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그러니까..동보협에서 입양을 하신


또또아주머니가..


(또또와 다롱이 두마리 말티를 키우고 계심.)


똑똑이한테도 염색을 한번 해보라고..


털이 더 풍성하게 보인다고


권유하시며 또또가 쓴 염색약을 빌려주셨다.


 


개든 사람이든 패션을 달려야 한다는


울 엄마의 생각으로..


 


무서운 똑똑이를 염색하기 시작했다.


 


귀와 꼬리를 염색해야 하건만..


물려서 피났던 사건이 아직 뇌리에서 안지워져 있는터라


그르렁만 해도 떨면서 바르기 시작


 


내보다 더 무서워하는엄마..


고루고루 발라야 하는 염색이건만 그냥 덕지덕지 바르는


미용사답지않은 모습을 보임.


 




좀 많이 웃었소..


뭐 그게 대수겠소?ㅋㅋㅋ


웃긴걸 어이하오




예전히 발버둥에 그르렁..ㅠ ㅠ




드라이로 15분..그리고 그냥 15분 정도 있어야


확실히 염색이 드려진다고


나와있었건만..


드라이하다..휙 젖히니 두귀에 붙어있는 은박이 휙 날라가버리지..


머리꼭지랑 입가에 염색약 다 묻었지..ㅠ ㅠ




그러나..이리 이쁘게 되었어요..ㅋㅋㅋㅋㅋ


이제 너무 많이 커서..


솔이도 능가하는 괴력을 보여주는 똑이 똑똑...




꽃보다 똑이..ㅋㅋㅋㅋㅋ


 


 


 


보너스~~~~~~~~~~!!


오늘 아침에 찍어서 따끈따끈한 우리 애기들..


 


아침에 일어나서 울타리 문을 열어주면


다들 베란다로 직행...


그리고 시원하게 볼일을 다 본후..


곧바로 다른 쪽에 베란다..즉 지들이 일광욕하는 베란다고 직행


(개들이 화장실 베란다 따로있고 일광욕하는 베란다 따로있으니 어째 상당히 부유하게


느껴지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침에 일어나서 가장 먼저하는것이 기지개..


원래 똑이는 뒷다리 쭉 펴서..


질질 땅에 끄는 독톡한 기지개를 가지고 있으나


순간 포착을 못한 페퍼..ㅠ ㅠ아깝다




어...뭐하는 거야?




같이 놀아줘~~~~~~


예전에는 슬이가 똑똑이랑 같이 놀아줬지


아무도 똑똑이를 거들도 보지도 않았었는데


이제 덩치좀 커지고 조금 힘있어 보이니까


깜찍이도 솔이도 함께 놀아주더군요^^


뿌듯해라..


 


그래도..가끔 너무 깝치다 물리는 똑이똑똑


 




인형하나에 세마리가 붙은 모습..ㅋㅋ


깜찍이는 아침부터..저카나


라는 표정




결국 힘이 젤 약한 슬이가 밀려나고


똑이와 솔이만 남은 ㅋㅋㅋ




다시 합세를 하여보나


인형의 모습은 찾을수가 없군..




결국 승리는 솔이에게로..


뒤늦게 깜찍이가 합류했으나 말그래도 뒤늦게..ㅋㅋ


사진촬영을 위해 인형 뺏은 페퍼




또하나의 일과가 일명 똥꼬 냄새 맡기..ㅋㅋㅋ




세상이 어찌 돌아가는지 세상관찰하는 깜찍이에게도




예외일수 없는 똥꼬냄새 맡기^^




똥꼬냄새맡기의 일인자..슬 ㅡ ㅡ""


새초롬한 얼굴 생김과 달리 맨날 이상한 짓만 골라하는...


내가 미텨요




가장 나머지 과제는..


10층에서 내려다 보기..


 


ㅎㅎㅎㅎ




 


 


마지막 또하나의 찬스^^독사진 나갑니다.


 




여전히 카리스마 찍으로 불리는 깜찍이^^


우리집에 대장..


가장 사람같은 개..


피부병이 또 생겨서 아깝게 기른 털 다 밀었어요..ㅜ ㅜ


 




우리집에 금발 왕자님^^


솔이..


제가 젤 좋아하는 솔이의 새카만 콩같은 코..


 




좀 이쁜 사진 올려주고 싶으나..


독사진 찍기 가장 어려운 슬..


세상에서 페퍼를 가장 무서워하는..


그러게 누가 물통 뚜껑 죄다 뜯으랬어?




염색의 오점을 확실히 남기 똑이 똑똑


입가에 보이는 고추장 발린듯한 ㅠ ㅠ


담엔 더 이쁘게 해줄꼐


물지만 안는다면..ㅋㅋ




네마리가 그리 설치는 와중에도


아직도 꿈나라인 마리..


이제 나이가 들만큼 들어서인가


움직이질 않는 돌..ㅎㅎ


 


 


우리 애기들 이야기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2817

회장님... 감사합니다^^

전 얼마전에 콜라(까만색 코카)를 입양했습니다.참고로 콜라라는 이름은 콜라처럼 까맣거든요 그래서... 콜라를 입양하게 된 사연을 말할려구 하니 눈물이 먼저 앞을 가리네요 저와 콜라가 만나게 된 것은 레리를 입양받으러 갔다가 우연히 콜라를 보게 되었습니다. 까맣고 너무 예뻐서 ...

똑똑이 소식입니다^^(나머지애들도..)

P{margin-top:2px;margin-bottom:2px;} 음.... 그러니까..동보협에서 입양을 하신 또또아주머니가.. (또또와 다롱이 두마리 말티를 키우고 계심.) 똑똑이한테도 염색을 한번 해보라고.. 털이 더 풍성하게 보인다고 권유하시며 또또가 쓴 염색약을 빌려주셨다. 개든 사람이든 패션을 달려야 한...

