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9124159467.jpg


4월 19일 보호소를 방문했습니다.

모두가 잠이 들어 있었네요. 이제 막 잠에서 깨어 게슴츠레~한 눈으로 반겨줍니다.

저 뿐 아니라 이날이 독워킹날이어서 Dave 와 Dave의 학교학생 한분이 동행해 고양이들과 즐거운 시간 보냈어요.


20140419124330712.jpg


목에 피부병이 있던 샴.

주중에 오시는 수의사 선생님께 치료 받게 하신다고 하셨습니다.

빨리 나아야해~ :)


20140419124344199.jpg


많은 봉사자께서 기억하실 이 까만 냥이도 잠에 빠져있다가 자신의 지정자리에 올라가 뱅글뱅글 돕니다.

조금만 만져줘도 그릉그릉~꾸륵꾸륵~이런 애교냥이가! :)

이 아이 이름이 따로 있는 것 같은데, 저는 자꾸 꾸룩이라고 부르게 되네요.. 꾸륵꾸륵..


20140419124458490.jpg


이 아이는 다른 마당으로 문을 연사이 빠져나가 옆동네 냥이들의 영억을 훑은 뒤 다시 유유히 돌아 왔습니다.

날쌘 진저캣입니다.


20140419124537516.jpg


손톱을 열심이 갈았구나! 진짜..아프다 ㅠㅠ

그래도 반가운 표시라고 생각하며 참았습니다. 계속 졸졸 따라다니던 삼색이!


20140419124548712.jpg


일어나자 마자 다들 몸단장. 그리고 다시 자네요?!

이젠 나한테 흥미가 없는거야...ㅠㅠ


20140419124740508.jpg


아이들의 방에 들어가보니 역시 한가로운 오후라 다들 노곤해져 있었나 봅니다. 그래도 냐옹-하며 인사해주는 아이들도 있네요.




마당의 아이들과 한참 놀고.

이젠 유기동물 방으로 들어가 봅니다. 아직 어리거나 아픈 아이들이 지내는 방입니다.


20140419125009803.jpg


이 아이는 14년 첫 청소때 많은 분들이 기억하실 텐데요, 아픈상태에, 보호소 온지 얼마 안돼서부터 느긋하고 태평인데다가

아무리 시끄럽고 복잡한 청소날이어도 혼자 아그작 거리며 밥먹던, 귀여운 아이입니다.


아픈데에도 불구하고 기대이상으로 오래 버텨주어서 이제 귀란봉사자께서 이름을 붙여줄까-하던 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사진이 마지막 사진이 되고, 많은 분들이 지어준 이름을 못 가져본채 무지개 다리를 건너게 되었습니다.

처음 봤을 때 보다 이날 조금 힘이 없어보여 마음이 쓰였는데....... 


봄이 되고 , 곳곳에서 유기된 아기고양이들이 보호소로 옵니다. 하지만 아시다시피, 보호소는 면역이 아주 약한

아기고양이들에게 적합한 공간이 아닙니다. 개인가정에서 보살핌을 받는 편이 훨씬 좋습니다.

검증된 봉사자께서 임시보호해주시는 경우를 제외하곤, 보호소에 온 아기냥이들이 건강해져서 마당으로 나가는

경우는 아주 극 소수 입니다. 눈뜬지 얼마 안돼 보이는 어린 고양이들이 강하게 버텨주길 바랄 뿐입니다.


20140419125306566.jpg


이 아이는 보호소에 온지 얼마안된 유기묘인데, 가정에서 자라다가(가정에서 자란 것 같습니다) 다른 고양이가 많은 보호소에 오니 많이 긴장되나 봅니다.

장모종의 경우에 보호소에서 관리하기가 많이 까다로워 입양을 추천한다고 합니다.

팀장님게서 미용을 시키려고 했는데 워낙 긴장된 상태라 그런지 도망가 방의 옷장위에 올라가 내려오질 않네요.

이 사진을 찍기위에 캣타워에 살짝 올라갔습니다. 아주 예쁘고 건강상태도 양호해보이는데, 좋은 가정을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이 외에, 입양을 갔던 터키쉬앙고라가 입양가정에 있던 첫째 고양이와의 영역다툼으로 파양되었습니다.

성묘를 둘째로 들이실때 불가피한 상황일텐데요. 천천히 시간을 가지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고, 고양이 마다 다른 성격을

충분히 인지하신 후 입양을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파양된 고양이는 자꾸만 변화하는 환경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터키쉬 앙고라도 파양후 보호소에 적응하기 힘들어 하고 있었습니다. 마당에 내놓으면 다른 고양이들과 트러블이 될 것 같아 유기동물방에 있었습니다.  (사진은 용량문제로 올리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지-난번에 글을 올렸던 찰리가 4/19 제가 방문한 이날 오후에 입양가정으로 간다고 했습니다.

둥굴둥굴한 이미지의 찰리, 좋은 가정으로 갔길 바랍니다.



