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보은에 사는 외국인 봉사자, 미셀(Michelle)의 노력으로 입양간 개들이다. 그녀가 사진과 함께 최근 이야기를 몇 가지 적어 보내주었다.

네 마리 강아지는 미셀에게 발견되어 보은보호소에 잠시 지내다가, 새 집을 찾아 모두 입양갔다.

토론토에서 베리해피하게 살고 있는 지기(Ziggy)

지기(Ziggy)는 팰린(Falyn)이 임시로 돌보다가 캐나다로 데려가, 지나(Gina) 부부에게 입양되었다.

한국에 있을 때 지나(Gina)의 아내.


벨라(갈색)와 올리(흰색+갈색)

벨라는 티파니에게 입양되어 서울에 살고 있다. 미국에 있는 가족에게 갔을 때 벨라는 늘상 엄마(티파니)만 따라다니며 무릎에 앉아있었다. 벨라는 엄마를 유별나게 좋아하는 응석받이이다. 벨라의 옆집에는 오빠 올리가 산다. 둘은 하루종일 함께 지내고, 한 집에서 같이 자기도 한다.

올리는 서울에 사는 소피에게 입양되었다. 그들은 9월에 프라하로 가서 8개월을 머무를 예정이다. 올리는 pet passtort를 받을 것이고, 그러면 영국으로 돌아갈 때 quarenteen(검역소)에 가지 않아도 된다.

올리(왼쪽), 벨라(오른쪽)

 


오산미군부대의 사라(Sara) 가족에게 입양된 미동이

사라 가족은, 미동이에게 압비(Abby)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지금은 보가드(Bougard)라고 하는 친구와 함께 텍사스에서 지내고 있다.

작은 딸 매디와 압비.

큰 딸 레이첼과 압비, 옆에는 친구 보가드.

 


리키, 킴 부부에게 입양된 보희

13.JPG

입양가기 전 미셀의 집에서...


Michael Tilley에게 입양된 허스키

틸리의 집에 있는 세퍼트와 잘 지내는 허스키. 틸리씨 집에 가자마자 세퍼트에게 덤볐들었지만, 세퍼트는 싸움을 하지 않고 동생처럼 봐줬다고 한다.

Bingo.JPG

 


미셀에게 발견되어, 미셀의 집에 있다가 좋은 부부에게 입양된 강아지.

DSC05461.JPG

DSC05019.JPG

입양 가기 전 미셀의 집에서

DSC05025.JPG

DSC05021.JPG

DSC05208.JPG

공원에서 강아지를 안고 있는 미셀.

한은숙

2009.08.13 (18:04:03)

동물을 사랑하는 분들에게 구조되어진 아이들은 정말 천운이라고 생각합니다.
부디...무지개다리 건널때까지 행복하게 잘 살길 바랍니다.
한국의 불쌍한 동물들에게 사랑을 보여주신 고마운 분들니에요.감사합니다.
이예형

2010.01.12 (15:33:49)

이런 분들이 많이 늘어나서....더욱더 길에 버려진 아이들이...행복해 지기를 바래봅니다..모두 복 받으실꺼에요....한국인들이 본 받아야 할...외국인들의 아름다운 모습이네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497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