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페이지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식도 사오고... 애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대구 칠성시장에서, 영국 기자에 의해 구조된 메리와 절친한 친구 오리

우리 주 인이 내가 1살 정도 되었을 때 개장수에게 팔아넘겨 대구 칠성시장의 개시장에 오게 되었습니다. 개 시장의 철장 속에는 여러 마리 나와 같은 처지의 개들이 있었고, 배고프고 목도 말랐으나 음식도 물도 제대로 얻...

  • 2008-09-30
  • 조회 수 27361
  • 추천 수 0

목에 철사가 감겨 고통받던 금,호,동 이야기

우리 3형제는 복이 없어 경북 영천시 금호동의 어느 잔인한 주인 밑에 살게 되었어요. 주인은 우리 엄마를 개시장에 팔고 우리 형제들을 이유없이 자주 때리고 괴롭혔습니다. 우리가 1개월 정도 되었을 때 주인은 재미삼아 제...

  • 2008-09-30
  • 조회 수 21401
  • 추천 수 0

개장수로 부터 극적으로 탈출하여 살아난 "윤구"

안녕하세요. 제가 여기 보호소에 온지도 벌써 일년이 지나 2008년 7월이 되었습니다. 일년전의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떨립니다. 당시 제가 주인에게 버림받고 대구시 파호동 길에 배회하 고 있을 때 박양이라는 분이 저를...

  • 2008-09-30
  • 조회 수 22050
  • 추천 수 0

고희 이야기

2005년 6월 여기 저기 강철, 신문, 박스 등 온 갖 잡동사니 고물이 쌓여 있는 고물상에서 나는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임신을 하게 되고, 곧 만삭이 되어 새끼를 낳아야 되는데 양수는 터지고, 힘을 주어도 도대체 애기들...

  • 2008-10-01
  • 조회 수 20234
  • 추천 수 0

밧줄에 살이 썩어들어가는 고통속에서, 살아가던 동곡이와 성이

나(동곡이)와 내동생(성이)는 2004년 10월 3일까지 전라도 곡성이라는 곳에 개들을 식용으로 파는 집에서 살았지요. 우리는 그 집에서 태어나 약 2개월부터 목에 굵은 밧줄로 묶여졌어요. 주인은 내가 자라는 것과 동시에 굵어 진...

  • 2008-09-30
  • 조회 수 20987
  • 추천 수 0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졌던 홍이

나는 전라도 홍릉의 한 농가에서 보신용으로 키워지던 몇 마리 개들 중 하나였어요. 더러운 음식과 영양실조로 어느 순간 나는 병이 들었고 주인은 내가 아파도 약을 먹이거나 병원에 데려 갈 생각도 않았어요. 우리 개들을팔아...

  • 2008-10-01
  • 조회 수 21150
  • 추천 수 0

강한 모성애를 가진 신비한 얼굴의 고양이, 목이

내가 여기 협회 보호소에 들어온지 7년이 되어간다. 내가 여기 들어온 날을 기억하면 나는 지금도 눈물이 난다. 나는 보호소 근방 어느 집에서 살았는데 주인이 불임수술 같은 걸 몰라서 새끼를 몇 번 낳았다. 주인은 내 피같...

  • 2008-10-01
  • 조회 수 20335
  • 추천 수 0

오른쪽 앞 다리가 잘려나갔어도, 새끼들을 돌보는 화숙이

고양이 화숙이는 야생 고양이로서 새끼 3마리를 데리고 대구 이군사령부 부근 산으로 먹이 찾으로 배회하다가 큰 개에게 물렸다고 누군가가 말하였다.. 오른 쪽 앞다리의 반이 잘린 상태에서 피를 흘리며 새끼 3마리를 이끌고 ...

  • 2008-10-02
  • 조회 수 22613
  • 추천 수 0

떠돌이 고양이 가야

나(가야)는 가야산 노인들의 휴식처 실버타운 주변에서 떠돌이 고양이로, 엄마와 4형제와 함께 지내던 중에 여동생 네로는 한국동물보호협회 직원 문주영 고모할머니에 의해 구조되어 할머니 방에서 귀염받으면서 살게 되었다. 남은...

  • 2008-10-02
  • 조회 수 21499
  • 추천 수 0

"고양이 밥이 개 밥보다 맛이 더 좋아요~" 장난꾸러기 달랑이

나는 약 2개월 때 집을 나와 어디가 우리 집인지 알지 못하고 길에서 방황하고 있으려니 어떤 길가는 사람이 나를 안아서 여기 보호소에 데려다 주었습니다. 난 직원들에게 애교도 잘 부리고 까불며 따라다녔더니 이름을 "딸랑...

