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얼마전에 콜라(까만색 코카)를 입양했습니다.참고로 콜라라는 이름은 콜라처럼 까맣거든요 그래서...
콜라를 입양하게 된 사연을 말할려구 하니 눈물이 먼저 앞을 가리네요
저와 콜라가 만나게 된 것은 레리를 입양받으러 갔다가 우연히 콜라를 보게 되었습니다. 까맣고 너무 예뻐서 한눈에 들어왔죠. 그래서 협회 직원분에게 "이렇게 예쁜강아지도 버려졌어요?"하고 물었죠. 전 콜라가 어떻게 협회에 오게 되었는지는 자세히 듣지 못했지만 올때만 하여도 거의 죽을것 같았데요. 그 말씀을 뒤로하고 레리를 데리고 집으로 갔어요. 그런데 제가 부족해서인지 레리를 감당하기가 너무 어려웠어요. 전 이미 13년이나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었는데 우리 쭈쭈가 레리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았어요.그걸 보니 전 어떻게 해야 할지 너무 고민 스러웠어요. 쭈쭈를 생각하니 레리가 너무 불쌍했고 레리를 생각하니 쭈쭈가 너무 힘들어 하는것 같고,,,, 그래서 뜻하지 않게 레리를 다시 협회로 보내게 되었어요. 레리를 보낼려구 맘 먹기까지 많이 울었어요. 왜냐면 협회 사정을 제 눈으로 보았기 때문이예요. 열악한 환경으로 레리를 보낼구하니 그리고 레리가 다시 받을 상처를 생각하니 그저 눈물만 났어요. 그리고 책임감 없는 저의 행동에 많이 많이 반성하게 되었어요. 이런 사연으로 레리 대신에 콜라를 입양받게 되었어요.
우여곡절 끝에 콜라를 입양받게 되었는데 콜라는 올때 부터 콧물을 찔찔 흘리면서 왔어요. 콜라는 너무나 활달했지만 전 겁이 슬슬 나기 시작했어요. 사실 전 콜라를 입양받기 전에 동물센터에서 강아지를 샀는데 이렇게 콧물을 흘리다가 홍역이 되서 안락사를 시킨적이 있었거든요.
그때 너무너무 힘들었거든요. 신경도 너무너무 많이 썼구요.
그래서 콜라도 혹시나 그렇게 될까봐 사실 너무 겁이 났어요.
그래서 좀 과잉보호를 했어요. 잘먹어야 병도 이길수 있잖아요. 그래서 등심 삶은 국물과 소고기로 몸보신을 시켰죠. 엄마한테 혼은 많이 났지만 콜라가 너무 걱정이 되어서 조금이라도 잘못될까봐 ....
회장님한테도 자주 전화해서 물어보고 약도 얻어서 먹이고요...
사실 자주 전화해서 회장님이 귀찮으셨을꺼예요...
다행히 회장님은 귀찮은 내색도 없이 무료도 약도 주시고 ...^^
솔직히 동물병원에 가면 진찰비가 무지막지하게 비싸잖아요...^^;;
그전에 키우던 강아지가 파브장염으로 죽었을때도 병원비로 50만원이상 나왔거든요. 결국 강아지도 잃고 돈도 잃고,맘도 다치고...ㅠ.ㅠ
그걸생각하면 협회에 큰 은혜를 입었죠...^^
아직까지 콜라가 콧물을 흘리고 있지만 거의 다 나아 가는 것 같아요.
회장님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지금은 콜라를 제가 너무 과잉보호해서 사료는 먹을려구 하지도 않고, 고기만 찾아서 걱정입니다. 그리고 똥, 오줌도 함부로 싸고....^^
감기가 다 나으면 슬슬 교육 좀 시켜야 겠어요.
너무 오냐오냐 하니깐 자기가 대장인줄 알아요.^^
요즘 저는 콜라 때문에 너무너무 즐겁고 행복해요.
담번에는 사진도 꼭 올릴께요. 우리 콜라가 너무 예뻐서 자랑하고 싶지만 아직 제게 디카가 없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2942

회장님... 감사합니다^^

전 얼마전에 콜라(까만색 코카)를 입양했습니다.참고로 콜라라는 이름은 콜라처럼 까맣거든요 그래서... 콜라를 입양하게 된 사연을 말할려구 하니 눈물이 먼저 앞을 가리네요 저와 콜라가 만나게 된 것은 레리를 입양받으러 갔다가 우연히 콜라를 보게 되었습니다. 까맣고 너무 예뻐서 ...

똑똑이 소식입니다^^(나머지애들도..)

P{margin-top:2px;margin-bottom:2px;} 음.... 그러니까..동보협에서 입양을 하신 또또아주머니가.. (또또와 다롱이 두마리 말티를 키우고 계심.) 똑똑이한테도 염색을 한번 해보라고.. 털이 더 풍성하게 보인다고 권유하시며 또또가 쓴 염색약을 빌려주셨다. 개든 사람이든 패션을 달려야 한...

코카랑 콜라..

사실 코카랑 콜라를 첨에 본건 2월8일 애사모 정기봉사때... 첨에 걍 상자안에 둘이 붙어있는게 어찌나 불쌍하던지... 물론 도화언니가 정성껏 보살피고 계셨지만... 그래두 거기보다는 저희집이 나을것 같아... 걍 눈뜨고 사료먹을때까지만이라도 키워서 델꼬 오겠다며.. 저희집으로 데리고...