20140419130053136.jpg


좋은 소식과 반가운 얼굴들도 있고, 마음 아픈 소식과 안타까움이 함께 했습니다.


특히나 입양에 관해선, 보호소 팀장님도 많은 이야기를 해 주셨는데, 담당봉사자나 직원분들이 아무리 제일처럼 임하며 최선을 다하셔도

무수한 상황의 모든 경우의 수를 파악할 수 없기에 상처받는 일들도 많고, 동물들도 그 과정에서 힘들어하곤 합니다.

그래서 입양절차가 점점 견고해지고, 때론 입양자 입장에선 귀찮은 절차가 생기기도 하지만

입양자가 아마 많은 고심끝에 반려동물 입양을 선택했듯, 보호소에서도 동물을 입양보낼때 그만큼의 책임의식을 가지는 상황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음번에 보호소를 방문할때엔 더 좋은 소식만 가지고 올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By 봉사자 김수민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행운이 구조 이야기 file

11월 말, 수성구 노변동 재개발 지역에서 개 180여마리를 사육하던 개농장이 재개발구역으로 보상을 받으면서 하룻밤사이 개 180마리를 팔아치우는 진관경이 벌어졌습니다. 당연히 큰개들 부터 끌어내는 개장사들과 끌려가지 않으려고...

  • 2016-01-20
  • 조회 수 9350
  • 추천 수 0

생이구조 이야기 file

11월 말 어느 춥던 오후. 수성구 청어로 92길 사무실 뒤편에서 뒷다리를 못 움직여 앞발로 끌고 다니는 새끼고양이를 구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일단 상태는 사고로 하반신 마비로 앉은뱅이가 된 고양이였고 아직 어린데도 사고...

  • 2016-01-09
  • 조회 수 4523
  • 추천 수 0

진도 믹스 벨라 구조이야기 file

아직 더웠던 2015년 9월초순쯤, 협회 직원들이 대명역 근처 주택가 부근에서 전봇대에 매여 힘없이 쓰러지다 시피 누워있었던 진도 믹스 한마리를 발견하였다. 그날 그 진도견의 주인인 고물장수 아주머니는 그 진도와 진도의 6새...

  • 2015-12-20
  • 조회 수 9944
  • 추천 수 0

2015년 10월 31일 독워킹 file

보호소에는 보신용으로 넘겨질 뻔 하였던 진도혼혈 어미 벨라와 새끼 6마리가 있습니다. 특히 새끼들은 보호소에 살기보다 입양되기를 희망하면서 사람들과 많이 접촉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산책을 계획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상보다 ...

  • 2015-10-31
  • 조회 수 8658
  • 추천 수 0

아기고양이 입양자 최효정님 감사합니다. file

지난 5월 11일 비가 오던 날, 협회 보호소 근처 마트 주차장에 빈 진열대들을 쌓아 둔 곳에 새끼고양이 한마리가 빠져서 목 놓아 울고 있는것을 직원이 발견하였습니다. 주변에 어미와 다른 형제들이 보이지 않는 것으로...

  • 2015-05-19
  • 조회 수 10558
  • 추천 수 0

너굴이 이야기 file

생후 2개월 가량 된 믹스견 너굴이는 지난 2월 9일 아침, 고양이 보호소 대문 앞에 사료봉지와 함께 버려져 있었습니다. 작고 귀여운 강아지가 어떤 이유로 버려지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입소 첫날은 이리저리 눈치보...

  • 2015-02-21
  • 조회 수 12275
  • 추천 수 0

삐삐 이야기 file

삐삐는 4월쯤 북구에서 유기동물로 입소한 시츄입니다. 봉사자인 제가 삐삐를 처음보고나서 다시 보호소에 갔을 때, 삐삐를 못알아볼 정도로 인물이 좋아졌지요. 최근 삐삐는 임시보호가정에 가게 되었고, 오늘 사진을 보내와 사람...

  • 2014-12-07
  • 조회 수 12927
  • 추천 수 0

6월 28일 보호소

누구게요? 오순입니다. 첨엔 경계하고 팀장님한테만 붙어있더니 두어번 봤다고 이제 좋~댑니다. 이 귀여운 오순이가 입양을 갑니다. 문팀장님은 보호소에 6개월간 지냈던 오순이가 가는 게 너무너무 섭섭하고... ...

  • 2014-06-30
  • 조회 수 16056
  • 추천 수 0

6월 15일 고양이들의 태양피하기

뜨거웠던 6월 중순의 대구, 보호소 고양이들은 희한한 모습들로 태양을 피하고 있습니다. 봉사자들은 한달에 한번 하는 유기동물방 대청소를 마치고 보호소에 허락을 구한 후, 작은 건조간식들을 고양이들과 개들에게 나눠 주며 즐...

