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2002년 3월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저희 협회 보호소를 촬영, 취재하였던 이탈리아 국영 TV기자 다비데 데미칠리스는  대구 칠성 개시장을 방문하다가  보신용으로 철망케이지에 갇혀 있는 가장 불쌍하게 보이는 한국잡종 작은 개를 한마리 사서는 협회에 맡겼다. 그러나 그는 이태리로 다시 돌아갈 때 그 개를 놔두고 가자니 괴롭다면서 고국  이태리로 함께 데려 갔다.  

협회장이 다비데 이름을 따서 강아지를 "다비"로 이름 지어 주었는데 그는 지금까지 다비로 부르면서 딸 안나와 함께 잘 돌보아 주고 있다.. 당시 부인은 7년 결혼 생활에서 애기를 가지지 못하였다.  2002년 모든 촬영을 마치고 다비를 데리고 고국에 돌아가니 부인으로부터 임신소식을 듣고 이 모든 행운은 다비가 가져다 준 것으로 생각하면서 온 식구들이 다비를 그렇게 끔찍하게 사랑하면서 딸 안나의 동생으로 여기고 있다.  입양 할 당시 사진보다는 오랜 세월 함께 살고 있는 모습을 보내주는 것이 우리들을 더욱 감동시킨다.





HI Sunnan!
(안녕한세요 선란씨)

I hope everything is fine with you. We're ok. I send you some pictures with Dabi, we've done it less than one month ago, on holyday. I send you the pictures in some different mail, so that you should receive it more easyly.
(질 지내셨으면 좋겠군요. 우리는 잘 지냅니다. 다비와 찍은 사진을 보내드릴께요. 한달 쯤 되기전 휴일날 찍은 사진 입니다. 메일을 여러게 나눠서 사진을 보낼께요. 그럼 사진을 받기 더 쉬울겁니다. )

All the best to you and your friends there, humans and not of course
(한국의 당신과 당신 친구들에게 안부전합니다. 사람들과 물론 동물들에게도요)

Davide
다비데로부터



DABI
(다비)



DABI AND FAMILY!
(다비와 가족들)



DABI TO THE SEA!
(바닷가에서 다비)



DABI AND ANNA
(다비와 안나)



DABI, ME AND ANNA, MY DAUGHTER
(다비와 나와 내딸 안나)

정난희

2007.06.18 (17:08:46)

너무 아름다운 모습입니다..안나가 저렇게 다비를 좋아하니 보는 마음이 즐겁네요,,,다비야,,먼 이국땅에서도 그렇게 행복하니 마음이 놓인다.^^
제목 날짜 조회 수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472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