  • 2008-10-01
  • 조회 수 23332
  • 추천 수 0

야생조수 구조 이야기

≪이전 페이지 도심 속의 야생 새들은 주로 건물 유리벽과 차에 많이 부딪치고 치명상을 입고 죽거나, 안락사를 시킨다. 아래 새들은 다행히 조금 다쳐 하루 이틀 보호하면서 건강을 되 찾고 스스로 날아간 새들이다. 중...

  • 2007-11-08
  • 조회 수 18564
  • 추천 수 0

아름다운 가족, 마리, 크리스쳔, 클라우뎃.

아름다운 가족, 마리, 크리스쳔, 클라우뎃. 많은 한국의 부모들은 그들의 자녀들이 동물 곁에 가는 것을 겁을 낸다. 더러운 동물에게 병이나 옮겨올까 걱정이 태산같은 것이다. 애기를 가지거나 아기를 낳으면 키우던 동물들까지도...

  • 2007-11-09
  • 조회 수 18494
  • 추천 수 0

고압선 줄에 걸쳐진 뱀 구조이야기

≪이전 페이지 .> 뱀도 우리 사람과 함께 지구상에서 살아가는 동물의 한 종류이다. 모든 생명은 잘나고 못나고, 강한 것과 약한 것과 상관없이 그 생명을 지키기 위하여 처절하게 노력한다. 생긴모습이 징그럽다고 그 고통...

  • 2007-11-08
  • 조회 수 21320
  • 추천 수 0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1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들은 대구 보호소는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봉사하고 있지만 보은 보호소는 준공식 후 처음이다.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

  • 2007-11-28
  • 조회 수 18806
  • 추천 수 0

성탄절에 보내는 '청솔'과 '윤구' 이야기 4

대구 고양이 보호소에서의 '청솔이'와 '윤구' 최근 사진과 이야기 1. 청솔이 일기(12월 19일) 제가 5-6개월 쯤 되었을 때 저는 멋 모르고 집을 나와 밖에서 놀고 있었지요. 그런데 그 동네에서 개들을 잡아 학대하는 것을 즐...

  • 2007-12-24
  • 조회 수 20479
  • 추천 수 0

[동영상] 11월 애사모 봉사-보은보호소 앞마당 공놀이

≪이전 페이지 지난 11월 18일 대구 애사모 봉사회원 모두들 보은보호소 숲 속에 소풍이라도 온 것처럼, 도시락도 준비해 오고, 개들 간식도 사오고... 애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2007-11-25
  • 조회 수 20795
  • 추천 수 0

보은 보호소의 설경과 눈 밭의 개들 4

보은 보호소의 설경과 눈 밭의 개들 대구에서는 겨울에 거의 눈이 오지 않는다. 보은에는 함박눈이 내려 개들이 그런 많은 눈구경은 처음이라 이상하다고 느끼는 것 같으나 그러나 분명히 싫지는 않다는 표정들이며 눈을 ...

  • 2008-01-15
  • 조회 수 21350
  • 추천 수 0

<font color=navy>고양이 이야기 두가지

≪이전 페이지 차가운 세멘 복도에서 태어난 새끼 고양이들 2월 14일 밤 대구 어느 상가에서 통닭 장사를 한다는 한 아주머니가 주변에 사는 고양이가 2층 상가 세멘 복도에 새끼 3마리를 낳아다고 하였다. " 새끼들이 추위...

  • 2008-02-19
  • 조회 수 25393
  • 추천 수 0

강아지 이야기 두가지

"바위 가족" 배회 개로 대구 팔공산 근방에 떠돌이로 다니던 잡종 말티즈는 추운 겨울 지난 1월25일 팔공산 갓 바위 부근에서 새끼 4마리를 낳았다. 말티 가족들은 부근 도로공사 현장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원 아가씨에...

  • 2008-02-19
  • 조회 수 23073
  • 추천 수 0

2008 봄 보은보호소의 개들

옥상에서 내려다 본 1층 마당 싱크와 보은이 우리에서... 옥상에서 녀석들 이름을 부르니 3마리 말라녀석들 처다보면 좋아하고 있다. 세인트 버나드는 옆 방 친구들이 하는 것이 더 궁금한 것 같다.순진한 얼굴로 웃어보이는 ...

  • 2008-04-17
  • 조회 수 22879
  • 추천 수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