  • 2014-06-28
  • 조회 수 14469
  • 추천 수 0

6월 1일 독워킹

5년간 협회를 위해 일해주었던 영국인 봉사자 엠마톰슨이 본국으로 떠났지만, 데이브 케이트 코리 등 봉사자들이 여전히 동물들을 위해 한달에 한 번 보호소를 방문합니다. 이날도 약 1시간 반 가량 두류공원을 산책하고, 보호소...

  • 2014-06-22
  • 조회 수 13716
  • 추천 수 0

윤구를 보내면서... file

2007년 머리 한가운데가 찢어진 채 대구 파호동 산업단지를 배회하다 어렵게 구조된 윤구는 협회장님, 직원들과 봉사자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보호소에서 지내왔습니다. 윤구 이야기 : http://www.koreananimals.or.kr/906 성탄절의...

  • 2014-06-22
  • 조회 수 13389
  • 추천 수 0

5월 18일 보호소 대청소 file

5월 대구가 한여름마냥 한참 더웠던 날이었지만 봉사자들은 보호소를 찾았습니다. 구석구석 평소 손이 가지 않는 곳을 청소하고, 보호소 동물들과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날은 간식을 준비하여 애사모에서 지원한 천연구충제를 섞어 ...

  • 2014-05-26
  • 조회 수 11949
  • 추천 수 0

4월19일 고양이 보호소 file

4월 19일 보호소를 방문했습니다. 모두가 잠이 들어 있었네요. 이제 막 잠에서 깨어 게슴츠레~한 눈으로 반겨줍니다. 저 뿐 아니라 이날이 독워킹날이어서 Dave 와 Dave의 학교학생 한분이 동행해 고양이들과 즐거운 시간 보냈...

  • 2014-05-10
  • 조회 수 13202
  • 추천 수 0

4월 12일 보호소 이야기 file

4월 12일 토요일 오랜만에 보호소를 방문했습니다. 그동안의 보호소 이야기를 듣고 싶어 방문했습니다만, 이번주에는 큰 이야깃거리는 없다고 하셨어요, 아픈 냥이 한마리가 들어왔고, 쉬는 중이라고하네요. 아픈 아이를 만나기는 어...

  • 2014-05-09
  • 조회 수 11930
  • 추천 수 0

4월 5일 보호소 이야기 file

4월 5일 토요일, 임시보호 가정에서 지내던 저빌 2마리가 입양을 가게 되어서 보호소에 데려다 줄 겸 봉사자들이 방문을 했습니다. 이 날은 날씨가 좋아서 다들 잠을 자고 있었답니다. 한칸씩 차지하고 있는 모습이 꼭 고양이...

  • 2014-04-11
  • 조회 수 15700
  • 추천 수 0

4월 6일 고양이 보호소를 위해 일해준 봉사자들 file

저희 봉사자들은 매월 1~2회씩 봉사자 교육을 겸한 보호소 청소활동을 실시합니다. 매일 직원분들에 의해 깨끗이 청소가 되고 깨끗한 물과 사료를 공급하고 있지만, 정기적인 청소 때 평소에 손이 가지 않는 부분을 깨끗하게 할...

  • 2014-04-06
  • 조회 수 14063
  • 추천 수 0

아폴로 이야기~ file

3월 30일 외국인 봉사자인 코리와 함께 아폴로를 보러 갔습니다. 아폴로로 말씀드릴 것 같으면.. 최근에 새로운 식구가 된 핏불 믹스입니다. 아폴로는 복현동 한 놀이터에 버려져 있었습니다. 구조해주는 분에게도 처음부터 아주 ...

  • 2014-04-02
  • 조회 수 12769
  • 추천 수 0

메리, 잘가라... file

메리는 2002년 대구 칠성시장에서 영국 데일리 신문사의 데이빗존슨에 의해 구조되었습니다. 2002년 칠성시장에서... 메리를 구해준 데이빗 존슨과 보호소에 도착해서 조금 안도한 메리 메리 구조에 관한 더 많은 사진과 이야...

  • 2014-03-16
  • 조회 수 14458
  • 추천 수 0

보호소 동물들의 간식타임 file

삶은 고기를 먹기 좋게 찢는 중... 밖에서는 빨리 내놓아라!! 하고 고함을 지르는 중입니다. 기다리다 화가난 까붕이 "어여 대령하여라!!!" 유월이(왼) 착한이(오) 못참겠다!! 하고 그릇에 달려드는 녀석들 이쪽 테이블은 더 맛있는...

  • 2014-02-16
  • 조회 수 13660
  • 추천 수 0

윤구를 아시나요? 1

윤구를 후원하고계신 분들도 많으니 당연히 아시겠죠. 2007년에 구조되어 대구 고양이보호소에 살고있는 윤구. 녀석 몇 번 봤다고 칸막이 너머로 윤구야~ 부르면 풀쩍 뛰어올라 반갑다는 표시를 합니다. 사람에 대한 불신이 강하...

  • 2012-03-03
  • 조회 수 29953
  • 추천 수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