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nsil_saecom01.jpg

보호소 팀장님과 탄실(왼) 새콤(오)

"탄실이"와 "새콤이"는  버려진 동물로서 보호소에 들어온 개들이다. 탄실이는 작년 2010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날 구조되어 지어진 이름이고, 새콤이는 털이 너무 새카매서 붙여진 이름이다. 새콤이는 어미와 함께 2010년 12월 길에서 배회하던 중 구조되었지만 그동안 굶고 많이 고생하였던지 새콤이 엄마는 입소된지 얼마되지 않아 죽었다.  

개보호소 담당자 주영씨는  케이지에 갇혀있는 개들을 한번씩 마당에 풀어주고 놀게 해준다.  서로 모르는 상태에서  탄실이와 새콤이는 마당에서  만났다. 둘 다 암컷이지만  놀다가 시간이 되면 헤어지고 각 각의 케이지에 들어간다. 그러나 그 한 순간 그들은 무엇에 이끌리었는지 둘이는 서로 그리워하면서 탄실이가 나올 때는 새콤이가  케이지 앞에서 애를 태우고, 새콤이이가 마당에 나올 때는 탄실이가 애를 태우고 하였다. 어느날 새콤이를 마당에 풀어 준 주영씨는 둘이의 각별한 사랑을 아는지라  탄실이도  내 주기 위하여 문을 여는데 새콤이가 뛰어 올라 탄실이 케이지에 들어가 버렸다.  둘이 함께 살겠다는 뜻을 충분히 이해한 주영씨는 둘이가 지내기는 조금 좁은 케이지이지만  같이 지내도록 해 주었다.    그들은  "가난해도 좋아! 함께 지낼 수만 있다면 얼마든지 견딜 수 있어" 하는 듯 요즘 행복한 표정들이다.

tansil_saecom03.jpg

tansil_saecom02.jpg

뭔가 기다리고 있는 두 녀석. 사진 속 탄실이는 5일 전에 목욕을 했는데, 피부에 기름기가 많아서인지 저 지경이다.

 tansil_saecom04.jpg  tansil_saecom05.jpg
 
재롱 부리는 새콤
 
팀장님한테 매달려 기분좋은 탄실


 tansil_saecom06.jpg  sunsim01.jpg
 
마당의 순심이와 탄실 새콤
 
맛있는 것 먹고 기분좋은 순심

[탄실, 새콤 입소 당시 모습]

tansil_enter.jpg saecom_enter.jpg

 

편집자 주석 : 새콤이는 탄실이를 어쩌면 엄마라고 여기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탄실이는 새콤이의 엄마와 비슷하게 생겼기 때문이지요. 마당에서 둘은 엎치락 뒤치락하면서 잘 논다고 합니다. 간식도 얼마나 얌전히 잘 받아먹는지요. 만약 입양갈 수 있다면 같은 집에 가야 할 것 같네요.

배을선

2011.06.03 (14:12:18)

어쩜 저렇게 순하고 착하게 생겼을까
저런착한 녀석을 외면한 주인은 지금편하게 살고있을지
녀석들 돌보시는 문주영 팀장님 항상 감사합니다
윤점희

2011.08.24 (21:20:10)

정말 감사합니다 . 복받으실겁니다. 저도 도와 주고싶어도 못가서 죄송합니다,. 언제가 이생활고에서 벗어날수 있다면 꼭 동물들은 위해서 여생을 보내고 싶읍니다. 아울러 경제적으로도 아이들을 도울수 있으면 더종수요. 행복 하시고 건강하세요.....
양병은

2011.12.21 (10:25:35)

사랑스러운아이들이네요 ㅎㅎ
김지영_24046

2012.01.30 (20:06:40)

저는 이런 동물보호협회가 있으니 좋고 행복하내요.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추천 수

윤구와 달랑이 최근모습 1

고양이보호소에서 같이 지내고 있는 윤구와 달랑이. 윤구는 큰 개지만 착한 성격이라 작은 개들과 잘 어울려서 지낸다. 고양이보호소 개들 가운데 가장 어르신인 달랑이는 장난끼 심한 젊은개들과 같이 있는 것 보다 덩치크고 ...