코카랑 콜라..

사실 코카랑 콜라를 첨에 본건 2월8일 애사모 정기봉사때... 첨에 걍 상자안에 둘이 붙어있는게 어찌나 불쌍하던지... 물론 도화언니가 정성껏 보살피고 계셨지만... 그래두 거기보다는 저희집이 나을것 같아... 걍 눈뜨고 사료먹을때까지만이라도 키워서 델꼬 오겠다며.. 저희집으로 데리고...

안녕하세요? 웅비네집입니다..^^

안녕하세요??? 웅비를 입양해간 애사모회원 여태영입니다.. 일찍 웅비의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저희 까페에 올린 글입니다...^^ 웅비....아직까지도 어떤이들은 똥비라고 하는데.... 어디를 봐서 우리웅비가 똥비란 말인가...!!!! 단지 사람 좀 좋아하고...먹을 거 좀 좋아하...

너무 오랜만이죠 ?[첫사진첨부]

므훗 _ 너무 오랜만이죠 ? 이사도 하고 _정신없이 지내다보니 _ 이곳에 들리는것도 깜빡 했지뭐예요-_ㅠ 저희 애기들은 모두 잘 있는데 _ 보호소 애기들도 건강하게 있죠 ? 핸드폰카메라로 찍은거라 - 작지만 _ 우리 아기들 사진입니다 . 한참 밥줄시간인데 _ 다른애들은 밥먹고 _ ...

양순이 소식입니다

봄비가 촉촉히 내리고 있네요 오전에 병원 가기 전에 한 컷 찍었습니다 오늘 병원에 가서 양순이 구충하고 왔습니다 몸무게를 쟀더니 4kg이나 나가더라구요 겨우내내 밥먹고, 잠자고 하더니 토실토실 살이 쪘습니다 ^-^)> 박물관 선생님도 아주 건강하다고 하시네요 귀 안에 진드기도 ...

[아가들 이야기]-두번째

오늘은 오랜만에 들어온거 같네요 ^-^ 길이랑 대한이 _ 그리고 나연이는 잘 있답니다 ^-^ 길이는 여전히 백여시 짓과 함께 _ 주인을 놀려먹는 이상한 행동을 많이 하구요 _; 나연이 [페키]는 귓병과 며칠전에 스케일링으로_ 입냄새도 전혀없는 이쁜 ~ 나연이를 재탄생되었습니다 ^-^...

[아가들 이야기]

현재 저희 집 식구는 총 세마리 +_+ 믹스견 6년된 길이와 +_+ [이번에 입양한] 시츄 대한이와 페키 나연입니다 ^-^ 이번에 입양해논 다음날 나연이와 대한이는 병원으로 직행했습니다 ^-^ 나연인 진드기로 _ 그리고 대한이는 한쪽 눈 실명을 선고받고-_ㅠ 안타깝지만 _ 아기들을 빡빡...

한 식구가 더 늘었네요~~

얼마전에 보배 이야기를 애들 사진과 함께 동물이야기에 올렸지요. 동구협서 구해온 우리 보배는 이제 우리집 온지 한 달이 좀 넘었으니 6개월 반 정도 됐나 봅니다. 여자 아이로 성격은 정말 발랄무쌍합니다. 우리집과 인연을 맺은 첫날,,우리집 현관문에 들어서는 순간,, 아니 이건 ...

더운 여름에 시원하게 머리 올린 만두, 학규

머리를 시원하게 올린 만두와 학규우리집은 워낙 시원해서 더위는 문제가 아닌데,지금 바로 이순간 쏴아아~쏴아아 쏟아지는 비와 동시에 와르릉 꽝~하는 소리와 번개에 가뜩이나 둥그런 눈이 휘둥그레 지면서, 더운 날씨에도 혀를 안내밀던 우리학규가 천둥에 얼마나 놀랬는지,목욕하느라...

짝짝꿍 만두와 학규~(사진첨부)

벌써 무더운 여름입니다. 납작이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서 우리 식구가 된지 벌써 6개월 가까운 세월이 흘렀습니다. 여기 우리 두애들의 예쁜 사진을 보내면서 글을 실어 봅니다. (사진 1:바구니안에 있는 자기 껌을 내놓으라고 칭얼거리고 앉아 있는 만두). (사진2: 입양할 때보다 털이...

100日 되가는 우리만두와 학규~

오늘도 활기와 재롱속에 무럭무럭 잘 지내고 있는 우리 두 애들! 그 추운 날씨에 우리품에 안겨서 왔는데,벌써 따뜻한 봄날씨에 화사한 꽃이 애들마음 만큼이나 가득한 백일이 되가네요. 정말 빠르지요~ 둘이는 정말 천생연분 인가 봅니다. 납작한 입에다, 크고 까만 예쁜눈 에, 짤막...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간 이정일씨의 입양후기

  • kaps
  • 2003-03-13
  • 조회 수 16944

지난 토요일,그러니까 1월18일에 대구에 내려가서 변변치 못한 봉사를 하고서, 우리는 협회애들 학규(서시)와 만두(페키니즈)를 새 식구로 맞았습니다. 학규는 몸이 약하고, 눈이 백내장이 있어서, 늘 주영씨가 안쓰러워 하던 아이랍니다. 만두는 얼굴이 둥글넙적. 통실통실하여 만두를 연상...

입양후40일을 맞는 우리만두와 학규!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쓸하게 지냈던 애들이기에 더욱 애틋하고 정감이 더 간답니다.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

입양 이야기 입니다.

  • kaps
  • 2003-01-25
  • 조회 수 16643

입양 후기를 올려 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