이 팔린다

⊙앵커: 수출입이 엄격히 제한돼 있는 웅담이나 사향 등이 버젓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데도 단속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식약청은 적발된 사례가 없어서 사실상 유통되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그런 입장입니다.

정영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대표적인 약령시장.

한 한약방에 들어가 웅담이 있는지 물었습니다.

곧바로 말린 웅담을 꺼내줍니다.

⊙한약 판매상: 50만원 받아야 됩니다.

캐나다, 우즈베키스탄이나 (구)소련 같은 데서 많이 들어오죠.

⊙기자: 또 다른 한약재상.

이번에는 비닐에 싼 웅담을 내놓습니다.

중국에서 몰래 들여온 것입니다.

⊙한약 판매상: 거기(중국)서 곰 한 마리 5백만원이면 잡아요.

⊙기자: 멧돼지 쓸개와 비교하며 진짜 곰쓸개임을 강조합니다.

⊙기자: 제대로 된 웅담은 얼마나 하나요?

⊙한약 판매상: 한 250만원...

⊙기자: 구할 수 있나요?

⊙한약 판매상: 구할 수 있죠.

⊙기자: 사향도 버젓이 팔리고 있습니다.

냄새를 맡아보라며 권하기까지 합니다.

⊙한약 판매상: 원래 노리끼리한 향이 나는 거예요.

사향이란 게 향인데...

⊙기자: 인터넷을 통한 거래도 성행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웅담과 사향 등에 대한 불법적인 거래가 공공연하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실제로 단속된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하루에도 수십 건은 단속할 수 있을 정도로 웅담과 사향의 불법거래가 횡행하고 있는데도 식약청은 그럴 리가 없다고 말합니다.

⊙이상렬(식약청 의약품관리과장): 적발된 사례가 없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유통되지 않는 것으로 추정이 되고 있습니다.

⊙기자: 잘못된 보신문화와 정부의 무관심 속에 멸종위기 동물들로 만든 한약재들의 불법거래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영훈입니다.



[사회] 정영훈 기자
입력 시간 : 2005.08.23 (22:01) / 수정 시간 : 2005.08.23 (22:36)

------------------------------------------------------------------------


뉴스 9] 잘못된 보신문화 - 2001년 7월 16일 뉴스.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오늘 초복을 맞아서 보양식 드신 분들 많았을 겁니다.

그런데 몸에 좋다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우리의 왜곡된 보신문화, 차제에 한 번 생각해 볼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한승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더위의 시작이라는 초복.

보신탕집마다 손님들로 가득합니다.

체력을 보충하고 정력을 돋운다는 믿음이 한몫하고 있습니다.

⊙하홍준(회사원): 기분상 그런지 몰라도 땀도 나고 몸이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기자: 영양학적으로 개고기는 다른 육류보다 콜레스테롤은 낮고 칼로리와 단백질 함량은 상대적으로 높다는 게 장점입니다.

먹으면 힘이야 나겠지만 정력에 좋은 특별한 성분은 없습니다.

⊙홍명호(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의학효과가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마는 과학적으로 특별한 성분이 검증된 바는 없다고 봅니다.

⊙기자: 정력제에 집착하는 보신문화는 보신탕 정도에만 그치지 않습니다.

뱀탕이나 곰쓸개, 해구신은 물론 오소리, 지렁이 심지어 까마귀까지 가리는 게 없을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런 맹신은 보양식의 효과를 일부 인정하는 한방에서마저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고창남(강남 경희한방병원 성인병원센터 과장): 체질이나 증상을 고려하지 않고 보양식을 남용했을 때에는 내부의 열을 지나치게 상승시켜서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기자: 실제 야생동물의 고기를 먹었을 때 몸이 달아오르고 근육에 힘이 뻗치는 것은 면역반응과 관계된 일시적인 현상입니다.

⊙김광원(삼성서울병원 내과 교수): 평소 익숙하지 않은 단백질이 포함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이상반응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기자: 오히려 야생동물은 콜레스테롤이 많아서 동맥경화증이나 고혈압 같은 성인병 위험이 커집니다.

또 날로 먹거나 피를 마시는 일은 근육충이나 촌충, 선충 같은 기생충 때문에 위험하기 그지 없습니다.

유별난 보신문화도 우리의 모습이라지만 너무나도 상식밖의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한승복입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눈도안뜬 냥이꼬물이들 어떻게 키워요...?? 5 2010-06-04 6457
<font color=red>귀여운 새끼 고양이들의 크리스마스 노래. 3 2009-12-26 6456
애완견과 아파트에서 계속 살고 싶어요.도와주세요. 1 2009-08-28 6455
<font color=#1a88dc>멸종위기의 동물, 수달 구조. 방사 1 2007-09-25 6451
매일신문의 서상현기자가 신문부문 대상을 수상했답니다. 4 2008-12-18 6449
동물구조가 인명구조 걸림돌 2005-08-26 6448
(sbs뉴스) 인터넷 동호회 '투견장' 도박장 2005-03-09 6446
대구 동구 아파트내에 유기견 백구가 잡혔는데, 몇몇이 잡아먹을려고 해요.도와주세요. 8 2006-10-04 6441
충북 옥천군 내 투견대회 형사들의 노력으로 취소되다. 2004-09-19 6440
(개장수한테 팔려간 어미개 15일만에 돌아오다) 1 2011-08-16 6439
"나, 아무 것도 안 쌌어요~~" 2005-05-10 6438
sbs 개고기 위생관리 강화방안에 대한 투표 링크 2005-03-20 6437
이제는 한국에 사는 외국인까지 개학대를,, 1 2010-12-15 6433
뜬금없는 투표지만, 다들 참여해야겠네요. 1 2007-06-16 6433
계속해서 항의해야 합니다.. 2005-03-18 6428
뉴스추적 관련자들 주소((펌)) 2003-07-27 6427
급합니다! 모두 읽어 주세요!(퍼온글) 2002-10-18 6427
3월27일 규탄 대회 보도내용(영남일보, 대구일보) 2005-03-29 6426
7월1일 성남 모란시장 개고기 축제 1 2011-06-24 6425
초등학생의 해부수업에 대해서 2 2010-02-20 640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