  • 2010-10-30
  • 조회 수 23186
  • 추천 수 0

두마리 고양이 구조이야기 2

1. 주인을 너무 생각한 나머지 죽어 버린 안타까운 고양이 한달 전 길에서 포장마차를 하시는 아저씨(박상섭씨)가 불쌍한 까만 새끼 고양이를 길에서 주웠다면서 고양이보호소로 데려가라는 전화를 협회장이 받았다. 뒷다리가 온...

  • 2010-11-15
  • 조회 수 25027
  • 추천 수 0

대구 개 입양센터 이전소식 1

약 20년간 운영해 오던 대구 대명동의 개 입양센터가 갑작스런 건물 주인의 죽음으로 다른 곳으로 옮겨야만 했었다. 다행히 가까운 곳에 새 보금자리를 찾게 되었고 지난 10월 30일 외국인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개들은 모두 새...

  • 2010-12-02
  • 조회 수 23671
  • 추천 수 0

11월 28일 애사모회원 개 입양센터 봉사 1

수년간 변함없는 동물사랑으로 협회보호소 동물들에게 기쁨을 주고 있는 애사모 회원들. 1. 개 입양센터에서 여태영씨, 서정화씨, 최수현씨 등 애사모 회원들 봉사자들은 케이지에 있는 개들을 데리고 나와 마당에서 함께 놀아주...

  • 2010-12-02
  • 조회 수 23953
  • 추천 수 0

12월 18일 봉사자들의 대구보호소 개들 산책시키기 3

봉사자들 중 어머니와 함께 보호소를 방문한 초등학생형제. 작은 개들과 함께 마당에서 신나게 놀아 주었다. 꽈베기 장난 감을 물고, 뜯고 놀고 있는 강아지, "진돌이" 봉사자들의 개들 산책 준비. 외국인 봉사자들 중 ...

  • 2010-12-25
  • 조회 수 28879
  • 추천 수 1

구조동물이야기 1

1. 자연으로 돌아간 까치. 약 1개월 전 한 쪽 날개 부상으로 날지 못하는 한 마리 까치를 구조하였다. 몸이 큰 녀석이라 수컷 일 것으로 짐작하고 이름을 "까돌"이라 이름 지어줬다. 지금껏 수 많은 까치들을 구조하여 보...

  • 2010-12-25
  • 조회 수 28433
  • 추천 수 0

구조동물이야기 2

1. 몸에 화상입은 개 구조이야기 지난 1월 초 대구 도원동 인근 야산에서 불에 그을린 자국이 있는 개 한 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달서소방서119구조대의 도움으로 구조에 성공하였다. 구조된 진도믹스견. 정확한 ...

  • 2011-01-19
  • 조회 수 31732
  • 추천 수 0

1월 30일 애사모 대구보호소 정기봉사

지난 1월 30일 애사모회원들이 대구보호소 정기봉사를 왔다. 이 날 애사모회원들은 고양이 보호소 청소를 깨끗하게 해 주었고 설 선물로 동물들에게 맛있는 간식까지 챙겨주었다. 수고 해 주신 애사모 회원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

  • 2011-02-12
  • 조회 수 26075
  • 추천 수 0

눈내린 보은보호소와 동물들

2011년 2월 18일 협회장과 배을선 이사. 직원 신지선과 보은 보호소를 약 2 달만에 방문하였다. 흰 눈이 소복히 쌓인 보은 보호소와 주변 경관은 아름다웠다. 그러나 보호소의 주인공들 동물들은 그렇게 행복하게 보이지 않아 ...

  • 2011-02-26
  • 조회 수 26307
  • 추천 수 0

3월 5일 외국인봉사자들의 개산책(Dog Walking)행사

3/5 토요일 외국인 봉사자들이 모여 개산책 행사를 하였습니다. 작년 이 행사를 시작할 당시보다 훨씬 늘어난 봉사자 수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주최자인 엠마톰슨이 주의사항(차조심, 배설물처리 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

  • 2011-03-07
  • 조회 수 28105
  • 추천 수 0

[후원동물] 목이와 화숙이 이야기 1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목이(1,2)와 화숙이는 애틋한 사연을 가진 고양이입니다. 둘 다 10살이 훨씬 넘은 할머니지만, 여전히 사랑스럽습니다. 작년부터 화숙이와 목이는 좀 더 보살핌을 받아야겠기에 협회장님 아파트에서 지내고 있...