안녕하세요? 웅비네집입니다..^^

안녕하세요??? 웅비를 입양해간 애사모회원 여태영입니다.. 일찍 웅비의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저희 까페에 올린 글입니다...^^ 웅비....아직까지도 어떤이들은 똥비라고 하는데.... 어디를 봐서 우리웅비가 똥비란 말인가...!!!! 단지 사람 좀 좋아하고...먹을 거 좀 좋아하...

너무 오랜만이죠 ?[첫사진첨부]

므훗 _ 너무 오랜만이죠 ? 이사도 하고 _정신없이 지내다보니 _ 이곳에 들리는것도 깜빡 했지뭐예요-_ㅠ 저희 애기들은 모두 잘 있는데 _ 보호소 애기들도 건강하게 있죠 ? 핸드폰카메라로 찍은거라 - 작지만 _ 우리 아기들 사진입니다 . 한참 밥줄시간인데 _ 다른애들은 밥먹고 _ ...

양순이 소식입니다

봄비가 촉촉히 내리고 있네요 오전에 병원 가기 전에 한 컷 찍었습니다 오늘 병원에 가서 양순이 구충하고 왔습니다 몸무게를 쟀더니 4kg이나 나가더라구요 겨우내내 밥먹고, 잠자고 하더니 토실토실 살이 쪘습니다 ^-^)> 박물관 선생님도 아주 건강하다고 하시네요 귀 안에 진드기도 ...

[아가들 이야기]-두번째

오늘은 오랜만에 들어온거 같네요 ^-^ 길이랑 대한이 _ 그리고 나연이는 잘 있답니다 ^-^ 길이는 여전히 백여시 짓과 함께 _ 주인을 놀려먹는 이상한 행동을 많이 하구요 _; 나연이 [페키]는 귓병과 며칠전에 스케일링으로_ 입냄새도 전혀없는 이쁜 ~ 나연이를 재탄생되었습니다 ^-^...

[아가들 이야기]

현재 저희 집 식구는 총 세마리 +_+ 믹스견 6년된 길이와 +_+ [이번에 입양한] 시츄 대한이와 페키 나연입니다 ^-^ 이번에 입양해논 다음날 나연이와 대한이는 병원으로 직행했습니다 ^-^ 나연인 진드기로 _ 그리고 대한이는 한쪽 눈 실명을 선고받고-_ㅠ 안타깝지만 _ 아기들을 빡빡...

한 식구가 더 늘었네요~~

얼마전에 보배 이야기를 애들 사진과 함께 동물이야기에 올렸지요. 동구협서 구해온 우리 보배는 이제 우리집 온지 한 달이 좀 넘었으니 6개월 반 정도 됐나 봅니다. 여자 아이로 성격은 정말 발랄무쌍합니다. 우리집과 인연을 맺은 첫날,,우리집 현관문에 들어서는 순간,, 아니 이건 ...

더운 여름에 시원하게 머리 올린 만두, 학규

머리를 시원하게 올린 만두와 학규우리집은 워낙 시원해서 더위는 문제가 아닌데,지금 바로 이순간 쏴아아~쏴아아 쏟아지는 비와 동시에 와르릉 꽝~하는 소리와 번개에 가뜩이나 둥그런 눈이 휘둥그레 지면서, 더운 날씨에도 혀를 안내밀던 우리학규가 천둥에 얼마나 놀랬는지,목욕하느라...

짝짝꿍 만두와 학규~(사진첨부)

벌써 무더운 여름입니다. 납작이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서 우리 식구가 된지 벌써 6개월 가까운 세월이 흘렀습니다. 여기 우리 두애들의 예쁜 사진을 보내면서 글을 실어 봅니다. (사진 1:바구니안에 있는 자기 껌을 내놓으라고 칭얼거리고 앉아 있는 만두). (사진2: 입양할 때보다 털이...

100日 되가는 우리만두와 학규~

오늘도 활기와 재롱속에 무럭무럭 잘 지내고 있는 우리 두 애들! 그 추운 날씨에 우리품에 안겨서 왔는데,벌써 따뜻한 봄날씨에 화사한 꽃이 애들마음 만큼이나 가득한 백일이 되가네요. 정말 빠르지요~ 둘이는 정말 천생연분 인가 봅니다. 납작한 입에다, 크고 까만 예쁜눈 에, 짤막...

입양후40일을 맞는 우리만두와 학규!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쓸하게 지냈던 애들이기에 더욱 애틋하고 정감이 더 간답니다.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간 이정일씨의 입양후기

  • kaps
  • 2003-03-13
  • 조회 수 16981

지난 토요일,그러니까 1월18일에 대구에 내려가서 변변치 못한 봉사를 하고서, 우리는 협회애들 학규(서시)와 만두(페키니즈)를 새 식구로 맞았습니다. 학규는 몸이 약하고, 눈이 백내장이 있어서, 늘 주영씨가 안쓰러워 하던 아이랍니다. 만두는 얼굴이 둥글넙적. 통실통실하여 만두를 연상...

입양 이야기 입니다.

  • kaps
  • 2003-01-25
  • 조회 수 16707

입양 후기를 올려 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