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by 조수진 (*.52.197.239)
read 4878 vote 2 2006.09.21 (00:02:18)

우리나라 동물보호법이 정말 형편없다는 건 알지만, 그래도 너무 안쓰러워 글을 올립니다.
구조협회에도 도움을 요청했는데, 답변도 없더군요 ㅠ ㅠ.. 구청도 별 수 없구요..
개인이 키우는 강아지가 방치로 인해 털이 정말 엉망으로 뭉쳐있습니다. 주렁주렁 고드름이 열린것처럼..눈도 안보이는 듯 해요..오랜시간 그렇게 방치되어있어 피부병도 엄청 심한것 같아요. 살이 벌게요. 비나 해볕을 피할 집조차 없이 그냥 대문옆에 그렇게 묶여있습니다. 밥이나 제대로 주는지..너무 말랐어요.학대도 받았는지 사람을 너무도 무섭게 경계하구요...통장님도 그집에 여러번 예기하셨다는데, 말이 안통한다고 분개하시더군요..
더 걱정인건 그집 주인이 할아버지하고 그 아들 그렇게 2이 산다는데, 정신이 좀 이상한것 같다 하시더군요. 그 애말고도 7마리인가가 더 있었다는데, 지금은 새끼도 나서 몇마리인지도 모른다하시는데, 그 애들도 걱정입니다. 마음같아서는 밤에 몰래가서 목줄이라도 풀어주고 싶을 정도이네요.. 정말 그래볼까봐요...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요? 답변 꼭 부탁드려요.

아 여기는 인천 남구 주안4동입니다. 제 연락처는
016-322-6497 입니다.

강숙

2006.09.21 (00:05:52)
*.235.128.77

인천이 이렇게 열악합니다. 119에선 구청에 알아보라고 하고 구청은 연락도 잘 안되고 담당부서도 전담하는곳도 없구요. 주안4동이면 저랑 멀지 않은거 같은데... 주안5동에 살거든여.... 속상하네여.
박상준

2006.09.21 (11:34:05)
*.203.152.236

정말 저질 같은 사람들 많나 보네요~!!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72939
4699 소망 이영숙 2004-11-05 4862
4698 기다리시진 않으셨는지요... 김귀란 2005-03-02 4862
4697 불쌍한 푸들한마리 김귀란 2005-07-16 4862
4696 정선씨! 아까 통화 했었지요? kaps 2005-07-28 4862
4695 <font color=black><b>[에세이] 생명사랑의 시작</b></font> 4 kaps 2006-01-23 4862
4694 안녕하세요 5 배철수 2006-02-17 4862
4693 빙산의 일각 아닐까요? 1 고중철 2006-03-13 4862
4692 안녕하세염~~! 2 최유미 2006-07-25 4862
4691 "2000년전 조상들, 개와 무덤 함께썼다" - 조선일보 기사 옮김 3 고중철 2007-02-01 4862
4690 공문좀 보내주세요.. 1 곽정연 2007-04-08 4862
4689 도대체 여름에 왜? 복날에 왜? 2 고영선 2007-07-01 4862
4688 협회증이 아직 안오고 잇어요... 2 박혜영 2007-07-08 4862
4687 매일신문기사를 보고 1 배철수 2008-03-04 4862
4686 이영란씨 이번까지만 예우를 하지요 6 박희태(제인할배) 2008-08-03 4862
4685 후원금이요 7 한현진 2008-09-29 4862
4684 9층 계단에 노랑 고양이가 왜 있는 걸까요? 2 이영란 2009-05-25 4862
4683 자꾸 죄송합니다.. 최수현 2003-02-11 4863
4682 RSPCA 강연회를 다녀왔습니다... 이정일 2003-11-26 4863
4681 안녕하세요 kaps 2004-09-15 4863
4680 님의 글을 읽으니까 제 속이 다 시원하네요. 손은미 2004-10-31 486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