  • 2011-03-26
  • 조회 수 26819
  • 추천 수 0

3월의 대구보호소 구조이야기 4

어미를 잃은 강아지들 대구시 외곽지역에 어미 잃은 새끼강아지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데려온 강아지들. 119구조대에서 먼저 구조해주셨습니다. 이 개들은 야생들개의 새끼로, 교통사고로 어미를 잃은 후 계속해서 죽은 어미 곁에...

  • 2011-04-06
  • 조회 수 29094
  • 추천 수 0

3월의 후원물품

1. 네덜란드 AMCF(Animal Medical Care Foundation) 에서 보내 준, 물품들 내, 외부 구충제/주사기/수술용도구/동물장난감/수건 등. (일부 수술용 가위, 동물장난감, 수건은 사진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2. 대구회원 김달순씨께서 ...

  • 2011-04-07
  • 조회 수 25806
  • 추천 수 0

까뭉이 이야기

까뭉이 이야기 충북 청원지역에 살고 있는 까뭉이엄마는 집밖에 있는 야생고양이들에게 규칙적으로 밥을 주어왔습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사정이 안좋아지면서, 시댁으로 이사를 가게되었습니다. 키우던 고양이를 버리고 온 것 같...

  • 2011-04-16
  • 조회 수 28327
  • 추천 수 0

대구보호소에서 일어난 헤프닝 3

4월 9일 토요일 대구보호소에는 외국인봉사자들이 와서 자원봉사를 하였고, 협회장님도 언젠가부터 보호소에 가봐야 한다고 봉사자들도 만나고 개들도 볼겸 오늘은 꼭 가야지 하시면서 식빵을 사들고 보호소에 가셨습니다. 저도 사...

  • 2011-04-19
  • 조회 수 29830
  • 추천 수 0

아름이 이야기 1

아름이 이야기 아름이는 대구 범물동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채 들어왔습니다. 밤에 들어와 하루를 아파트사무실에서 재웠습니다. 뒷다리를 전혀 쓰지 못하는데다가, 사람을 두려워하는 야생고양이라는 판단에 안락사 대상이라는 생각...

  • 2011-04-29
  • 조회 수 29462
  • 추천 수 0

입양해 주세요 (예삐/동해)

예삐, 동해 모두 좋은 가족을 만나 입양되었습니다^^... 1. 예삐 (고양이, 암컷) 품종 : 페르시안 친칠라(브라운, 갈색) 성별 : 암컷 나이 : 약 2년 성격 및 특징 : 아직까지 다른 고양이와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

  • 2011-05-03
  • 조회 수 37455
  • 추천 수 0

5/14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 보은보호소 방문 2

5/14(토) 보은보호소에 많은 손님이 왔습니다. 60여명의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생회가 방문하여 보호소를 견학하고, 보호소 동물들에게 필요한 백신지원 및 접종, 산책, 놀아주기 등의 활동을 해주셨습니다. 보은보호소에 도착 ...

  • 2011-05-17
  • 조회 수 30440
  • 추천 수 0

탄실이와 새콤이 이야기 4

보호소 팀장님과 탄실(왼) 새콤(오) "탄실이"와 "새콤이"는 버려진 동물로서 보호소에 들어온 개들이다. 탄실이는 작년 2010년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날 구조되어 지어진 이름이고, 새콤이는 털이 너무 새카매서 붙여진 이름이다. ...

  • 2011-05-18
  • 조회 수 32288
  • 추천 수 0

다루이야기 1

저는 엄마젖도 다 떼지 못하고 이름이 생기기도 전에 주인 손에 들려 대구에 있는 칠성 개시장에 팔려 졌어요. 그곳은 정말 너무나 끔직하고 무서운곳이였어요. 내 덩치의 몇배인 큰 개 부터 나같은 작은 강아지들까지.. 정말...

  • 2011-08-06
  • 조회 수 31083
  • 추천 수 0
Top