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14285 vote 107 2003.02.20 (20:05:45)



대구 봉덕동 미군 부대 camp George에 근무하는 미국인 매트 보우맨 가족들. 식구들은 2월 17일 협회 보호소에 놀러와 그들 자녀들인 앨리샤와 조시와 함께 동물과 놀아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털이 묻히거나 말거나 깨끗한 옷을 입고 온 식구들은 그대로 끌어안고 개들이 뛰어올라도 즐거운 비명을 지르면 좋아하였다. 특히 꼬마들 8살 조시, 5살 애리샤는 고양이든 개든 모두 예뻐하며 즐거워하였다.
오소리 같이 생긴 잡종 발바리 개가 맘에 들어 , 식구들이 끌어안고, 좋아하더니 결국 입양하여다.
"오소리"라고 이름 지어준 이유를 말해주자 이름이 마음에 든다고 그대로 사용하겠다고 하였다. 물론 미국에 들어갈 때 데려간다고 하였다.

국내인과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동물들은 다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작고, 순종, 예쁜 동물들만 찾는다. 그러나 외국인들은 잡종이나 못나거나 가리지 않고 모습이 좀 특이한 녀석, 그리고 활달하고 명랑한 개들을 입양한다. 오소리는 예쁜 외모가 아니다. 뭉퉁하게 생긴녀석이 애교도 많고 붙임성이 좋아, 그런 좋은 성격이 보오맨씨 가족의 일원이 되게 만들었고, 행복한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다.
* * * * * * * * * * * * * * * * * * *
조시. 애리샤 집에서 신나는 오소리. 오소리는 보호소에 입소한지 5일 만에 입양되었다. 들어 올 때 부터 퉁실퉁실한 몸매. 거기다 짤막한 다리. 그래도 애교가 많아 금방 직원들에게 귀여움을 받았다. 매트와 크리스티는 부대 내 동물병원에 데려가 검진을 다 받고 예방주사도 맞혔으나 눈 밑의 갈색을 치료하는데는 약간 시간이 걸린다고 하였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